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기타] 대만 여행 하며 먹은 것들 [28]





[광고]
글꼴

태풍 링링이 북상하던 주말, 태풍을 슬쩍 피해서 대만으로 3박 4일간 여행을 갔다 왔습니다.

타이베이도 아직 못가보았지만 어머니께서 타이베이를 갔다 오신 관계로 여행지는 가오슝으로 결정,

먹는 것에 중점을 두고 한 여행이었는데 지나고 보니 더 먹을걸 그랬나 싶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IMG_E6087.JPG

 

 가오슝 가는 비행기에서 준 기내식,

맨날 저가항공만 타고 다니다가 오랜만에 FSC를 타니 밥도 주고 공간도 더 넓은 것 같고 좋았습니다.

 

_DSC0158.jpg

 

가오슝에 도착해서 숙소에 짐을 풀고 나니 무려 새벽 1시.. 

숙소 근처에서 뭐라도 마시고 첫날 밤을 보내고 싶어서 이곳 저곳 돌아다니다 발견한 칵테일 바,

사실 현지 느낌 나는 곳에서 먹고 마시고 하는 것을 좋아해서 첫날부터 칵테일이라니 아쉽다 싶었다가

주문한 칵테일이 꽃병만한 잔에 가득 담겨 나오는 것을 보고 다들 분위기가 급 반전

생각보다 좋고 특이하고 재밌는 곳이었습니다.

 

 

KakaoTalk_Photo_20190917_1642_57798.jpg

 

안주 시간이 마감되어서 가게에서 시킬 수는 없었지만 

다들 가게 바로 옆에 있는 노점에서 치킨을 사와서 안주 삼아 먹길래

호다닥 가서 사온 치킨, 이것도 큰 기대 없이 먹었는데 

피시 소스 베이스의 상큼한 양념에 고수가 어우러져있어서 안주로 집어먹기 무지 좋았습니다.

너무 기억에 남아서 마지막날 밤에도 굳이 포장해와서 숙소에서 먹었던 치킨입니다.

 

 

_DSC0177.jpg

 

다음날 아침에는 오리고기를 파는 아침밥집으로 가 보았습니다.

우선 오리반마리 정도를 뼈째 썰어낸 고기 하나 시키고

 

 

_DSC0176.jpg

 

반찬 삼을 채소 볶음도 하나 시켜 주었습니다.

 

 

_DSC0174.jpg

 

그리고 밥으로 시킨 오리와 돼지 껍데기가 올라간 찰밥

 

_DSC0175.jpg

 

마지막으로 오리 내장과 살이 들어간 맑은 탕까지 풀세트로 시켜서 먹어 보았습니다.

오리고기는 뼈째로 썰어내서 사실 먹기 조금 불편한 감이 있었습니다.

여기 뿐만 아니라 중식 치킨라이스 파는 곳들은 전부 뼈째 썰어 주는 것 같더군요

오리고기랑 돼지껍데기가 올라간 밥은 짭조름하면서 기름진게 입안에서 달라붙는 느낌이 살짝 드는 맛이었습니다.

밥 한입 먹고 채소볶음이랑 오리탕 국물로 입을 씻어주면 굿.

오리탕 국물은 생강이 들어가서 기분 좋게 산뜻했습니다.

 

 

_DSC0219.jpg

 

오전 관광 마치고 어느 카페 들어가서 시켜 본 정체불명의 디저트

아마 우뭇가사리로 만든 젤리를 시원한 차 같은거랑 같이 먹는 것 같았는데

이 집 맛은 약간 뭐랄까.. 유자폰즈 소스를 희석한듯한 맛이 나서 미묘 했습니다.

 

 

_DSC0243.jpg

 

점심으로는 가오슝에서 꽤 유명한 우육면집에 갔습니다.

확실히 국물 맛도 깊고 고기도 실하고 부드럽더군요

기본 국물 맛도 좋지만 테이블에 비치된 마늘과 고추 양념을 넣어 먹으면

맛이 드라마틱하게 바뀌는 것이 인상깊었습니다. 이번 여행에서 먹은 음식 중 톱급.

 

 

_DSC0241.jpg

 

호다닥 찍고 먹느라 핀이 아쉬운 곳에 맞아버린 건우육면.

국물이 적은 대신 더 진한 맛이 느껴지는 우육면이었습니다.

요것도 역시 마늘이랑 고추 넣어 먹으니 엄청 맛있었습니다.

 

 

_DSC0246.jpg

 

 반찬으로 시켜 본 족발은 사실 그렇게 인상깊지는 않았습니다.

족발 맛.

 

 

_DSC0291.jpg

 

밥 먹고 나서는 유명하다는 빙수집에 가서 망고빙수와 팥빙수를 시켜 먹었습니다.

쨍쩅 내리쬐는 햇빛에 지쳐있다가 빙수를 먹으니 확실히 기운이 솟더군요

대만이 왜이렇게 빙수나 디저트가 발달했는지 느낄 수 있었습니다.

 

 

_DSC0390.jpg

 

둘째날 저녁은 야시장에서 이것 저것 사 먹어 보기로 했습니다.

꽤 여러 군데서 팔던 닭꼬치, 닭다리 살이 두툼하고 매콤하게 달라고 하면 

뿌려주는 가루가 꽤 매우면서도 맛있어서 맥주 안주로 먹기 좋았던 꼬치였습니다.

 

 

_DSC0393.jpg

 

야시장 들어오자마자 강렬하게 존재감을 내뿜었던 취두부,

대만이나 중국이나 이런 먹거리 노점에 오면 꼭 제일 먼저 취두부 냄새가 반겨주는 것 같습니다.

일행들 모두 기겁하며 못먹었지만 저는 예전에 중국 여행 갔을 때 부터 맛나게 먹어와서 이번에도 하나 사 먹어 보았습니다.

의외로 입 안에 들어가면 강렬한 냄새는 사라지고 꽤 고소한 맛이 나는게 먹어볼 만 합니다.

 

 

_DSC0397.jpg

 

_DSC0399.jpg

 

_DSC0403.jpg

 

그리고 문제의 음식 3총사..

테이블에 앉아 먹을 수 있게 한 곳에 들어가서 제대로 하나씩 시켜 먹고 가자고 정해서

눈에 띄는 한 곳에 들어가서 먹어 보았는데 웬걸,, 국수들은 맛이 하나같이 미묘하게 밍밍하고

그나마 저 굴 얹어진 밀가루 부침이 먹을 만 해서 다들 저 부침만 한접시 먹고 나왔습니다.

차라리 다른 곳에 가 볼걸 아쉬웠지만 어쩔 수 없이 이날은 이대로 몇몇 간식만 더 사서 숙소로 돌아왔습니다.

 

_DSC0410.jpg

 

 다음날 아침은 만두로 유명한 아침밥집에서 먹었습니다.

최근에 티비에도 나왔던 것 같은데 

우선은 큼지막한 고기가 들어간 빵부터 하나 시키고

 

_DSC0406.jpg

 

유명하다는 만두도 인당 하나씩 시켜 먹어 보았습니다.

안에 육즙이 잔뜩 들어 있어서 맛있게 먹었습니다.

하지만 뭐 특이하거나 색다른 맛은 아니고 딱 중국식 만두 맛.

 

 

_DSC0411.jpg

 

 요런 대만식 샌드위치 같은 것도 사 먹어 보았습니다.

특이하게 유타오가 들어가 있어서 바삭한 식감을 더 살려 줍니다.

 

 

_DSC0407.jpg

 

요건 그냥 구운 만두였습니다.

 

 

_DSC0424.jpg

 

점심에는 타이난으로 가서 담자면을 먹어 보았습니다.

면이랑 밥이랑 전부 무지 저렴해서 놀라웠는데

알고보니 한그릇이 우리나라 밥그릇 정도 되는 곳에 나왔습니다.

그래도 마늘이 꽤 많이 들어간 듯한 국물은 모두가 호평

 

 

_DSC0426.jpg

 

밥도 같이 시켜 먹어 보았는데 밥은 첫날 먹었던 그 오리밥 맛과 거의 비슷했습니다.

 

 

_DSC0428.jpg

 

채소 무침은 상큼한 맛이 났습니다.

 

 

_DSC0422.jpg

 

그리고 여기서 둘째날 카페에서 먹어 보았던 디저트를 다시 시켜 보았는데

여기는 그래도 유자폰즈 같은 맛이 아니라 꽤 레몬티 같은 맛이 나서 좋았습니다.

물론 굳이 먹어 보아야 하나? 하는 디저트긴 합니다.

 

 

_DSC0448.jpg

 

타이난에서 관광하다가 저녁 먹기 전에 먹어 본 디저트 도우화 입니다.

연두부를 달콤한 차에 담궈서 토핑을 뿌려 먹는 디저트였는데

저는 이 레몬진주도우화가 참 맛있었습니다. 상큼하고 달달한 맛에 후루룩 먹게 되었던 디저트.

 

 

_DSC0446.jpg

 

한가지만 시키긴 아쉬우니까 검정콩연두부에 팥 토핑을 올린 도우화도 하나 시켰습니다.

오히려 달콤한 팥 맛에 이 도우화가 더 맛있다고 하는 일행도 있었습니다..

 

 

_DSC0455.jpg

 

저녁은 타이난에서 유명하다는 우육탕 집으로 왔습니다.

바깥에서 고기 손질하는 것을 보니 고기들이 전부 시뻘건게 싱싱한 고기를 쓰는구나 싶었습니다.

역시나, 우육탕도 소고기 볶음도 잡내 없이 고기들이 참 맛있었습니다.

 

 

_DSC0453.jpg

 

이건 반찬으로 시킨 대파랑 볶은 소고기

 

_DSC0456.jpg

 

요건 배추와 볶은 소고기였습니다. 

 

_DSC0454.jpg

 

공심채 볶음도 빠뜨리지 않고 시켜서 한상 잘 먹었습니다.

 

 

IMG_6125.JPG

 

타이난에서 다시 가오슝으로 돌아와 마지막 밤을 그냥 보내기 아쉬워 

숙소 근처 술집을 찾았습니다.

싼 값에 이런 저런 안주들을 잔뜩 파는 컨셉의 술집이었습니다.

우선은 바지락 수세미 볶음부터 하나 시켜서 먹고

 

IMG_6127.JPG

 

두번째로 궁보계정을 하나 시켜서 먹었습니다.

가게에 한글 메뉴판도 구비가 되어 있었는데 한글 메뉴판에는 없는 메뉴들이 엄청 많더군요

궁보계정도 한글 메뉴판에는 없어서 구글신의 힘을 빌어 중국어 메뉴판을 번역해서 찾아 주문했습니다.

아마 메뉴가 많아 모든 메뉴를 번역하기엔 힘들어서 그러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_DSC0503.jpg

 

마지막날 아침에는 숙소 근처 해변을 찾았습니다. 

아침 일찍 해변으로 가다 보니 거리에서 주먹밥 같은걸 파는 노점이 있길래 하나 사 먹어 보았습니다.

여기에도 특이하게 유타오가 들어 가더군요, 뭔가 유타오가 아침으로 먹는 메뉴들의 바삭한 식감을 책임지는 것 같았습니다.

 

 

_DSC0525.jpg

 

아침 겸 점심으로는 돼지갈비탕을 먹어 보았습니다.

그릇은 작지만 돼지갈비가 꽤 실하게 들어간 갈비탕이었습니다.

그리고 국물이 어마무시하게 뜨거워서 일행들이 전부 입을 데어버리는 사태가...ㅎ

그리고 돼지갈비를 자를 때 칼로 두드려서 자르는지 자잘한 뼛조각이 씹히는 것이 식감을 좀 떨어트렸습니다.

그래도 국물이 뜨끈뜨끈 진한게 해장하기에는 좋은 메뉴였습니다.

 

 

_DSC0523.jpg

 

돼지갈비 튀김도 있길래 반찬삼아 시켜 보았습니다.

메뉴에는 키로 단위로 파는데 점원이랑 얘기 하니 500그람 정도도 시킬 수 있었습니다.

튀김이라고 해서 바삭바삭한 식감은 아니고 좀 쫄깃하게 구워진 돼지갈비 맛이 났습니다.

 

 

_DSC0520.jpg

 

탕이랑 밥만 먹기는 아쉬워서 면도 하나 시켜 보았습니다.

국물 베이스는 동일한 것 같은데 국수가 들어가며 전분 맛이 섞여서 그런지

조금 더 부드럽고 구수한 맛이 났습니다.

 

 

_DSC0521.jpg

 

반찬으로 채소는 꼭 필요합니다.

 

 

_DSC0524.jpg

 

이렇게 또 한상 차려서 잘 먹었습니다.

 

 

_DSC0564.jpg

 

공항으로 가기 전, 마지막으로 보얼예술특구 안에 써니힐이라는 카페에서 무료로 차와 월병, 펑리수를 시식해 보았습니다.

들어가자마자 자리로 안내하더니 곧바로 시식용 월병이랑 차를 내오는데 너무나 쿨해서 놀랐습니다.

저 펑리수랑 월병도 꽤 비싸던데 그냥 무료로 주는 것도 놀라웠네요, 맛도 정말 괜찮아서 다들 월병 한박스씩 사 왔습니다. 

이런 걸 보면 마케팅이 참 괜찮다 싶기도 하고,,

 

주말에 반짝 갔다 온 여행이었는데 더운 날씨에 힘들기도 했지만 재밌었습니다.

대만 음식들은 동남아 음식처럼 훅!훅! 들어오는 그런 맛은 없었지만 

또 한국 음식과 미묘하게 다르기도 하고 전체적으로 무난한듯 맛있게 먹고 왔습니다.

 

 



댓글 | 28
1


(5149920)

218.237.***.***

BEST
잘보고 갑니다~ 돼지갈비 튀김 한번 먹어보고 싶네요 ㅎㅎ
19.09.17 17:48
BEST
아,,, 우육탕, 만두, 각종 중화요리 다 좋아하는데 저도 한 번 가봐야겠네요. 특히 월병 진짜 좋아하는데 토핑이 너무 과하지도 않고 겉에 빵 부분도 딱 좋아보임
19.09.17 20:05
(929910)

114.200.***.***

BEST
레몬진주도우화 팥도우화 둘다 맛보고싶네요 ! 문제의 음식 3총사도 호기심 자극하는 음식인듯해요~! 잘봤어요 ㅎㅎ
19.09.17 18:27
(1068798)

119.192.***.***

BEST
감사합니다~! 국수 두개는 정말이지.. 니맛도 내맛도 아니어서 실망이었습니다 ㅠㅠ
19.09.17 18:35
(1068798)

110.70.***.***

BEST
닭날개 볶음밥 맛있죠 ㅋㅋ 저는 예전에 다른 곳에서 먹어 본 적이 있어서 야시장에서 팔긴 했는데 배의 용량을 고려해서 안 사먹었네요 ㅠㅠ
19.09.24 18:22
(5149920)

218.237.***.***

BEST
잘보고 갑니다~ 돼지갈비 튀김 한번 먹어보고 싶네요 ㅎㅎ
19.09.17 17:48
(1068798)

119.192.***.***

유과장
감사합니다~! 돼지갈비는 짭조름하니 맛은 우리나라 돼지갈비랑 비슷했어요~! | 19.09.17 18:34 | | |
(929910)

114.200.***.***

BEST
레몬진주도우화 팥도우화 둘다 맛보고싶네요 ! 문제의 음식 3총사도 호기심 자극하는 음식인듯해요~! 잘봤어요 ㅎㅎ
19.09.17 18:27
(1068798)

119.192.***.***

BEST
Oblivion- Dust
감사합니다~! 국수 두개는 정말이지.. 니맛도 내맛도 아니어서 실망이었습니다 ㅠㅠ | 19.09.17 18:35 | | |
BEST
아,,, 우육탕, 만두, 각종 중화요리 다 좋아하는데 저도 한 번 가봐야겠네요. 특히 월병 진짜 좋아하는데 토핑이 너무 과하지도 않고 겉에 빵 부분도 딱 좋아보임
19.09.17 20:05
(1068798)

119.192.***.***

루리웹-2683643863
펑리수로 유명한 집이라 그런지 월병 속도 파인애플로 채워져 있더라구요! 말씀하신대로 겉에 빵 부분도 부드럽게 맛있었고 속도 과육도 씹히고 상큼하게 맛있었습니다. | 19.09.17 20:33 | | |
구운만두가 정말 먹음직스럽네요 대만음식 잘 봤어요!!
19.09.17 21:57
(1068798)

119.192.***.***

꿈과음악사이
감사합니다~! | 19.09.17 22:23 | | |
(743713)

125.177.***.***

우와 많이 드셨군요. 저는 이번 추석 연휴때.. 차례 마치자 마자 바로 가오슝으로 2박3일로 갔다왔습니다. 다만.. 시간이 출발은 오후이고 돌아오는 일정은 오전이라서.. 사실상 1박2일 정도로 여행을 다녀와서 많이 먹어보지 못했습니다 정말 부럽습니다. 3박4일이라니.. 저도 lefes님 처럼 유럽도 가고 동남아도 가고 막 가고 싶은데.. 말이죠.
19.09.17 22:04
(1068798)

119.192.***.***

왜구척살왕
ㅠㅠ 저도 올해는 두번 다녀왔지만 평년에는 아무래도 한번 나갔다 오기도 쉽지가 않죠,, 항상 여행만 다니며 지낼 수 있으면 참 좋을 것 같습니다 ㅠ | 19.09.17 22:42 | | |
(5122115)

218.48.***.***

방대한 사진 자료에 감탄하고 갑니다.
19.09.17 22:23
(1068798)

119.192.***.***

서울물곰
감사합니다~! | 19.09.17 22:43 | | |
(3221720)

211.38.***.***

의외네요.. ㅋㅋ 대만 먹은 것 하면 대부분이 지우펀에서의 닭날개 볶음밥이 있든데.. 없어...!!? 전 대만가서 먹은 것 중에 닭날개 볶음밥이 젤루 맛있었어요 다른건 기억두 안남..
19.09.24 18:05
(1068798)

110.70.***.***

BEST
루리샤
닭날개 볶음밥 맛있죠 ㅋㅋ 저는 예전에 다른 곳에서 먹어 본 적이 있어서 야시장에서 팔긴 했는데 배의 용량을 고려해서 안 사먹었네요 ㅠㅠ | 19.09.24 18:22 | | |
(186434)

1.227.***.***

저도 최근 대만여행을 다녀왔는데 우육면과 망고빙수를 제외하곤 겹치는 음식이 없는 것 같네요 오히려 드시고 오신 음식들이 제가 맛봤던 음식들보다 더 탐나네요 ㅎㅎ 재미있게 잘 보고 갑니다!
19.09.24 18:35
(1068798)

110.70.***.***

MADRIDISTA
대만이 은근 먹을게 무궁무진한거 같더라구요, 나중에 다시 가게 되다면 또 새로운 것들 먹고 오고 싶네요! 잘 봐 주셔서 감사합니다. | 19.09.24 18:54 | | |
(1688691)

14.138.***.***

펑리수 그다지 대단할거 없는 간식이라 생각했는데 은근히 생각나네요 ㅎㅎㅎ
19.09.24 19:10
(1068798)

119.192.***.***

netsjo
파인애플 잼이랑 과자일 뿐인데 참 맛있죠 ㅋㅋ | 19.09.24 21:23 | | |
무료로 내놓는건 그만큼 팔릴거라는 자신감의 표현이었군요
19.09.24 19:21
(1068798)

119.192.***.***

오소홍진 나두선생
그런 것 같습니다. 맛보고 무척 맛있으니 이왕 기념품 사갈거 하나 사 가야겠다 하는 마음이 들더라구요 | 19.09.24 21:23 | | |
(2319982)

218.155.***.***

혹시 마지막 돼지갈비집이랑, 첫날드신 치킨집, 탑급 우육탕면짐 상호 좀 알수 있을까요?
19.09.24 21:27
(1068798)

119.192.***.***

막고라16
치킨집 제외하고 질문 주신 순서대로 노리배골소탕, 항원우육면 입니다. 치킨집은 노점이다보니 정확한 명칭은 잘 모르고 아이허 근처에 hush drinker 라는 칵테일 바 바로 옆에 있는 곳입니다. | 19.09.24 23:38 | | |
(4307552)

211.215.***.***

오 가오슝 우육면집 저도 갔었던 곳이네요!! 진짜 개인적으로 음식 맛있더라구요.
19.09.25 01:42
(1068798)

119.192.***.***

WHEE.IN
대만 음식들 괜찮더라구요! 다음엔 타이베이쪽으로 가서 또 맛있는것들 먹고 오고 싶습니다 | 19.09.25 21:41 | | |
와우 최근 대만여행 끌리는데 뽐뿌 한번 받고 갑니다~
19.09.25 07:14
(1068798)

119.192.***.***

미확인생물체
잘 봐 주셔서 감사합니다~! | 19.09.25 21:42 | | |
타이난에서 우육탕 집은 문장우육탕으로 가셨군요. 최고의 초이스 하셨습니다 타이난 현지인들도 추천하는 맛집이죠 ㅎㅎ
19.09.25 10:00
(1068798)

119.192.***.***

루리루리햇
오..! 맞습니다 문장우육탕! 무척이나 맛있었는데 잘 간 거라고 해 주시니 기분이 좋네요~! | 19.09.25 21:42 | | |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공지
스킨

글쓰기 156898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