본문

최근

[경험] 전라남도 고흥의 다리없고 얼굴없는 귀신이야기.. [29]




 
  • 스크랩
  • |
  • URL 복사
  • |
  • |
  • |
  • |
  • 네이버로공유
  • |
  • |

  • 댓글 | 29
    1


    (19383)
    .***.***

    BEST
    흠... 저희 외할아버지께서도 돌아가시기 전에 꿈속에서 끔찍하게 생긴 괴상한 여자를 만나서 낫으로 가라고 위협하셨다고 했는데... 뭔가 저승사자 같은걸까?
    08.01.15 00:00

    (529692)
    .***.***

    BEST
    헛.. 내 글이 루리웹 대문에 나갔다니 얼쑤~~ 가문의 영광 ~~
    08.02.11 00:00

    (131865)
    .***.***

    BEST
    저희 외할아버지도 돌아가시기 하루전에 병원에서 퇴원하셨는데 퇴원전날에 외삼촌 이모들에게 '저 문밖에 있는 검은양반 뭐한댜?'하고 물어보셨답니다 아무도 없었는데 말이죠;; 저승사자는 있긴 있는듯..
    08.02.11 00:00

    (797132)
    .***.***

    BEST
    저희 외할머니께서 고흥사셨지요. 저는 모두 기억 하지 못하지만 어머니께서 말씀하시길 제가 5살 무렵, 할머니댁에 놀러가서 동네 애들 다 끌어 모아서 저수지 올라갔다 내려와서는 죽어라 혼이 났던 적이 있다고 합니다. 동네에 처음 온 제가 애들을 모두 데리고 뭔가에 홀린 듯이 거기 갔다는 자체가 이상했고, (동네 아주머니가 목격하셨다는데, 제가 맨 앞에 서서 뭔가에 홀린 듯 모두를 데리고 빠른 걸음으로 올라가더랍니다) 그 험한 길을 어린 꼬마들이 아무도 다치지 않고 무사히 갔다 왔다는게 신기했답니다. 한 발만 잘못 디디면 아래로 떨어져 다치거나 물에 빠져 죽기 쉽상인 곳이었다고 하네요. 이상한 것은 지금까지 저는 이 사건의 전반 밖에 기억하지 못합니다. 애들을 모으고 어딘가로 이동하려던 것은 기억나는데, 그 후엔 뭐가 있었는지 전혀 기억하지 못합니다.
    08.02.11 00:00

    (510462)
    .***.***

    오우.....................;;;;;;;;;;
    08.01.14 00:00

    (254151)
    .***.***

    정말 무섭네요,,소름 끼치 겠습니다..
    08.01.14 00:00

    (103711)
    .***.***

    아 소름돋네요
    08.01.15 00:00

    (485568)
    .***.***

    낚시하다 수면에 <<< 이런 모양의 물결이 주욱 그어지는게 혹시 저런 현상이 눈에 안보이는것일 뿐일지... 그 여고생은 아닐꺼라 생각합니다. 할머니가 약해져갈때 귀신이 데려가볼라고 수작한거겠죠.
    08.01.15 00:00

    (529692)
    .***.***

    제가 듣고 적었지만 언제 생각해도 무서운 이야기입니다. -0-
    08.01.15 00:00

    (19383)
    .***.***

    BEST
    흠... 저희 외할아버지께서도 돌아가시기 전에 꿈속에서 끔찍하게 생긴 괴상한 여자를 만나서 낫으로 가라고 위협하셨다고 했는데... 뭔가 저승사자 같은걸까?
    08.01.15 00:00

    (32361)
    .***.***

    오싹하네요 ;;;
    08.01.16 00:00

    (680479)
    .***.***

    ...장면 연상이 잘되는 되요..; 꽤 오싹해요 ㅇㅇ;
    08.01.20 00:00

    (436797)
    .***.***

    .....코일처럼 빙글빙글 돌면서 다가온다는 설정때문에 도리어 왠지 현실감 생기고 그 모습이 지나치리만치 잘 연상되네요 ㅎㄷㄷ
    08.02.11 00:00

    (684599)
    .***.***

    데스코일 한방 쏴달라는 구울
    08.02.11 00:00

    (629421)
    .***.***

    ㄷㄷ 무섭네요... 그리고 고흥이라면.. 우리 시골인대 ㄷㄷ
    08.02.11 00:00

    (182483)
    .***.***

    고흥 우리 시골인데..고흥은 저수지 마다 귀신나온다고 함ㅋㅋㅋ 녹동에 있는 저수지 하도 귀신본 사람이 많아서 저수지 물 다 빼버리고 조사한 적도 있다고그러던데요 그거랑 귀신나온다고 택시가 절대 안다니는 국도도 있고 주인아저씨가 딸이랑 부인 칼로 난도질해서 죽인 짜장면집폐허도 있고..역시 시골이 무섭긴 무서워욬ㅋㅋ
    08.02.11 00:00

    (529692)
    .***.***

    BEST
    헛.. 내 글이 루리웹 대문에 나갔다니 얼쑤~~ 가문의 영광 ~~
    08.02.11 00:00

    (131865)
    .***.***

    BEST
    저희 외할아버지도 돌아가시기 하루전에 병원에서 퇴원하셨는데 퇴원전날에 외삼촌 이모들에게 '저 문밖에 있는 검은양반 뭐한댜?'하고 물어보셨답니다 아무도 없었는데 말이죠;; 저승사자는 있긴 있는듯..
    08.02.11 00:00

    (446567)
    .***.***

    jiro88//오 저희 시골도 고흥인데` 왠지 반갑네요ㅋㅋ
    08.02.11 00:00

    (325318)
    .***.***

    전라남도 고흥 ? 그 전설의고향 아저씨 나레이션이 생각나네.. 이야기는.. 전라남도 고흥의..
    08.02.11 00:00

    (134545)
    .***.***

    10만볼트///돌아가신 우리 외할아버지도 철퇴를 든 도깨비들이 외할아버지 주변에 삥 둘러쌌다고 공포에 질리셨다는데...
    08.02.11 00:00

    (332825)
    .***.***

    ㅎㄷㄷ, 무섭네요...
    08.02.11 00:00

    (595643)
    .***.***

    몇년전에 여자분이 빠져죽고 그랬는지는 모르겠지만, 제가 고흥사람인데, 아는한 그런일은 없었습니다. -_- 고흥군이 저수지가 많아서 사고가 많습니다. 그 만큼 저수지에 관한 괴담이 많은데요. 대부분 소문화 및 시골 소문 특성상 비약이 되어서 이야기가 고흥전역에 퍼지죠.가장 유명한 괴담은 과부가 한 저수지에서 ■■했는데, 그 후로 1년마다 한명씩 그 저수지에 빠져 죽는 괴이한 일은 고흥에서도 유명하지요. 올해까지 총 십수명이 그 저수지에 빠져죽었지요.
    08.02.11 00:00

    (615523)
    .***.***

    오마 나가 전라남도 고흥 인디 ㅋㅋ 왓따 고흥
    08.02.11 00:00

    (615523)
    .***.***

    오마 나가 전라남도 고흥 인디 ㅋㅋ 왓따 고흥
    08.02.11 00:00

    (12211)
    .***.***

    원래 사람은 죽기전에 헛것 봅니다. 몸이 쇠해지면 정신도 쇠해지닌깐요.
    08.02.11 00:00

    (274831)
    .***.***

    쿠헉 나도 고흥인데 반갑^^
    08.02.11 00:00

    (797132)
    .***.***

    BEST
    저희 외할머니께서 고흥사셨지요. 저는 모두 기억 하지 못하지만 어머니께서 말씀하시길 제가 5살 무렵, 할머니댁에 놀러가서 동네 애들 다 끌어 모아서 저수지 올라갔다 내려와서는 죽어라 혼이 났던 적이 있다고 합니다. 동네에 처음 온 제가 애들을 모두 데리고 뭔가에 홀린 듯이 거기 갔다는 자체가 이상했고, (동네 아주머니가 목격하셨다는데, 제가 맨 앞에 서서 뭔가에 홀린 듯 모두를 데리고 빠른 걸음으로 올라가더랍니다) 그 험한 길을 어린 꼬마들이 아무도 다치지 않고 무사히 갔다 왔다는게 신기했답니다. 한 발만 잘못 디디면 아래로 떨어져 다치거나 물에 빠져 죽기 쉽상인 곳이었다고 하네요. 이상한 것은 지금까지 저는 이 사건의 전반 밖에 기억하지 못합니다. 애들을 모으고 어딘가로 이동하려던 것은 기억나는데, 그 후엔 뭐가 있었는지 전혀 기억하지 못합니다.
    08.02.11 00:00

    (184418)
    .***.***

    미국 온지 한 달 남짓... 귀신보다... 빠르게 마구 영어로 질문하는 사람들과, 흑인들이 더 무서워요... 귀신은 생각도 나지 않네요... 웃자고 한 이야기 입니다. ^^*
    08.02.12 00:00

    (529692)
    .***.***

    여러분 추천도 한번씩 해주셔요 -0-/
    08.02.12 00:00

    (820513)
    .***.***

    귀신 그거 그냥 보면 지나치세요 뭐.. 까짓거 귀신보면 싸닥션트리플콤보 갈기면 됨
    08.02.12 00:00

    (159395)
    .***.***

    오...오라질뇬 (sikki) 데스코일 한방 쏴달라는 구울 무서웠는데 이 리플보고 풉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08.02.13 00:00

    (649483)
    .***.***

    귀신 나쁘네요 할머니를 놀라게하다니 양심도 없는 여자애군요 !! 저러니 천국을못가지
    08.02.27 00:00

    (648768)
    .***.***

    퍼감니다.
    11.07.29 00:00


    1








    글쓰기
    공지
    스킨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131 전체공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8[RULIWEB] 2023.01.30
    118 전체공지 업데이트 내역 / 버튜버 방송 일정 8[RULIWEB] 2023.01.30
    24129900 공지 ◆공지:구분이 미묘하다 싶으면 모두 사사사게에 올려주세요. (16) smile 19 271442 2015.01.15
    30569449 괴담 라이온 1 185 2023.02.03
    30569448 연재소설 고수짐 2 230 2023.02.01
    30569446 잡담 루리웹-9885791121 1 445 2023.01.31
    30569442 실화 로건-울버린 10 3694 2023.01.20
    30569434 기타 미스테리저장소 열람주의 4 3408 2023.01.09
    30569433 잡담 하늘천사 1 1502 2023.01.08
    30569432 사진 뇌내망상소 1 2053 2023.01.06
    30569431 사진 뇌내망상소 4 2744 2023.01.06
    30569430 괴담 갱개민미 1115 2023.01.03
    30569429 잡담 하늘천사 3 3040 2022.12.29
    30569425 잡담 하늘천사 990 2022.12.25
    30569424 실화 선월야 18 5686 2022.12.20
    30569420 실화 라면라이더 벼니 10 8170 2022.12.09
    30569419 사진 뇌내망상소 5 4075 2022.12.09
    30569418 사진 뇌내망상소 3 3080 2022.12.09
    30569417 사진 뇌내망상소 1 2218 2022.12.09
    30569416 자작 루리웹-3297505004 11 6510 2022.12.07
    30569415 악몽 루리웹-7506641811 2 2109 2022.12.04
    30569412 잡담 누런소 1148 2022.11.28
    30569409 영상 루리웹-8087446452 1703 2022.11.22
    30569408 악몽 콩가루식빵 15 5567 2022.11.21
    30569406 자작 모덴카이넨 2440 2022.11.17
    30569403 실화 루리웹-0311261180 2 4141 2022.11.16
    30569402 미스터리 again 동물의피 10 12405 2022.11.04
    30569401 미스터리 봉봉처리 20 13480 2022.11.01
    30569400 미스터리 봉봉처리 23 13988 2022.10.31
    30569399 미스터리 봉봉처리 5 7030 2022.10.28
    30569398 미스터리 봉봉처리 26 12272 2022.10.27
    글쓰기 32395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