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이성] ★더 이상은 고민 말라! 연애 고민하는 남자 동호인에게 정말 진심의 충고 한마디. [65]





[광고]

우선, 유부입니다.

결혼 생활이라는게 정말 생각보다 훨~~~~~씬 힘듭니다.

현재 이순간에도 너무나 괴로워하는 유부들이 많으실 걸로 압니다.

고민들을 읽다보니, 안타까워서 총각들이라도 아무쪼록 착오를 겪지 않게 노파심에 몇자 적어봅니다.

 

 

여러가지 상황이 있겠지만, 심플하게 단호하게 말씀 드리죠.

왜냐하면, 연애, 그리고 결혼은 그것으로 끝이니까요.

그만큼 이 생이 다할때 까지 가는 중요한 결정이라는 겁니다.

 

그러니, 불변하는 현상에, 불가항력의 존재에 불필요한 기대를 가지고, 인생의 낭비를, 실패를 하지 않아야 하지 않겠습니까?

(이혼, 재혼은 논외로 하죠.)

 


 

#어장관리나 다른 남자 트러블 조금이라도 있는 여자, 만나지 마세요.

 

이건 답없어요. 근본적으로 결혼 생활의 근간을 만들지 못할 인격입니다.

순수한 사람만나세요. 마낭 순진한걸 말하는게 아닙니다. 마냥 순진한건, 요즘 바봅니다.

제정신인 여성은 사랑할 때 다른남자나 예전남자를 끌어들이지 않습니다. 스스로도 말도 안되는 거죠.

담백하고 순수한 사람이 여러모로 가장 사랑을 많이 담고 있답니다.

 

 

 

#남친에게 매달리지 않고 시크한 여자, 만나지 마세요.

 

매달리는 여자, 부담스럽고 좀 그렇다? 웃기지 마세요.

결혼하면, 모든 안좋은 상황에서 유일하게 빛을 내는건 자기 남자에 대한 연애 때 애정 하나입니다.

자기 남자에게 애정을 쏟는데 관심 안가지는 여자, 정말 무의미합니다.

남자한테 관심없는 스타일인데 남친있는 여자들 요즘 많은데요.

이런 여성은 이기적이거나 개인주의자일 확률이 높습니다.

결혼생활이 미지근해지고, 제대로 못합니다. 그런여자는.

 

 

 

#집안일에 전혀 관심없고, 청소&정리에도 소질없는 여자. 만나지 마세요.

 

집안꼴 돼지우리 됩니다. 적어도 어느정도 자신을 가꾸는 만큼 주변도 가꿀줄 아는 여자 만나야 합니다.

(다행히, 제 와이프는 음식도 잘하고, 정리정돈도 잘합니다.) 

물론, 취향에 따라 요리와 뒷정리는 분담해서 할 수는 있습니다.

 

 

 

#이기적인 여자, 만나지 마세요.

 

이것도 답없구요. 여러가지로 문제됩니다. 살면서.

사회적으로나 집안에서도.

위선자라서가 아니라, 불쌍하거나 안타까운 사연에 눈물을 흘릴 줄 알고, 정의의 편에 서는 여자를 만나세요.

이타적인 마인드가 근본으로 자리잡은 여성이 가장 좋습니다.

 

 

 

#결혼하기 전 부터 아미 시월드에 대해 안좋은 인식이 있는 여자. 이게 꽤 골치 아플겁니다.

 

친구들과의 수다로 이미 알고 있는 그녀들. 좋지 않습니다. 안좋은 편견을 이미 가지고 있게되는데요.

이게, 맹목적이고 단순한 본인들 이해관계에 이득적으로만 받아들이는게 문제입니다.

시부모가 시집살이도 안시키고, 분가도 해주고, 불편하게 안하려고 일부러 부르지도 않는데, 

여자들은 한번 시월드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잡히면 잘 바뀌질 않습니다.

뭐든 편견이나 사회적인 고정관념은 생기기전에 백지상태에서 시작하는게 가장 좋겠죠. 

그냥 자연스럽게 사람들과 녹아 들 수 있는 정도의 쿨함은 갖추면 더욱 좋습니다.

(개인적으로 결혼했다고 남의 자식을 막 며느리 취급만 하며 대하는거는 정말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이제 막 결혼했으면, 새식구를 가족의 구성원으로 받아들이며 먼저 시가쪽 사람들이 친해지려고 노력해야한다고 봅니다.

먼저 인간적으로 친해지고나서 비로서 며느리도, 새딸도 생기는 거죠.)

 

 

 

#쌍욕을 할 줄 알거나, 성질과 짜증 잘 내는 여자, 절대 피하세요.

 

이건 고쳐지지도 않아서, 그냥 냅다 피하세요. 

애까지 딸린 엄마들이 욕하는 여자들있던데, 정말 보기 안좋더라구요.

쌍욕을 할 줄 모르는 여자들. 존재합니다.

일단 쌍욕을 할 줄 알고 짜증도 쉽게 내는 여자는 결혼하면 훨씬 더 많이 합니다.

쌍욕하고 성질 더러운 여자랑 사는건 자괴감이 들겁니다. 제정신 박힌 남자라면.

무엇보다, 여러가지 안 좋은 상황이 급격히 에스컬레이트됩니다.  

 

 

 

 

#무엇보다 현명한 여자를 만나야합니다.

 

일상생활은 물론이고, 여러가지 극한 정신적, 물질적 상황에서 남자보다 현명한건 여자입니다.

우리나라 남성들 어린여자 좋아하는데, 어느정도 나이가 있어야 현명한 처신을 하게 되는게 일반적이긴 합니다.

그러니, 너무 어린여자와 사귈때는 그런 면모도 살펴보시길.

너무 어리숙하거나, 자기멋대로인 성격인 경우, 정말 정말 결혼생활 힘들어질 겁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어린여자를 좋아하진 않는데, 우연히 10살 가까이 어린 와이프와 결혼은 했지만, 

여러가지일에 생각보다 현명하게 대처하는 모습이 든든하더군요.)

 

 

 

 

#위의 문제들 없거나 수용가능한 정도라면, 특별히 잠자리가 꽤 만족 스러운 여자, 놓치지 마세요.

 

잠자리 만족스러운 여자. 정말 드뭅니다. 

무엇보다, 남자들과는 다르게 기본적으로 여성들은 잠자리 중요하게 생각 안합니다.

그만큼, 노력도도 남자에 비해 현저히 적구요.

결혼을 해보면, 부부생활이 결혼생활에 얼마나 긍정적으로 큰 부분을 차지하는지 유부들은 압니다.

특히나 잠자리 잘 길들여서 놓은(?) 여자 놓치지 마세요.

결혼하고나서는 여자는 길들여지기 쉽지 않습니다.

여자는 연애때 모든 사랑을 다 쏟아붙고 헌신하는 스타일입니다. 순수한 사람일 수록.

 

 

 

 

 

★★★현재 이 만큼 좋은 여자 만나는데, 혹시 다른 더 좋은 여자가 있진 않을까? 웃기지 마세요. 없어요.

 

전 인생에 십수명의 여자를 만났었지만, 사귀기로하고 쾌재를 부른 여자는 정말 딱 한여자입니다.

외모는 정려원+이요원과 거의 자매같이 닮은 늘씬하고 키큰 여자였죠. 그리고 이상형에 가까웠던 거죠.

그러고도 더 좋은 여자가 있겠지 하고, 찼어요. 네, 미쳤죠. 

젊은 혈기에도 너무 욕심 부리지말고, 다시 한번 생각하길 바랍니다.

 

 

 

지금 현재 정말 필요충분한 어느 경지에 다다랐다고 할 만한 좋은 사람이 있다면 놓치지 마세요.

나중에 정말 아쉽고 그리워질 수 있습니다. 안타까운 인연이 되지 않도록. 잘 생각해 봅시다. 

 

 

이 정도만 잘 인지해도 큰 실패 없습니다.

 

(추가할 것이 생각나면 본문에 추가해보죠.)

 

 

@저도 결혼 생활이 엄청나게 힘든 와중이고, 말로 다 하지 못 할 고민들도 많이 있습니다.

그리고, 일부 꼰대무새들 보라고 올린글 아닙니다.

정말 좋은 여자 만나서 잘 살아보고 싶은 젊은 영혼들이 보고 그나마 하나라도 도움이 되는 친구들이 있다면 그걸로 다행이구요.

 




댓글 | 65
1


(4911319)

175.125.***.***

BEST
이딴 글에 추천이 뭐가이래 많지
19.07.15 16:28
(1247517)

61.82.***.***

BEST
연배가 어떻게 되시는지는 모르겠지만 남편이 집안일을 '도와준다'라는 관념은 몇세대 전으로 보이는군요. 맞벌이가 보편화된 지금 아내쪽 벌이가 더 되는 경우가 특이한 상황도 아닌데 전형적이 아니라고 하는 것도 그렇구요. 30후~40초 친구들의 경우 맞벌이 아닌 경우를 찾기가 더 힘들어요. 같이 일하는 경우에 아무래도 체력이 더 강한 남편쪽이 집안일의 중심이 되는 건 특이한 일이 아니죠. 합리적인 것 입니다.
19.07.15 14:59
BEST
처세책 옛날부터 완전 싫어햇는데, 딱 글쓴이님 어조가 처세술에서 나오는 처세술에 나오는 말투 주변에 아는척 하는 형, 선배 말투랑 비슷한듯.
19.07.15 16:51
(4995578)

125.132.***.***

BEST
마음맞고 신뢰가고 단점도 서로 어느정도 이해가능한 사람이면 될거 같은데요. 완벽한 사람 찾기고 힘들고 이래저래 따지는 항목들이 여초에서 좋은남자는 이래야 한다 저래야 한다는 것과 비슷한 느낌이 납니다. 저라면 제 배우자를 길들인다는 투의 말로 타인이 보는 곳엔 안 쓸거 같은데 내용이 나이가 좀 있으신 분이 쓰신거 같다는 느낌도 드네요
19.07.15 15:09
BEST
님하고 결혼해준 여자가 천사인듯. 감사하면서 사세요.
19.07.15 16:12
진짜 저런 여자 만날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19.07.15 14:11
(1344323)

116.42.***.***

레슬링빌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진짜 공감. 이정도 여자면 나라도 당장 결혼하겠다. 세상에 저렇게까지 다 맞춰줄수있는 여자를 만날 확률이 내가 평생 결혼 안 할 확률보다 낮을듯 ㅋㅋㅋㅋㅋㅋ 아니 무슨 조건이 저렇게 많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뭐 그래 눈이 높아서 그렇다는거는 이해하겠는데 저런 여자가 님 곁에 있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감사하며 사시길 ㅋㅋㅋㅋㅋㅋㅋㅋㅋ | 19.07.20 03:01 | | |
(4751006)

119.203.***.***

마지막에 분노가 느껴진다.
19.07.15 14:13
다음 생애에 한번 참고해 보도록 할꼐요 ㅠㅠ
19.07.15 14:18
(24341)

222.112.***.***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음탕한새끼
맞음 우리와이프 지금까지 저 밥차려준거 손꼽음. 근데 요리는 제가 잘함. 설겆이 빨래 청소 도가 틈. 다 자기 잘하는거 잘하기 마련. 그리고 역시 애 보는건 헌신적임. 집안일이라는것도 하나로 퉁칠게 아닌게 자신없는건 잘 안하고 자신있는건 잘하기도 함. | 19.07.15 14:26 | | |
(24341)

222.112.***.***

서퓨
요리는 제가 잘하고 설겆이 나머지는 와이프가 잘한다는 뜻이에요.. 글을 개판으로 썼네. | 19.07.15 14:27 | | |
(236817)

211.210.***.***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음탕한새끼
육아에 헌신적이라는 얘기는 남편보다 아이의 우선 순위가 높다는 얘기죠. 이게 여자 본능이기도 하지만... 딱히 남자 입장에서는 장점은 아니라고 봄. | 19.07.15 15:56 | | |
(588333)

14.32.***.***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음탕한새끼
그건 케바케라서, 보편적 이야기에, 특수한 경우를 넣으면, 어떤 글이든 말이 안됩니다. | 19.07.16 10:05 | | |
(389184)

222.235.***.***

성별 바꿔서 읽어봤는데 별로 다를 게 없네요... 남자나 여자나 ㅎ
19.07.15 14:25
(246076)

221.167.***.***

음.. 저 조건을 다 갖춘 사람 만나는것도 쉬운게 아니죠.. 어쨋든 전 이번 생애는 틀렸습니다.. 다른분들은 좋은분 만나서 백년해로하세요... 후.....
19.07.15 14:25
(24341)

222.112.***.***

감사하게도 제 와이프가 거의 해당되는 편. 마지막부분은 외모적으로 딱히 미녀라기보단 아직도 자기 흥하지 않으면 절 거부함. 매일매일 한번 뿅뿅어볼라고 도전하는 20대 총각같은 느낌 분명 애기엄마인데 말이죠. 그런데 우리는 둘째 생각이 있기때문에 또 여행지 호텔이라도 놀러가면 그날은 갑자기 회가 동한듯 요부가 됨... 여자가 꼭 절세미녀가 아니더라도 남자의 접근을 확 놓지 않는게 사람 땡기는 맛이 있는듯. 당연히 방구도 아직 안텀. 나는 붕붕쌈. ㅠㅠ 이렇게 쓰다보니 와이프한테 되게 미안하네.. 뱃살뺄께요 여보.
19.07.15 14:25
(24341)

222.112.***.***

서퓨
부부끼리 따...먹... 는게 어떄서 뿅뿅이야!! | 19.07.15 14:27 | | |
(6485)

61.75.***.***

제일 중요한건 딴것보다, '신뢰가 없는 여자' 절대 만나면 안됨. 결혼 생활이라는 건 애정보다 신뢰가 더 중요할 정도로... 신뢰가 진짜 최우선임. 일단 믿을수 없는 여자는 절대로 만나면 안됨. ...라고 하더군요-_-;; 저야 뭐 아직 미혼이라... ㅎㅎㅎ
19.07.15 14:29
스쿤
음... 와닿지는 않네요. 그건 너무 기본이라... 신뢰는. | 19.07.15 14:30 | | |
(10822)

211.34.***.***

★스페이스 카우보이
저도 신뢰는 결혼생활의 기본이고 근간이라고 봅니다만... 요즘은 그 기본도 모르는 사람들이 늘어서 체크요소가 된 거죠. | 19.07.15 15:25 | | |
팩트 : 사실 우리들은 찬밥 더운밥 가릴 때가 아님
19.07.15 14:38
루리웹-467743789865
그럴 수록 가리세요. 혼자 살 수 있잖아요. '우리'라는 분들은. 나중에 그냥 혼자 살껄 하고 뼈져리게 후회합니다. | 19.07.15 14:40 | | |
루리웹-467743789865
가려서 하세요 결혼은 안가려서 하면 혼자사느만 못함. | 19.07.15 14:56 | | |
(1247517)

61.82.***.***

결혼이란 게 다 케바케라 수백명하고 결혼생활해 본 것도 아니고 정의내리기는 어렵다고 봅니다. 연애 3년하고 결혼은 6년차인 제 아내 본문에 해당 안되는 것들 많지만 행복하게 잘 살고 있습니다. 연애 때 얼마나 이기적이고 시크했는지 몰라요. 지금은 한없이 착하고 좋습니다. 거기다 시크한 게 남아서 집착하지 않고 취미생활 친구와 술자리 다 쿨하게 이해해줍니다. 집안일은 제가 다 도맡아하고 있지만 와이프 힘들게 돈 많이 벌거든요. 전혀 문제될 게 없습니다. 인생 최고의 친구이자 애인이자 동반자를 만나 행복합니다. 남들이 정한 룰 때문에 인생의 단짝을 놓치는 일은 없어야할 것 같아 적어봅니다.
19.07.15 14:39
064_2nd
와이프분이 일을 하고 돈을 많이 버시는 군요. 그래서, 남편분이 집안일 많이 도와주시고. 그럼 분위기 자체가 부드럽겠네요. 아내분이 일반적인 가정보다는 우위이고, 남편분이 집안일을 많이 하셔서. 전형적인 경우는 아니라, 쉽게 동의는 안되는 군요. | 19.07.15 14:46 | | |
(1247517)

61.82.***.***

BEST
★스페이스 카우보이
연배가 어떻게 되시는지는 모르겠지만 남편이 집안일을 '도와준다'라는 관념은 몇세대 전으로 보이는군요. 맞벌이가 보편화된 지금 아내쪽 벌이가 더 되는 경우가 특이한 상황도 아닌데 전형적이 아니라고 하는 것도 그렇구요. 30후~40초 친구들의 경우 맞벌이 아닌 경우를 찾기가 더 힘들어요. 같이 일하는 경우에 아무래도 체력이 더 강한 남편쪽이 집안일의 중심이 되는 건 특이한 일이 아니죠. 합리적인 것 입니다. | 19.07.15 14:59 | | |
(1344323)

116.42.***.***

★스페이스 카우보이
"일반적인 가정"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요즘 여자가 더 우위에 있는 집안 천지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19.07.20 03:05 | | |
우리집사람도 위에 결혼전 잠자리 실력빼곤 다 해당되서 천사고 여신급 외모라서 결혼생활이 순탄한데 그런 작은 케이스로 우리가 결혼은 정의를 딱 할수 있는게 아니라 생각. 성격부분은 당연히 맞다 쳐도 남자 문제있는 여성들은 여성은 착하고 문제 없었는데 남성측에서 일으킨 적도 많이 봤고 그걸 계기로 캠퍼스에서 여성을 몸파는 여자라고 까내리면서 악소문 퍼뜨린 경우도 봤음. 내가 여자 많이 만나봤고 잠자리 좋은 여자도 많이있었지만 와이프는 예쁘고 착하고 순수해서 만났는데 초기엔 진짜 못했음. 그런데 결혼하고 나서 알려주니까 착하고 남 봉사하는 천사같은 맘 가진 여자가 잠자리에서 남자 만족시키는거 배우는건 당연히 빠름... 현재로는 잠자리도 내가 만난 여자중에서 최고임. 위에 말씀한것들이 다 있으면 금상천화겠지만 다있어도 싸울때 싸우고 문제 생기기에 다툼에 있어서 문제 해결 방식이라던가 서로 얼마나 사랑하냐가 궁극적인 문제. 하나하나씩 고쳐가면 댐
19.07.15 15:04
죄수번호213342125
결혼하고 사랑을 믿는 다면, 그댄 아직 진정한 기혼자가 아니라는 말씀을 감히 하고싶네요. 사람은 고쳐지지 않아요. 그냥 인내하는 거지. 인내가 되면 다행인거죠. | 19.07.15 15:08 | | |
★스페이스 카우보이
결혼하고나서 사랑을 믿는다면 기혼자가 아니라는 말씀은 뭔소리죠? 사람은 고쳐집니다. 제가 와이프 만나서 문제 해결능력이라던지, 개같던 성격 고쳐졌고 와이프도 자기가 고칠부분 고쳤습니다. 마냥 인내도 안해요. 애초에 제가 와이프한테 결혼후 배운것중에 하나가 문제가 있으면 참지말고 바로 서로 공손하게 이야기 하고 생산적으로 토론는 문제해결방법인데 그거 배우기전엔 내 성질 못이겨서 부모님이랑도 문제 많이 일으켰는데 배우고나서 부모님꼐서도 나 많이 바뀌었다고 새사람같다고 말씀하실정도로 바뀌었어요. 애초에 사람은 적응동물인데 님이 격은 경험만을 토대로 "사람이 고쳐지지않는다"라고 말씀하시는건 조금 오만하신거같아요. | 19.07.15 15:13 | | |
(9172)

118.44.***.***

죄수번호213342125
“남이 내 맘대로 고쳐지지 않는다”라는 소리일거 같아요. 저분 뜻은^^ 저도 그건 동의하지만, 성숙한 관계와 성숙한 사람은 서로에게 영향을 주어 스스로가 변하게, 변할 맘을 먹게는 할 수 있다고 봅니다. 글쓰신분도 아주 훌륭한 배우자와 행복하신거 같아서 부럽군요^^ | 19.07.15 18:15 | | |
(5050366)

219.255.***.***

★스페이스 카우보이
저런 짧은 글로 사람을 쉽게 판단하고 감히 함부로 말하는 걸 보니 그쪽도 그리 그릇이 넓은 사람은 아닌거 같네요. 함부로 남들한테 이래라 저래라 할 자격 없어요. 뻔한 이상론에 뻔한 처세술이죠. | 19.07.15 23:02 | | |
(1252327)

183.109.***.***

하지만 요목조목 따지는거 티나면 어지간하면 다 도망가니 주의할 것 ㅋㅋ 너니까 좋은거라며 메달리는 메소드 연기해야 합격합니다ㅋㅋ
19.07.15 15:07
(4995578)

125.132.***.***

BEST
마음맞고 신뢰가고 단점도 서로 어느정도 이해가능한 사람이면 될거 같은데요. 완벽한 사람 찾기고 힘들고 이래저래 따지는 항목들이 여초에서 좋은남자는 이래야 한다 저래야 한다는 것과 비슷한 느낌이 납니다. 저라면 제 배우자를 길들인다는 투의 말로 타인이 보는 곳엔 안 쓸거 같은데 내용이 나이가 좀 있으신 분이 쓰신거 같다는 느낌도 드네요
19.07.15 15:09
근데 사람들이 몰라서 고민하는거는 아닐듯 원래 자기 연애가 어려운거고 남의 연애야 뭐;;; 사실 뭐 알면서 좋아하니깐 후회할까봐 다들 고민하는고 조언을 구하는거 아닌가요?..
19.07.15 15:13
인기포옥팔
확실한건 외모적으로 못난 사람들(연애 한번 한번이 소중한 사람들)이 잘못된 연애를 하는경우가 많더군요 집착하고, 지금만나는 사람이 좋은지 나쁜지도 스스로 파악이 어려움... 비교하기도 개채수가 부족하고 나쁜사람인지도 알면서도 헤어지지못하는... 얘말고 다른사람을 만날 용기자체가 없는거죠. 잘난 사람들은 그래도... 얘 아닌것같다 딴사람 찾아보자.... 이런 판단을 비교적 쉽게 할수있음 | 19.07.15 16:25 | | |
(86207)

58.229.***.***

청소라는 개념을 모르는 여자는 절대 결혼하지 말라 하는 거 100% 공감
19.07.15 15:42
왜 결혼하지 말라는 소리를 길게 늘여 놓은거 같죠 크흠...
19.07.15 15:56
결혼한 유부입니다. 그냥 결혼하지 마세요
19.07.15 16:07
BEST
님하고 결혼해준 여자가 천사인듯. 감사하면서 사세요.
19.07.15 16:12
(5120417)

115.95.***.***

왜인지 모르겠지만 기분이 나쁘네요ㅎㅎ 이런게 세대차이 인가봐요
19.07.15 16:27
(45003)

220.77.***.***

살짝 갸우뚱한 부분은 있지만 대체적으로 동감합니다. 미혼 남성 여러분! 결혼은 장난이 아닙니다! 아니 정말 장난이 아니라니까요!
19.07.15 16:28
(4911319)

175.125.***.***

BEST
이딴 글에 추천이 뭐가이래 많지
19.07.15 16:28
leopaard
동감 | 19.07.15 16:49 | | |
(588333)

14.32.***.***

leopaard
극명하게 나뉘네요. 기혼들은 추천, 미혼들은 비추(아직 현실을 몰라서 ㅋㅋㅋ) | 19.07.16 10:04 | | |
(1255737)

210.94.***.***

결혼한 유부로서 대부분 공가하는 내용이네요.. 결혼은 진짜 어쩔수 없는 현실입니다. 여러분~
19.07.15 16:46
뭐지 이글은,,,, 여자건 뭐곤 옛말에도 있다싶이 본인한테 맞는 여자 찾는거는 그냥 20대부터 30대까지 많이 만나보고 많이 당해보고, 많이 아파보고, 산전수전 다 겪는게 최고아님?? ... 어떻게 사람사이의 관계, 그것도 연애를 글로 가르키려할수있으며 그걸 보고 추천하고 동감하는 사람들은 뭐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9.07.15 16:50
BEST
처세책 옛날부터 완전 싫어햇는데, 딱 글쓴이님 어조가 처세술에서 나오는 처세술에 나오는 말투 주변에 아는척 하는 형, 선배 말투랑 비슷한듯.
19.07.15 16:51
글쓴이분은 어떤분이시길래 이런 조언을 해주시나요
19.07.15 18:01
(1275865)

211.36.***.***

길들인다는 표현도 솔직히 저급하게느껴지고 글에서부터 글쓴이분의 연배와 어떤 사고를 가지고 계신지가 느껴집니다 그려... 욕을 할줄아는 여자 거르라구요? 물론 상황에 따라 하지말아야할 때와 장소가있지만 욕안하는 사람이 어딨나요 아조시ㅋ
19.07.15 18:54
(3294014)

125.177.***.***

일단 저 조건을 본인한테 적용해 보시고, 본인은 얼마나 완벽한지 부터 보시면 좋겠네요. 자아성찰, 자아비판. 인생의 참 중요하고도 어려운 부분입니다.
19.07.15 19:29
이런 글을 쓰셨으니 본인께서도 아무 문제 없는 남편감이셨겠죠? 근데 잠자리 갖는 파트너에 대해 길들인다는 표현을 하는건 상대방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는 생각이 드네요 배우자에게 떳떳하게 알려줄 수 없는 내용을 젠체 하듯 올리셔봤자...흠
19.07.15 19:38
반은 해당되는데 잘 살고있어용
19.07.15 23:22
이런 충고 걍 넣어두세요
19.07.16 01:40
역시 성별만 바뀌면 불편한 댓글이 널렸네 이런남자 만나지말라고 올라올때는 다 수긍하더니만ㅋㅋ 에휴~
19.07.16 04:21
(165111)

125.186.***.***

잘 사는 부부는 자기들이 왜 행복한지 밤새워가며 고민한적이 없을테니 이글에 따지지 마시기 바랍니다. 난 아니던데 말하기전에 현명한 아내에게 감사하면서 잘 살면됩니다.
19.07.16 04:21
(1324284)

125.142.***.***

발정난 사람 같아 보임.. ㅉㅉ
19.07.16 06:47
꼰대
19.07.16 08:43
(588333)

14.32.***.***

유뷰남입니다. 100번 1000번 옳은 말씀이시네요. 부라리를 탁 치고 갑니다.
19.07.16 10:03
(588333)

14.32.***.***

역시 루리웹은 ㅄ 찐따 덕후들 투성이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런 글에도 꼰대무새들이.
19.07.16 10:07
글쓰신분도 이것이 절대진리다!!! 라는게 아니고 본인의 경험에 비추어볼때 이런 부분은 피하는것이 좋겠다~~ 정도의 글인거 같은데 그냥 저흰 참고만 하면 될거같습니다
19.07.16 12:57
케바케는 당연하겠지만, 이 글 내용만 기본적으로 잘 지켜도 후회는 안 할것같네요
19.07.16 14:42
댓글보니 ㅋㅋㅋ 겪어보지 못한 사람들은 이해가 안될듯 유부남만 알지어다 ㅋㅋㅋ
19.07.16 14:52
(646718)

223.39.***.***

유부남입니다. 제가 딱 저 조건들 다 맞는 여자 만난 것 같아요. 처세술 책들이 다 아는 척 하는 책은 맞는데 저건 진짜 유부남 경험에서 나오는 말임.... 저걸 다 완벽하게 만족하는 여자는 없을거 같지만 (물론 제 와이프도 모든 항목에서 100점은 아닙니다만 최하점인 부분도 90점은 됨) 세상에 천사는 있습니다 그러니깐 그 천사들 타락하기 전에 빨리 연애하세요 여러 남자들이 악마의 꼬드김으로 타천사로 만들기 전에
19.07.16 17:48
(3199008)

223.38.***.***

집구석에서 암마한테 등짝 스매싱 맞으가면서 컴앞에서 밥막고 똥이나 싸재끼는 유게이 십덕이 쓴글같음 ㅠㅠ
19.07.17 05:51
저런거 보기전에 일단 자신부터 괜찮은 사람이 되면 알아서 좋은 여자 골라집니다. 정리정돈 좀 못하는 여자 만나면 내가 좀 하면 되고 이렇게 살아야 잘 살아 지는겁니다. 서로 부족한 부분을 채우면서 사는거지..1부터 10까지 따지고 있어봐야 완벽한 여자 만나기 힘들어요.
19.07.17 11:36
(292596)

218.42.***.***

내용은 좋다쳐도 괄호때문에 글이 결국 자기자랑인데
19.07.17 13:19
꼰대무새가 좀 많은거 같지만 신경쓰지 마시구 미혼총각 잘 읽고 갑니다...
19.07.18 10:24
(1079882)

175.223.***.***

기혼자지만 이런 글은 진짜 요즘은 회사 부장님들도 잘 안하는 개꼰대 글이에요 나이 먹을수록 시야가 좁아져서 자기주변이나 겪은것들이 세상의 전부나 진리인줄 알죠
19.07.19 19:58
(1344323)

116.42.***.***

아니 이딴 글에 무슨 추천이 이렇게 많은거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나이 먹는게 결혼 하는게 벼슬도 아니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님 같은 세대들이나 지성인들 덕분에 우리는 더더욱 개인주의화 되어 갑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딴거에 공감하는 ㅄ들도 웃기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니 그럴거면 결혼은 왜 했니 대체 ㅋㅋㅋㅋㅋㅋ 혼자 살아가도 충분히 즐길거 많은데 ㅋㅋㅋㅋㅋ 지금이라도 안 늦었으니 결혼 ㅈ 같으면 걍 이혼하고 접으세여 ㅋㅋ
19.07.20 03:08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공지
스킨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399639 전체공지 넷기어 XR500 & XR300 구매 후기 이벤트 8[RULIWEB] 2019.08.13
86 전체공지 루리웹 '브라우저 알람' 설정 방법 8[RULIWEB] 2019.06.01
8628262 인생 장난 & 잡담 게시물에 대해서는 징계 조치 하겠습니다. (24) 루리 67 120226 2009.05.05
30555658 이성 오줌싸개 294 11:54
30555657 인생 호에이오우 527 11:39
30555656 취미 파더타임 1 589 11:00
30555655 인생 macfantasy 329 10:19
30555653 취미 천랑 s 597 06:28
30555652 인생 츤데레만두 363 04:10
30555651 컴플렉스 선부강아지 447 03:34
30555650 인생 칼 리코 1 820 03:01
30555649 인생 루리웹-6399997101 3047 2019.08.23
30555647 신체 하시다 스즈 1732 2019.08.23
30555646 이성 고객만두 1 2811 2019.08.23
30555645 이성 오줌싸개 1239 2019.08.23
30555644 인생 드림파워 3 2614 2019.08.23
30555643 취미 차칸도리 445 2019.08.23
30555642 인생 후리만 1 463 2019.08.23
30555640 취미 킬로바이트 2140 2019.08.23
30555639 취미 루리웹-8735531934 1332 2019.08.23
30555638 취미 루리웹-7641866788 842 2019.08.23
30555637 이성 루리웹-8948420804 2696 2019.08.23
30555636 취미 무장메가미 3049 2019.08.23
30555635 이성 뭐이새기야 2 2690 2019.08.23
30555633 게임 다래호 1021 2019.08.23
30555632 취미 파더타임 2398 2019.08.23
30555631 인생 루리웹-6279069737 4 2184 2019.08.23
30555630 취미 클라우딩유 1 1889 2019.08.23
30555629 인생 토네이도브레이커 1911 2019.08.23
30555627 인생 Dusheb 2275 2019.08.22
30555626 컴플렉스 루리웹-7687258036 1298 2019.08.22

글쓰기 35624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