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정치일반] 文 지지율 정말 30%대로 곤두박질쳤나?…말 아끼는 靑





[광고]
글꼴
"30%대 여론조사 결과 나오는 상황 자체에 긴장해야"

40%대를 유지해온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정말 '30%대'로 떨어졌는지를 두고 혼선이 일고 있다.

 

청와대는 30%대가 나온 해당 여론조사들이 통상적인 여론조사들과 다른 조사설계를 갖고 있는데다, 정권 출범 후 지금까지 지지율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국정수행에 매진해왔다며 관련한 언급을 아끼고 있다고 뉴스1은 전했다. 하지만 일각에선 30%대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는 상황 자체에 긴장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9일 현재까지 문 대통령 지지율과 관련해 30%대가 나온 여론조사로는 중앙일보와 내일신문 여론조사를 꼽을 수 있다. 중앙일보가 지난 9월23일부터 24일까지 전국 성인 1000명을 상대로 실시해 9월27일 보도한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이 국정운영을 잘하고 있다'는 답변은 37.9%로 나타났다. 이 조사에서 '국정운영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52.1%로 긍정평가보다 14.2%포인트(p) 높았다.

 

지난 8일 보도된, 내일신문이 서강대 현대정치연구소와 함께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9월26일부터 10월2일까지 전국 성인 1200명을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가 국정운영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32.4%였고 '국정운영을 잘하지 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49.3%,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8.3%였다(이상 상세 내용은 해당 언론사 홈페이지 및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특이한 점은 두 언론사 모두 취임 후 최저치를 찍은 문 대통령의 30%대 지지율을 보도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등에 게재된 각 업체의 원자료를 살펴본 일부 매체에서 이를 보도했다. 파장이 커지자 중앙일보와 내일신문은 '왜 보도를 하지 않았는지'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중앙일보는 9월29일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중앙일보 조사연구팀은 창간기획 시리즈의 일환으로 386세대에 대한 국민의식을 알아보기 위해 여론조사를 했다"며 "대통령 지지율은 386세대에 대한 평가와 병행된 만큼 조사에 한계가 있을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내일신문도 홈페이지에 10월8일 ''잘모름' 없는 국정조사의 비밀'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취임 후 최저'라는 보도는 왜곡됐다. 조사문항 설계와 조사내용이 다른 조사와 달라 수치를 단순비교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내일신문과 서강대 현대정치연구소의 국정조사는 '○○○정부의 국정운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에 '잘하고 있다', '잘못하고 있다', '잘 모르겠다'의 세 가지 지문을 제시하는데, 매주 국정운영 지지도를 발표하는 한국갤럽은 '잘 모르겠다'는 지문을 제시하지 않는다"며 "지문에 '잘 모름' 항목이 들어가면 '잘 모름' 항목이 없는 조사보다 긍정이나 부정지표가 더 낮아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여론조사를 실시한 각 매체들이 사실상 '취임 후 최저치 지지율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설명하고 있는 만큼 덧붙일 말은 없다는 입장이다. 청와대는 그간 지지율이 높든 낮든 '일희일비 하지 않고 국정운영 수행에 매진하겠다'는 기조를 밝혀왔는데, 관계자들은 이번에도 그 기조에서 변함이 없다는 입장을 취했다.

 

이는 공식입장을 내놓았다가 자칫 문 대통령의 최저치 지지율에 대응하는 듯한 모양새가 될 것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이번 '30%대 지지율' 기사가 소위 보수매체로 불리는 곳들의 보도가 다수였던 것도 청와대의 소극적 대응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읽힌다.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여론조사행정관을 지내기도 했던 박시영 윈지코리아컨설팅 대표는 이날(9일) 교통방송(tbs) 라디오에 출연해 내일신문의 여론조사와 관련 "일반적으로 통용되는 조사방식은 아니다"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그는 "보통은 '잘 모르겠다'는 게 보기 항목에 있지 않은데 이걸 읽어주게끔 편성을 했고 또 정치조사에서 가장 중요한 지표는 대통령 지지도라 통상 질문지에 첫 번째에 배치하는데 이 조사에서는 9번째 순서에 배치했다"며 "이 질문의 선행질문들은 사회에 부정적 인식을 심어주는 질문들이 가득 차 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이런 결과를 완전히 무시하고 가기에는 문 대통령 지지율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다는 말도 나온다.

 

윤태곤 더모아정치분석실장은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내일신문이 설명한 것처럼 여론조사 방법에 있어 (다른 곳들과) 차이가 있었던 것은 맞다. 그러나 문 대통령 지지율이 떨어지는 추세인 것도 맞다"며 "최근 문 대통령 지지율은 여론조사 기관별 최저치를 기록했다가, 거기에서 살짝 올라갔다를 반복하고 있다. 그렇다면 그런 하락세가 문 대통령 지지율의 일정한 방향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지율은 계단식으로 올라가고 내려가는 만큼 잘못하면 (40%에서) 한 계단을 더 내려갈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며 "청와대가 긴장해야 할 상황은 맞다"고 덧붙였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9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문 정부, 조 장관 규탄 집회에 대해 "이것이 민의다. 국민의 목소리다"라며 "광화문에 가득 찬 분노를 대통령은 무겁게 받아들여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창수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사상 초유의 (조국) 일가족 사기 행각, 위선과 독선에 온 국민이 분노하며 거리로 뛰쳐나왔다. 유모차를 밀던 손도, 가게를 열던 손도, 펜을 잡던 손 모두 하던 일을 제쳐 두고 태극기를 들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그러나 대통령은 이 국민들을 '다양한 목소리'라고 치부했다. 이미 조국 봐주기 수단이 되어버린 검찰 개혁을 말하며 이것이 바로 '국민 뜻'이라 했다"며 "이 정도면 국민 전체가 뒷목잡을 만한 역대급 망발"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민의는 검찰 개혁이 아니다. 그것도 헌법 위에 군림하며 자기 가족을 비호하는 수단으로 인권이란 말을 남용하는 조국 발(發) 검찰개혁은 더더욱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대한민국은 지금, 개혁은 커녕 후퇴 중"이라며 "71년 전 나라의 근간으로 자리잡은 헌법이 미꾸라지 한 명으로 흔들리고 있다. 오랜 시간 쌓아 둔 상식과 규칙이 송두리째 흔들리기 시작했다"고 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 0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777 전체공지 넷기어 EX8000&EX7700 이벤트 8[RULIWEB] 2019.10.15
24228 정치일반 _데이블뉴스봇 522 18:23
24227 연예 _데이블뉴스봇 417 18:19
24226 연예 _데이블뉴스봇 148 18:17
24225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8 18:15
24224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10 18:12
24223 정치일반 _데이블뉴스봇 42 18:10
24222 정치일반 _데이블뉴스봇 57 18:08
24221 연예 _데이블뉴스봇 175 18:06
24220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32 18:03
24219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23 17:59
24218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19 17:56
24217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37 17:54
24216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10 17:48
24215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109 17:38
24214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40 17:35
24213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14 17:34
24212 정치일반 _데이블뉴스봇 114 17:14
24211 연예 _데이블뉴스봇 75 17:13
24210 정치일반 _데이블뉴스봇 537 17:09
24209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43 17:03
24208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282 16:57
24207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115 16:51
24206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40 16:45
24205 정치일반 _데이블뉴스봇 96 16:30
24204 사회일반 _데이블뉴스봇 329 16:25
24203 사회일반 _데이블뉴스봇 1 375 16:20
24202 정치일반 _데이블뉴스봇 137 15:10
24201 연예 _데이블뉴스봇 1743 15:08
24200 사회일반 _데이블뉴스봇 391 15:06
24199 정치일반 _데이블뉴스봇 925 15:03

글쓰기 24193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