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사회일반] 밤에 여성 사는 건물 따라 들어간 경찰 “문에 손 넣었지만 추행은 없었다”





[광고]
글꼴

 

 

밤에 여성이 사는 건물 안까지 따라 들어가 추행하려 했다는 혐의를 받는 현직 경찰관이 법정에서 “추행은 없었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손주철)는 8일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주거침입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경찰관 A씨(35)에 대한 1차 공판을 진행했다. 구속 중인 A씨는 이날 공판에서 직업을 묻는 재판부 질문에 “경찰공무원”이라고 답했다.

 

A씨는 지난 9월11일 자정쯤 서울 광진구에서 귀가하던 피해자를 따라가다가 피해자의 주거지 현관문이 열리자 왼팔로 피해자의 목을 감싸고 뒤에서 안는 등 강제추행을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여성이 소리를 치며 저항하자 달아났다가 지난달 3일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경찰청은 A씨를 직위해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공판에서 발언 기회를 얻어 “피해자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고 물의를 일으켜 반성하고 있다”면서도 “추행은 없었다. (피해자가) 피해를 보고 계신데 모르고 있었던 제 자신에게 화가 나고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A씨 측 변호인도 “공동 현관문 안으로 들어가 왼손을 넣은 건 인정한다”면서도 “하지만 안는 방식으로 추행하지 않았고 강제추행 고의성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성폭력법상 주거침입죄는 강제추행과 결합한 법인데 동일한 사안이 아니기 때문에 주거침입과 강제추행(혐의)을 나눠야 한다”고 요구했다.

 

재판부는 다음 기일인 이달 22일 현장 폐쇄회로(CC)TV 등 영상증거를 조사하기로 했다.

 

나진희 기자 na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 0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77 전체공지 라스트 오리진 8[RULIWEB] 2019.11.20
777 전체공지 명일방주 사전예약 8[RULIWEB] 2019.11.20
30177 연예 _데이블뉴스봇 88 04:11
30176 기타 _데이블뉴스봇 25 04:05
30175 연예 _데이블뉴스봇 1 520 01:18
30174 연예 _데이블뉴스봇 239 01:17
30173 연예 _데이블뉴스봇 435 01:13
30172 연예 _데이블뉴스봇 317 01:10
30171 연예 _데이블뉴스봇 121 01:08
30170 연예 _데이블뉴스봇 60 01:07
30169 연예 _데이블뉴스봇 356 00:18
30168 연예 _데이블뉴스봇 98 00:17
30167 연예 _데이블뉴스봇 247 00:14
30166 사회 _데이블뉴스봇 147 00:11
30165 연예 _데이블뉴스봇 114 00:04
30164 연예 _데이블뉴스봇 417 2019.11.21
30163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1 50 2019.11.21
30162 연예 _데이블뉴스봇 650 2019.11.21
30161 사회일반 _데이블뉴스봇 174 2019.11.21
30160 연예 _데이블뉴스봇 66 2019.11.21
30159 사회일반 _데이블뉴스봇 137 2019.11.21
30158 연예 _데이블뉴스봇 362 2019.11.21
30157 연예 _데이블뉴스봇 217 2019.11.21
30156 연예 _데이블뉴스봇 244 2019.11.21
30155 연예 _데이블뉴스봇 1 249 2019.11.21
30154 연예 _데이블뉴스봇 44 2019.11.21
30153 연예 _데이블뉴스봇 39 2019.11.21
30152 연예 _데이블뉴스봇 92 2019.11.21
30151 연예 _데이블뉴스봇 33 2019.11.21
30150 연예 _데이블뉴스봇 68 2019.11.21
30149 기타 _데이블뉴스봇 61 2019.11.21
30148 연예 _데이블뉴스봇 63 2019.11.21

글쓰기 30154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