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게시판

[사회] 암 투병 9세 소년, 갓 태어난 여동생과 기적같은 ‘마지막 포옹’ [9]





[광고]

“엄마 아빠가 울 수 있는 시간은 단 20분 뿐이에요, 동생들을 돌봐야 하잖아요”

배일리는 죽는 순간까지도 엄마 아빠와 동생들을 먼저 생각했다.


오랫동안 말기 암과 싸워온 9살 소년이 숨을 거두기 전 새로 태어난 자신의 여동생을 꼭 안아주었다. 그리고 부모님께 자신 때문에 너무 슬퍼하지 말라는 말을 남기고 떠났다.
2016년 여름, 영국 브리스톨에 사는 배일리 쿠퍼에게 처음 병이 찾아왔다. 같은 해 9월 정밀 검사를 받은 배일리는 비호지킨림프종(Non-Hodgkin lymphoma) 진단을 받았다. 이는 우리 몸의 면역체계를 구성하는 ‘림프 조직’에 생기는 악성 종양 중 하나로 희귀 암에 속한다.
암 발견 당시 이미 3단계였지만 화학용법과 스테로이드치료, 줄기세포 이식 등 온갖 수단과 방법을 동원했다. 가족들은 배일리가 회복할 거란 희망을 놓지 않았다. 실제로 지난해 2월 병이 차도를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7개월이 지나 다시 그림자를 드리웠다. 종양 덩어리는 배일리의 가슴과 폐, 간, 복부로 빠르게 전이됐다.
하지만 배일리에겐 암과 싸워 살아 남아야 할 간절한 이유가 있었다. 곧 태어날 여동생을 안고 이름을 지어주고 싶어서였다. 아들의 바람대로 엄마 레이첼은(28)은 지난해 11월 딸을 낳았고, 베일리는 기다렸던 동생에게 ‘밀리’라는 이름을 지어줄 수 있었다.
아빠 리(30)와 엄마는 “우리는 아들이 이토록 오랫동안 버텨낼수 있으리라 생각하지 않았다. 의사들도 동생을 보기 전에 떠날 것이라고 말했다. 아마 배일리는 동생 밀리와의 만남을 간절히 마음에 두고 있었던 것 같다”면서 “많이 힘들었을텐데도 갓 태어난 동생에게 오빠로서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해 주었다. 기저귀 갈기, 목욕시키기, 노래 불러주기 등 항상 동생을 살뜰히 보살폈다”고 안타까워 했다.
기쁨도 잠시, 배일리는 동생을 만난 뒤 급격히 야위기 시작했다. 크리스마스 이브날 아침에 이별의 순간이 찾아왔다. 엄마 아빠는 떠나야하는 아들의 손을 꼭 붙잡고 “힘든 치료를 버텨줘서 고맙다”며 “이제 가야할 시간”이라고 작별인사를 했다. 그 순간, 배일리의 눈에서 한 줄기 눈물이 떨어졌고 고요한 정적이 흘렀다. 그리고 배일리는 눈을 감았다.
지난 6일 수백명의 사람들이 배일리의 장례식에 참석해 애도를 표했다. 아빠는 “베일리는 자신의 장례식날 몇가지 물건들을 준비해 달라고 부탁했다. 대부분이 자신은 한번도 가져 본 적이 없는, 어린 동생을 위한 물건들이었다. 아들은 자신이 죽게 될 것이란 걸 알고 남겨질 다른 남동생 라일리(6)를 위한 선물을 고른 것이다”라며 떠나는 순간까지 가족들을 생각한 아들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댓글 | 9
1


BEST
동생의 탄생을 보고 건강도 더 좋아졌으면 했는데 안타깝네요..
18.01.13 19:48
(145669)

121.159.***.***

BEST
완전 영화같은 내용이네요 ㅠㅠ
18.01.13 19:52
ㅠ.ㅠ
18.01.13 19:37
(1247519)

112.186.***.***

9살 소년의 집념이 대단하군요 ㅜㅜ 흑
18.01.13 19:48
BEST
동생의 탄생을 보고 건강도 더 좋아졌으면 했는데 안타깝네요..
18.01.13 19:48
(145669)

121.159.***.***

BEST
완전 영화같은 내용이네요 ㅠㅠ
18.01.13 19:52
(763933)

58.233.***.***

ㅜ.ㅜ...
18.01.13 19:55
너무 마음이 아프네요..ㅜ.ㅜ
18.01.13 20:41
(858444)

175.244.***.***

밀리...누구보다 축복받은 아기가 되기를...
18.01.13 21:29
(4702346)

175.211.***.***

왜 이런 애들을 데리고 가는거야ㅜㅜ
18.01.13 22:04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
18.01.15 02:44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공지
스킨
ID 구분 제목 게시판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11 전체공지 데스티니 가디언즈 8[RULIWEB] 2018.10.10
2515943 축구 스포츠 정보 공허의 강슬기♥ 44 20:05
2515942 축구 스포츠 정보 던킨도너츠 103 20:02
2515941 정치 사회/정치/경제 정보 레이팡 3 273 19:54
2515940 정치 사회/정치/경제 정보 레이팡 2 133 19:54
2515939 정보 방송/연예 정보 레이팡 2 195 19:54
2515938 야구 스포츠 정보 공허의 강슬기♥ 185 19:54
2515937 축구 스포츠 정보 초강대국 343 19:51
2515936 스포츠 스포츠 정보 YongMun 26 19:51
2515935 정치 사회/정치/경제 정보 YongMun 36 19:50
2515934 경제 사회/정치/경제 정보 YongMun 71 19:50
2515933 정보 방송/연예 정보 프로테인먼트 438 19:47
2515932 정치 사회/정치/경제 정보 런철수 514 19:47
2515931 정보 영화 정보 블루보틀 200 19:47
2515930 사회 사회/정치/경제 정보 르브론 제임스 462 19:44
2515928 사회 사회/정치/경제 정보 먹는약 698 19:39
2515927 사회 사회/정치/경제 정보 런철수 3 935 19:36
2515926 사회 사회/정치/경제 정보 ( ಠ_ಠ) 5 412 19:36
2515925 사회 사회/정치/경제 정보 초강대국 233 19:34
2515924 사회 사회/정치/경제 정보 짱구싸이언스 480 19:29
2515923 정치 사회/정치/경제 정보 다다다 1 1264 19:23
2515922 사회 사회/정치/경제 정보 우심빠할 192 19:20
2515921 예고편 영화 정보 루리웹-911 1 1173 19:18
2515920 정치 사회/정치/경제 정보 굳건이 180 19:18
2515919 정치 사회/정치/경제 정보 런철수 2 1734 19:17
2515918 사회 사회/정치/경제 정보 지금곧갈께 2 864 19:14
2515917 사회 사회/정치/경제 정보 루리웹-911 5 1447 19:12
2515916 정치 사회/정치/경제 정보 지금곧갈께 373 19:11
2515915 정치 사회/정치/경제 정보 르브론 제임스 693 19:08

글쓰기 1464224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