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

[친구] 밖에 나가서 친구 만나는게 너무 힘듭니다 [18]




글꼴


댓글 | 18
1


(2071974)

119.197.***.***

BEST
지극히 개인적인 의견입니다만.. 만약에 저라면 "너 아까 물어볼때는 그때그때 다르다면서 왜 지금은 이렇게 자세하게 설명해줘?" 이게 그냥 화난게 아니라 평소에는 만나자고 만나자고 스케줄까지 자세히 물어보며 구애에 가깝게 얘기를 하는데도 글쓴분은 뭉뚱그려서 대꾸하시는게 나를 만나기 싫어서 그런건가? 학원 핑계를 대는거 아닌가 싶어서 섭섭했고, 그렇게 쭉 이어오다가 생일선물 이야기에 본인 스케줄을 확실하게 이야기해주는 글쓴분을 보고 선물 때문에 나를 만나주는건가 싶어서 조금 서운하게 느껴졌을것같아요
20.03.26 09:35
(3953132)

39.115.***.***

BEST
중,고등학교때야 매일매일 학교에서 보는 친구들이 있겠지만 대학가고 서로 뿔뿔이 흩어지면 진짜 친한 친구말곤 안만나게 됩니다.그때까진 한두명이라도 서로 서슴없이 속사정을 풀어놓을 수 있고 의지할수있는 친구를 만들어두시는게 나중에 외롭지 않고 즐거울거 같네요.
20.03.26 03:44
BEST
엄.... 평소엔 만나자해도 그렇게 뺀찌 놓다가 생일선물 준다니까 대뜸 약속ok 하면 상대방이 좀 찝찝할 수 있다고 봐요. "그동안 학원때문에 못만나는줄 알았는데 그게아니었고 실은 만나기 싫은거였고 생일선물은 받고싶어 하는구나.." 이게 친구의 머릿속에 정황상 나오는 생각이라봐요. 근데 오해라면 풀 수 있지만 글쓴이 본인이 곰곰히 생각해보세요. 제가 보기엔 위의 상황이 맞지 않을까 싶네요.
20.03.26 18:05
(1421664)

211.216.***.***

BEST
본인의 강력한 의지가 없으면 타고난 성격은 고치기 힘듭니다.
20.03.26 16:20
(8867)

223.39.***.***

BEST
주의 사람은 친하게 지낼려고 하는데 님이 피하는거 같으면 ...자연스럽게 주의 사람들도 멀어 지겠죠 ? 지금이야 모르겠지만 나중에 나이가 서서히 들면서 점점 외로워 집니다. 그때가면 옛날에 친구들한테 좀 잘 할걸 하는 생각부터 들더라구요...님도 조금만 노력해 보세요 ^^
20.03.26 04:41
(4744576)

223.62.***.***

저도 약속잡는 일만 생기면 굉장히 부담스럽고 잡기 싫고 어떤 일로 약속이 취소되면 기분이 가벼워지고 그래요ㅋㅋ여자친구는 하루 밖에서 놀면 다음날은 푹 쉬어야만 하구요... 아무튼 그런 사람들도 이렇게 많이 있고~~또 생각해보면..어쩌면 그런 사람끼리 전화해서 나오라고 하진 않을테니 왜 내 주위에 있는 사람들은 다 나보다 활동적인가 하는 생각이 들지도 모르겠네요ㅎㅎ
20.03.26 03:23
(4744576)

223.62.***.***

다만 대학을 들어가면서부터는 강제로 붙어지내는 친구란건 없으니까 내가 정말 신경써서 유지하는 친구사이가 아니라면 금방 휘발되어 날아가버리더라구요. 그 때가 오면 또 다른 태도를 갖게 되실수도 있고.. 서로 집안에 있는걸 좋아하는 친구를 사귀실수도 있겠네요 라는 막생각을 해봅니다
20.03.26 03:27
(3953132)

39.115.***.***

친구는 가족이 아니라서 싫으면 안만나면 그만입니다.처음에는 친구였어도 그사람이 자꾸 멀어지는게 느껴지면 그다음은 아는사람이 되고 나중에는 남이 되는거 같네요.친구관계에서 거리를 유지하는 행동은 선을 긋는거 같이 느껴져기에 안하시는게 좋을거 같아요.가까워지는게 힘드시면 서로 취미나 흥미있는걸 공유하고 함께 할수있도록 노력해보세요.
20.03.26 03:32
(3953132)

39.115.***.***

BEST
방탄젖끼
중,고등학교때야 매일매일 학교에서 보는 친구들이 있겠지만 대학가고 서로 뿔뿔이 흩어지면 진짜 친한 친구말곤 안만나게 됩니다.그때까진 한두명이라도 서로 서슴없이 속사정을 풀어놓을 수 있고 의지할수있는 친구를 만들어두시는게 나중에 외롭지 않고 즐거울거 같네요. | 20.03.26 03:44 | | |
(8867)

223.39.***.***

BEST
주의 사람은 친하게 지낼려고 하는데 님이 피하는거 같으면 ...자연스럽게 주의 사람들도 멀어 지겠죠 ? 지금이야 모르겠지만 나중에 나이가 서서히 들면서 점점 외로워 집니다. 그때가면 옛날에 친구들한테 좀 잘 할걸 하는 생각부터 들더라구요...님도 조금만 노력해 보세요 ^^
20.03.26 04:41
(4842110)

180.71.***.***

억지로 만나지는 마세요. 차라리 그시간에 공부를 더하시던지 자기계발을 하세요. 그렇게 만나고 대인관계 유지하는건 의미없습니다.
20.03.26 05:38
딤무
공부만하고 사회성없는친구들이 나중에 사회생활할때 얼마나 힘들어하는데요.. 친구관계자체가 작은 사회입니다.. | 20.04.04 02:22 | | |
글을 보니 만나기 싫은거 상대방때문에 억지로 만난다는 느낌이 묻어나요 이럴땐 안만나는게 좋습니다 나(글쓴이,님)의 촉이 정확한 겁니다
20.03.26 06:24
님이 일단 약속잡으신건 지키시구여 진짜 중고등학생때 안놀면 나중에 못논다는거 기억해두시고 지금 친구들이랑 약속잡아서 노는건 지금밖에 없어요 취미생활은 나중에도 즐길수 있지만 사람은 다르거든여
20.03.26 07:02
(551988)

39.7.***.***

나이 먹을수록 사람 사귀긴 힘들어지고 점점 외로워지니 참고하시길.
20.03.26 09:00
(4504820)

222.102.***.***

사회적으로 고립되고나서 후회해봐야 늦지요
20.03.26 09:08
(2071974)

119.197.***.***

BEST
지극히 개인적인 의견입니다만.. 만약에 저라면 "너 아까 물어볼때는 그때그때 다르다면서 왜 지금은 이렇게 자세하게 설명해줘?" 이게 그냥 화난게 아니라 평소에는 만나자고 만나자고 스케줄까지 자세히 물어보며 구애에 가깝게 얘기를 하는데도 글쓴분은 뭉뚱그려서 대꾸하시는게 나를 만나기 싫어서 그런건가? 학원 핑계를 대는거 아닌가 싶어서 섭섭했고, 그렇게 쭉 이어오다가 생일선물 이야기에 본인 스케줄을 확실하게 이야기해주는 글쓴분을 보고 선물 때문에 나를 만나주는건가 싶어서 조금 서운하게 느껴졌을것같아요
20.03.26 09:35
(514860)

117.111.***.***

카톡 그만하고 전화를 하세여
20.03.26 10:36
새벽에 댓글 달려다가 일 해야해서 댓글을 못 썼네요. 시간이 좀 지났지만 쓰고 싶었던 말이 있어서 댓글 남기고 가요. 누구에게나 성격이라는 게 있고 자신을 위해 살아간다고 생각해요. 윗 분들께서는 나이가 들면 사람 사귀기 힘들고 외로워진다고 하는데 그건 개인적인 차이라고 생각해요. 저는 중학교 1학년 때 휴대폰을 처음 샀었는데 새 학년이 되면 전화번호부를 초기화 했어요. 한 학년을 보내면서 같은 반 아이들이나 그 아이들과 연결된 또 다른 아이들의 연락처를 많이 저장하였지만 실제로 연락하는 건 몇명 되지도 않았고 그렇기 때문에 연락처를 다 지워도 된다고 생각했어요. 연락처를 다 지우고 나한테 연락 주는 사람들을 다시 저장하는 거죠. 그걸 대학 졸업할 때까지 매년 했습니다. 그리고 저는 학교가 끝나면 아예 집 밖으로 나가질 않았었어요. 집에서 바람의나라 하고 플스하고 애니메이션 보고 드라마 보고 그게 너무 좋았어요. 그렇다보니 학창시절에 친구들과 놀이공원을 간 적은 한번도 없고 크게 해봐야 영화를 같이 본다던가 국전에 게임 사러 같이 간다거나.. 그정도였네요. 전화번호부 보면 초등학생때 1명, 중학생 때 2명, 고등학생 때 6명, 대학 4명 정도고 나머지는 업무 연락처나 동호회 회원들 연락처 밖에 없습니다. 전부 다 속사정과 마음까지 다 터놓을 수 있는 친구들이기도 하구요. 뭐 이런건 제 상황에 대한 이아기였고, 제일 중요한 것은 글쓴 분께서 친구들에게 솔직하게 이야기하시는 것이 제일 좋다고 생각해요. 친구분들께 나 집순이고 사람 만나는 것이 익숙치 않고 피곤하고 그것을 개선하고 싶은 마음도 있지만 쉽게 되지 않는다 등등 지금 생각하고 계신걸 말씀해주시는 게 가장 좋다고 생각해요. 현재 어떤 상황인지, 어떤 기분인지를 말하기 전까지는 상대방이 모르기 때문에 지레짐작 할 수 밖에 없는 거고 지레짐작을 하다보면 의심이 생기는 거고 감정과 관계에 균열이 생기는 것이니까요. 솔직하게 말했을 때에도 곁에 남아있는 사람들에게는 본인이 할 수 있는 최선을 다 하면 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앞으로 학창시절도 많이 남았고, 글쓴분의 친구 분들은 글쓴 분이 아니어도 다른 친구들 많습니다. 만남에 대해 부담스럽게 생각하지 않되 자신의 스탠스를 확실하게 표현하는 것이 좋을 거라고 생각해요.
20.03.26 11:49
님이 잘못한거라 사과할게 있으면, 만나서 직접 사과하세요. 그렇게 "막상 만나려니깐 이런 애매한 사이에서 만나서 뭘 해야될지 모르겠고 저도 저 스스로가 너무 싫고 그냥 저 자체가 모순덩어리인거같아요. 친구와 일정 거리를 유지하며 지내고 싶단 생각이 든다는거 자체가 너무 이기적이고 자괴감들어요. 근데 이걸 어떻게 고쳐나가야할지 모르겠어서 더 답답해요." ......라며 머리속으로만, 온라인상으로만 삽질하며 궁상떨지 마시고요^^[뭐 이게 귀찮다면, 걍 차단하고 안만나면 되지요 뭘] 만나서 뭘 해야할지 모르겠다라... 걍 햄버거 하나먹고 헤어지던가, 분식집에 가서 뭘 먹던가, 카페들어가서 맛난거 마시고 헤어지던가 하면 되지요; "뭔가를 먹는게" 가장 정을 쌓기도, 공통적인 주제로 만들기에도 편합니다. 친구분이 왜 자꾸 님에게 같이 뭘하자라고하는지 잘 모르겠지만, 님의 "생일"까지 챙기고 축하한다는거 보면, 어느정도 님과 정말 친해지고 싶다라는걸로 보이는데요. 물론 친구가 된다고해서 그 관계가 평생 가는건 아니지만, 님의 생일까지 챙겨줬다면. 그리고 님이 말실수를 했다면 직접 만나서 사과라도 하세요. 그후에 계속 만나던, 관계쫑나던 님의 선택인거고요.
20.03.26 12:00
(1421664)

211.216.***.***

BEST
본인의 강력한 의지가 없으면 타고난 성격은 고치기 힘듭니다.
20.03.26 16:20
BEST
엄.... 평소엔 만나자해도 그렇게 뺀찌 놓다가 생일선물 준다니까 대뜸 약속ok 하면 상대방이 좀 찝찝할 수 있다고 봐요. "그동안 학원때문에 못만나는줄 알았는데 그게아니었고 실은 만나기 싫은거였고 생일선물은 받고싶어 하는구나.." 이게 친구의 머릿속에 정황상 나오는 생각이라봐요. 근데 오해라면 풀 수 있지만 글쓴이 본인이 곰곰히 생각해보세요. 제가 보기엔 위의 상황이 맞지 않을까 싶네요.
20.03.26 18:05
introvert 한 ? 내향적 사람입니다. 이건 어쩔 수 없어요, 개인 성향입니다. 나중에 호르몬에 의해서, 또 좋은 취미 찾아서 외향적인 것들을 많이 할 순 있지만, 결과적으론 님의 최종 성향이란건 바뀌기 쉽지 않아요. 전 저희 어머니를 닮아서 님과 같아요. 누구랑 있으면 기 빨린 느낌 drained 한 기분들고, 혼자 있으면 에너지가 너무 충만해져서, 좋은 기운 뿜고 다닙니다. 덕분에, 힘든 사람들, 형들..... 군대에선 ■■자들. 미국에서도 한국에서 와서 적응 힘든애들 상담으로; 성향때문인지 계속 좋게 말하고, 늘 차분한 분위기의 믿을만한 사람이란 인식때문인지; 그런식으로 가지더라고요. 참으로... 혼자 있고 싶은데 말이죠..... 제 성향을 받아들이기 힘들었지만, 집에서 충전만 잘하면 밖에서 좋은 영향 줄 수 있음을 깨닫고는 심리학의 길로 들어섰는데.... 님 또한 내성적이셔도, 분명 특정 부분들이 있을거에요. 그 취미/ 성향에 맞는 친구들이 분명 있거든요? 그런 부분을 나눌 수 있는 친구 그룹을 찾으시길 빌어용!
20.03.27 18:04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공지
스킨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8628262 인생 장난 & 잡담 게시물에 대해서는 징계 조치 하겠습니다. (31) 루리 71 258606 2009.05.05
30559784 인생 ADMI 88 11:23
30559782 이성 루리웹-6106957613 637 09:39
30559780 신체 살좀빼고싶다. 1445 2020.04.03
30559779 인생 구글님 2 1087 2020.04.03
30559778 이성 따뜻한욕조 1580 2020.04.03
30559777 취미 악플백신 2 774 2020.04.03
30559776 신체 드래곤7001 2 385 2020.04.03
30559774 취미 루리웹-9456380775 431 2020.04.03
30559771 취미 소시오토스 544 2020.04.03
30559770 신체 케형 794 2020.04.03
30559769 인생 JakeKim 2 1957 2020.04.03
30559768 학업 auxTomates 1042 2020.04.03
30559767 인생 선의 일치 1 1695 2020.04.03
30559766 인생 루리웹-1752302932 1164 2020.04.03
30559765 학업 루리웹-5225680154 504 2020.04.03
30559762 학업 꼬마아가씨 804 2020.04.02
30559761 인생 루리웹-2741092107 1 1636 2020.04.02
30559759 인생 낭만Muz 849 2020.04.02
30559758 인생 중2병마스터엄덕배 432 2020.04.02
30559757 이성 코와붕가 1627 2020.04.02
30559756 인생 Flak.18 1 1269 2020.04.02
30559755 취미 루리웹-4905803756 902 2020.04.02
30559753 취미 배칠수가없다! 1 2387 2020.04.02
30559752 컴플렉스 루리웹-2564582384 2 1162 2020.04.02
30559750 인생 왕따가해자보면짖는개 1 1628 2020.04.01
30559748 신체 루리웹-7213399316 1 1472 2020.04.01
30559747 인생 루리웹-1206926743 2 3691 2020.04.01
30559746 인생 웨이란 1 2048 2020.04.01

글쓰기 37261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