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게시판

[내사진] 밝고, 건강하게 살고싶은 나 [90]





[광고]

갑자기 알람이 많아졌다 싶었더니 오른쪽을 갔었네요.

제가 입원해 있었을 때 루리웹을 많이 보기도 했고(지금도 그렇지만 ㅎ), 보다보니 육체적으로든 정신적으로든 아픈 분들이 많이 보이길래 그 분들도 의지를 가지고 치료하면 좋아질 수 있다는 희망을 전해드리고 싶었습니다.

수혈팩 맞을땐 블러드본 생각나기도 했었는데, 헌혈하시는 분들께 지금도 고마운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당신의 싱싱한 피, 나의 체력으로 대체되었다. 고맙습니다 휴먼"

아프신 많은 분들이 건강해져서 병원갈 일 없어지길 바랍니다. 

건강하게 덕질하세요~

 

------------------------------------------------------------------------------------------------------------------------------------

 

 

입원해 있었을 때 "인터넷에 내 흔적을 남기고 싶다."라고 생각했었는데, 막상 흔적 남기고 죽으면 슬플 것 같아 "퇴원하고 나아지면 기쁘게 사진을 올리자."로 생각이 바뀌었었습니다.

지금이 그런 것 같아 기쁜 마음으로 사진을 올려볼까 합니다 ㅎㅎ

20190421_232822.jpg

 항암치료 받을 때의 모습입니다. 이 때 든 생각이 "암이라 다행이지, 탈모로 머리카락 빠졌으면 끔찍했겠네."라고 생각했었습니다.

어느 정도냐면 그냥 손으로 뽑으면 머리카락, 겨드랑이, 거기털 등등 그냥 쭉쭉 뽑힙니다.(눈썹은 왜 안 빠지나 모르겠네요. 설마 탈모해결의 비법이 눈썹에??!) 

삭발해도 잔털이 싹 빠지기때문에 빠지는 시기엔 침대시트, 베개커버 매일 바꿉니다. 

제 담당 교수님도 암은 막아도 본인의 탈모는 막지 못하였죠.

 

20190421_231029.jpg

 마스크를 벗고 모자를 착용한 모습입니다.(친구들과 놀러갔을때인데 저 뒤의 술은 제가 마시지 않았습니다.)

이 때 스테로이드약만 12알, 다른 약 다 합치면 하루에 30알 가까이 먹었습니다. 얼굴은 스테로이드 부작용 중 하나가 얼굴 부종입니다.

이 때까진 그래도 얼굴이 빵빵한게 나름 귀엽게 볼 수도 있었죠 ㅎㅎ

 

20190421_232837.jpg

 이 때가 가장 상태가 안 좋을 때 였는데, 몸무게가 75KG정도로 제 평생 가장 몸무게가 나갔던 때입니다.(멀리서 어머니와 찍은걸 확대해서 화질이 안 좋네요.)

얼굴이 호빵맨처럼 터질려고 했었네요. ㅎㅎ

 

이 후 1년 4개월가량 입퇴원을 반복하던 항암, 방사선 등 치료를 마치고(입원은 300일가까이 했습니다.), 담당교수님이 "더 이상 입원 안 해도 될 것 같다고 히크만 카테터(약물 주입 및 채혈을 위해 정맥에 삽입하는 관/주사를 워낙 많이 맞고, 항암제는 기계를 통해 정확히 용량이 들어가야되서 관을 오른쪽 가슴에 박습니다. 씻을때마다 가리고 씻고 조심해야 되서 무지 귀찮습니다. 삽입부위에 가려움 생기면 미치죠.) 빼고 가라."고 했을때 그 관을 빼고 나오면서 어머니 손을 잡고 울었었습니다.

"다신 입원하지 말자."란 다짐을 했었네요 

 

나와서는 등산을 다녔습니다.

봄부터 가고(찍은 셀카가 없네요.)

 

20190421_232857.jpg

 여름에도 가고,(이 때 인중에 난 여드름 터트렸다가 상처가 번져서 저러고 찍어봤습니다. 아직 면역력이 다 안 돌아왔을때라 망할 상처가 한 달을 가길래 앞으로 절대 여드름 안 터트린다."란 생각을 했었습니다 ㅎㅎ)

 

20190421_232913.jpg

 중간에 지스타보러 부산을 갔었고,(해변에서 점프샷 많이 찍던데, 저는 암세포가 제 뼈를 녹여서 몸 전반적으로 뼈가 안 좋아서 달리기, 점프를 못합니다.)

휠체어 안 타고, 제 발로 걸어다닐 수 있는 것만으로도 다행이죠.

키 큰 거 자랑한다는 느낌이라 찍어봤습니다. ㅎㅎ

 

20190421_232929.jpg

 겨울에도 등산을 갔었고,(등산복을 입고 등산을 간 건 처음이였네요)

 

20190421_233916.jpg

 다시 봄이 왔고, 이번주에 가장 최신으로 찍은 셀카입니다. 이 날 돈까스를 사 먹었습니다 ㅎ

 

입원해 있으면서 루리웹을 하루에 10시간 정도는 본 것 같습니다. 거의 모든 게시판을 다 봤었고, 그 때 당시 '인왕'을 할 때라 인왕게시판에 올라오는 모든 글을 봤었습니다.(350시간정도로 제가 가장 오래한 게임입니다. 소울풍 게임은 다 좋아합니다.)

힘들고 아플때마다 루리웹을 보며 "건강해져서 덕질을 해야지."라고 생각을 한 건 아니고, 아프면 호출버튼 눌러서 "간호사!!! 진통제!!!"죠. 

뿅뿅성 진통제면 왠만한 고통은 다 견뎌집니다 ㅎㅎ

 

그냥 루리웹을 하다보니 육체적으로든 정신적으로든 아픈 분들이 보이면서 그 분 고민글에 댓글 달아주고 그랬는데, 아픔은 실력있는 믿을만한 의사와 본인의 치료의지만 있으면 해결되니(물론 죽었으면 귀신되서 담당교수님 찾아가려고 했습니다. 암으로 인한 것도 상당히 아픈데, 치료하는 것도 미칠듯이 괴롭습니다.) 다들 긍정적으로 생각하며 살아가셨으면 합니다.

제가 20대 중반에 암 확진받고, 30대 중반인 지금까지 병원을 다니고 있고,(평생 다녀야 될 것 같네요.) 최근 몇년간 가장 고생을 하긴 했는데, 

그래도 버티는건 역시 긍정적인 마인드 덕분이네요 ㅎㅎ

암 확진받고 "죽을 수도 있겠구나."라고 생각했었다가, 언젠가부터 받아들이기로 했습니다. 

그러고 나선 "내가 왜 아프게 되었나?"가 아니라, "내가 건강하려면 무엇을 해야되나?"로 바뀌게 되었네요.

루리웹 유저분들도 아프지말고, 건강하게 덕질하셨으면 합니다.

20190421_232803.jpg


 



댓글 | 90
1


(514119)

221.167.***.***

BEST
저도 10년 전 암 말기 판정 받고 내 자신과의 싸움 했던 사람입니다. 당신을 응원 합니다. God bless u.
19.04.22 07:40
BEST
보기좋네요.. 저는 두개골 절제술을 받아야했을정도로 심하게 뇌진탕 뇌출혈이 와서 의식없다가 깨어낫고 여러가지 호스꼽고 연명하다 미음에서 죽으로 죽에서 밥으로 밥에서 혼자숟가락을 드는걸로 휠체어에서 걸어다니는걸로 혼자샤워할수있는걸로 등등 진짜 갖난애가 걸음마부터 다시하는것처럼 해서 지금 후유증과 불치병을 남겼지만 자영업하며 일상생활 지장없이 아주 잘하고있답니다. 병원에서도 기적적인 회복수준이라했을정도였었네요. 당시 싸이월드에다 매일 병상일기를쓰고 매일 자기전기도하고 울기도하다가 매일 하루하루 긍정적으로 명을 이어갔던게 기억납니다. 부모님을 볼수있음에 감사하고 창밖을 볼수있음에 감사하고 날씨가 좋아서 감사하고 먹을수있어감사하고 등등 정말 아무것도 아닌것들에 대해 항상 감사함을 가지고 신이란 신들에게 다 기도했죠.. ㅎ.. 제 여담이 너무길었네요 건강한 모습과 말씀하신 덕질 앞으로도 보고싶네요. 행복하세요.
19.05.01 19:00
(5193974)

223.38.***.***

BEST
왜 읽는데 울컥하는걸까요..
19.04.22 05:55
(8597)

210.105.***.***

BEST
저도 올해초 백혈병 판정받고 치료중인데 이렇게 암투병하는 내용을 보면 마음이 짠해집니다. 부디 완쾌하시고 즐거운 게임 많이 즐기시기 바랍니다.
19.05.01 16:57
(1302638)

118.37.***.***

BEST
이렇게 완쾌되어가는 모습을 보니 희망이 생기네요 저는 림프종 진단받고 5월에 항암 들어갑니다. 다행히도 거의 완전초기라 수술까진 필요없고 6개월동안 8차례 부작용이 거의 없는 항암치료만 하면 될 거 같다고 의사선생님이 그러시는데 그래도 많이 깜짝놀랐습니다. 이렇게 심각한 상황에서도 극복하신 분도 계신데 저라고 낫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열심히 치료받으시고 완치판정 받으시길 바랍니다. 저도 힘든 여정 극복하려 노력하겠습니다.
19.05.01 16:48
(1247508)

125.128.***.***

예전 입원때 생각나네요.4일마다 바꾸는 혈관주사던가 한달쯤이면 주사부위찾는것도 일이고 많이놔서 손등놓는것도 안먹히는데 간호사언니가 실수까지해 몇번씩 다시 놔야할때 ㄷㄷㄷ 병원갈일없는게 최곱니다.
19.04.22 02:52
kjh1208
저희과는 대부분 장기환자라 입원하면 주사자리 몸에 박아놓고 시작합니다 ㅎ 손등쪽은 밥먹기도 거슬리고 짜증나죠 병원은 쭉 가야되고, 입원만 더 안 했으면 합니다. 건강이 최고죠. | 19.04.22 07:30 | | |
kjh1208
보통 PICC 나 CVP(중심정맥관) 삽입을 많이 하죠 요즘 ㅎ | 19.05.01 22:08 | | |
(1349108)

125.129.***.***

고생하셨습니다~~~그래도 시간은 가더라구여^^ 저두 일년정도 병원생활을 해봐서 그마음 너무 잘알죠 앞으로 좋은일만 있을겁니다 그죠??^^
19.04.22 03:50
뽕추니
병원에 있을땐 하루가 참 안 가는데. 나오니 1년이 금방가네요 ㅎ 지금도 아무 생각없이 살고 있어서 즐겁게 살고 있습니다 ㅎ | 19.04.22 07:33 | | |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19.04.22 04:05
테리의철권여고
아파서 죽은 사람도 여럿봐서 저정도면 충분히 건강하죠 ㅎ 테리님 글도 자주 봤는데 하시는 일 다 잘되시길 바랍니다. | 19.04.22 07:36 | | |
(5193974)

223.38.***.***

BEST
왜 읽는데 울컥하는걸까요..
19.04.22 05:55
모노키키
나름 유쾌하게 쓴다고 쓴건데. 그랬나보군요;; 전 멘탈하나로 살아온 사람이라 괜찮습니다 ㅎ | 19.04.22 07:38 | | |
지금도 앞으로도 쭉 건강하실겁니다.
19.04.22 06:08
반숙후라이
가장 원하는건데 그래야죠 ㅎㅎ 등산가려고 일어났습니다 | 19.04.22 07:39 | | |
(2899677)

117.111.***.***

쾌차만 남앗습니다. 다음에 뵈요!
19.04.22 07:06
장학사
다른 분들도 힘든 일 잘 극복하시라고 한번정도 올려본거라 또 올리진 않을것 같습니다ㅎ 인터넷에 인증 남기고 하는건 위험하다 생각했어서 글 지울지도 모르겠네요 ㅎ | 19.04.22 07:44 | | |
(59705)

175.223.***.***

장학사
개굿 | 19.05.02 02:17 | | |
(514119)

221.167.***.***

BEST
저도 10년 전 암 말기 판정 받고 내 자신과의 싸움 했던 사람입니다. 당신을 응원 합니다. God bless u.
19.04.22 07:40
reuno
말기면 저보다 더 아프셨을텐데 어느 정도의 고통인지 상상이 안 되네요... 인생이 자신과의 싸움의 연속이죠. reuno님도 더 건강하게 사시길 바랍니다. | 19.04.22 07:48 | | |
(260088)

223.39.***.***

좋은 사진 보여주셔서 감사합니다. 덕분에 평범한 일상이 시작됨에 감사를 느끼게 되네요. 건강하고 행복한 하루하루가 모여서 즐거운 일생이 되시길 기원합니다.
19.04.22 08:43
게레로S
평범한 일상의 소중함은 군대에서 먼저 느끼긴 했는데, 평범하게 사는 것도 쉽지않네요 노력하며 즐겁게 삽시다~ | 19.04.22 13:46 | | |
이제 평생 건강하세요!! 응원합니다.
19.04.22 09:00
헤테로스피어
고맙습니다. 건강하게 덕질하세요~ | 19.04.22 13:47 | | |
(138092)

180.231.***.***

멘탈 갑 인정합니다. 언제나 즐겁고 행복한일들만 있으시길 기원합니다.!!
19.04.22 09:41
rumpsugar
입원해 있었을땐 짜증은 쉽게 났었는데, 우울한 적은 없었네요. 나와서 밝은 햇살 쬘수있는게 행복합니다 ㅎ | 19.04.22 13:48 | | |
너무 고생하셨어요^^// 앞으로는 꽃길만 걸으세요!
19.04.22 10:18
이제는커플시대
고맙습니다. 닉값하시며 행복하세요~ | 19.04.22 13:49 | | |
(4971173)

182.209.***.***

이제는 건강하게 멋진 삶을 누리시기 바랍니다 ^^ 화이팅!
19.04.22 10:38
(27823)

183.108.***.***

좋은 일만 있을거에요. 건강도 좋아지실거에요.
19.04.22 11:56
(351997)

211.36.***.***

이제 꽃길만 걸으세요!화이팅!
19.04.22 12:41
(88199)

112.172.***.***

행복하세요~!
19.04.22 13:10
다들 댓글 감사하며, 저 뿐만 아니라 다른 분들도 건강하게 즐겁게 사시길 응원합니다~
19.04.22 13:51
(99574)

110.70.***.***

응원합니다 힘내세요
19.04.22 15:20
행복하고 건강하세요
19.04.23 08:28
(941750)

58.231.***.***

앞으로도 건강하시고 행복하길 기도하겠습니다.
19.04.23 13:15
암이 완치됐길 바라며 고생하셨습니다.. 치료기간동안 하고 싶었던것 많았을텐데 하나씩하나씩 하시면서 재발하지 않게 관리잘하시고 건강하세요
19.04.23 13:34
(5197613)

112.218.***.***

웬만하면 댓글 안다는 사람인데 밝고 긍정적인 마인드에 한번 돌아보게 되고.. 얼마나 힘들었을까 생각하면서도.. 앞으로는 봄날만 있기를 기도합니다~
19.05.01 16:10
완쾌되시길 기원하고 기원하겠습니다~
19.05.01 16:13
(1302638)

118.37.***.***

BEST
이렇게 완쾌되어가는 모습을 보니 희망이 생기네요 저는 림프종 진단받고 5월에 항암 들어갑니다. 다행히도 거의 완전초기라 수술까진 필요없고 6개월동안 8차례 부작용이 거의 없는 항암치료만 하면 될 거 같다고 의사선생님이 그러시는데 그래도 많이 깜짝놀랐습니다. 이렇게 심각한 상황에서도 극복하신 분도 계신데 저라고 낫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열심히 치료받으시고 완치판정 받으시길 바랍니다. 저도 힘든 여정 극복하려 노력하겠습니다.
19.05.01 16:48
503out
저는 항암은 8차(한 번 입원에 짧으면 3주, 길면 6주)받고, 방사선 치료까지 해서 1년 4개월정도 걸렸는데, 원래 본인 수치에 따라 다른거라 항암제 잘 받고 제대로 작용하면 더 적게 걸릴수도 있습니다. 물론 더 길어질수도 있으니, 의사 지시 잘 따르시면서 힘내서 항암치료 받으시길 바랍니다! 다 잘 될 겁니다!!! | 19.05.01 17:44 | | |
(8597)

210.105.***.***

BEST
저도 올해초 백혈병 판정받고 치료중인데 이렇게 암투병하는 내용을 보면 마음이 짠해집니다. 부디 완쾌하시고 즐거운 게임 많이 즐기시기 바랍니다.
19.05.01 16:57
캐스트
본인이 의지를 가지고 의사 지시 잘 따르면서 치료 열심히 하시면 충분히 나으실 겁니다. 저도 입원해있었때는 쭉 저기압이었고, 그냥 핸드폰만 보면서 "나가면 뭐 사먹을까, 나가면 어떤 게임하고, 영화볼까" 하면서 치료 잘 받고 건강하게 퇴원해서 살 미래에 대해서만 생각했었습니다. 힘내시길 바랍니다!!! | 19.05.01 17:41 | | |
캐스트
저도 만성백혈병으로 4년차 치료중입니다. 저는 처음 1~2년 이 가장힘들더라구요. 그래도 주위분들과 힘내면서 열심히생활하면 건강해집니다! 언제나 밝은생각 좋은마인드로 같이 병을이겨냅시다! | 19.05.02 13:21 | | |
(1104063)

45.58.***.***

늙어 죽을 때까지 글 남기러 와주세요! 건강하게 밝게 행복하게 사세요.
19.05.01 17:03
희망을 나누는 좋은 글입니다
19.05.01 17:14
고생 많이하셨네요 ㅠ 첫줄 읽어보니 이제 퇴원하신거 같은데 쭉~ 재미있게 사시길 바랍니다 !!!
19.05.01 17:15
(1706888)

211.244.***.***

앞으로 더 건강해지시길 바랍니다.
19.05.01 17:34
(49636)

112.218.***.***

Good Luck!!
19.05.01 17:38
이처럼 희망을 갖고 사시니 분명 좋은 일이 있을겁니다. 응원합니다!!
19.05.01 18:06
(1794047)

222.239.***.***

긍정적인 마인드 배우고 갑니다!!
19.05.01 18:17
(3728746)

96.238.***.***

힘든일을 겪으셨군요! 음갤에서 뵌 닉이라서 반갑습니다. 이런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는 줄 몰랐어요. 이제 더욱 건강해지셔서 아무 걱정 없이 행복하게 사시길 바랍니다.
19.05.01 18:58
BEST
보기좋네요.. 저는 두개골 절제술을 받아야했을정도로 심하게 뇌진탕 뇌출혈이 와서 의식없다가 깨어낫고 여러가지 호스꼽고 연명하다 미음에서 죽으로 죽에서 밥으로 밥에서 혼자숟가락을 드는걸로 휠체어에서 걸어다니는걸로 혼자샤워할수있는걸로 등등 진짜 갖난애가 걸음마부터 다시하는것처럼 해서 지금 후유증과 불치병을 남겼지만 자영업하며 일상생활 지장없이 아주 잘하고있답니다. 병원에서도 기적적인 회복수준이라했을정도였었네요. 당시 싸이월드에다 매일 병상일기를쓰고 매일 자기전기도하고 울기도하다가 매일 하루하루 긍정적으로 명을 이어갔던게 기억납니다. 부모님을 볼수있음에 감사하고 창밖을 볼수있음에 감사하고 날씨가 좋아서 감사하고 먹을수있어감사하고 등등 정말 아무것도 아닌것들에 대해 항상 감사함을 가지고 신이란 신들에게 다 기도했죠.. ㅎ.. 제 여담이 너무길었네요 건강한 모습과 말씀하신 덕질 앞으로도 보고싶네요. 행복하세요.
19.05.01 19:00
(1280497)

121.166.***.***

한방울에실수
앞으로도 행복하시길 기원드립니다 | 19.05.02 13:12 | | |
앞으로 건강하고 행복하게 꽃길만 걸으시길!!
19.05.01 19:01
(1966266)

117.111.***.***

진심으로 멋지십니다 완쾌하시길 기도할게요
19.05.01 19:08
건강하셔서 앞으로 즐거운 덕질 평생 즐기면서 사시길 기도 할께요 진짜 멋지네요
19.05.01 19:32
(33367)

114.205.***.***

진정 인간승리다. 아프지 마세요
19.05.01 19:58
평생 아플거 다 아팠으니 이제 쭉~ 건강할 일만 남았네용 ㅎㅎ 좋은일만 생기길 바랍니다.
19.05.01 20:28
이 글을 보니 12년전 희귀난치병인 생소하고 생소한 모야모야병 확진 받고 수술 받았던 때가 생각나네요 수술 받고 방사선 감마나이프 치료도 받고 했었는데 이제는 많이 좋아졌습니다. 근이님도 항상 밝고 긍정적인 생각을 가지고 생활하시면 금방 건강해 지실거에요 앞으로 항상 건강하고 행복한 일들만 가득하길 응원할게요~~
19.05.01 20:42
긍정적인 마인드를 갖기에 많은 일들이 있으셨겠죠.. 앞으로도 화이팅 입니다!
19.05.01 20:50
(1248526)

121.141.***.***

좋은일만 생기길 바랍니다.///
19.05.01 20:59
글 감사합니다. 응원할게요. 힘내세요. ㅎㅎㅎ
19.05.01 21:01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19.05.01 22:18
거의 처음으로 댓글답니다 축하드려요 건강하세요 정말 축하드립니다 언제나 모두가 항상 건강했으면 좋겠습니다
19.05.01 22:19
(1257492)

122.45.***.***

빠른 쾌유 빌겠습니다. 항상 힘내세요.
19.05.01 22:40
(75013)

175.203.***.***

이제 꽃길만 걸으시길...
19.05.01 22:46
(5022610)

210.179.***.***

이 글을 보며..하루하루 감사하며 살아야겠구나 싶어지네요. 밝은모습 유지하시고 부디 좋은일만 있으시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19.05.01 23:01
(3095310)

211.109.***.***

글쓴이도 이 글을 보는 나도 우리 가족도 그리고 이 댓글을 볼 모든 유저분들과 그 가족들도 건강하길
19.05.01 23:37
(4526012)

211.107.***.***

행복하세요!
19.05.02 01:09
(4393)

49.174.***.***

제가 주변에 항암 치료하는거 지켜봐서 어느정도 힘든지는 대략 알 수 있었습니다. 정말 대단하십니다!앞으로 더 건강하길 바랄 뿐입니다!
19.05.02 01:11
건강하세요!
19.05.02 03:21
정말 관리 잘하셔야합니다. 저는 시한부 판정을 군전역후 23에 받고, 회복되고나서 삶을 소중함을 깨달았다고 생각하고, 즐겁게 살자는 마인드로 여행을 자주 다녔습니다. 몸에 무리가 많이 와서인지는 모르겠으나, 저는 지금 5년째 호흡기1급장애인으로 혼자서 샤워도 못하는 상황되버렸습니다. 건강할때 건강을 자만치 말고 다들 지키시기를 바랍니다.ㅠㅠ
19.05.02 05:54
저도 암투병 중인데 힘들어서 등산이나 어디 멀리가는걸 못하겠더라구요ㅠ 정말 대단하신거같습니다. 힘내서 둘다 쾌차합시다ㅠㅠ
19.05.02 06:07
쌈무요정
저는 케모포트 박은거 병원에서 물조심하란 말을 안해줘서 그냥 샤워하다가 염증생겨서 한번 빼고 반대쪽에 다시 박았네요 최근엔 갇호사가 주사 잘못놨다고 밤새도록 검사받고 ... 제가 있는 병원은 최근에 9시뉴스 나온 그 병원...이네요 | 19.05.02 06:11 | | |
(2084325)

211.228.***.***

하나님은 당신을 정말로 사랑하십니다. 저도 사랑해요~ 화이팅팅팅!!!♥
19.05.02 06:19
(1730913)

104.162.***.***

탤런트 주원씨 닮으셨어요 건강하세요!
19.05.02 07:25
긍정적인 마인드를 응원합니다. 건강하세요~!
19.05.02 08:37
(2228647)

39.7.***.***

건강하세요!
19.05.02 09:06
(3677547)

118.217.***.***

일면식도 없지만 건강하셨으면 좋겠습니다.
19.05.02 09:31
(880616)

222.109.***.***

지금도 앞으로도 꼭 건강하세요~ 응원합니다
19.05.02 09:40
(69238)

113.30.***.***

쾌유를 진심으로 빕니다. 힘내세요!
19.05.02 09:40
(4712046)

220.72.***.***

항상 건강하세요! 힘내시고요!!!!!
19.05.02 10:22
(242)

116.39.***.***

저도 얼마전 갑상선암 진단받고 수술해서 지금 4개월차 접어들고 있습니다 글쓴이나 저나 둘다 건강하게 벽에 똥칠전까지 건강히 살다 가길 바라 봅니다
19.05.02 10:31
(50)

121.137.***.***

힘내라 휴먼!! 응원합니다!!
19.05.02 11:02
긍정적인 마인드!! 모든걸 다 이겨내봅시다! 아자아자!!
19.05.02 12:16
멋있습니다
19.05.02 12:30
(738722)

183.104.***.***

10년뒤에는 덕후최전선에서 건강하게 덕질하고 있는 모습 기대해봅니다
19.05.02 12:45
(399698)

121.175.***.***

응원합니다.
19.05.02 13:17
(3622540)

106.244.***.***

병때문에 고생하시는분들이 많죠.. 건강할때 항상 감사한마음으로 몸관리 잘하면서 살아야겠다는 생각이듭니다 현재 몸에 무리가 많으신분들 또한 희망 잃지마시고 하루하루 건강한 마음으로 치료에 전념하시면 좋은결과 있으실거라 믿습니다 모두들 힘내시고 건강합시다~
19.05.02 13:51
고생 많이 하셨으니 이젠 꽃길 걷는 일만 남았습니다. 몸조리 잘 하시고 운동(등산)도 열심히...^^;; 앞으론 행복한 일들만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
19.05.02 16:49
이 게시글에 좋은 답글 단 사람들에게 무조건적인 비추 날린 사람이야 말로 암에 걸려 죽어야 될 사람입니다. 작성자님의 강한 정신력은 나약해 빠진 저로써는 엄청난 본보기가 되었습니다. 제 자신이 부끄럽네요 완치하시길 바랍니다.
19.05.07 07:09
(5017008)

112.151.***.***

언젠가 루리웹에서 다시만나요 꼭이에요
19.05.07 21:36
앞으로 쭉 건강하시길 꽃길만 걸으시길 기대해봅니다
19.05.12 12:42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86 전체공지 루리웹 '브라우저 알람' 설정 방법 8[RULIWEB] 2019.05.14
0397675 전체공지 넷기어 XR500 홍보대사 모집 8[RULIWEB] 2019.05.14
13135470 공지 ※ 내사진 게시판 공지사항 ※ (15) 루리 29 72714 2011.10.14
30569608 내사진 졸렬잎이장카카시 514 2019.05.25
30569607 내사진 포트리스 850 2019.05.25
30569606 애인사진 카야 스코델라리오 3 1998 2019.05.25
30569605 내사진 舞い降りた天使2017 1 2373 2019.05.25
30569604 내사진 짜파게티이 1 784 2019.05.25
30569603 가족사진 돈을쫒는남자 7 1251 2019.05.24
30569600 가족사진 아양이 4 1759 2019.05.21
30569599 내사진 네르기간테 ★ 7 2191 2019.05.21
30569598 내사진 츤데레첨지입니다 4 1924 2019.05.21
30569596 가족사진 타지에 3 3036 2019.05.19
30569595 내사진 햄볶습니까 5 3468 2019.05.19
30569594 내사진 파이베리 3 2512 2019.05.17
30569593 내사진 오덕은아닙니다 6 4292 2019.05.17
30569591 내사진 베이맥스 4 2272 2019.05.17
30569590 내사진 BJ호리병아재 4 5369 2019.05.16
30569588 내사진
만취 (10)
안해안한다구 9 4351 2019.05.16
30569586 내사진 ★이눅희★ 25 8325 2019.05.15
30569585 내사진 GyeolDal 5 3529 2019.05.15
30569584 가족사진 요시카츠 10 1792 2019.05.15
30569583 내사진 otakon- 6 2515 2019.05.14
30569582 가족사진 루리웹-8995565697 7 1945 2019.05.14
30569581 가족사진 무래기 29 5367 2019.05.13
30569580 내사진 졸렬잎이장카카시 3 3035 2019.05.12
30569579 가족사진 †아우디R8 5 2734 2019.05.11
30569578 내사진 고기김치만두 6 2900 2019.05.09
30569577 가족사진 유호가넷 58 14013 2019.05.09
30569576 가족사진 꽃미남대진 15 5472 2019.05.08
30569574 가족사진 차도남~ 27 4732 2019.05.08

글쓰기 43181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게시판 지기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