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

[유머] 성우 캐스팅을 자꾸 파토놓는 영화 감독 [59]




은퇴작 [바람이 분다] 전쟁 미화 논란에 대하여_20210115_171438.534.jpg

 

은퇴작 [바람이 분다] 전쟁 미화 논란에 대하여_20210115_171447.451.jpg

 

은퇴작 [바람이 분다] 전쟁 미화 논란에 대하여_20210115_171450.500.jpg


 

미야자키 하야오의 '바람이 분다'의 주인공은 어렸을때부터 비행기를 만들고 싶어했던 소년인데

 

전쟁이 터진후 전투기를 만드는데 참여하고 결과적으로 전쟁에 기여하는 역사의 가해자가 된 그런 인물이다.

 

설정은 이러하고 성우를 캐스팅 해야하는데... 후보군 전부다 미야자키 마음에는 안 드는 모양이다.

 

 

 

 

은퇴작 [바람이 분다] 전쟁 미화 논란에 대하여_20210115_170807.036.jpg


전문 연기를 하는사람, 깊게 생각하며 연기하는 사람들은 끌리지 않고 주인공처럼 모순덩어리인 사람이 필요하다는 미야자키 감독.


그러나 또 젊은 사람은 싫댄다.


 

은퇴작 [바람이 분다] 전쟁 미화 논란에 대하여_20210115_170905.427.jpg

 

 

은퇴작 [바람이 분다] 전쟁 미화 논란에 대하여_20210115_170925.141.jpg

 

 

은퇴작 [바람이 분다] 전쟁 미화 논란에 대하여_20210115_170929.380.jpg


???????


 

은퇴작 [바람이 분다] 전쟁 미화 논란에 대하여_20210115_170936.972.jpg

 

 

은퇴작 [바람이 분다] 전쟁 미화 논란에 대하여_20210115_170941.220.jpg


ㅋㅋㅋㅋㅋ걍 개드립이죠?

 

 

은퇴작 [바람이 분다] 전쟁 미화 논란에 대하여_20210115_170946.236.jpg


뎃?

 


은퇴작 [바람이 분다] 전쟁 미화 논란에 대하여_20210115_170952.516.jpg

진짜 부름

 

 

은퇴작 [바람이 분다] 전쟁 미화 논란에 대하여_20210115_171004.965.jpg

안노 : 머임?? (그림 몇장 그려달라 부른줄 알았음)

 

 

은퇴작 [바람이 분다] 전쟁 미화 논란에 대하여_20210115_171052.996.jpg

 

 

은퇴작 [바람이 분다] 전쟁 미화 논란에 대하여_20210115_171101.316.jpg

 

 

은퇴작 [바람이 분다] 전쟁 미화 논란에 대하여_20210115_171106.436.jpg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456dfgdfgsdf.png


빠꾸없네.

 
  • 스크랩
  • |
  • URL 복사
  • |
  • |
  • |
  • |
  • 네이버로공유
  • |
  • |


  • 댓글 | 59
    1


    (1439188)

    114.129.***.***

    BEST
    미야자키: 녹음실에 들어가라 안노
    21.01.25 00:58
    (2865600)

    125.138.***.***

    BEST
    안노 : 에엣? 와타시?
    21.01.25 00:54
    (2865600)

    125.138.***.***

    BEST
    까짓거 한번 해보죠
    21.01.25 00:58
    BEST
    스튜디오 카라 10주년 애니에 보면 저때 안노가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나 상당히 지쳐있는 상태였던 모양이더라 물론 저거 했다고 나아지진 않았다고 한다
    21.01.25 00:49
    BEST
    생각보다는 괜찮음
    21.01.25 00:52
    BEST
    스튜디오 카라 10주년 애니에 보면 저때 안노가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나 상당히 지쳐있는 상태였던 모양이더라 물론 저거 했다고 나아지진 않았다고 한다
    21.01.25 00:49
    연기는 괜찮았나? 전뭌 성우가 아니었을텐데...
    21.01.25 00:50
    BEST
    똥오줌죄수
    생각보다는 괜찮음 | 21.01.25 00:52 | | |
    똥오줌죄수
    별로인게 그냥 일반인 느낌... 예를 들어 다큐에서 그 일을 겪은 사람의 나레이션은 경험이 묻어 나오는데... 이건 그것도 없던데 | 21.01.25 01:00 | | |
    (5144529)

    210.179.***.***

    똥오줌죄수
    연기자톤이 아니라 일본어 모르는 사람이 듣기에도 위화감 쩔긴 함 근데 하야오가 의도했던게 뭔지는 느껴짐.. 그걸 감안해도 연기력 자체에 호불호는 꽤 갈리는편 | 21.01.25 01:05 | | |
    (3035090)

    121.166.***.***

    똥오줌죄수
    지브리가 전문성우를 잘 안씀 | 21.01.25 01:13 | | |
    (1289128)

    180.182.***.***

    똥오줌죄수
    그래서 지브리는 한국어 더빙으로 보는게 좋음 | 21.01.25 01:16 | | |
    (2865600)

    125.138.***.***

    BEST
    안노 : 에엣? 와타시?
    21.01.25 00:54
    (2058761)

    222.99.***.***

    가나쵸코
    대선배 감독 : 해줘~ | 21.01.25 00:59 | | |
    가나쵸코
    이게 뭐라고 빵 터지지 ㅋㅋㅋ | 21.01.25 01:11 | | |
    ㅋㅋㅋㅋㅋㅋ
    21.01.25 00:57
    뭐여..ㅋㅋ전설이 전설을 부르네 ㅋㅋ
    21.01.25 00:58
    저 그림그리는거 아니였어요? 아 이번엔 그림그리는 대신에 대사도 몇개 좀 해줘봐~ 이거 대사 몇개 분량이 아닌데요?! 아 여기까지 왔는데 뭐가 그렇게 잔소리가 많아! 이제 녹음 들어간다~
    21.01.25 00:58
    안노 웃긴.에피소드 많네 ㅋㅋㅋ
    21.01.25 00:58
    (1439188)

    114.129.***.***

    BEST
    미야자키: 녹음실에 들어가라 안노
    21.01.25 00:58
    (2865600)

    125.138.***.***

    BEST
    IIIIlIIlllIII
    까짓거 한번 해보죠 | 21.01.25 00:58 | | |
    (190955)

    117.111.***.***

    가나쵸코
    마이크 센터에 놓고 스위치... | 21.01.25 01:24 | | |
    (3084518)

    42.82.***.***

    흐음.. 저작품은 쫌.. 껄끄럽더라
    21.01.25 00:58
    (155301)

    183.102.***.***

    정은창.
    역사 인식의 괴리를 한국인 입장에서 받아들이기 참 힘듬 | 21.01.25 01:00 | | |
    에우리드改
    주인공이랑 일제를 병1신으로 그려놓긴했는데 여전히 피해자 놀이로 보이는건 어쩔 수가 없음 | 21.01.25 01:04 | | |
    정은창.
    일본인은 아무리 좌익이어도 우익 성향이 있다...그런 느낌이지. | 21.01.25 01:05 | | |
    (5144529)

    210.179.***.***

    정은창.
    비판의식을 가진다 하더라도 전체적으로 지나치게 나이브한 태도로 일관하는 영화라.. 결국 전쟁의 참상을 직면하기 보다는 전쟁에 자기 꿈이 이용당한 인물의 자기연민이 훨씬 크게 드러나지 그것마저도 종국에 가서는 바람이 분다, 그래도 살아야한다 면서 꿈을 꾸는 것 자체가 문제는 아니라는 결론에 이르고. | 21.01.25 01:09 | | |
    정은창.
    머 어쩔 수 없는 본인 경험의 한계라고 생각해 포화가 빗발치고 학살의 시대였던 1930-40년대 였지만 감독 입장에선 평화로운 어린 시절의 기억이었으니까 | 21.01.25 01:09 | | |
    정은창.
    '의도 없이' 전쟁이라는 악에 이바지하지만 '무지한 채' 개인의 열정을 위해 살아가는 것 자체가 문제가 되는 것인가가 작품의 주제이고 의도인데 쉽게 말해 "열심히 사는 인간의 죄가 무지라면 그게 진짜 죄 인가?"인데 소크라테스의 말을 빌리면 "무지는 악"이라고 답해야지. | 21.01.25 01:10 | | |
    에우리드改
    일본인들이랑 이야기 해보거나 일본 다큐 그런거 보면, 일본의 침략에 대해선 거~의 모름. 일본인들이 생각하는 잘못은 단순히 태평양 전쟁임.. (1940년대쯤?) 그래서 이 태평양 전쟁에 대한 영화나. 뭐. 그런거.. 겁나 나오긴 하는데, 침략(1910년~태평양 전쟁 이전)에 대해선 절~~~대 언급 없음. | 21.01.25 01:16 | | |
    (4728654)

    220.78.***.***

    가나안의아나키스트
    저 작품인지는 모르겠는데 전쟁과 담 쌓은 소녀가 영화 마지막에 결국 자기가 그동안 배급? 받아 먹었던 쌀도 식민지에서 수탈한 쌀이었으니 나 역시 잠재적 가해자라고 생각한... 그런 작품있었는데 느낌이 비슷하네 | 21.01.25 01:16 | | |
    AWCY
    최소한 알기라도 하면 이해라도 해주지 덮어놓고 몰랐으니 나몰라라 할거면 책임의 시비는 왜 가리는건지 모름 무조건적으로 책임이 있으니 벌을 받아야한다는 흑백논리식 결론은 날 수도 없고 나서도 안돼지만, 벌을 줄 수 없다고 해서 책임이 면해질 수는 없다는걸 알아야 하지 알프레드 노벨이 왜 노벨상을 만들었는데 ㅅㅂ | 21.01.25 01:20 | | |
    정은창.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https://m.ruliweb.com/best/board/300143/read/50635959? 좋은 참고글 | 21.01.25 01:23 | | |
    (5144529)

    210.179.***.***

    AWCY
    그건 이 세상의 한구석에 라고 다른 작품 그 영화도 순화된게 많다고는 하지만 바람이 분다에 비하면 급진적인 영화임 | 21.01.25 01:25 | | |
    가나안의아나키스트
    사람이 원한다고 해서 늘 선한 일만 선한 결과만 낼 수 없다는걸 알지 안타깝지만 사람이라는건 사회에서 살면서 의도치않게 악의 부산물들을 일용할 양식으로 삼거든, 나도 마찬가지고 내가 소모하는 물건들은 최소한 하나라도 가난하고 궁핍하며 무고한 사람들의 고혈을 쥐어짜서 만들어졌고 나는 거기에 필연적으로 의존하고 있는 상태니까 하지만 그걸 어쩔 수 없다거나 나는 몰랐다는 식으로 발뺌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 최소한 당장은 행동은 못해도 그런 문제의식을 가지기라도 해야지 진짜 무엇이 참되게 좋은 것인지는 어떤 인간도 모르나, 그것을 추구해야는 하기 때문에 | 21.01.25 01:25 | | |
    WIFE_캐런
    원래 원작은 더 노골적임. 패전선언 후에 충격받은 주인공이 마을에 내걸린 태극기를 발견하고 자업자득이라는 느낌의 독백과 함께 우는거였는데 불편하신 분들이 많을까봐 대사를 온건하게 수정한거 | 21.01.25 01:29 | | |
    정은창.
    저는 좀 의견이 다른 게.. 바람이 분다, 살아야겠다 라는 독백이 나오는 건 극의 시작 부분입니다. 결국 자기 성찰 없이 눈 앞의 꿈만 좇은 지로는 사랑도 잃고 자신의 꿈은 전쟁의 도구가 되어 한 대도 돌아오지 못했고 꿈의 동산마저 비행기의 무덤이 돼 있었죠. 결국 지로에게 남은 건 아무것도 없고 오히려 안 좋은 것들만 남았다는 것이죠. 바람이 분다, 살아야 한다가 마지막에 나왔다면 저 역시 해석을 달리했겠지만, 작품은 그런 빈틈을 주지 않았다고 봅니다. | 21.01.25 01:31 | | |
    (5144529)

    210.179.***.***

    루리웹-2705960350
    말하는 것과 보여주는 것의 괴리가 큰 영화였다고 생각함 대사를 통해 언뜻 반전의 메세지를 전하긴 하는데 정작 전쟁의 참상은 묘사되지 않고 영화의 전체적인 톤은 엄청나게 낭만적임 호시노 지로를 비판적으로 묘사하기에는 하야오 본인이 전투기를 너무 사랑했던게 아닌가 싶음 | 21.01.25 01:31 | | |
    (5144529)

    210.179.***.***

    하사웨이노아
    바람이 분다 엔딩 장면이 꿈속에서 죽은 아내가 지로에게 살아야한다고 말하는 장면이에요 사실상 영화는 지로의 꿈을 비판하기보다는 꽤나 낭만적으로 그리고 있습니다 | 21.01.25 01:35 | | |
    WIFE_캐런
    백작이나 아내나 주인공에게 그럼에도 불구하고 살아가라고 말한 것은 모든 죄악을 안고 살아가야 한다 저는 그렇게 받아들였습니다~ 작품이 낭만적으로 보이는 것은 맞지만 이는 의도된 장치라고 봅니다. 낭만만 갖고 살아가던 지로가 결국 어떻게 되었는지는 작품에서 충분히 묘사되지 않던가요? | 21.01.25 01:37 | | |
    (4972052)

    126.229.***.***

    정은창.
    한반도는 더 없이 잔혹한 시대 였는데 감독은 그 시절 추억, 낭만, 전투기에 대한 애정을 넣으니 받아들이기 힘들긴 했어. 그 쪽은 지진 온 것 빼곤 평온했나보네요...이런 느낌 | 21.01.25 01:44 | | |
    (5144529)

    210.179.***.***

    하사웨이노아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그럼에도 살아야 한다는 말에 호시노 지로는 웃음으로 답하며 '감사하다'고 말합니다 죄악을 안고 살아가라는 비판으로 보기엔 맥락이 좀 이상하죠 그보단 구원에 가까운 연출입니다 비행기는 돌아오지 않고, 아내는 세상을 떠났지만, 그럼에도 꿈을 꾼 것을 비난할 수는 없다, 당신은 살아야한다, 지로는 구원받았고 감사하다고 말합니다 | 21.01.25 02:02 | | |
    인맥영업;;;
    21.01.25 01:00
    성우를 부르라고.. 하울도 그렇고 왜 성우를 안 쓰는데 ㅋㅋㅋㅋ
    21.01.25 01:00
    (3789013)

    211.52.***.***

    귀여운게 달려♂있어
    저번에 댓글 보니까 성우들의 연기톤이 싫어서 그렇다더라 | 21.01.25 01:05 | | |
    (5289827)

    219.250.***.***

    귀여운게 달려♂있어
    하야오는 그런 거 ㄹㅇ 싫어함 ㅋㅋㅋ 성우의 만들어낸 인위적인 목소리나 지나친 연기보다도 어설프고 어색해도 또 그게 캐릭터에 맞는 사람을 씀 | 21.01.25 01:07 | | |
    귀여운게 달려♂있어
    내가 원하는 캐릭터는 전문배우가 아닌데? 라는 감독들이 있음 전문배우가 아닌데 전문배우한테 시키기 싫다는거지 멀리갈거 없이 그리드맨도 성우톤 억제해서 연기 해달라고 요청했잖음 | 21.01.25 01:08 | | |
    안노 경험이 없는가? ㅇ 전문성우가 아닌가? ㅇ 하지만 업계전반에 이해도가 있는가? ㅇ 옛날사람인가? 미묘하지만 ㅇ 전쟁경험이 없는가? ㅇ 생각이 없는가? ㅇ 병1신인가? ㅇ
    21.01.25 01:06
    (988026)

    121.140.***.***

    https://www.youtube.com/watch?v=Kn9OunFP2jo 전문성우 안좋아하는건 알겠는데, 안노 목소리만 위화감이 좀 심함;
    21.01.25 01:08
    (46445)

    121.142.***.***

    개콧수염
    들어보니 나쁘진 않은 것 같은데요..? ㅋㅋ 감정이 좀 없는 느낌이긴 하지만 | 21.01.25 01:24 | | |
    (46445)

    121.142.***.***

    Smart CHO
    근데 너무 짧아서 판단이 안 된다.. | 21.01.25 01:24 | | |
    개콧수염
    저는 의도한 바라고 생각합니다. 극 중 모든 부분이 호리코시 지로라고 하는 인물이 현실에서 붕 떠 있음을 묘사해주고 있고, 그에따라 연기 역시 이 쪽 방면으로 디렉팅 됐을 가능성이 큽니다. 한국어 더빙판에서도 지로는 좀 붕 떠 있는 톤입니다. | 21.01.25 01:26 | | |
    (5188881)

    175.223.***.***

    약간 하울의 움직이는 성에서 키무라 타쿠야 캐스팅한 일화 떠오르네
    21.01.25 01:10
    성우가 참 특이한 직업이다 싶은 게, 연기자이지만 어떤 틀에 갇히기 쉽다는 점입니다. 닫힌 세계인 한국 성우계는 더 그렇고 일본 성우계 역시 미디어 노출이 많지만 결국 오타쿠 시장에서 소비가 된다는 점이 그러한 성향을 띄게 만들지 않나 싶어요. 예전부터 성우들과 작업해온 토미노도 일본 성우계에 일침을 놓은 적이 있고, 미야자키 역시 비슷한 관점에서 성우를 기용하지 않으려 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바람이 분다를 넷플릭스에서 일본어와 한국어 더빙 모두 보았습니다. 작업 자체가 다른 관점에서 이루어졌다보니 서로를 비교해보는 것이 꽤나 유익했습니다.
    21.01.25 01:10
    근데 저런거 보고 어설프게 성우 안쓴다고 하는거 보면 그냥 무슨 생각인가 싶을때가 많음 어디까지나 전문분야라는게 있고 배우의 발성이랑 성우의 발성은 방향성이 다르니까... 뭐 신카이 마코토처럼 오디션으로 뽑고 연기지도를 충실하게 한다던가 하면 좋은 결과물이 나올때도 있지만 대부분은 안 좋은 쪽으로 나오니까 유희왕도 초반에 발연기로 욕좀 들었고 카라스 주인공이라던가 우리나라 사례로는 원더풀데이즈나 너의이름은 더빙판 같은거...
    21.01.25 01:19
    (190955)

    117.111.***.***

    루리웹-1790736585
    그건 그냥 감독이 일 못한거. | 21.01.25 01:27 | | |
    최봉근
    남들이 그렇게 한다고 지들도 따라서 하는거 보고 뭐라하는거임 | 21.01.25 01:30 | | |
    (2876499)

    124.63.***.***

    ㅋㅋㅋ
    21.01.25 01:21
    828
    (4731503)

    223.62.***.***

    ㅋㅋ하야오가거ㅏㅇ은거장이다ㅋㄱ안노를 저리부른급이고
    21.01.25 01:24
    828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사실상 스승과 제자 관계. 바람계곡의 나우시카에서 거신병 나오는 장면을 안노가 그린 거야 이미 유명한 거고 | 21.01.25 01:27 | | |
    (190955)

    117.111.***.***

    828
    안노: 까라면 까야지 ㅅㅂㄱ | 21.01.25 01:29 | | |
    안노 : 엝
    21.01.25 01:29
    에바에 타라고 강요당하던 신지의 마음을 이해하게 된 안노였다
    21.01.25 01:35
    와 겁나잘했네 성우가한줄
    21.01.25 01:43


    1






    글쓰기
    공지
    스킨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180 전체공지 맥심 게시판 배너 공모전을 개최합니다!!! 8[RULIWEB] 2021.02.24
    48851482 공지 게시판 배너 모집 관련 (157) _smile 58 168848 2020.09.19
    48135112 공지 유머 게시판 통합 공지 _[RULIWEB] 21 191230 2020.07.29
    BEST 목숨걸고 한국온 일본인.jpg (85) 루리웹-1863647223 122 21523 13:41
    BEST 국민연금 근황.JPG (117) 고양이키우고싶다 160 26548 13:34
    51060707 잡담 RallyGoRound 1 14:09
    51060706 잡담 정코코씨 1 14:09
    51060705 유머 와이에프 6 14:08
    51060704 잡담 퍼리부랄 5 14:08
    51060703 유머 루리웹-2422910568 26 14:08
    51060702 잡담 동동- 6 14:08
    51060701 유머 루리웹-4681288687 19 14:08
    51060700 잡담 똥개 연탄이 29 14:08
    51060699 잡담 베네치아의 약물상인 6 14:08
    51060698 유머 LigeLige 37 14:08
    51060697 유머 ㅡ_-ㅗ 17 14:08
    51060696 유머 스키피오 아프리카누스 1 31 14:08
    51060695 유머 미야오미야 22 14:08
    51060694 유머 루리웹-1863647223 4 111 14:08
    51060693 유머 이세계멈뭉이 1 94 14:08
    51060692 잡담 유게읽어주는남자 58 14:07
    51060691 잡담 똥개 연탄이 2 36 14:07
    51060690 잡담 Ledax 3 86 14:07
    51060689 잡담 굿거리장단 54 14:07
    51060688 잡담 bitsable 39 14:07
    51060687 잡담 저멀리떠나고싶다 23 14:07
    51060686 잡담 하루하나 76 14:07
    51060685 유머 루리웹-5776265531 2 127 14:07
    51060684 게임 키타자와 시호 67 14:06
    51060683 게임 자본주의의종말 1 124 14:06
    51060682 게임 LucifelShiningL 35 14:06
    51060681 잡담 시키쥬리p 35 14:06
    51060680 유머 asfadsfasd 147 14:06

    글쓰기 14468568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