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인생] 가끔 산 속에 들어가서 살고 싶다는 생각을 합니다.. [27]




(5341885)
작성일 프로필 열기/닫기
추천 | 조회 2032 | 댓글수 27
글쓰기
|

댓글 | 27
1
 댓글


(IP보기클릭)14.52.***.***

BEST
산으로 들어가지 마세요. 자연은 인간의 편이 아닙니다. TV나 다큐나 뭐 인간극장 같은 거 보면 자연은 너그럽게 사람을 품어 줄거 같지만 자연은 인간을 배려하지 않습니다. 인간이 자연에 속해 있는 거지요. 도시는 인간들이 서로 모여서 자연에 대응하기 위해 만든거지 자연으로 나가는 순간 인간이 아니라 벌레와의 사투가 기다리고 있습니다. 벌레 1000 마리 잡아도 자연은 눈 하나 깜짝 안 해요. 벌레는 먹고번식하고만 해도 되지만 사람은 문화생활과 미래설계를 해야 합니다. 문명과 거리를 두면 그 다음부터는 대자연의 대적자가 되어서 평생을 '인간다운 삶'을 유지하는데 소중한 시간과 에너지를 쓰게 될 겁니다. 이것은 컵으로 강물을 퍼나르는 행위와 다를게 없습니다. 글쓴 분이 실제로 산에서 살아본게 아니면 산이나 자연의 이미지는 tv나 영상매체가 전달해 줬을 텐데 tv나 영상매체에는 벌레와 무더위와 추위가 제거된 정보만 제공됩니다. 삶이 힘들 수록 도시에 있어야 합니다. 도시에는 사람을 위한 인프라가 구축되어 있는데 이 인프라를 인구 수 대로 나눠서 비용을 지불하는 거기 때문에 돈이 없다고 도시를 떠나는 것은 말이 안됩니다. 거지가 되어도 도시에 있어야 사람 다운 삶을 영위할 수 있습니다.
24.06.11 00:21

(IP보기클릭)118.45.***.***

BEST
그래서 저는 산속에 들어왔네요 완전 자연인수준은 아니지만 반경 수십미터에는 집이 없고 아주 조용하게 생활하고있습니다 ㅎㅎ 근데 생활하다보니 더 우울해지긴합니다 우울하시면 산으로 오는건 비추임
24.06.10 21:02

(IP보기클릭)221.138.***.***

BEST
원래 사람들앞에서 가면쓰고 집에와서 힐링하는겁니다. 누구나 내 욕심이 있고 내 욕망이 있는데 그걸 다 표출하며 살지 않아요.. 나도 평범한 사람이다 라고 사람들에게 보여주며 좋든 싫든 사람들 속에 살고 모든 일과가 끝나면 내 집에 들어와서 나는 원래 이런 사람이다 하고 사는거임. 일반적이다 뭐다 할 것도 없음. 과거가 어떻든 내가 어떻게 살아왔든 내가 지금 현재 내가 원하는 삶을 살기 위해 노력하는게 일반적인거임. 누가 모든사람하고 친해져야하고 누군가를 위해 희생해야하고 누군가에 도움이 되야하는 삶을 살라고 강요함? 아니잖아요 내가 필요로 하는 사람하고 친해지면되고 내가 얻기 위해 뭘 줘야하면 그걸 희생하면 되고..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는것도 좋지만 내가 먼저 나에게 도움되는 걸 먼저하는 삶을 사는게 님 인생을 사는거임. 불편하면 가면 그냥 쓰셈. 내 집에와서 내가 힐링하러 간 장소에서 가면 벗고 님이 좋아하는걸 하면 됨.
24.06.10 22:27

(IP보기클릭)121.172.***.***

BEST
산속에서 혼자 사는게요.... 나이 들게되면 외로운것도 외로운거지만 엄청 부지런해야 합니다.. '내 손으로' 해야하고 할 줄 알아야 하는것들이 아주아주 아주 많아요..
24.06.11 23:41

(IP보기클릭)125.188.***.***

BEST
답변 주신게 참으로 위로가 되었습니다. 본인의 성향이 잘못되었다는 생각에 다른 사람들의 기준에 맞추지 말고 인정하고 주체적으로 살라는 말씀 새겨듣겠습니다. 정말 부럽기도 하고 멋진 삶을 살고 계시네요. 저도 주눅들지 않고 당당하게 살 수 있도록 정진하고 여러가지 시도를 해봐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4.06.12 13:13

(IP보기클릭)14.32.***.***

전체적으로 글을 천천히 읽었습니다. 글을 길게쓰셧지만 풀어보면 글쓴이는 일반적인 사람이라고 생각해요 저는 인생에 목표가 자식에게 최소한의 보금자리는 물려주자 입니다. 가진것 없이 자란것이 너무 화가 나서요 2세에게는 최소한의 자리는 주고싶어요 한달에 100만원을 벌더라도 자신이 좋아하는거 하면서 사는게 좋다고 생각해요 자신이 좋아하는걸 찾아보세요 운동,먹는거,장난감,게임 등등 아직 세상엔 너무 할게 많아요~~
24.06.10 20:47

(IP보기클릭)118.45.***.***

BEST
그래서 저는 산속에 들어왔네요 완전 자연인수준은 아니지만 반경 수십미터에는 집이 없고 아주 조용하게 생활하고있습니다 ㅎㅎ 근데 생활하다보니 더 우울해지긴합니다 우울하시면 산으로 오는건 비추임
24.06.10 21:02

(IP보기클릭)125.188.***.***

영영가는개불
정말로 실례되는 질문입니다만 여쭙고 싶습니다. 다 내려놓고 들어가신걸까요? 그렇다면 생활하시면서 다시 돌아오고 싶은 마음은 안드셨는지 궁금합니다. | 24.06.10 21:38 | |

(IP보기클릭)118.45.***.***

루리웹-7149063880
다 내려놓긴요 사는곳만 산이고 출퇴근합니다 ㅎㅎ | 24.06.10 21:48 | |

(IP보기클릭)115.138.***.***

보름도 안되서 뛰쳐나올듯
24.06.10 21:08

(IP보기클릭)221.138.***.***

BEST
원래 사람들앞에서 가면쓰고 집에와서 힐링하는겁니다. 누구나 내 욕심이 있고 내 욕망이 있는데 그걸 다 표출하며 살지 않아요.. 나도 평범한 사람이다 라고 사람들에게 보여주며 좋든 싫든 사람들 속에 살고 모든 일과가 끝나면 내 집에 들어와서 나는 원래 이런 사람이다 하고 사는거임. 일반적이다 뭐다 할 것도 없음. 과거가 어떻든 내가 어떻게 살아왔든 내가 지금 현재 내가 원하는 삶을 살기 위해 노력하는게 일반적인거임. 누가 모든사람하고 친해져야하고 누군가를 위해 희생해야하고 누군가에 도움이 되야하는 삶을 살라고 강요함? 아니잖아요 내가 필요로 하는 사람하고 친해지면되고 내가 얻기 위해 뭘 줘야하면 그걸 희생하면 되고..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는것도 좋지만 내가 먼저 나에게 도움되는 걸 먼저하는 삶을 사는게 님 인생을 사는거임. 불편하면 가면 그냥 쓰셈. 내 집에와서 내가 힐링하러 간 장소에서 가면 벗고 님이 좋아하는걸 하면 됨.
24.06.10 22:27

(IP보기클릭)125.188.***.***

겸둥현진
똑같은 패턴의 반복인데 이유없이 이따금씩 왜이리 견디기가 힘들어지는건지 모르겠습니다 답변주셔서 감사합니다 | 24.06.10 22:55 | |

(IP보기클릭)14.38.***.***

가까운 정신과에서 상담을 한 번 받아보세요. 익숙치 않을 수 있지만.. 미드나 영화같은거 보면 흔히 나오는 장면이다 그죠? 편히 가까운 곳에 한 번 방문하셔서 상담 받아보시기를 조심스럽게 추천드려 봅니다.
24.06.10 23:45

(IP보기클릭)14.52.***.***

BEST
산으로 들어가지 마세요. 자연은 인간의 편이 아닙니다. TV나 다큐나 뭐 인간극장 같은 거 보면 자연은 너그럽게 사람을 품어 줄거 같지만 자연은 인간을 배려하지 않습니다. 인간이 자연에 속해 있는 거지요. 도시는 인간들이 서로 모여서 자연에 대응하기 위해 만든거지 자연으로 나가는 순간 인간이 아니라 벌레와의 사투가 기다리고 있습니다. 벌레 1000 마리 잡아도 자연은 눈 하나 깜짝 안 해요. 벌레는 먹고번식하고만 해도 되지만 사람은 문화생활과 미래설계를 해야 합니다. 문명과 거리를 두면 그 다음부터는 대자연의 대적자가 되어서 평생을 '인간다운 삶'을 유지하는데 소중한 시간과 에너지를 쓰게 될 겁니다. 이것은 컵으로 강물을 퍼나르는 행위와 다를게 없습니다. 글쓴 분이 실제로 산에서 살아본게 아니면 산이나 자연의 이미지는 tv나 영상매체가 전달해 줬을 텐데 tv나 영상매체에는 벌레와 무더위와 추위가 제거된 정보만 제공됩니다. 삶이 힘들 수록 도시에 있어야 합니다. 도시에는 사람을 위한 인프라가 구축되어 있는데 이 인프라를 인구 수 대로 나눠서 비용을 지불하는 거기 때문에 돈이 없다고 도시를 떠나는 것은 말이 안됩니다. 거지가 되어도 도시에 있어야 사람 다운 삶을 영위할 수 있습니다.
24.06.11 00:21

(IP보기클릭)121.148.***.***

유리탑
루리웹 태양신 | 24.06.11 13:36 | |

(IP보기클릭)172.226.***.***

유리탑
진짜 산으로 들어가고 싶은 게 아니라 현실이 너무 힘드셔서 비유하신 거 같은데 포인트 잘못 잡으신 듯 합니다. | 24.06.14 10:08 | |

(IP보기클릭)14.52.***.***

아이엔에프피
진짜 산으로 들어가고 싶은지 아닌지는 본인 만 암. 그리고 사람이 힘들고 스트레스가 쌓이면 정상적인 판단을 못함. 1-2-3-4 가 아니라 1-100 으로 확 꺾이는 수가 있음. 현실은 게임이 아님. 그리고 글 쓴 분은 사람임. 사람은 동물임. 글 쓴 상태가 고정되지 않음. 1주일후의 상태, 2주일후의 상태, 1년후의 상태를 모름. 그리고 상태가 변해도 글을 올리지 않는 이상 나는 그 상태를 모름. 적절한 타이밍에 적절하게 등장해서 적절한 도움을 주는 것은 영화 속의 슈퍼맨이나 가능하고, 현실에서는 불가능함.... 그래서 미리 지뢰 심어 놓은 거임. 그리고 그 비유라는 것도 정확한 단어가 나오면 어느 정도 고려한 요소이고 (우주나 바다나 외국은 안 나옴?) 현실적으로도 자연인 한다고 산으로 가는 사람도 꽤 있음. 바로 위에 직접적으로 '그래서 난 산에 왔다.'는 사람도 있고 작성자 본인도 흥미 있어서 물어보자늠. ====T 그래서 저는 산속에 들어왔네요 완전 자연인수준은 아니지만 반경 수십미터에는 집이 없고 아주 조용하게 생활하고있습니다 ㅎㅎ 근데 생활하다보니 더 우울해지긴합니다 우울하시면 산으로 오는건 비추임 작성자 정말로 실례되는 질문입니다만 여쭙고 싶습니다. 다 내려놓고 들어가신걸까요? 그렇다면 생활하시면서 다시 돌아오고 싶은 마음은 안드셨는지 궁금합니다. ==== | 24.06.14 10:36 | |

(IP보기클릭)108.29.***.***

당신 혼자 그런거 아닙니다. 애어른이 넘치는 시대에 대다수가 그런생각하며 삽니다. 이제 고난이 시작될겁니다. 버티고 버티세요. 전 세계적으로 인구감소가 가속화 되고 인류위치가 급변할겁니다. 내실을 다지세요. 오늘 그래도 밥 먹고 잠 잘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위안이 될 날이 곧 옵니다.
24.06.11 06:35

(IP보기클릭)112.162.***.***

왜 남들 눈치를 보세요? 물론 사회생활을 하기 위해서 어울리는건 당연한거죠, 그건 생각할 것도 없이 그냥 좋든 싫든 어울리면 됩니다. 그리고 개인적인 부분에 있어서는 그냥 편하게 사세요 친구가 없으면 남들 눈치 보이나요? 사회생활에서 남들과 어울리지 못하면 눈치 보이나요? 왜요? 혼자 있는게 편하시면 혼자 있으세요, 그리고 그걸 즐기세요 그러면 세상이 편해 집니다. 남들에게 최소한의 배려를 하시고 스스로 즐거운 시간을 찾으세요 이런말 하기 참 그렇긴 한데.. 저는 사람이 너무 싫습니다.. 혐오스럽습니다. 정치애기를 해봐도, 사적인 애기를 해봐도 허구언날 하나마나한 애기만 하고 웃기지도 않은 말에 히히덕 거리고, 진지한 애기는 재미 없어 하고 너무 싫습니다. 그래서 사회생활에서 필요한 만큼만 어울리고 개인적인 시간에서는 그냥 혼자 있습니다. 외롭냐구요? 전혀요 너무 편합니다. 내가 지금 상태가 좋은데 남의 시선이 두려워서 필요 없는 친구를 만나야 할까요? 히키코모리가 되라는 말이 아닙니다. 스스로에게 당당해져야 합니다. 저는 직장도 열심히 다니고 저축도 열심히 하고 혼자 있어도 바쁠 만큼 취미가 즐겁고 운동으로 몸관리도 하고, 남들에게 해꼬지 하지 않고 싫은 소리 듣지도 않으며 스스로의 위치나, 경제적으로도 부족할게 없어서 남들에게 도움을 청할 일도 없습니다. 스스로 준비하고 주체적인 삶을 살수 있게 당당해 지세요 산에 왜 들어 갑니까? 그냥 지금 사는것 처럼 사시고 남들 눈치 보지 말고 사세요 고독이 편안한 사람도 있습니다. 그걸 인정하시고 주체적으로 생각하세요 계속해서 자신의 성향이 잘못되었다고 남들의 기준에 맞추어서 밀어 내시면 그게 병이 됩니다. 저는 죽게 되면 생각하는게, 임종즉시 장례식도 필요 없고 그냥 다음날 바로 화장해 달라고 할 생각입니다. 혼자 사냐구요? 결혼도 했고 애도 있습니다. 고독이 편한 성향 이지만 자신에게 맞는 사람 있습니다. 다시 말하지만 주체적으로 생각하시고, 스스로 당당해 지고 남에게 의지하지 않아도 될 정도로 경제적, 사회적으로 독립이 가능하면 스트레스 받을 일 없습니다.
24.06.11 08:51

(IP보기클릭)125.188.***.***

BEST 마제스팅어GT
답변 주신게 참으로 위로가 되었습니다. 본인의 성향이 잘못되었다는 생각에 다른 사람들의 기준에 맞추지 말고 인정하고 주체적으로 살라는 말씀 새겨듣겠습니다. 정말 부럽기도 하고 멋진 삶을 살고 계시네요. 저도 주눅들지 않고 당당하게 살 수 있도록 정진하고 여러가지 시도를 해봐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24.06.12 13:13 | |

(IP보기클릭)116.36.***.***

부정적으로 말씀드리는게 아니라 잘 알아보시고 정신과 상담 받아보세요. 그리고 확실한건 사람이 희망 입니다. 더 용기내서 모임이나 적극적으로 참여해보시고, 그중 한두명 글쓴이의 푸념을 들어줄 사람만 찾아내도 그게 행복으로의 길 이라 생각이 듭니다
24.06.11 11:45

(IP보기클릭)125.188.***.***

라하루님'
어른들에게 이야기는 조금 하는 편이긴 하지만, 참 어려운 것 같습니다. 삶에 대한 의지 자체가 부족한 것 같기도 하고요. 약을 진지하게 생각해봐야겠어요. 감사합니다. | 24.06.12 13:22 | |

(IP보기클릭)211.221.***.***

자기 이해와 자기 객관화를 하는걸 봐서는 충분히 잘 살고 있는 것 같습니다. 저런거 안 하는 사람들도 많거든요. 저런걸 한다는건 자기 발전이나 행복을 생각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긍정적으로 봅니다. 자신에 대해 좋게 생각하시고요. 산에 들어가는 것은 추천하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지인 중에 오랫동안 산에 살고 싶어해서 지리산 들어갔는데 얼마 안 되어 나오시더라고요. 거기 사는 분들 텃세도 엄청 심하고 혼자 있고 싶어도 찾아와서 부르고 마을 회의도 하고 그런 게 있다 하더라고요. 도시가 싫어서 산에 가고 싶으면 대안으로 강원도 군부대 지역이나 산골짜기 펜션같은거 잡아서 한 달만 지내보세요. 그래도 체질이다 싶으면 그때 생각하시고요. 다른 대안으로 돈이 있다면 농촌 귀농이나 변두리 지역가는 것도 있습니다. 산에 혼자 사는건 쉬운 게 아닙니다.
24.06.11 14:48

(IP보기클릭)125.188.***.***

전투력
산과 자연을 정말 좋아하고 그곳의 생활이 정말 힘들거라고 예상은 하지만 무너져내릴 때마다 생각을 하게 되네요. 말씀대로 펜션에서 잠깐 지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일 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 24.06.12 13:25 | |

(IP보기클릭)172.226.***.***

루리웹-7149063880
그냥 아무 목적 없이 산책해보세요. 버스나 지하철을 종점까지 쭉 타보시기도 하시고. 유명한 명산에 아무 준비 없이 무작정 한번 가보시고요. | 24.06.14 10:12 | |

(IP보기클릭)153.134.***.***

인적이 덜한 변두리 도시로 가보세요. 아님 바다 인근쪽도 나을 수도 있습니다. 그정도만 나가도 사람 스트레스 덜 받고 덜 마주칠 수 있어요 저도 준시골에 사는데 필요할때만 도시에 갑니다.
24.06.11 16:15

(IP보기클릭)125.188.***.***

모모쨩은내친구
바다도 좋아합니다.조금 우울한 기분이 들긴 하지만요 조언 감사합니다. | 24.06.12 13:26 | |

(IP보기클릭)121.172.***.***

BEST
산속에서 혼자 사는게요.... 나이 들게되면 외로운것도 외로운거지만 엄청 부지런해야 합니다.. '내 손으로' 해야하고 할 줄 알아야 하는것들이 아주아주 아주 많아요..
24.06.11 23:41

(IP보기클릭)125.188.***.***

하루나 음해방지단
그렇죠. 산 속에서의 삶이 지금보다 더 낫다는 보장이 없다는건 알지만 하소연같이 쏟아버리고 말았네요. 조언 주셔서 감사합니다 | 24.06.12 13:28 | |

(IP보기클릭)172.226.***.***

하루나 음해방지단
산 속에 들어가고 싶다는 표현이 그냥 그 정도로 힘들다는 표현인데 진짜 ‘산 속’에 대해서만 얘기하시네 ㅠㅠ | 24.06.14 10:14 | |

(IP보기클릭)118.235.***.***

제 친구가 대나무숲으로 들어갔죠. 그집 가봤는데 집안에 텐트치고 자더군요. 벌레와의 전쟁과 보온 난방이 이유였습니다. 모든걸 내려놓고 소소한 일상에 만족할 수 있다면, 공공근로 하면서 시골 외딴 생활 가능은 합니다. 하지만 그다지 추천하진 않습니다.
24.06.14 13:13

(IP보기클릭)220.75.***.***

일단 산을 사세요
24.06.15 18:29


1
 댓글





읽을거리
[게임툰] 완전 게 같은 게임이네... 어나더 크랩스 트레저 (27)
[MULTI] MMORPG를 보전하는 법, 드래곤 퀘스트 X 오프라인 (55)
[NS] 명작을 더욱 가치 있게, '페이퍼 마리오 1000년의 문' (13)
[MULTI] 아! 혼을 쏙 빼 놓으셨다, MMO가 된 '레이븐2' (96)
[게임툰] 냥팔자가 상팔자, 리틀 키티 빅 시티 (52)
[MULTI] 부실한 이야기와 좋은 전투 그리고 높은 잠재력, '명조' (64)
[XSX|S] 세누아의 전설: 헬블레이드 2, 체험으로서의 게임이란 (89)
[게임툰] 황야에 피어난 메카의 로망, 샌드랜드 (23)
[게임툰] 레트로로 그린 잔혹동화, 리틀 구디 투 슈즈 (58)
[PC] 2년 기다림이 아깝지 않은 장독대 묵은지, 브이 라이징 (25)
[PS5] 국산 게임의 별로서 기억될 칼, 스텔라 블레이드 (177)
[MULTI] 탐험으로 가득한 사막과 맛있는 메카 전투, 샌드랜드 (40)


파워링크 광고 24시간 안보기

글쓰기
공지
스킨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149 전체공지 존경하는 루리웹 회원 여러분, 8[RULIWEB] 2024.06.21
8628262 인생 장난 & 잡담 게시물에 대해서는 징계 조치 하겠습니다. (46) 루리 85 500145 2009.05.05
30581002 인생 YONGX2 758 10:49
30581001 취미 포르마린 387 10:44
30581000 컴플렉스 궁상킹전군 1071 2024.06.20
30580996 취미 그냥잘살자 1 1661 2024.06.20
30580995 학업 루리웹-3189492079 1 2619 2024.06.20
30580993 취미 kssr1202 905 2024.06.20
30580991 취미 pscss 739 2024.06.20
30580990 취미 꾸준꾸준 3455 2024.06.19
30580989 인생 dpa45 yu7 12 4969 2024.06.19
30580985 취미 음속검 1 1386 2024.06.19
30580983 취미 취업준비생98 793 2024.06.18
30580982 친구 루리웹-2833091338 1 2554 2024.06.18
30580981 인생 마나씨 2 2439 2024.06.18
30580980 취미 음속검 1 853 2024.06.18
30580979 취미 루리웹-4673344290 2 1414 2024.06.18
30580977 인생 루리웹-1588042942 951 2024.06.18
30580976 취미 나베나베 9 2768 2024.06.18
30580975 취미 루리웹-2465708993 359 2024.06.18
30580974 인생 아에이오우이이 2 1616 2024.06.18
30580973 인생 nakusita 5 5355 2024.06.18
30580972 인생 방구뿌드득 983 2024.06.18
30580971 신체 후라이어 1 1584 2024.06.18
30580970 친구 루리웹-5138173450 772 2024.06.18
30580969 인생 좁밥한테관심안줌 1 1592 2024.06.17
30580967 신체 음덕음덕 1512 2024.06.17
30580966 인생 버나드제로 1183 2024.06.17
30580965 신체 handswa 753 2024.06.17
30580962 인생 나베나베 18 5682 2024.06.17
글쓰기 45173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