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인생] 남이 무심결에 하는말에 쉽게 상처안받는법이 있나요? [12]





[광고]
글꼴
자존감이 낮아서그런지 지나가면서 하는 그런말에 쉽게 상처받습니다. 자존감 키울려고 운동도하고 자기개발도 열심히하는데 나아지지가 않습니다. 천성이 그러려니 해서 요즘은 거의 포기단계인데. 남이 무심코 하는말에 한귀로 흘러듣는법있나요? 저도 남들앞에선 웃으며 내색하진않지만 집에오면 남이 햇던말이 계속 떠올라 스트레스를 받습니다.


댓글 | 12
1


(148019)

115.140.***.***

BEST
누구나 다 그래요. 그냥 나이들면 좀더 빨리 잊을뿐이죠.
19.05.16 13:06
BEST
무심코 하는 말이 어떤 성격인지가 중요합니다. 예를들어서... 제가 점심을 좀 많이먹었어요. 근데 옆에있는 사람이 "너 다이어트 한다더니"라고 무심코 말하는건 "내일부터 하려구요 ㅎㅎㅎ" 이건 정말 무심코 하는말이죠...악의가 없구요. 근데 예를 들어 내가 카드값이 많이나와서 이달에 돈이 부족하다고 말했다는 상황을 가정했을때 다음날 점심을 좀 비싼 만원짜리 상품을 구입했다고 가정했을때 옆에있는 사람이 "카드값 걱정하는 사람이 점심은 또 비싼거먹네..."라고 이야기하는건 무심코한말이라고해도 남의 신용(카드값걱정한다)을 본인동의없이 다른사람들앞에서 말하는거죠. 전자의 무심코라면 정말 별거아니니 신경안쓰면됩니다. 근데 후자의 무심코는 본인이 신경안쓰는것도 좋지만 웃으면서 아이고..저는 00씨한테만 말한건데 사람들한테 제 카드값 많이나왔다고 소문내시면 어떻해요 ㅎㅎ 뭔 말을 못하겠네요 ㅎㅎㅎ하면서 농담처럼 넘기고 할말은 적당히 하시는게 좋습니다.
19.05.16 13:24
(13859)

118.176.***.***

BEST
가장 쉬운 방법(?)은 심리치료(정신과 상담)를 받아보시는거구요. 스스로 치유하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습니다만... 저도 글쓴이님처럼 남의 말에 엄청 신경쓰는 타입이였는데, 관련 서적이나 강의 등을 통해서 방법을 습득하고 노력해서 나아졌습니다. 가장 손쉽게 실천할 수 있는 방법중에 하나는, 하루를 정리하는 시간을 갖고(보통 취침전이겠죠.) 그시간에 신경쓰였던 남의 말이나 행동 등을 노트합니다. 그리고 덧붙여 신경쓰이는 것에 대한 본인의 생각을 적습니다. 이것만으로도 신경쓰이는 부분의 정도가 감소되는걸 느끼실 수가 있어요. 해야할 일, 고민 등의 경우도 노트하는 것만으로도 효율성도 올라가고 그정도가 감소된다는게 연구결과로도 입증이된 부분이에요. (여담이지만 성공하는 사람들의 경우 대부분 남다른 노트법을 갖고 있거나 일기를 쓰는 사람이 많죠.) 그리고 또하나는 그런 생각이 들 때, 만화에서처럼 머리를 빠르게 좌우로 흔드는 방법도 도움이 됩니다. "이런 생각하지말자" "이러지말자" 등의 대사를 입밖으로 또는 마음속으로 말하며 고개를 흔들면 효과적입니다. 마지막으로 이방법은 환경을 개선시키는 방법입니다. 누구나 집단에서는 좋은사람이고 싶고 뛰어난 사람으로 보이고 싶어합니다. 헌데 좋은사람이고 싶고 아웃사이더가 되지않기위해 남에게 싫은소리 못하고 시종일관 허허허~ 웃으면서 생활하시는 분들이 있는데, 여기서 한끗 차이로 좋은사람과 만만한 사람으로 나뉘게 됩니다. 사람이 좋다보면 자연스레 상대방도 편해지게되고 그러다보면 농담도 주고받고 하죠. 그렇게 시간이 흐르다보면 정도가 지나친 언행(심한 농담, 모욕적인 대우 등)이 오고갈 수 있는데, 이때 아무렇지않게 허허허~ 웃으면서 지나간다면 만만한 사람으로 낙인이 찍힙니다. 신경 쓰이는 말을 들었다면 되도록이면 그자리에서 해결을 보세요. 일반적으로 남의 말에 신경을 많이쓰는 타입의 경우를 보면 남에게 싫은소리를 못해서 혼자서 끙끙앓고 속알이 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그렇게 시간이 계속 흐르면 화병나서 몸이고 정신이고 둘다 박살(?)나서 고생합니다. 신경쓰이는 부분에 대해서 하나하나 전부 따지고 들어가면 오히려 정신병자(?) 취급받을 수 있으니 분위기나 상황에 비추어 잘판단하셔서 행동하시고, 상대방에게 따지는 말을 하기가 정말 버겁다 하시는 분들은, 간단명료하게 "다시 한번 말씀해보실래요?", "저 들으라고 하신 말씀인가요?"라고 말씀하시거나, 그것도 안된다 하시면 무표정으로 아무말도 하지말고 상대방을 눈을 똑바로 응시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생각나는대로 적어서 뒤죽박죽이네요. 말씀하시는 부분은 저도 그랬지만 완화(?)되는데 많은 노력과 시간이 필요합니다. 조급한 마음 갖지마시고 해내겠다는 굳은 의지로 하루하루 더 나은 내일을 맞이하셨으면 좋겠습니다.
19.05.16 14:03
(148019)

115.140.***.***

BEST
누구나 다 그래요. 그냥 나이들면 좀더 빨리 잊을뿐이죠.
19.05.16 13:06
저는 속으로 니나 잘하세요라고 생각하면서 상황을 모면합니다. 물론 속으로 생각하고 스스로도 웃기니 자연스레 미소도 지어지고요 그렇게 상황을 모면하면 오히려 집에와서도 아무생각이 안듭니다.
19.05.16 13:07
BEST
무심코 하는 말이 어떤 성격인지가 중요합니다. 예를들어서... 제가 점심을 좀 많이먹었어요. 근데 옆에있는 사람이 "너 다이어트 한다더니"라고 무심코 말하는건 "내일부터 하려구요 ㅎㅎㅎ" 이건 정말 무심코 하는말이죠...악의가 없구요. 근데 예를 들어 내가 카드값이 많이나와서 이달에 돈이 부족하다고 말했다는 상황을 가정했을때 다음날 점심을 좀 비싼 만원짜리 상품을 구입했다고 가정했을때 옆에있는 사람이 "카드값 걱정하는 사람이 점심은 또 비싼거먹네..."라고 이야기하는건 무심코한말이라고해도 남의 신용(카드값걱정한다)을 본인동의없이 다른사람들앞에서 말하는거죠. 전자의 무심코라면 정말 별거아니니 신경안쓰면됩니다. 근데 후자의 무심코는 본인이 신경안쓰는것도 좋지만 웃으면서 아이고..저는 00씨한테만 말한건데 사람들한테 제 카드값 많이나왔다고 소문내시면 어떻해요 ㅎㅎ 뭔 말을 못하겠네요 ㅎㅎㅎ하면서 농담처럼 넘기고 할말은 적당히 하시는게 좋습니다.
19.05.16 13:24
(88066)

14.36.***.***

미리 걱정하지마세여 상대방이 대놓고 말하거나 제스처를 취하지 않으면 걍 포기하신다 생각하세여 내가 암만 잘해도 싫은 사람도 있고 그건 어쩔수 없는겁니다
19.05.16 13:46
(13859)

118.176.***.***

BEST
가장 쉬운 방법(?)은 심리치료(정신과 상담)를 받아보시는거구요. 스스로 치유하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습니다만... 저도 글쓴이님처럼 남의 말에 엄청 신경쓰는 타입이였는데, 관련 서적이나 강의 등을 통해서 방법을 습득하고 노력해서 나아졌습니다. 가장 손쉽게 실천할 수 있는 방법중에 하나는, 하루를 정리하는 시간을 갖고(보통 취침전이겠죠.) 그시간에 신경쓰였던 남의 말이나 행동 등을 노트합니다. 그리고 덧붙여 신경쓰이는 것에 대한 본인의 생각을 적습니다. 이것만으로도 신경쓰이는 부분의 정도가 감소되는걸 느끼실 수가 있어요. 해야할 일, 고민 등의 경우도 노트하는 것만으로도 효율성도 올라가고 그정도가 감소된다는게 연구결과로도 입증이된 부분이에요. (여담이지만 성공하는 사람들의 경우 대부분 남다른 노트법을 갖고 있거나 일기를 쓰는 사람이 많죠.) 그리고 또하나는 그런 생각이 들 때, 만화에서처럼 머리를 빠르게 좌우로 흔드는 방법도 도움이 됩니다. "이런 생각하지말자" "이러지말자" 등의 대사를 입밖으로 또는 마음속으로 말하며 고개를 흔들면 효과적입니다. 마지막으로 이방법은 환경을 개선시키는 방법입니다. 누구나 집단에서는 좋은사람이고 싶고 뛰어난 사람으로 보이고 싶어합니다. 헌데 좋은사람이고 싶고 아웃사이더가 되지않기위해 남에게 싫은소리 못하고 시종일관 허허허~ 웃으면서 생활하시는 분들이 있는데, 여기서 한끗 차이로 좋은사람과 만만한 사람으로 나뉘게 됩니다. 사람이 좋다보면 자연스레 상대방도 편해지게되고 그러다보면 농담도 주고받고 하죠. 그렇게 시간이 흐르다보면 정도가 지나친 언행(심한 농담, 모욕적인 대우 등)이 오고갈 수 있는데, 이때 아무렇지않게 허허허~ 웃으면서 지나간다면 만만한 사람으로 낙인이 찍힙니다. 신경 쓰이는 말을 들었다면 되도록이면 그자리에서 해결을 보세요. 일반적으로 남의 말에 신경을 많이쓰는 타입의 경우를 보면 남에게 싫은소리를 못해서 혼자서 끙끙앓고 속알이 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그렇게 시간이 계속 흐르면 화병나서 몸이고 정신이고 둘다 박살(?)나서 고생합니다. 신경쓰이는 부분에 대해서 하나하나 전부 따지고 들어가면 오히려 정신병자(?) 취급받을 수 있으니 분위기나 상황에 비추어 잘판단하셔서 행동하시고, 상대방에게 따지는 말을 하기가 정말 버겁다 하시는 분들은, 간단명료하게 "다시 한번 말씀해보실래요?", "저 들으라고 하신 말씀인가요?"라고 말씀하시거나, 그것도 안된다 하시면 무표정으로 아무말도 하지말고 상대방을 눈을 똑바로 응시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생각나는대로 적어서 뒤죽박죽이네요. 말씀하시는 부분은 저도 그랬지만 완화(?)되는데 많은 노력과 시간이 필요합니다. 조급한 마음 갖지마시고 해내겠다는 굳은 의지로 하루하루 더 나은 내일을 맞이하셨으면 좋겠습니다.
19.05.16 14:03
상대방을 인생에서 그다지 중요하지 않은 사람이라고 생각하면, 좀 나은 것 같습니다. 저 사람이 나에게 하는 말은 별로 큰 타격이 되지 않고, 내 인생에 하등 도움이 되지 않는 말이라고 생각하는거죠. 물론 그렇게 생각하는게 많이 힘드시겠지만... 한번 두번 무시하는 연습을 하시면 조금씩 나아질 것 같습니다.
19.05.16 16:26
(243136)

211.178.***.***

그 무심결에 하는 말이 너무 심한 사람이 꼭 있는데 저는 요즘 일부러 피합니다. 어차피 못고치니 다가가는 걸 제가 자제하죠
19.05.16 16:49
(2281539)

110.35.***.***

상처 안받는 사람들은 없고 방법 또한 없습니다. 겉으로 다들 쿨한척하지만 조금만 벗겨보면 다들 베베 꼬여 있는게 인간입니다. 그러니 자신만 그럴꺼라 우울해 하지마세요
19.05.16 17:11
(979915)

211.173.***.***

물은 물이요 산은 산이로다... 많이 듣다보면 그러려니 해집니다.. 참는다고 딱히 손해보는것도 아니고 참고 다른곳에서 해소를 잘 할수있으면 문제가 없는거죠..
19.05.16 17:47
복싱 같은거 해보세요. 샌드백칠때 싫은사람 떠올리면서 감정담아 치시구요. 스트레스가 어느정도 풀립니다.
19.05.16 17:50
(83721)

1.214.***.***

상대적으로 자존감이 높은편인데...곰곰히 생각해보니 제가 상처를 잘 받지 않는 이유가 상대가 나에 대한 어떤 평가를 해도 제가 그런 사람이 아니라는 확신때문에 상처를 덜받는것 같네요. 나도 나를 100% 모르는데 나를 평가하는 사람은 절대 나를 온전히 알고 평가하는게 아닙니다. 그러니 남이 뭐라고 지껄이던지 간에 스스로를 더 믿어보세요. 아참, 그리고 자존감을 높이는 방법중에 스스로에게 선물하는 방법도 있다고 하더라구요. 평소에 사고싶은거 있음 나를 위한 선물로 하나씩 질러보세요. 생각보다 도움이 많이 된다고 합니다.
19.05.16 19:09
자존감은 스스로 만드는 것입니다. 살다보면 좋은 말 싫은 말 다 듣게 되는 법인데.. 사람인 이상 좋은 말은 흘려듣고 나쁜말만 들리는 법입니다. 저에게 욕하거나 악담하는 사람들을 보면 전 이렇게 생각합니다. 그래서? 지들이 내 인생책임져준데? 결국 말은 말입니다. 제가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아무런 영향을 끼치지 못합니다. 아무도 제 인생을 책임져주는 사람은 없습니다. 그렇게 생각이 든다면 스스로 자신을 높여야만 합니다. 내가 잘나고 좋은 사람이 되면 됩니다.
19.05.16 21:07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공지
스킨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777 전체공지 넷기어 XR500 & XR300 이벤트 8[RULIWEB] 2019.11.01
8628262 인생 장난 & 잡담 게시물에 대해서는 징계 조치 하겠습니다. (28) 루리 69 169996 2009.05.05
30557466 인생 eyerain 169 09:29
30557463 취미 루리웹-4547886830 1 2401 2019.11.14
30557462 인생 klj0908 1633 2019.11.14
30557461 취미 지금절만졋자나여 1 3234 2019.11.14
30557460 취미 루리웹-4547886830 1 2926 2019.11.14
30557454 인생 天流 1394 2019.11.14
30557453 인생 루리웹-2914580007 2897 2019.11.14
30557452 신체 GREAT EMPIRE 1483 2019.11.14
30557451 취미 세디엘레 1904 2019.11.14
30557449 이성 루리웹-240812714 997 2019.11.14
30557448 인생 Jinseung2 1 2109 2019.11.14
30557447 인생 여의도밍그레 2 1465 2019.11.14
30557445 인생 거덜스 680 2019.11.14
30557444 취미 Mawa 568 2019.11.14
30557439 학업 감자는영원하다. 1965 2019.11.13
30557438 친구 시무룩웃이 1 1621 2019.11.13
30557436 취미 루리웹-7559824126 1711 2019.11.13
30557435 컴플렉스 바이퍼플 3 2528 2019.11.13
30557434 인생 최강인간 6 2950 2019.11.13
30557431 인생 여의도밍그레 2959 2019.11.13
30557430 학업 루리웹-0168390191 1405 2019.11.13
30557429 학업 루리웹-5670603211 3 1587 2019.11.13
30557427 학업 쿠사깅 2 1170 2019.11.13
30557426 이성 Diane Kruger 3 4563 2019.11.13
30557425 인생 그리에르 4 6768 2019.11.13
30557424 이성 기르가메쉬 2646 2019.11.13
30557420 인생 알파센타우리 823 2019.11.12
30557418 인생 마카오톡 1810 2019.11.12

글쓰기 36392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