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유머] 태어난 아기가 죽은 줄 알았던 엄마 침팬지 [26]




(5354173)
작성일 프로필 열기/닫기
추천 | 조회 37817 | 댓글수 26
글쓰기
|

댓글 | 26
1
 댓글


(IP보기클릭)121.169.***.***

BEST
화들짝 놀라서 꼭 안아주는 게 맴이 짠하다...
24.02.20 16:18

(IP보기클릭)220.92.***.***

BEST
꼬물거리니까 후다닥 끌어안는거 봐 ㅠㅠ
24.02.20 16:18

(IP보기클릭)211.179.***.***

BEST
축생도 모성이 있는데 ...
24.02.20 16:22

(IP보기클릭)223.39.***.***

BEST
역시 일정 지능 이상의 동물은 감정이 느껴짐 어찌보면 당연한건데 가끔 그것이 진짜 충격으로 다가온단 말이지
24.02.20 16:24

(IP보기클릭)106.240.***.***

BEST
단장(斷腸) 동진의 환온이 촉을 정벌하러 가는 길이었다. 장강을 거슬러 가는 수로 중 나무가 우거지고 강폭이 좁았던 한 지역에서, 병사 하나가 새끼 원숭이를 잡았다. 이 병사는 지루한 항해에서 잠깐의 여흥거리로 삼을까 해서 이 원숭이를 큰 생각 없이 잡았던 모양이나, 장강을 거슬러 가는 삼협의 길목에서 내내 어미 원숭이가 새끼 원숭이를 구하러 슬피 울며 따라 오고 있었다. 병사도 그걸 보고 놀라서 새끼 원숭이를 돌려주고자 했으나, 이미 전함은 움직이고 있었고 강폭은 넓어서 새끼 원숭이를 던질 수도 어미 원숭이가 거기에 뛰어들 수도 없었다. 게다가 일개 병사가 그런 이유로 전함을 세우라 할 수도 없는 노릇이었다. 그렇게 백여 리를 지나고 나서야 겨우 수로가 좁아지는 길목에서 어미 원숭이가 몸을 날려 배로 뛰어들어 새끼를 구하려고 했으나 이미 체력이 다 했는지 곧 지쳐 쓰러져 죽고 말았다. 병사들이 딱하게 여기던 중 어미 원숭이의 배가 뭔가 이상해서 갈라보니 창자가 토막토막 끊어져 있었기에 다들 매우 놀랐다. 배 위에서 소란이 일어나자 환온은 자초지종을 듣고는 분노해서 병사의 목을 베려 했지만, 그가 곧바로 새끼 원숭이를 돌려주려다 그러지 못했다는 걸 듣고는 "내가 자네를 죽이면 자네의 어머니 역시 창자가 끊어지듯이 슬퍼하다 죽을 것이니 앞으로 다시는 이러지 마라."라고 하며 살려주었다. 물론 이런저런 이치를 따져본다면 어미 원숭이가 배 위로 뛰어내린 충격으로 장기가 파열되었음이 타당한 추측이나, 이는 그만큼 한낱 짐승에게도 감정과 애정이 있으며, 부모가 자식을 아끼고 사랑하는 것에 사람과 축생의 구분이 무의미함을 알려주는 이야기라 볼 수가 있다.
24.02.20 16:36

(IP보기클릭)59.12.***.***

BEST
침팬치 정도 지능이면 사육사가 급하게 아기데려가면 큰일난걸 예상하려나?
24.02.20 16:26

(IP보기클릭)106.101.***.***

BEST
그러한 표현은 증오로 밖에 안 보입니다만
24.02.20 16:33

(IP보기클릭)121.169.***.***

BEST
화들짝 놀라서 꼭 안아주는 게 맴이 짠하다...
24.02.20 16:18

(IP보기클릭)220.92.***.***

BEST
꼬물거리니까 후다닥 끌어안는거 봐 ㅠㅠ
24.02.20 16:18

(IP보기클릭)211.179.***.***

BEST
축생도 모성이 있는데 ...
24.02.20 16:22

(IP보기클릭)121.134.***.***

수고했어요정말고생했어요
그 중에서도 일부는 아닌 개체도 있더라구요. | 24.02.20 16:48 | | |

(IP보기클릭)124.153.***.***

수고했어요정말고생했어요
냉정한 얘기다만 동물도 환경이 안 좋으면 자기 새끼를 포기하거나 해치기도 함 | 24.02.20 20:23 | | |

(IP보기클릭)223.39.***.***

어머니...
24.02.20 16:22

(IP보기클릭)223.39.***.***

BEST
역시 일정 지능 이상의 동물은 감정이 느껴짐 어찌보면 당연한건데 가끔 그것이 진짜 충격으로 다가온단 말이지
24.02.20 16:24

(IP보기클릭)124.153.***.***

나무의주인
다들 자기 나름의 '마음'은 있는데 그걸 공감할 수 있느냐의 문제 같음 사람은 포유류 + 조류까지는 어떻게든 되는 범위고 | 24.02.20 20:26 | | |

(IP보기클릭)39.7.***.***

놀라기보단 먼저 안아주네ㅠㅠㅜㅜ
24.02.20 16:26

(IP보기클릭)59.12.***.***

BEST
침팬치 정도 지능이면 사육사가 급하게 아기데려가면 큰일난걸 예상하려나?
24.02.20 16:26

(IP보기클릭)121.164.***.***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ㅇㅇ그래서 큰일난 줄 알고 있던 거. | 24.02.20 16:28 | | |

(IP보기클릭)1.241.***.***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유인원들은 개체의 차이나 세부적인 차이는 있지만 개중에는 인간과 대화도 가능한 수준도 있다고 하니까 그정도는 충분히 가능할 듯 | 24.02.21 08:43 | | |

(IP보기클릭)211.118.***.***

동물은 감정을 못 느낀다던 놈은 누굴까
24.02.20 16:27

(IP보기클릭)14.32.***.***

힝 눈물나
24.02.20 16:27

(IP보기클릭)183.98.***.***

동물도 저러는데, 지 아기 고층에서 던지거나 죽이는 인간X들은 진짜 벌레 이하 존재임. 중국처럼 신상 공개하고 사람들 보는 앞에서 공개 처형해야...
24.02.20 16:31

(IP보기클릭)106.101.***.***

BEST
뮤젠
그러한 표현은 증오로 밖에 안 보입니다만 | 24.02.20 16:33 | | |

(IP보기클릭)121.136.***.***

뮤젠
중국으로 가 | 24.02.20 16:35 | | |

(IP보기클릭)106.240.***.***

뮤젠
이런 사람 특: 성선설 성악설에 대해서 잘못 알고 있음 | 24.02.20 16:35 | | |

(IP보기클릭)210.105.***.***

뮤젠
애초에 동물하고 비교하는 것도 무의미해 야생에서는 어미가 새끼를 죽이거나 일부러 방치하는 일도 흔함 유명한 얘기 중 하나가 길냥이 중에 아기고양이는 만지지 마라, 손 타서 사람 냄새가 나면 어미 고양이가 버린다. 라는 얘기도 있고 | 24.02.21 15:03 | | |

(IP보기클릭)203.248.***.***

정말 짠하고 눈물남...ㅠㅠ
24.02.20 16:32

(IP보기클릭)106.240.***.***

BEST
단장(斷腸) 동진의 환온이 촉을 정벌하러 가는 길이었다. 장강을 거슬러 가는 수로 중 나무가 우거지고 강폭이 좁았던 한 지역에서, 병사 하나가 새끼 원숭이를 잡았다. 이 병사는 지루한 항해에서 잠깐의 여흥거리로 삼을까 해서 이 원숭이를 큰 생각 없이 잡았던 모양이나, 장강을 거슬러 가는 삼협의 길목에서 내내 어미 원숭이가 새끼 원숭이를 구하러 슬피 울며 따라 오고 있었다. 병사도 그걸 보고 놀라서 새끼 원숭이를 돌려주고자 했으나, 이미 전함은 움직이고 있었고 강폭은 넓어서 새끼 원숭이를 던질 수도 어미 원숭이가 거기에 뛰어들 수도 없었다. 게다가 일개 병사가 그런 이유로 전함을 세우라 할 수도 없는 노릇이었다. 그렇게 백여 리를 지나고 나서야 겨우 수로가 좁아지는 길목에서 어미 원숭이가 몸을 날려 배로 뛰어들어 새끼를 구하려고 했으나 이미 체력이 다 했는지 곧 지쳐 쓰러져 죽고 말았다. 병사들이 딱하게 여기던 중 어미 원숭이의 배가 뭔가 이상해서 갈라보니 창자가 토막토막 끊어져 있었기에 다들 매우 놀랐다. 배 위에서 소란이 일어나자 환온은 자초지종을 듣고는 분노해서 병사의 목을 베려 했지만, 그가 곧바로 새끼 원숭이를 돌려주려다 그러지 못했다는 걸 듣고는 "내가 자네를 죽이면 자네의 어머니 역시 창자가 끊어지듯이 슬퍼하다 죽을 것이니 앞으로 다시는 이러지 마라."라고 하며 살려주었다. 물론 이런저런 이치를 따져본다면 어미 원숭이가 배 위로 뛰어내린 충격으로 장기가 파열되었음이 타당한 추측이나, 이는 그만큼 한낱 짐승에게도 감정과 애정이 있으며, 부모가 자식을 아끼고 사랑하는 것에 사람과 축생의 구분이 무의미함을 알려주는 이야기라 볼 수가 있다.
24.02.20 16:36

(IP보기클릭)58.122.***.***

俠者barbarian
에고~~~~ TT 왤케 슬퍼~~~ | 24.02.20 17:15 | | |

(IP보기클릭)58.122.***.***

영상 엄마 원숭이의 마음이 느껴지네. 행복하게 잘 살길~
24.02.20 17:16

(IP보기클릭)106.249.***.***

그리하여 사육사님이 "아기 침팬지여, 일어나라" 하시니, 그리 되었고...
24.02.20 17:39

(IP보기클릭)211.229.***.***

좀 다른 이야기지만 짐승도 저리 자기자식 귀한걸 아는데 지자식 학대하는 쓰레기들은 진짜...
24.02.20 17:44

(IP보기클릭)221.151.***.***

英雄
김복준 사건반장 중에서 고준희 살인사건 에피소드 한번 봐봐 진짜 듣는데 기도가 꽉 막히는 먹먹함이 느껴지더라고 | 24.02.20 23:20 | | |


1
 댓글





읽을거리
[게임툰] 공주의 변신은 무죄, 프린세스 피치 Showtime! (22)
[NS] 창세기전: 회색의 잔영, 기념사업의 끝 (146)
[MULTI] 개발 편의적 발상이 모든 것을 쥐고 비틀고 흔든다, 별이되어라2 (83)
[NS] 여아들을 위한 감성 영웅담, 프린세스 피치 Showtime! (48)
[게임툰] 해방군은 왜 여자 뿐이냐? 유니콘 오버로드 (124)
[MULTI] 진정한 코옵으로 돌아온 형제, 브라더스: 두 아들의 이야기 RE (11)
[MULTI] 모험의 과정이 각별한 경험으로 맺어질 때, 드래곤즈 도그마 2 (52)
[게임툰] 키메라와 떠나는 모험, 덱 빌딩 로그라이크 '다이스포크' (39)
[게임툰] 번뜩이는 재치와 액션으로! 마리오 vs. 동키콩 (41)
[MULTI] 유니콘 오버로드, 아무도 전설의 오우거 배틀 3를 만들어주지 않길래 (147)
[게임툰] 슈퍼 민주주의를 위하여! 헬다이버즈 2 (77)
[MULTI] 낭만과 두려움 가득한 야간주행, 퍼시픽 드라이브 (23)



글쓰기
공지
스킨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118 전체공지 업데이트 내역 / 버튜버 방송 일정 8[RULIWEB] 2023.08.08
57774658 공지 유머 게시판 통합 공지 - 아동 대상 표현 강화 _루리 85 2498517 2022.06.30
질문 키보드 축(스위치) 질문 있음다 (6) 뿌우! 672 2024.04.17
지구방위군 질문 지구방위군6 하다가 화면 우측상단의 레이더에 대해서 좀 궁금한게 생겼는데 (1) 에바츄 39 2024.04.17
파이널판타 질문 이번 패치로 편의성이 좋아졌다는데 차이가 큰가요? (1) JoonKimDMD 304 2024.04.17
65711155 잡담 코요리마망 3 00:07
65711154 잡담 젠틀주탱 3 00:07
65711153 잡담 고독한게이(머) 1 6 00:07
65711152 잡담 너무비싼세계 1 3 00:07
65711151 게임 야솔직히자발라 7 00:07
65711150 잡담 SUN SUKI 7 00:07
65711149 잡담 루리웹-1563460701 4 00:07
65711148 유머 우매함의 봉우리 1 30 00:07
65711147 애니/만화 데어라이트 20 00:07
65711146 잡담 DKim 10 00:07
65711145 유머 큐어블로섬 15 00:07
65711144 게임 루리웹-1033764480 16 00:07
65711143 인방 빡빡이아저씨 47 00:06
65711142 게임 인고 14 00:06
65711141 잡담 메검메검하고웁니다 9 00:06
65711140 유머 아이브장원영 2 60 00:06
65711139 잡담 루리웹-588277856974 69 00:06
65711138 게임 유두돌리다부랄절정 13 00:06
65711137 게임 Laokones 18 00:06
65711136 유머 봉황튀김 54 00:06
65711135 잡담 루리웹-8113711173 9 00:06
65711134 잡담 시코시코 2 43 00:05
65711133 잡담 초전도국밥 25 00:05
65711132 게임 시키프레슈코 1 20 00:05
65711131 유머 멍-멍 3 81 00:05
65711130 잡담 나혼자싼다  2 89 00:05
65711129 유머 토시아키 1 154 00:05
65711128 유머 300143 4 126 00:05
글쓰기 25774030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