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신간] [기후위기와 자본주의]: 체제를 바꿔야 기후변화를 멈춘다 [8]





[광고]
글꼴

 

저자 - 조너선 닐

역자 - 김종환

출판사 - 책갈피

쪽수 - 488쪽

가격 - 20,000원 (정가)

 

 

 

 

지구온난화의 주된 원인은 석유, 가스, 석탄을 태울 때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다.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를 안전한 수준으로 유지하려면 부유한 나라들에서 국민 1인당 화석연료 사용량을 최소한 80퍼센트 줄여야 하고, 이를 시급히 달성해야 한다. 그러려면 전 세계 에너지 사용량을 감당할 수 있을 만큼 풍력발전과 태양발전을 보급해야 한다. 건물에 단열재를 설치하고, 승용차를 버스와 기차로 대체하고, 산업을 규제해야 한다.

그러나 세계의 지도자들은 이런 변화가 불가능하다고 말한다. 비용이 너무 많이 든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개인적 실천("친환경 상품을 구입하자")이나 시장 원리에 맡기는 방식(탄소 배출권 거래제, 바이오연료 보조금 지급, 환경세 도입 등)이 현실적 해결책이라고 말한다.

영국 '기후변화 저지 운동'(Campaign against Climate Change)의 사무국장을 지낸 조너선 닐은 이런 '해결책'이 결코 기후변화를 막지 못할뿐더러 오히려 경제적 불평등만 키우는 속임수이자 생색내기라고 말한다. 진정한 변화가 가능한지 알고 싶으면 제2차세계대전을 돌아보라는 것이다. 당시 주요 열강들은 전쟁에 이기려고 가능한 많은 사람을 죽일 수 있는 무기를 만들었고, 이를 위해 경제를 통째로 변화시켰다. 그 결과 수많은 일자리가 생겼고 세계경제가 대공황에서 빠져나올 수 있었다. 이 사례는 권력자들과 기업들이 정말로 무언가 필요하다고 느끼면 어떻게 행동하는지 여실히 보여 준다.
이렇듯, 세계 지도자들은 "비용이 너무 많이 들어서 안 된다"고 하지만 비용이 많이 든다는 것은 풍력발전기를 세우고 건물에 단열재를 설치하고 철길을 놓는 노동자에게 임금이 지급된다는 뜻이다. 즉, 일자리가 더 생긴다는 뜻이다. 차이가 있다면, 이번에는 가능한 많은 사람을 살리기 위해 비슷한 일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세계의 지도자들이 진정한 기후변화 해결책을 거부하는 속내는 그것이 기업의 이윤을 위협하고 전 세계 모든 주류 정당의 경제정책(신자유주의)에 대한 정면 도전이기 때문이다. 기업들과 권력자들은 기후변화를 저지할 능력도 의지도 없다. 따라서 기후변화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을 전 세계의 평범한 사람들, 특히 노동계급이 힘을 모아 그들에게 도전해야 한다.

이런 관점으로 보면, "평범한 사람들이 소비주의의 욕망에서 벗어나 희생을 감수해야 지구온난화를 막을 수 있다"는 일부 환경운동가들의 주장은 방향이 잘못된 것이다. 진정한 기후변화 해결책은 전 세계 빈곤 문제의 해결책이기도 해야 하며, 오직 그럴 때만 평범한 사람들이 힘을 모아 함께 투쟁할 수 있기 때문이다. 조너선 닐은 기후변화 저지 운동에 노동조합들을 끌어들이기 위해 노력한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환경운동과 사회정의 운동의 결합, 즉 기후정의 운동이 대안이라고 주장한다. 또 개인적 실천이 아니라 급진적 체제 변화를 통해서만 기후변화를 막을 수 있다고 강조한다.

지은이 조너선 닐은 기후변화 저지 활동가이자 아동문학가이며, 《책으로 만나는 사상가들》(최성일, 한국출판마케팅연구소)에서 한 꼭지를 차지한 저명한 사회주의자이자 문화인류학 교수다. 이 책은 기후변화와 자본주의의 관계를 분석해 날카롭게 금기에 도전하며, 지은이 자신의 경험과 탐구, 다양한 활동가들과의 토론을 바탕으로 한 만큼 매우 구체적이고 풍부한 사례로 가득하다. 2011년에 《기후변화와 자본주의》라는 제목으로 한국에 처음 출간돼 환경책큰잔치 '올해의 환경책'에 선정됐다. 10여 년간의 변화를 살펴보는 '옮긴이 머리말'이 추가됐다.

 

 

 

 

목   차

 

옮긴이 머리말
머리말

1부 문제의 규모
1장 갑작스러운 기후변화
2장 가난한 사람들에게 책임을 떠넘기지 마라
3장 희생은 대안이 될 수 없다

2부 당장 실현 가능한 해결책
4장 긴급한 조치
5장 청정에너지
6장 건물
7장 운송
8장 공업
9장 제대로 된 해결책이 될 수 없는 기술들
10장 메탄과 숲

3부 왜 부자들과 권력자들은 아무것도 하지 않는가
11장 신자유주의와 이윤
12장 기업 권력
13장 경쟁과 성장

4부 기후변화의 정치학
14장 교토로 가는 길
15장 2001년 이후의 기후 정치
16장 개인적 실천과 시장 원리 해법

5부 다른 미래
17장 기후 재앙
18장 다른 세계는 가능하다

후주
참고 문헌
감사의 말
찾아보기

 

 

 

 

추  천  사

 

조너선 닐은 탄소 배출권 거래제나 바이오연료 보조금 지급 같은 시장 원리에 따른 지구온난화 '해결책'이 재앙적 기후변화를 막지도 못하면서 경제적 불평등만 더 키울 것이라는 점을 설득력 있게 주장한다. 진정으로 인류의 생활수준을 높이면서도 탄소 배출을 극적으로 줄일 수 있는 대안적 전략을 탁월할 정도로 명료하고 일관되게 서술한다. 이 책은 사회정의 운동을 지속 가능하게 하고 환경운동에 사회적 책임을 부여하는 장엄한 선언문이다.
- 마이크 데이비스 / 《슬럼, 지구를 뒤덮다》 지은이, 캘리포니아대학교 명예교수

 

 

 

 

 




댓글 | 8
1


(4867879)

115.94.***.***

BEST
선진국들의 전형적인 사다리 걷어차기 진짜 악은 선의의 형상을 하고 다가온다고 합니다...
19.09.21 12:27
BEST
아이러니한 부분이지만, 현재 지구온난화에 직격타를 받고 있는 국가는 북반구의 선진국이나 개도국이 아니라 남반구의 빈곤국들이라는 겁니다. 예를 들어 바누와투와 나우루같은 태평양 국가들은 이미 침수가 시작되어 인근 뉴질랜드와 호주로 국민 전체에 대한 기후 난민 신청이 협상 중에 있습니다. 특히 한 때, 태평양 국가 중 가장 발전하는 국가였던 나우루의 경우. 철저하게 호주의 자원 채취(인산 산업)에 이용당하다가 자원고갈과 함께 생태계 파괴와 원조 화석연료 기업 철수로 인한 막대한 부채로 인해 사실상 국가붕괴 상태에 놓인 상황입니다. 토양 산성화외 해양 오혐으로 본디의 1차 산업으로조차 회귀 못하는 상황이죠.
19.09.21 10:42
BEST
이 때문에 현재 세계기후회의나 UN 기후 위원회에서 가장 활발히 뛰어다니는 국가는 볼리비아입니다. 볼리비아를 위시한 남반구 국가는 실제로 현 환경문제 최대 책임국인 북반구 선진국에 대하여 기후변화 피해국들에 대한 원조와 산업지원을 요구하고 있으며, 전체 온실가스 배출량의 80퍼 이상을 차지하는 것 역시 선진국이기에 화석연료 사용의 절감과 대규모 대체 에너지 산업 육성을 요구하고 있지만. 알다시피 현 체제에 가장 큰 수혜국들은 피해를 감수하지 않으려는 차원에서 이런 의견들은 모두 보류시키고 있습니다. 더 나아가서는 아예 책임과 손실을 회피하고자 하트랜드 연구소를 필두로 온난화 부정론이 대두하고 있지요.
19.09.21 10:51
BEST
이에 대한 대안으로 '원주민이 거주하는 영토의 재생 불가능한 자연 자원을 이용하고자 한다면, 정부는 사전에 원주민과 선의에 입각한 협의를 거쳐야 한다'는 2007년 <UN 원주민 권리 선언>이 선포되기도 했지만, 그 실적은 미미한 상황입니다. 현재 에콰도르는 석유와 천연가스를 포함하고 있는 야수니 열대우림을 가지고 있지만, 기후를 위해 열대우림을 파괴하지 않고 석유를 채취하지 않는 대가로서 선진국으로부터 보상금을 요구하는 <기후 부채> 조약을 내세우고 있고, 이것은 개도국이 석유 채취를 하지 않는 대신 대체 에너지 산업과 경제 발전에 선진국의 책임부담을 요구하는 카드로 쓰이고 있는 중입니다. (UN 기후 변화 협약에서 '공동의, 그러나 차별화된 책임' 원칙을 명시)
19.09.21 11:14
BEST
해당 책은 다양한 기후 대책에 대한 의견과 현재 직접적인 기후 피해를 입고 있지만, 경제발전의 혜택은 못받은 채 고스란히 책임만 떠안고 있는 빈곤국들의 기후 대책 요구가 제대로 채택받지 못하는 이유에 관하여. 거기에 얽힌 선진국들과 화석연료 기업의 속내와 이해관계를 파헤친 책이라 볼 수 있습니다.
19.09.21 11:14
저것도 선진국 위주라... 적도 부근 밀림지대 국가들은 경제 발전하려면 숲 싹 밀어야 하는데 제국주의 시절 허락도 없이 밀던 새1끼들이 이제 와서 환경보호해야 한다고 밀지 말라고 그러니...
19.09.21 09:39
케장사생팬
친환경 에너지도 말이 친환경이지 풍력 수력 태양광 전부 정글에선 쓸 수 없음 이들 국가는 그럼 어떡하란 거? | 19.09.21 09:41 | | |
BEST
케장사생팬
아이러니한 부분이지만, 현재 지구온난화에 직격타를 받고 있는 국가는 북반구의 선진국이나 개도국이 아니라 남반구의 빈곤국들이라는 겁니다. 예를 들어 바누와투와 나우루같은 태평양 국가들은 이미 침수가 시작되어 인근 뉴질랜드와 호주로 국민 전체에 대한 기후 난민 신청이 협상 중에 있습니다. 특히 한 때, 태평양 국가 중 가장 발전하는 국가였던 나우루의 경우. 철저하게 호주의 자원 채취(인산 산업)에 이용당하다가 자원고갈과 함께 생태계 파괴와 원조 화석연료 기업 철수로 인한 막대한 부채로 인해 사실상 국가붕괴 상태에 놓인 상황입니다. 토양 산성화외 해양 오혐으로 본디의 1차 산업으로조차 회귀 못하는 상황이죠. | 19.09.21 10:42 | | |
BEST
데스티네이션
이 때문에 현재 세계기후회의나 UN 기후 위원회에서 가장 활발히 뛰어다니는 국가는 볼리비아입니다. 볼리비아를 위시한 남반구 국가는 실제로 현 환경문제 최대 책임국인 북반구 선진국에 대하여 기후변화 피해국들에 대한 원조와 산업지원을 요구하고 있으며, 전체 온실가스 배출량의 80퍼 이상을 차지하는 것 역시 선진국이기에 화석연료 사용의 절감과 대규모 대체 에너지 산업 육성을 요구하고 있지만. 알다시피 현 체제에 가장 큰 수혜국들은 피해를 감수하지 않으려는 차원에서 이런 의견들은 모두 보류시키고 있습니다. 더 나아가서는 아예 책임과 손실을 회피하고자 하트랜드 연구소를 필두로 온난화 부정론이 대두하고 있지요. | 19.09.21 10:51 | | |
BEST
데스티네이션
이에 대한 대안으로 '원주민이 거주하는 영토의 재생 불가능한 자연 자원을 이용하고자 한다면, 정부는 사전에 원주민과 선의에 입각한 협의를 거쳐야 한다'는 2007년 <UN 원주민 권리 선언>이 선포되기도 했지만, 그 실적은 미미한 상황입니다. 현재 에콰도르는 석유와 천연가스를 포함하고 있는 야수니 열대우림을 가지고 있지만, 기후를 위해 열대우림을 파괴하지 않고 석유를 채취하지 않는 대가로서 선진국으로부터 보상금을 요구하는 <기후 부채> 조약을 내세우고 있고, 이것은 개도국이 석유 채취를 하지 않는 대신 대체 에너지 산업과 경제 발전에 선진국의 책임부담을 요구하는 카드로 쓰이고 있는 중입니다. (UN 기후 변화 협약에서 '공동의, 그러나 차별화된 책임' 원칙을 명시) | 19.09.21 11:14 | | |
BEST
데스티네이션
해당 책은 다양한 기후 대책에 대한 의견과 현재 직접적인 기후 피해를 입고 있지만, 경제발전의 혜택은 못받은 채 고스란히 책임만 떠안고 있는 빈곤국들의 기후 대책 요구가 제대로 채택받지 못하는 이유에 관하여. 거기에 얽힌 선진국들과 화석연료 기업의 속내와 이해관계를 파헤친 책이라 볼 수 있습니다. | 19.09.21 11:14 | | |
(4867879)

115.94.***.***

BEST
선진국들의 전형적인 사다리 걷어차기 진짜 악은 선의의 형상을 하고 다가온다고 합니다...
19.09.21 12:27
(263229)

113.30.***.***

미국이나 다른 선진국들이 중국을 향해 [늬들때문에 미세먼지랑 환경파괴가 심각하니까 개발좀 작작 해라!]라고 할 때 중국의 18번 멘트가 [늬들은 실컷 환경오염 해가면서 발전해놓고선, 우리도 잘먹고 잘살자고 뒤늦게 시작하니까 이제와서 하지 말라고 그러냐????]인데, 당장 우리나라가 피해를 봐서 짜증나긴 하지만 심정적으론 이해가 가기도 합니다.
19.09.21 18:16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777 전체공지 넷기어 EX8000&EX7700 이벤트 8[RULIWEB] 2019.10.15
2107065 공지 단순 메갈, 워마드 관련련 글 [사회/정치/경제] 정보 게시판 게재. _smile 48 173270 2016.08.17
2106936 공지 디시인사이드 출처인 모든 게시물 금지 _smile 55 178164 2016.08.15
2104601 공지 출처만 다른 중복 글 금지 _smile 38 174429 2016.07.24
2197423 참고 Ellen Page 7 20:05
2197419 라노벨 이토 시즈카 10 1755 19:09
2197409 만화책 340456694 5 3469 15:36
2197400 신간 taeK5lab 2 255 13:47
2197398 신간 taeK5lab 3 453 13:34
2197392 신간 데스티네이션 2 420 12:14
2197391 신간 데스티네이션 2 275 12:13
2197389 신간 데스티네이션 2 276 12:11
2197378 라노벨 루리웹-6330837848 3 1694 10:02
2197377 만화책 루리웹-019534197 6 2151 09:45
2197375 도서 다이도우지 토모요 7 3898 03:33
2197370 만화책 츠키노 우사기 866 00:25
2197357 만화책 루리웹-019534197 2 3906 2019.10.18
2197355 라노벨 리차포 2 1328 2019.10.18
2197353 신간 AK턴에인 6 738 2019.10.18
2197352 도서 루리웹-019534197 35 6368 2019.10.18
2197348 도서 루리웹-019534197 4 1080 2019.10.18
2197347 만화책 루리웹-019534197 2 1262 2019.10.18
2197346 참고 텐가와군 5 1228 2019.10.18
2197343 라노벨 이미지프레임 612 2019.10.18
2197342 라노벨 루리웹-019534197 2 2006 2019.10.18
2197331 신간 코믹존 653 2019.10.18
2197330 신간 코믹존 534 2019.10.18
2197327 만화책 루리웹-019534197 15 8215 2019.10.18
2197324 만화책 루리웹-019534197 11 3421 2019.10.18
2197323 라노벨 루리웹-019534197 3 1895 2019.10.18
2197316 만화책 루리웹-019534197 7 2125 2019.10.18
2197315 만화책 루리웹-019534197 10 4305 2019.10.18

글쓰기 70501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게시판 지기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