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유머] 아내가 너무 이해가 안됬던 남편 . JPG [23]



[광고]
글꼴

35105bbdecb3e66e31251209.jpg

 

 

 



댓글 | 23
1


BEST
여보 이거 봐봐 이 프로그램키면 당신꺼에 좋아요 자동으로 찍힌다?
19.11.19 23:26
(4040617)

110.8.***.***

BEST
그걸 또 왜 들켰어...
19.11.19 23:17
BEST
안누르는거보다 못한 선택 ㅋㅋㅋㅋㅋ
19.11.19 23:16
BEST
여보 내가 게시글 올린 시간에 애들 봐주고 있지 않았어?
19.11.19 23:27
(4234715)

119.198.***.***

BEST
BB가 좋아요 1를 보냈습니다.
19.11.19 23:31
BEST
안누르는거보다 못한 선택 ㅋㅋㅋㅋㅋ
19.11.19 23:16
(4040617)

110.8.***.***

BEST
그걸 또 왜 들켰어...
19.11.19 23:17
BEST
Siare
여보 이거 봐봐 이 프로그램키면 당신꺼에 좋아요 자동으로 찍힌다? | 19.11.19 23:26 | | |
BEST
Siare
여보 내가 게시글 올린 시간에 애들 봐주고 있지 않았어? | 19.11.19 23:27 | | |
(1063715)

121.133.***.***

Siare
슬퍼요나 화나요 같은거 눌러야 되는 글에 좋아요만 달아서?" | 19.11.19 23:37 | | |
(274925)

210.113.***.***

Siare
글이 게시되자마자 귀신같이 좋아요가 찍히는데 당연히 이상하지;;;; | 19.11.20 00:47 | | |
(4040617)

110.8.***.***

BAYONETTA
올라오자마자 달 수 있으면 시간지연같은거 범위내 랜덤변수로 해두면 됐잖아...ㅠ | 19.11.20 01:15 | | |
Siare
저럴줄 몰랐던거지 걍 곧이곧대로 좋아요만 누르면 될줄알았던거임 프로그래머란 원래 그런사람들이라... | 19.11.20 01:38 | | |
와 남편분 개쩔어
19.11.19 23:17
(4234715)

119.198.***.***

BEST
BB가 좋아요 1를 보냈습니다.
19.11.19 23:31
(3708132)

175.213.***.***

Ero L
이 BB는 어느 BB인가 슈뢰딩거의 BB | 19.11.19 23:49 | | |
아내가 말한것 : 내가 글을 쓰면 좋아요를 눌러줘. 남편이 이해한것 : 아내가 글을 쓴다. -> 내 계정으로 그 글에 좋아요가 달리게 한다.
19.11.19 23:38
인공지능 최대장벽은 여자언어일듯
19.11.19 23:42
(5126479)

59.171.***.***

프렌치또스뜨
뭔 여자언어야 그냥 감정표현이지 | 19.11.19 23:51 | | |
(3501790)

221.147.***.***

프렌치또스뜨
아내가 말한것 : 내가 무슨일은 하고 어떤 하루를 보내는지 관심을 가져줘. 남편이 이해한것 : 귀찮타... 오토나 돌리자. | 19.11.20 05:45 | | |
프렌치또스뜨
실제로 화용론이 자연언어처리 쪽에서 많이 연구된다던데 | 19.11.20 08:52 | | |
(1355259)

182.216.***.***

화난글에도 좋아요 누르니 빡친듯 ㄷㄷ
19.11.19 23:53
19.11.20 01:37
(382248)

27.113.***.***

유게는 단체로 치매가 있는건지 매번 올라왔던 유머를 몇번이나 올리는건지....
19.11.20 04:43
(3501790)

221.147.***.***

이건 남편 99% 잘못했네...
19.11.20 05:41
(4840894)

61.76.***.***

프로그래머 남편은 시키면 시키는대로 해서 적응하면 편하다는 아내글 생각나네
19.11.20 07:10
(4840894)

61.76.***.***

하만칸
나는 프로그래머의 아내이다. 결혼한지 2년이 되었다. 오늘 남편과 나는 근사한 식당에 가서 맛있는 식사를 했고, 꽃다발도 선물로 주었다. 공대생 혹은 프로그래머는 보통의 여자들에게 인기 없는 부류의 사람일 수 있다. 부드러움, 따뜻함, 이해심을 느끼기 어렵고. 공감력 제로. 차갑고 논리적인 사람이라는 인상을 준다. 그래서 소개팅 후에.. 몇 번 만나보고나서.. 아 별로야…. 이 사람 자상하지 않아. 하고 만남을 그만두는 사람들 이야기를 들으면 한숨이 지어진다. 사실 프로그래머의 아내, 여자친구로 있는다는 것은 아쉬운 때도 있겠지만. 매우 매력적인 자리이다. 일례로, 집에서 쿵. 하는 굉음이 나며 내가 아야! 하는 비명을 질렀다고 하자. 남편은 들여다보지도 않고 하던 일 계속 한다. 못들은 것이다. 뭐…. 자상함이고 배려심이고.. 뭔가 꼬인 마음이 있거나 한 것이 아니다. 무언가에 집중해있어서 단지 못들은 것 뿐이다. 실수가 많은 나는 자주 다친다. 부딪히고 까지고 지금도 발목 타박상을 입어 근육파열로 붕대를 감고있다. 그런 내가 어디가 아파하면.. 교제할 시절의 남편은 슬쩍 보고 지나갔다. 아무것도 아니네.. 라고 생각한 것이다. 나는 서러웠다. 죽을 병이 아니어도.. 여자는 공감 받고 싶고, 위로 받고 싶다. 몇 번의 아쉬움 끝에. 나는 이야기를 했다. 나: 오빠. 내가 아플 때 걱정해주면 안돼? 남편: 나 걱정해. 걱정하는데? 아~ 걱정된다. 나: 아니 그거 말고 정말 진심으로 걱정하면 안돼? 남편: 아니 뭐!! 그게 도대체 어떻게 하는건데? 나: 순간 고민…. 나라면…. 이렇게 하겠어. 으~~ 어떡해.. 괜찮아? 그 이후로 오빠는. 단 한번도 레파토리가 바뀌지 않은 채. '으. 어떡해. 괜찮아?' 를 기계적으로 해준다. 단 한번의 응용도 없었고 순서가 바뀐 적도 없다. 하지만 나는 내가 원하는 걸 얻었다. 공감의 말… 여자는 요구가 어렵다. 알아서 해주길 원한다. 기념일엔 알아서 꽃다발 사줬으면 좋겠고.. 알아서 케잌 사왔으면 좋겠고.. 알아서 데려다줬으면 좋겠다. 은근히 기대하고.. 기대대로 안 되면 실망한다. 그래서 혼자 삐지고 툴툴댄다. 하지만 남자입장에서 말 안 하고 꽁하고 있으면? 절대 모른다. 절대적 남초 집단에서 퀴즈와 과제로 밤을 꼴딱꼴딱 새는 남자집단에서 그런 여자 마음을 알리가 없다. 헛된 기대 금지. 그들이 특별하게 차가운 인간인 것이 아니다. 그들은 단지 모를 뿐이다. 프로그래머랑 사귄다는 것은 이런 점에서 그 매력을 십분 발휘한다. 그들의 습득력은 정말 놀랍다. 코딩을 해주면 정말 그것대로 반응한다. 그래서 나는 이런 저런 코딩을 한다. 오빠. 집에 들어오면 나한테 인사를 해. 오빠. 결혼기념일에는 꽃을 사줘. 오빠. 음식점에서 음식이 나오자마자 혼자 먹지 말고. 한번쯤 나 한입 먹여줘. 이럴 땐 이렇게.. 저럴 땐 저렇게. 몰라서 그렇지. 코딩해주고 그게 이해가 되면 그대로 해준다. 그래서 뿌듯함까지 느낄 수 있다. 하루종일 컴퓨터와 대화하며 논리적 사고가 익숙해있는 남편과 이야기할 때면 가끔 기계랑 대화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들 때가 있다. 하지만 기계의 장점이 있다. 예상이 가능하다. 남편은 가끔. 집에 신나서 달려온다. 혜란아! 내가 오늘 하루종일 한게 뭔줄알아? 봐봐. 여기 이렇게 누르면 폴더가 스르륵 커지지? 이거 내가 한거야! 멋지지? 사실 그 폴더가 스르륵 커지든 화들짝 커지든 아니면 안 커지든. 나는 별로 관심도 없고.. 변화도 모르겠는데.. 그들의 기쁨의 원천은 자신이 이룩한 결과물에 대한 인정이다. 이럴 땐 활짝 웃으며 멋지다!! 어떻게 이런 걸 다 했어? 라고 해주면 또 신나서 달려나간다. 그러므로 결론은? 프로그래머. 꽤 괜찮은 남편감이다. 아니, 훌륭하다. 다른 직업만큼 술약속도 없고. 가정적이며 열정적이다! 그러니까 공대생. 프로그래머의 매력을 느껴보기 전에.. 섣불리 여자 맘 모른다고 차버리지 말자. 그들은 순수한 것이다. 단지 그 순수함에 하나씩 코딩을 해주면 된다. 그러면 100퍼센트 완벽한 남자친구. 남편이 될 수 있다. 남편 최고! | 19.11.20 07:22 | | |
(5065745)

118.39.***.***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제딴에는 로리를 기분 좋게 해 주려고 쓰리섬을 연출하고 있었으나 이는 오히려 역효과로 공포를 불러왔고 그 직후에 로리가 본 것은 섹♡ 와중에 태연하게 다른 방에서 실험을 하고 있는 또 다른 분신이었다. 닥터 맨하탄이 자기를 위해준다는 말에도 심각한 회의를 품게 된 로리는 약병을 그에게 집어던졌으나 약병은 그의 몸을 통과하여 날아간다. 몇 번이나 연속으로 비인간적인 현상을 목격한 로리는 질색하여 결국 가출하고 만다. 분신 하나가 로리를 붙잡으려 하는 와중에도 또 다른 분신이 무심하게 약병을 원상복구시키는 장면을 보고 있노라면 독자들조차 질려서 할 말을 잃을 정도. - 닥터 맨하탄(나무위키 중)
19.11.20 10:53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777 전체공지 '프로젝트 O2' 발표회 실황 8[RULIWEB] 2019.12.14
33390955 공지 유머 게시판 통합 공지 _[RULIWEB] 361 3192645 2017.04.29
힛갤 24년만에 공개 된 김재규 옥중일기.jpg (45) 영화덕후 86 14308 05:16
힛갤 이재용의 첫경험 .jpg (45) 영화덕후 57 16784 05:13
45213867 유머 어린이난동꾼 12 06:51
45213866 감동 voidall 24 06:51
45213865 잡담 베즈곰팅 18 06:51
45213864 게임 전기포트 40 06:50
45213863 유머 영화덕후 85 06:50
45213862 유머 영화덕후 17 06:49
45213861 유머 아르하나즈 19 06:49
45213860 잡담 kimmc 29 06:49
45213859 잡담 을지로종로일대직장인점심 58 06:48
45213858 잡담 初音♥ミク 37 06:48
45213857 잡담 7인의 미치광이 26 06:48
45213856 게임 하즈키료2 39 06:47
45213855 애니/만화 probome 28 06:47
45213854 잡담 캐럴 31 06:47
45213853 잡담 무뇨뉴 58 06:47
45213852 잡담 바보발견 2 47 06:46
45213851 잡담 Loli pet 89 06:45
45213850 잡담 루리웹-2276767010 76 06:45
45213849 잡담 토피넛 51 06:44
45213848 잡담 마스터군 57 06:44
45213847 잡담 영화덕후 77 06:44
45213846 잡담 dfghdfgh 99 06:44
45213845 유머 하즈키료2 214 06:42
45213844 유머 영화덕후 270 06:42
45213843 잡담 니미핸드릭스 189 06:41
45213842 애니/만화 하즈키료2 108 06:41
45213841 잡담 창세계 3 111 06:41
45213840 유머 루리웹-8886961470 3 204 06:41

글쓰기 9954534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