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유머] 악의 평범성은 그런 뜻이 아니에요 [122]




(1503283)
작성일 프로필 열기/닫기
추천 | 조회 36010 | 댓글수 122
글쓰기
|

댓글 | 122
 댓글


(IP보기클릭)118.235.***.***

BEST
'악한 사람이 평범한 행동을 하는 것'이 아니라 '악한 행동을 평범하게 여기는 것'이란 거지?
24.06.11 17:44

(IP보기클릭)118.235.***.***

BEST
그게 악인지 선인지 구분도 못하고.
24.06.11 17:45

(IP보기클릭)211.178.***.***

BEST
사람은 일반적으로 악한 일을 하지 않으려고 함 그것에 대해 적당한 핑계거리를 줘야 하는거지 '나라를 위해서' '과학을 위해서' '발전을 위해서' ... '이 정도의 희생은 감수할 수 있다'
24.06.11 17:47

(IP보기클릭)61.75.***.***

BEST
그래서 평범한 사람들도 악행을 저지를 가능성이 있다는 거긴합니다. 근데 모든 인간 내면에 악이 도사린다는 얘긴 아니에요
24.06.11 17:47

(IP보기클릭)61.75.***.***

BEST
정확히는 그걸 구분하려는 사고 자체를 안하는 태도
24.06.11 17:49

(IP보기클릭)121.151.***.***

24.06.11 17:44

(IP보기클릭)119.197.***.***

BEST
그건 마치 두한이가 길거리에서 깡패질하며 시민들 주머니에서 돈수금하는 것에 아무런 죄책감을 못 느꼈을 그걸 이야기하는 검미다. 처음에 미안함이 있었을지 모르겠지만 (찡끗)
24.06.11 17:50

(IP보기클릭)121.151.***.***

24.06.11 17:44

(IP보기클릭)119.197.***.***

BEST
()엉덩이
그건 마치 두한이가 길거리에서 깡패질하며 시민들 주머니에서 돈수금하는 것에 아무런 죄책감을 못 느꼈을 그걸 이야기하는 검미다. 처음에 미안함이 있었을지 모르겠지만 (찡끗) | 24.06.11 17:50 | | |

(IP보기클릭)61.98.***.***

()엉덩이
역시 one two 하나 둘도 이해를 못하는 두한이! | 24.06.11 17:51 | | |

(IP보기클릭)121.151.***.***

겨울엔감귤이지

그래. 상인들 보호값이라 당연히 받아야 하는 돈이라고 생각했어! | 24.06.11 17:52 | | |

(IP보기클릭)1.221.***.***

()엉덩이
숲속친구들 생각하면 편함. 자기의지로 신나게 악플 달아놓고 나중에 아니란거 밝혀지니까 온갖 합리화를 보여주잖음. 뭐 나도선동당한거네 알았으면 안했을거네 유명하니까 이런 욕 듣는게 당연한거 아니냐 등등 이런 합리화를 하는 인간들이 뭐 특별나게 성격이 모나서 그런게 아니라 평범한 인간들이 합리화를 하는 순간부터 악의적인 행동을 거리낌없이 한다는거임. | 24.06.11 17:54 | | |

(IP보기클릭)223.39.***.***

()엉덩이
평범을 욕으로생각하면 이해하기편함 | 24.06.11 18:00 | | |

(IP보기클릭)211.34.***.***

()엉덩이
김두한까지 갈 필요도 없이 그냥 군대에서 맨날 보던거 생각하면 됨. | 24.06.11 18:20 | | |

(IP보기클릭)118.235.***.***

BEST
'악한 사람이 평범한 행동을 하는 것'이 아니라 '악한 행동을 평범하게 여기는 것'이란 거지?
24.06.11 17:44

(IP보기클릭)118.235.***.***

BEST
불속성뽀로로
그게 악인지 선인지 구분도 못하고. | 24.06.11 17:45 | | |

(IP보기클릭)211.234.***.***

불속성뽀로로
구분할 수 있어도 합리화해서 넘겨버리거나 | 24.06.11 17:48 | | |

(IP보기클릭)61.75.***.***

BEST 불속성뽀로로
정확히는 그걸 구분하려는 사고 자체를 안하는 태도 | 24.06.11 17:49 | | |

(IP보기클릭)172.226.***.***

불속성뽀로로
독일 공무원 이야기가 제일 유명하지 | 24.06.11 17:50 | | |

(IP보기클릭)121.145.***.***

불속성뽀로로
알기 쉽게 요약하고 풀이 했다지만 그걸 정확히 요점을 짚어내려 했고 자신만의 결론을 세웠다고? 너 대학원생 되지 않을래? | 24.06.11 18:03 | | |

(IP보기클릭)106.101.***.***

불속성뽀로로
아니 그게 악한지 아닌지를 생각하지 않은다는 거야.. 행위 자체가 선인지 악인지 가치관에 부합하는지 아닌지 자체를 생각하지 않는 거지 예를 들면 우리 유게이가 도축장에서 일하고 있어 그리고 그 일은 도축장에 들어오는 생물의 숫자 세는 일이라고 하자고.. 아렌트가 말하는 사유의 문제는 저 생물이 어느날 인간이 되었을 때 안된다고 해야 하는데 아이히만은 아예 생각을 그만두고 그냥 기계적으로 숫자만 셌다는 이야기야.. 만약 우리 유게이라면 뭐야 싯팔 하면샤 ㅗㅗㅗㅗ를 먹일 거잖아.. 근데 아이히만은 그게 사람인지조차 확인을 안했어..그리거 나중에 변명이랍시고 그렇게 이야기 한거. 대체로 낙지의 홀로코스트를 보면 구체적으로 유대인 몇 명 죽여라 하는거 보다는 모호하게 유대인 몇 명을 어디로 이주시켰다( 뭔 100명이나 사는 작은 마을에 수만명이 서류상으로 이주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런식으로 했다고 함 | 24.06.11 18:04 | | |

(IP보기클릭)211.234.***.***

불속성뽀로로
당연한 일이니까 평범하게 하는 것이 당연한게 아닌 악행일수 있다는 거... | 24.06.11 18:10 | | |

(IP보기클릭)182.213.***.***

대부분의 인간이 생각없이 살기 때문에 어떻게 보면 그게 평범한거지
24.06.11 17:45

(IP보기클릭)61.75.***.***

BEST 코토리 프라이드치킨
그래서 평범한 사람들도 악행을 저지를 가능성이 있다는 거긴합니다. 근데 모든 인간 내면에 악이 도사린다는 얘긴 아니에요 | 24.06.11 17:47 | | |

(IP보기클릭)121.178.***.***

블랙뿔테
저런 케이스들은 사람들이 '악행'을 한 건 아니니까. 당연한 일을 한 건데 밖에서 보면 악행인거지.. | 24.06.11 17:49 | | |

(IP보기클릭)223.33.***.***

코토리 프라이드치킨
정확해. 저 워딩을 이해하려면 하이데거의 영향을 거론해야함. 세속의 특성을 하이데거는 무사유로 봤거든. 그런 하이데거조차도 시대의 흐름은 어쩔 수 없어서, 하이 히틀러! 라고 경례하기도 했지만. 본인도 세속의 존재로서는 별 수 없었던 것. 이렇게 볼 때, 평범성의 문제는 피하고 싶다고 쉽게 피할 게 전혀 아님. | 24.06.11 20:46 | | |

(IP보기클릭)124.194.***.***

마지막의 ㅋㅋ미안은 좋은 드립이었다
24.06.11 17:47

(IP보기클릭)118.235.***.***

악의 평범성은 악을 평범하고 당연하게 여기는 순간 나타난다는건가
24.06.11 17:47

(IP보기클릭)172.226.***.***

그니까 악이 뭐 거창한 계기가 있어서 생겨나는 게 아니란 말인가
24.06.11 17:47

(IP보기클릭)211.237.***.***

루리웹-1833822420
그보다는 악이라는 건 그걸 악으로 인식하기 전 까지는 평범한 일상의 한 부분으로 여겨질 수도 있다는 이야기 | 24.06.11 17:50 | | |

(IP보기클릭)223.39.***.***

루리웹-1833822420
세상에도 흔한거지. 누군가 다쳐서 도움요청해도 '다른 사람많으니 내가 꼭 할필요없잖라?' 라며 합리화한다는 상황은 꽤 흔하게 일어나잖아? | 24.06.11 17:55 | | |

(IP보기클릭)223.33.***.***

루리웹-1833822420
아우구스티누스라고, 고대 기독교 사상가가 있음. 그 양반은 악을 본질의 부재로 봤음. 하이데거와 아렌트도 그 시각의 연장선상에 있음. 악은 인간의 본질이 지워진 자리, 즉 생각하지 않을 때 발생함. | 24.06.11 20:51 | | |

(IP보기클릭)211.178.***.***

BEST
사람은 일반적으로 악한 일을 하지 않으려고 함 그것에 대해 적당한 핑계거리를 줘야 하는거지 '나라를 위해서' '과학을 위해서' '발전을 위해서' ... '이 정도의 희생은 감수할 수 있다'
24.06.11 17:47

(IP보기클릭)106.101.***.***

LegenDUST
그럼 프로스트 펑크가 악의 평범성을 다룬 게임인가 | 24.06.11 17:49 | | |

(IP보기클릭)106.101.***.***

LegenDUST
혹은 '안보를 위해서' | 24.06.11 18:07 | | |

(IP보기클릭)223.39.***.***

루안네츠
그래서 엔딩보면 '그렇게 까지하며 살아남을 가치가 있었는가' 하며 되묻잖나 | 24.06.11 18:27 | | |

(IP보기클릭)140.248.***.***

LegenDUST
보통 희생을 감수하는 쪽이 아니라 감수시키는 쪽이더만. | 24.06.11 18:38 | | |

(IP보기클릭)211.178.***.***

[˙ㅗ˙]
이 희생이라는건 자신의 희생이 아니라 '우리 사회의 희생'임 사회의 누군가는 희생되겠지만 그건 우리 사회를 위해 필요하다는거지 | 24.06.11 18:38 | | |

(IP보기클릭)172.226.***.***

LegenDUST
그러니까 사회의 누군가엔 자기는 포함이 안됨. | 24.06.11 18:39 | | |

(IP보기클릭)211.178.***.***

[˙ㅗ˙]
당연히 그렇지 자기가 쳐맞는걸 좋아하는 사람은 없으니까 그 만큼이나 때리는걸 좋아하는 사람도 없고 그냥 단순히.. 예컨데 너한테 몽둥이를 쥐어주고 네 앞에 누군가 있어 그리고 너보고 그 사람을 때리라고 해 그러면 대부분의 사람은 때리지 않을거야 그게 양심이라는거고 자신과 같이 살고 있는 누군가가 피해를 보는 것을 싫어하는 마음이야 그런데 만약 '짱.깨는 한국을 좀먹고 짱1깨는 이렇게 열등하며 한국의 큰 위협이고 세상 모든 나쁜 것은' 어쩌고 하는 말을 듣고 자란 사람이라면 '쟤 짱.깨다'는 말 한 마디로 그런 도덕적 판단을 아무렇지도 않게 갈아버릴 수 있다는거지 그게 설령 '나와 같이 살아가는 저 사람의 일방적 비자발적 희생'을 이미하더라도 | 24.06.11 18:45 | | |

(IP보기클릭)222.109.***.***

LegenDUST
무지성짱■혐오에 대한 좋은 지적. 추천이다 | 24.06.11 23:19 | | |

(IP보기클릭)211.178.***.***

kizz
예를 그걸로 든거지 이걸 한.녀/한.남/쪽.빠리/MZ/틀딱/유대인/집시/빨갱이/노조... 뭐로 바꿔도 상관 없어 어짜피 기본은 같으니까 | 24.06.11 23:35 | | |

(IP보기클릭)222.108.***.***

24.06.11 17:48

(IP보기클릭)172.226.***.***

실제로 나치에서 가스 사용 허가하는 부처 공무원이 그랬지 공무원이라서 할 일 했을뿐이라고
24.06.11 17:48

(IP보기클릭)106.102.***.***

악의 일상화나 악의 평범화, 악의 범부화 같은 거였구나
24.06.11 17:49

(IP보기클릭)106.101.***.***

숨쉬듯 인종차별을 하는 일부 유럽 노인들은 그게 잘못읹를 생각도 못한다고 하던데 이런건가.
24.06.11 17:49

(IP보기클릭)61.75.***.***

끝까지달려
정확합니다. | 24.06.11 17:51 | | |

(IP보기클릭)106.101.***.***

블랙뿔테

| 24.06.11 18:03 | | |

삭제된 댓글입니다.

(IP보기클릭)112.187.***.***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개망창월
ㄴㄴ 그런 이야기가 아님 그렇게 손해와 이득을 계산해서 생각하고 행동하는게 아니라 애초에 생각 없이 행동하는 거임 우리가 출근길에 커피를 사 마실 때, 버스를 탈 때, 계단을 오를 때 일일이 이게 도덕적으로 선한 행동인지 아닌지 생각하고 행동하지는 않지? 악의 평범성은 "일상화된" 악에 대한 이야기고 사람이 대부분 평범한 일상에 대해 일일이 윤리적 판단을 고민하지 않듯이 악이 일상화되면 사람들이 그냥 당연한 듯이 악을 저지르게 된다는 이야기임. 자신에게 손해나 이득이 발생하는 걸 생각해서 그러는게 아니라, 그냥 일상이니까 아무 생각 없이 하게 된다고. | 24.06.11 17:54 | | |

(IP보기클릭)222.107.***.***

ㅋㅋ미안
24.06.11 17:49

(IP보기클릭)58.122.***.***

한국에서는 멀리 갈 거 없이 6.25 당시 여러 학살들 건이 있지. 빨갱이 = 악 빨갱이 죽이기 = 정의 그렇게 많은 사람들이 학살을 당했지
24.06.11 17:49

(IP보기클릭)211.248.***.***

인간은 어떤 역할이 주어졌을 때 그 역할을 실행하는 것을 당연하게 느끼고 그로 인해 발생하는 문제는 역할과 역할을 준 사람의 탓으로 돌리려 한다
24.06.11 17:50

(IP보기클릭)106.101.***.***

잘못 알려진 것보다 오히려 이 쪽이 훨씬 이해가 쉽고 납득되는 결론이군
24.06.11 17:50

(IP보기클릭)220.65.***.***

처음엔 악행이라는걸 인지 하고 거부감이 들지만 그걸 자연스럽고 일상처럼 하게 되는 현상을 이야기하는건가 보네... 진짜 소름돋네... 본문하고는 비교도 안되지만 예를 들자면 시위 진압에 동원된 경찰이 처음엔 선량한 시민을 상대로 거부감이 들다 나중엔 익숙해지고 결국 선동을 당해 자연스럽게 폭력을 행사하는 류의 이야기에서 접한 듯한 느낌이네...
24.06.11 17:50

(IP보기클릭)61.80.***.***

코프
단순하게 군대만 생각해도 그만임 | 24.06.11 17:55 | | |

(IP보기클릭)223.62.***.***

ㅋㅋㅋㅋ
24.06.11 17:50

(IP보기클릭)116.34.***.***

뭔가의 계기에 의해 극악한 행동을 평범하게 여기게 되는건가?
24.06.11 17:50

(IP보기클릭)172.226.***.***

jjss227
나치 독일시절 공무원 이야기가 제일 유명할듯 분명히 자기가 하는 행동이 악인데도 그냥 위에서 시키니 별 생각없이 하는 | 24.06.11 17:55 | | |

(IP보기클릭)106.101.***.***

jjss227
요는 자신의 행동에 대해 고민하지 않는 것 자신이 사회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행위에 대해서 아무런 고찰이 없이 그저 무의식적으로 행동하는 것이 문제라는 것 예를들면 자연스럽게 바닥에 쓰레기를 버린다던가 하는거지 | 24.06.11 17:59 | | |

(IP보기클릭)175.125.***.***

당장 여기나 다른 커뮤에서도 유명인 손가락질 하다가 그 유명인 죽은 경우 많이 있잖어. 손가락질 한 사람들이 특별히 악해진게 아니라, 그 악한 행위가 당시. 그 분위기에선 평범했기 때문이겠지.
24.06.11 17:50

(IP보기클릭)218.147.***.***

대량학살을 도덕구분 없이 그냥 사무로 처리한다는거 아닐까
24.06.11 17:50

(IP보기클릭)106.101.***.***

루리웹-28749131
사회에 영향력을 주는 행위를 하는데 있어서 아무런 고찰이 없을 때를 얘기하는거지 | 24.06.11 17:59 | | |

(IP보기클릭)211.58.***.***


이런 건가
24.06.11 17:51

(IP보기클릭)61.75.***.***

ㅣㅣㅣㅣㅣㅣㅣ
마즘 합리화 개쩔은 단계 | 24.06.11 17:58 | | |

(IP보기클릭)118.235.***.***

합리화의 동물인 휴먼이 나치독일 하에서 상부에 홀로코스트 못하겠다고 말하는게 가능하긴 한가? 못하니 정신병 걸리기 전에 상황을 합리화 했겠지.
24.06.11 17:51

(IP보기클릭)106.101.***.***

루리웹-8253758017
엄밀히 말하면 사회에 해가 되는 행위를 그냥 지나치거나 거기 동참하는 것 자체도 결국 악이긴 함. 살기 위한 행동이니까 어쩔 수 없지 않냐 라는 사실하고는 별개로 | 24.06.11 18:03 | | |

(IP보기클릭)106.101.***.***

February02
선악이란 개념 자체가 워낙 모호한 개념이니까 사회 질서면에서 얘기하자면 사회 질서를 해치는 행위를 악이라고 가정한다면 질서가 망가지는 현상을 두고 방관하거나 손을 거드는건 악행이긴 하지 목숨이 걸려 있는 일이니까 참작될 순 있어도 | 24.06.11 18:06 | | |

(IP보기클릭)1.221.***.***

숲속 친구들이 생각나는 짤이고 마치 신나게 욕해놓고 아니었단거 밝혀지니 자기들도 선동당한 피해자라고 합리화하던 인간들이 생각나고 지 의지로 저질러 놓고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감사하다고 나는 안할려고 했는데 남들이 멈춰줘서 고맙다는듯이 ㅈ같이 말하던 인간이 생각나고 차사고 나면 대뜸 상대방 탓부터 하고 보는 인간들이 생각나는 짤이군.
24.06.11 17:51

(IP보기클릭)58.233.***.***

뭐 거창한거 아니고 회사에서 사장한테 뭔가 살짝 위법적인 지시를 받았는데 (산업폐기물 무단투기라든지) 그걸 그냥 별 생각없이 "사장이 시킨거니까" 하면서 그대로 실행하면 그게 악의 평범성이라는 거 아냐?
24.06.11 17:52

(IP보기클릭)61.75.***.***

코코아멘
마즘.. 변명하고 합리화 해서 악에 대한 저항과 사고를 포기한는 태도 | 24.06.11 17:53 | | |

(IP보기클릭)112.221.***.***

그 무사유가 죄라고 하는게 악의 평범성 맞긴 한데, 저 영화를 본 감상은 "무사유? 니들이 진짜로 생각을 안하고 저질렀을까?" 하고 비웃은 느낌이었음
24.06.11 17:52

(IP보기클릭)118.235.***.***

현대 사회에선 누가 잘못이나 논란 생기면 욕 자유이용권 있는듯 하는 사람들일 말한다
24.06.11 17:52

(IP보기클릭)124.56.***.***

역설적으로 생각해보면, 평범속에 악이 있다는 말이 됨. 이 [평범]이라는 개념은 말 그대로 [이질적이지 않은 것]이란 말이고, 이질적이지 않다 라는 건, [저항감 없이 수용됨]을 말함. 즉, 평범이라는 것 자체가 사람의 사고를 마비, 부재를 유발하는 개념이라고 볼 수도 있음. 그렇다면 악의 평범성은 결국엔 사고하지 않는 모든것,존재이 범할수 있는 지극히 평범한것이라는 말이 됨. 그 말은 우리중에 누군가가 악이되어도 이상할게 없다는 말이고. 결국 악은 우리들 사이에서 거닐고 있단 거지. 특별히 악한 존재로서가 아닌, 평범 속에서.
24.06.11 17:52

(IP보기클릭)61.75.***.***

ㅍ.ㅍ
일단 본문에도 썻지만 한나 아렌트는 우리 내면에 악이 도사린다는 말 아니라고 엄청 해명했었습니다. | 24.06.11 18:05 | | |

(IP보기클릭)124.56.***.***

블랙뿔테
나는 조금 다르게 봄. 관념의 창안자 말을 전면으로 부정하겠다는 말이 아니라, 결국 의식(사고)없는 사람은 터무니 없는 악행을 저지를 수 있다는 말이잖아? 사람은 의외로 주체적 사고를 영위하는 시간이 매우 짦고 삶에 순응하며 살아감. 무엇에 의견을 내거나 사고하기 보다는 완성된 사고에 자신을 투표하는것에서 자신의 본분을 다했다고 여기는게 일반적인 사람들임. 창안자는 우리 앞에 악이 놓여졌을때, 이에 대한 주도적 사고와 저항을 통해 대처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말을 하고 있는것인데, 아이러니하게도, 그걸 못하는게 평범한 대중임. 중우라는 말이 어째서 존재하는지 생각해볼 필요가 있음. 내가 악이 우리사이에 거닌다고 한 말은 그런 으ㅏ도가 담긴 표현이었음. 창안자가 한 말은 윤리적 지표로서의 무언가라 한다면, 나는 그게 현실에 닥쳤을때를 말한것임. | 24.06.11 21:21 | | |

(IP보기클릭)175.223.***.***

ㅍ.ㅍ
그렇군요. 루시퍼 효과를 생각하면 될거 같네요. 사람은 상황과 환경에 따라 언제든 악인이 될 수 있다는 내용인데 선한 성향에 상관없이 악행을 하게된다는 측면에서 악의 평범성이 연상되네요. | 24.06.11 22:02 | | |

(IP보기클릭)119.196.***.***

ㅍ.ㅍ
스탠퍼드 교도소 실험이나 밀그램 복종 실험 같은걸 보면 나도 이게 더 맞다고 생각함 | 24.06.12 09:35 | | |

(IP보기클릭)1.211.***.***

타인의 고통을 외면하고 합리화한다는 거에서 나만 알빠노니 누칼협이니 거리는 것들 떠올랐나?
24.06.11 17:52

(IP보기클릭)1.225.***.***

"악의 평범성"이라고 이름을 붙인건 한나 아렌트 본인이 아님. 영어로는 Banality of Evil 이라고 하는데, Banality는 Common이나 Mundane처럼 "평범하다"라고 해석할 수 있지만 뉘앙스 상으로는 따분함, 지루함, 일상적임 에 가까움.
24.06.11 17:52

(IP보기클릭)1.225.***.***

Crabshit
Banal하다는건 지루하고 평범하고 일상적인 당연한 일이라는거. 어떤 행동이 지루하고 평범하고 일상적이고 당연하게 여겨지는 상황에서는 그 행동의 선악을 구분할 수 없다고 말하는 것임. | 24.06.11 17:54 | | |

(IP보기클릭)112.187.***.***

Crabshit
이그젝틀리 | 24.06.11 17:58 | | |

(IP보기클릭)118.235.***.***

Crabshit
오 지식이 늘었다 | 24.06.11 17:58 | | |

(IP보기클릭)61.75.***.***

Crabshit
아무튼 단어 헷갈리게 썻죠? | 24.06.11 18:06 | | |

(IP보기클릭)118.235.***.***

확! 이해되네.. 그런대 예를들어서 골목에서 누가 존나게 맞고 있는데 그걸 보고 그냥 지나가면 이것도 악의 평범성인가??
24.06.11 17:53

(IP보기클릭)1.225.***.***

단노우라 팔척도
ㄴㄴ 너에게 누가 몽둥이를 준 다음 매일 한명을 두들겨 패라고 함. 보통 너는 그 일을 거부함. 근데 너에게 몽둥이를 준 쪽에서 "네가 패는 놈들은 맞아 마땅한 나쁜 놈들임. 내가 시킨거니까 너에겐 책임이 없음."이라고 말하면 너는 한동안은 저항하더라도 압력이 계속되면 결국 패게 되고 일상적으로 패다보면 그게 잘못된건지 알수도 없게 된다는 것 | 24.06.11 17:55 | | |

(IP보기클릭)118.235.***.***

Crabshit
내가 악을 직접 행했을때가 맞는거구만! | 24.06.11 17:56 | | |

(IP보기클릭)1.225.***.***

단노우라 팔척도
네가 때리는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직접 알아보려 하지 않고 그저 "시키니까 시킨대로 하는거 뿐"이라며 패기 시작하면... | 24.06.11 17:57 | | |

(IP보기클릭)118.235.***.***

Crabshit
그게 생각나네 5.18 민주화운동... 거기서도 군인들이 하는말이 위에서 시켰다 였으니.. | 24.06.11 17:59 | | |

(IP보기클릭)14.58.***.***

우리에게 악을 행하도록 계기가 주어졌을 때, 그것을 멈추게 할 방법은 '생각' 하는 것 뿐입니다 좋은 말이군
24.06.11 17:53

(IP보기클릭)61.75.***.***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루리웹-9976240898
예 악의 평범성 부터가 홀로코스트 주동자 아이히만을 분석한 내용입니다. | 24.06.11 18:07 | | |

(IP보기클릭)61.80.***.***

사실 맞는 표현이라 생각함 악의 평범성이라는게 "악"이 우리들에게 거부감없이 받아질 수 있는 "평범성"이라는 특성이 있다는거니까
24.06.11 17:54

(IP보기클릭)112.169.***.***

아니 그런에 아이히만은 진짜 적극적인 나쁜놈 맞잖아요
24.06.11 17:54

(IP보기클릭)61.77.***.***

건전한뿅뿅생활
별 생각이 없었음을 연기해서 빠져나올 길을 만들려고 했었다는 반론들이 나왔다고 하지 | 24.06.11 17:58 | | |

(IP보기클릭)61.75.***.***

건전한뿅뿅생활
아이히만은 상부 명령을 따랐다고 변명하긴 했습니다. 그래서 한나 아렌트가 사실 아이히만의 연기에 속은 것일 뿐이라는 얘기도 있습니다. | 24.06.11 18:09 | | |

(IP보기클릭)1.217.***.***

한국인 남성에 군대 다녀온지 10년 넘은 사람들은 그 시절에 선임병들이 가하던 온갖 불필요한 부조리 행위들을 "걍 어쩔 수 없지~ 군대는 원래 이런 곳이니까~" 하고 합리화하고 금방 자신도 당연한것처럼 받아들인 경험들이 있을테니 이해하기 쉬울거. 그거 군대란 조직의 특수성을 생각해도 당연한거 아니었고 실제 2020년대 현재 군대에서는 엄청나게 줄어듬.
24.06.11 17:55

(IP보기클릭)61.77.***.***

뿔 달린 악마가 아니라 그냥 평범한 사람이더라도, 악행이 악이 아닌것처럼 포장되어 있을 때 생각을 안 하면 그 악에 동참하게 될 수 있음
24.06.11 17:56

(IP보기클릭)112.187.***.***

왜 악의 "평범성"이라고 하냐면 악이 "평범화된" 상황에 대한 이야기라서 그럼 즉 여기서 "평범"은 사람에 대한 수식어가 아니라 상황에 대한 수식어
24.06.11 17:57

(IP보기클릭)172.226.***.***

하이데거가 잘못했네
24.06.11 17:57

(IP보기클릭)58.141.***.***

막상 수용소에서 실행하는 것에는 독일군들도 굉장한 스트레스를 느껴서 유대인 카포들을 시켜서 죽이게 했지. 힘러 같은 경우는 서류상으로 수백만을 죽이라고 명령했으면서 막상 수용소에서 목격하고는 토할 거 같아서 그날은 집행 안함.
24.06.11 18:00

(IP보기클릭)220.86.***.***

요즘 이걸 특히 많이 느낌. 고인모독을 숨쉬듯이 하는 벌레들은 그냥 그걸 자기들의 소속감 문화로 포장하잖아. 누군가는 상처를 받는 일인데 애초에 그걸 "당할만한 놈"이런식으로 합리화를 함. 결국 그런 마인드로 인해 각종혐오문화를 만들어 서로를 끝없이 상처를 줌
24.06.11 18:02

(IP보기클릭)223.39.***.***

그렇지만 이 글또한 맞는 말일까? 궁금하면 예루살렘의 아이히만을 읽어보자! 치킨값이 떡상해서 이젠 치킨 한마리보다 싸다!
24.06.11 18:06

(IP보기클릭)1.225.***.***

하권
정말 좋은 책이기 때문에 많은 사람이 읽었으면 좋겠음... | 24.06.11 18:07 | | |

(IP보기클릭)61.75.***.***

하권
흑백 사진과 멋있는 말들이 있다고 모두 믿지는 말자. | 24.06.11 18:29 | | |

(IP보기클릭)61.252.***.***

하권
아니 어디 치킨이 2만 5,000원이나 합니까 | 24.06.11 21:28 | | |

(IP보기클릭)218.232.***.***

며칠 전에 아이히만 이야기하면서 사람이 권위에 굴복하여 악인줄 모르고 저지른 것이지, 악한게 아니다 라고 하던데 이거 꼭 봤으면 좋겠다
24.06.11 18:07

(IP보기클릭)168.131.***.***

이런 생각이 든다 악의는 아무 이유 없이, 아무 사유 없이 평범하게 발생할 수 있는 무사고의 영역에 있는 것이라면 반대로 무사고의 영역에서 '당연한 것' 으로 여기는 것이 사실은 악의의 영역에 있을 가능성 또한 무시할 수 없는 것 아닐까 하는거 악의 평범성을 벗어나는 것은 사유이듯이 일상적인 가치관의 체현이 옳고 그른지 또한 끊임없이 사유해야 하는 것 아닐까
24.06.11 18:08

(IP보기클릭)61.75.***.***

날개비상
그것이 철학이니까(끄덕) | 24.06.11 18:10 | | |







읽을거리
[게임툰] 완전 게 같은 게임이네... 어나더 크랩스 트레저 (27)
[MULTI] MMORPG를 보전하는 법, 드래곤 퀘스트 X 오프라인 (55)
[NS] 명작을 더욱 가치 있게, '페이퍼 마리오 1000년의 문' (13)
[MULTI] 아! 혼을 쏙 빼 놓으셨다, MMO가 된 '레이븐2' (96)
[게임툰] 냥팔자가 상팔자, 리틀 키티 빅 시티 (52)
[MULTI] 부실한 이야기와 좋은 전투 그리고 높은 잠재력, '명조' (64)
[XSX|S] 세누아의 전설: 헬블레이드 2, 체험으로서의 게임이란 (89)
[게임툰] 황야에 피어난 메카의 로망, 샌드랜드 (23)
[게임툰] 레트로로 그린 잔혹동화, 리틀 구디 투 슈즈 (58)
[PC] 2년 기다림이 아깝지 않은 장독대 묵은지, 브이 라이징 (25)
[PS5] 국산 게임의 별로서 기억될 칼, 스텔라 블레이드 (177)
[MULTI] 탐험으로 가득한 사막과 맛있는 메카 전투, 샌드랜드 (40)


파워링크 광고 24시간 안보기

글쓰기
공지
스킨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149 전체공지 존경하는 루리웹 회원 여러분, 8[RULIWEB] 2024.06.21
질문 댓글 알림? (5) Marshawn Lynch 2 806 10:15
디아블로4 질문 데미지 색깔 노란색이 취약인가요? 극대화인가요?? (3) 사키 160 12:02
진여신전생 질문 허물의 극의3? 스킬 가진 대형몹이 있나요? (5) 삼검류카이트 224 11:10
66561892 인방 마치카네 후쿠키타루 1 13:07
66561891 애니/만화 겨울엔감귤이지 2 13:07
66561890 잡담 귤박하 3 13:07
66561889 잡담 유메노 아카리 27 13:07
66561888 잡담 라스트리스 70 13:07
66561887 정보 6ix✰s6 43 13:07
66561886 잡담 리세 쿠지카와 1 45 13:07
66561885 잡담 누군가사용중인닉네임 18 13:07
66561884 잡담 Serene Haze 32 13:06
66561883 잡담 당뇨스윗남 65 13:06
66561882 잡담 루리웹-9618843361 1 33 13:06
66561881 잡담 참외아래참호 44 13:06
66561880 잡담 사스쾃치 1 18 13:06
66561879 유머 나요즘형아가남자로보여 4 130 13:06
66561878 유머 루리웹-6713817747 77 13:06
66561877 잡담 [이방인] 1 39 13:06
66561876 유머 바닷바람 8 281 13:06
66561875 잡담 어두운 충동 2 62 13:06
66561874 잡담 로티세리 치킨 35 13:06
66561873 자작유머 ☆닿지않는별이라해도☆ 4 82 13:06
66561872 유머 깔깔외국유머 3 111 13:06
66561871 잡담 루리웹-2636 66 13:05
66561870 유머 Mk.if7339 10 258 13:05
66561869 유머 질서와혼돈 1 64 13:05
66561868 잡담 마르군 4 88 13:05
66561867 자작기타 ManofF 4 80 13:05
66561866 유머 Pierre Auguste 12 90 13:05
66561865 잡담 팬텀페인 1 91 13:05
글쓰기 26059745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