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유머] 어느 할머니가 방앗간 가는 길을 물었어 [28]




profile_image (5654047)
작성일 프로필 열기/닫기
추천 | 조회 29159 | 댓글수 28
글쓰기
|

댓글 | 28
1
 댓글


(IP보기클릭)211.217.***.***

BEST
치매는 너무 두려운 병임
24.07.10 16:25

(IP보기클릭)59.21.***.***

BEST
20대인 내가 어느날 눈뜨고 일어났는데 70대가 되어있음......
24.07.10 16:26

(IP보기클릭)222.110.***.***

BEST
위에 많고 많은 말이 있지만 친절은 선의보가 여유 라는 말이 제일 와닿음. ㅠㅠ
24.07.10 16:28

(IP보기클릭)121.166.***.***

BEST
울 할머니가 치매셨는데 본인에게는 마냥 축복도 아니더라.. 거동도 불편하셨던 분이 매일 침대에서 내려와서 집에 가야한다고, 집에 데려가달라고 하시는게 너무 절박해보였음.
24.07.10 16:37

(IP보기클릭)125.103.***.***

BEST
김혜자 선생님 나온 눈이 부시게 라는 드라마 보고 참 많이 울었다
24.07.10 16:28

(IP보기클릭)118.39.***.***

BEST
두렵다 지금 내가 가지고있는 기억과 가치관 삶이 늙어서 사라져간다는게..근데 그러면서도 이 글을쓴 사람처럼 따뜻함만은 남았으면 좋겠다
24.07.10 16:33

(IP보기클릭)1.236.***.***

BEST
치매환자 가족 커뮤니티에서는 치매는 본인에게만큼은 불행한 병이 아닌 축복이다 라는 말이 있음 살아오면서 겪은 슬픈일들, 괴로운 일들은 대부분 잊고 행복했던 시절만을 기억하며 죽어가는 병이기 때문임 그래서 몇몇 치매환자분들은 오히려 치매가 빨리 진행되어서 제정신으로 돌아오고 싶지 않다고 말씀하시는 분들도계심 주변인들만 고통스럽지 않다면 오히려 행복하게 죽어갈 수 있는 병이라 참 좋았을텐데
24.07.10 16:34

(IP보기클릭)211.217.***.***

BEST
치매는 너무 두려운 병임
24.07.10 16:25

(IP보기클릭)125.135.***.***

악담곰
슬픈 병이기도 하고.. | 24.07.11 04:17 | | |

(IP보기클릭)122.222.***.***

ㅠㅠ)
24.07.10 16:26

(IP보기클릭)59.21.***.***

BEST
20대인 내가 어느날 눈뜨고 일어났는데 70대가 되어있음......
24.07.10 16:26

(IP보기클릭)133.101.***.***

이웃집어르신
어우...................... | 24.07.10 16:35 | | |

(IP보기클릭)14.55.***.***

이웃집어르신
그냥 20대에서 기억이 머무르고 싶다 ㅠ | 24.07.10 16:46 | | |

(IP보기클릭)175.192.***.***

이웃집어르신
치매 관련해서 이 문장만큼 섬뜩한 글은 못본듯 | 24.07.10 17:58 | | |

(IP보기클릭)106.101.***.***

이웃집어르신
그 공익광고도 있었잖아. 초등학생 아들이랑 중학생 딸이 갑자기 주식 얘기 시작해서 깜짝 놀래는거. | 24.07.10 19:30 | | |

(IP보기클릭)125.103.***.***

BEST
김혜자 선생님 나온 눈이 부시게 라는 드라마 보고 참 많이 울었다
24.07.10 16:28

(IP보기클릭)59.21.***.***

ミクP
이거 방영할때 노인복지관에서 일했는데 진짜 많이 와닿고 재밌었음 | 24.07.10 16:32 | | |

(IP보기클릭)61.105.***.***

ミクP
진짜 명작이지 | 24.07.10 23:58 | | |

(IP보기클릭)222.110.***.***

BEST
위에 많고 많은 말이 있지만 친절은 선의보가 여유 라는 말이 제일 와닿음. ㅠㅠ
24.07.10 16:28

(IP보기클릭)118.235.***.***

무섭다..
24.07.10 16:31

(IP보기클릭)118.39.***.***

BEST
두렵다 지금 내가 가지고있는 기억과 가치관 삶이 늙어서 사라져간다는게..근데 그러면서도 이 글을쓴 사람처럼 따뜻함만은 남았으면 좋겠다
24.07.10 16:33

(IP보기클릭)1.236.***.***

BEST
치매환자 가족 커뮤니티에서는 치매는 본인에게만큼은 불행한 병이 아닌 축복이다 라는 말이 있음 살아오면서 겪은 슬픈일들, 괴로운 일들은 대부분 잊고 행복했던 시절만을 기억하며 죽어가는 병이기 때문임 그래서 몇몇 치매환자분들은 오히려 치매가 빨리 진행되어서 제정신으로 돌아오고 싶지 않다고 말씀하시는 분들도계심 주변인들만 고통스럽지 않다면 오히려 행복하게 죽어갈 수 있는 병이라 참 좋았을텐데
24.07.10 16:34

(IP보기클릭)218.144.***.***

루리웹-7066539292
똥칠을 해도 본인은 행복할테니.... | 24.07.10 16:37 | | |

(IP보기클릭)121.166.***.***

BEST
루리웹-7066539292
울 할머니가 치매셨는데 본인에게는 마냥 축복도 아니더라.. 거동도 불편하셨던 분이 매일 침대에서 내려와서 집에 가야한다고, 집에 데려가달라고 하시는게 너무 절박해보였음. | 24.07.10 16:37 | | |

(IP보기클릭)106.242.***.***

루리웹-7066539292
이거 어떤 만화에서 봤는데.. 인생에서 행복했던 순간이 단 한번도 없었다면..? | 24.07.10 16:40 | | |

(IP보기클릭)1.236.***.***

코스모그
그것마저 자고일어나면, 아니면 밥먹는 도중에라도 기억을 못하시게되니까 다음날엔 또 애처럼 나비 날라가는거 보고 웃고 사탕하나 입에넣으면 기뻐서 고맙다해주고 하시더라 | 24.07.10 16:41 | | |

(IP보기클릭)1.236.***.***

레스토랑스
그럼 환각이라도 ㅂㅈ 않을까 싶음 애초에 치매환자분들도 그때의 기억이 돌아오는건 아니고 이거저거 기억에서 장면 한두개씩 짜집기한걸 기억하시더라구요 외할머니의 경우엔 딸 하나에 아들 둘인데 딸 하나인걸 중학생때 모습이랑 성인때모습을 다른 딸로 기억해서 딸둘에 아들둘인걸로 기억하시고 그랬음 | 24.07.10 16:44 | | |

(IP보기클릭)223.62.***.***

신이 있다면 ㅅㅂ 치매만은 만들지 말았어야지.,
24.07.10 16:35

(IP보기클릭)58.227.***.***

.....한순간에 현실로 돌아오셔서 얼마나 무서우셨을까...
24.07.10 16:40

(IP보기클릭)112.220.***.***

멜라토닌 많이 먹어놔라
24.07.10 16:45

(IP보기클릭)219.250.***.***

친척집 가다가 갑자기 5~60년이 지나있고 나도 노인이 되어있는건데 슬프고 무섭다
24.07.10 16:50

(IP보기클릭)58.29.***.***

친절은 여유에서 나옴. 진짜임. 바빠죽을땐 안보이다가 여유가 생기니까 주변에 보이면 돕게 되더라.
24.07.10 17:02

(IP보기클릭)58.78.***.***

그리고 치매 환자 둔 가족은 보건소에서 인식표라도 받아.. 이게 있어야 경찰이 인식표 번호 조회해서 가족 찾을 수 있다. 지문등록도 해두고! GPS 추적기도 주는 사업도 있는데 경계하는 가족도 있으니 스마트태그같은 거라도 사서 소지품에 넣어둬라...
24.07.10 17:17

(IP보기클릭)58.127.***.***

친절이 여유에서 나온다는 댓글들이 굉장히 많은데, 진짜 공감함. 치매 환자 매일 보는 직업이었는데, 저렇게 친절을 베풀 수 있는 건 정말 보기 드문 사례임. 매일 봤던 사례가 갑자기 웃다가 울다가 하루에도 셀 수 없이 오락가락하고, 왜 그러는지 들어보면 (객관적인 입장에서 봤을 때) 정말이지 말도 안되는 이유들을 말하고 있음. 그걸 매일 보고 들어야 하면, 정신 멀쩡한 사람조차도 얼마 못버팀.
24.07.10 19:55

(IP보기클릭)182.218.***.***

울할머니가 내가 초딩때 치매걸리셔서 우리집에 있었는데 그때 울엄마가 고생많이해서 난 할머니가 싫더라 어른이 되서 친구들은 할머니와 추억이 있는데 난 안좋은 추억만 있어서 그때 좀 우울했다 울 아빠가 젤 힘들었을텐데.. 지금에는 울 엄마랑 아빠는 트라우마가 되셨는지 치매보험은 꼭 넣었고 맨날 그런소리 하지말라고 당부해도 잊을만하면 뭔가 깜빡하면 한마디하신다 "아 또 깜빡했네 치맨가? 나 치매되면 보살피려 하지말고 치매병원에 꼭 넣어라" 첨엔 듣기 싫었는데 이젠 그냥 묵묵히 있는다 특히 엄마는 그렇게 말하지만 울아빠는 할머니의 유전이 올수도있다는 생각에 매일 게임이라면 뭐라하던 사람이 스스로 폰게임 퍼즐류를 찾아서 묵묵히 하더라 계속 뇌를 써야한다고 뭔가 강박증이 보일정도로 짬만 나면 그런거 보면서 약간의 공감대형성되는가 싶다가도 안쓰럽고 그럼.. 하 치매라는게 존재한다는것만으로도 진짜 무서움 겪어봐서 더 무섭고 그때 생각하면 몸이 아픈병이 아니라 마음이 막 아픔
24.07.10 22:51


1
 댓글





읽을거리
[게임툰] 탐정이 사신쨩을 숨김, 초탐정사건부 레인코드 (42)
[MULTI] 두 개의 DNA가 만든 기초와 후반 집중 그라인딩, 퍼스트 디센던트 (59)
[게임툰] 나만의 본격적인 댄스 레슨, 마이 댄스 스튜디오 (28)
[게임툰] 색다른 형태로 즐기는 수렵, 몬스터헌터 스토리즈 (39)
[MULTI] 액션과 로그라이트 사이에서 길을 찾다, 젠레스 존 제로 (106)
[PC] 추리는 선택지가 아닌 머리 속 질문에서 나온다, '언커버 더 스모킹 건' (18)
[게임툰] 완전 게 같은 게임이네... 어나더 크랩스 트레저 (33)
[MULTI] MMORPG를 보전하는 법, 드래곤 퀘스트 X 오프라인 (67)
[NS] 명작을 더욱 가치 있게, '페이퍼 마리오 1000년의 문' (19)
[MULTI] 아! 혼을 쏙 빼 놓으셨다, MMO가 된 '레이븐2' (100)
[게임툰] 냥팔자가 상팔자, 리틀 키티 빅 시티 (52)
[MULTI] 부실한 이야기와 좋은 전투 그리고 높은 잠재력, '명조' (63)


파워링크 광고 24시간 안보기

글쓰기
공지
스킨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57774658 공지 유머 게시판 통합 공지 - 아동 대상 표현 강화 _루리 102 2556706 2022.06.30
질문 드래곤볼 정주행 해보고 싶은데 리마스터 버전 같은거 없을까.. (2) 띰엉 197 11:06
퍼스트디센 질문 샤렌 잠입 질문좀 드립니다. (19) Ahsoka_Lani 142 10:37
프라모델이 질문 서울에 굿스마, 코토부키야 관련은 어디가 많나요? (2) 마이요플라트 280 10:21
66869824 유머 루리웹-28749131 9 11:45
66869823 게임 루리웹-7199590109 51 11:44
66869822 유머 도미튀김 39 11:44
66869821 잡담 비셀스규리하 44 11:44
66869820 잡담 아델그라프 48 11:44
66869819 유머 커뮤오따꾸 17 11:44
66869818 잡담 맨하탄 카페 40 11:44
66869817 유머 방패연99 82 11:44
66869816 잡담 베르단디 1 55 11:44
66869815 게임 큐베의기묘한모험 33 11:44
66869814 유머 루리웹-2533335882 2 114 11:43
66869813 유머 adoru0083 3 133 11:43
66869812 유머 daisy__ 275 11:43
66869811 유머 lIlIlllllllIIIlI 12 1048 11:43
66869810 인방 루리웹-0224555864 2 119 11:42
66869809 잡담 오빠시계 46 11:42
66869808 잡담 이것그것저것 6 93 11:42
66869807 잡담 막걸리가좋아 1 146 11:42
66869806 애니/만화 십장새끼 5 143 11:42
66869805 유머 루리웹-1355050795 3 167 11:42
66869804 잡담 최촉수 60 11:42
66869803 인방 사미개덴🎣🌲⚒🐚 6 187 11:41
66869802 잡담 mysticly 1 30 11:41
66869801 잡담 쩡미오 3 178 11:41
66869800 잡담 루리웹-8514721844 37 11:41
66869799 잡담 카프21 1 51 11:41
66869798 게임 나는게임을못하는빙구다 87 11:41
66869797 유머 커뮤오따꾸 4 160 11:41
글쓰기 26258439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