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게시판

[수기] 가고시마 여행 - 1편 묘켄온천 (초스압) [32]





[광고]

여행을 떠났습니다.


떠난 이유는 별다는 건 없고

회사에서 연차 소진하라는 공문이 내려왔기 때문입니다.


어차피 쓸 거 여행이나 가기로 했습니다.

게다가 3월만큼 항공권이 저렴한 시기도 없을 겁니다.


겨울을 싫어합니다.

빨리 봄을 느끼고 싶어서

규슈 최남단에 있는 도시인 가고시마에 가기로 했습니다.

뭐, 항공권이 저렴한 것도 한 이유이긴 하지만요.


거의 들어본 적이 없는 곳이라

작은 도시일 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규슈에서 4번째로 큰 도시였습니다.


특산물은 흑돼지와 고구마.

 

lillillalluth-kagoshima 01.JPG

 

출발 시간이 아침 7시입니다.

도저히 그 시간에 맞출 수 없을 거 같아 전날 공항에 갔습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02.JPG

 

출국 심사를 하면 동측과 서측 양쪽 끝에

릴렉스존이라는 곳이 있습니다.


침대는 아니지만 의자보다는 편하게 누을 수 있는,

사진에 보이는 침대같은 게 있습니다.


물론 자리는 많지 않습니다.

이용하려는 사람은 많고 자리는 많지 않습니다.


한숨도 못 자고 계속 뒤척일 줄 알았는데

의외로 잠들긴 잠들었습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03.JPG

 

릴렉스존 근처에 샤워실이 있습니다.

이곳에서 씻을 수 있습니다.

제법 넓고 깨끗합니다.


샤워실 이용은 시기마다 이용 시간이 다른 거 같습니다.

이용할 생각이라면 가기 전에 연락하는 것이 좋습니다.


새벽에 운영 안 한다고 했는데,

제가 갈 땐 샤워실이 24시간 운영 중이었습니다.


다만, 수건이 있을 수 있고 없을 수 있습니다.

수건은 따로 준비하는 게 좋습니다.


공항에서 밤을 새면서 느낀 거지만...

불편합니다.

매우!


다음부턴 그냥 차를 가져가야 겠습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04.JPG

 

씻고 나서 탑승동으로 이동했습니다.

그런데 탑승을 안 합니다.

시작부터 느낌이 안 좋습니다.


역시나 기계 문제로 연착이 되었습니다.

그나마 다행인건 10분정도만 기다리면 되었죠.


하지만 불행은 끝이 아니었습니다.

좌석 등받이가 고장이 났습니다.

고정이 안 되고 흔들거립니다.


별 문제가 없을거라 생각했습니다.

물론 제 생각이었습니다.


승무원이 오더니 다른 자리로 옮겨야 된다고 합니다.

그것도 창가에서 복도로,

앞자석에서 뒷자석으로...ㅡㅡ


특히, 뒷자석으로 옮기니

내리는 시간이 욕 나올정도로 더 걸렸습니다.


여행 시작을 굉장히 기분 나쁘고 시작이 되었습니다.

지금 생각해도 짜증이 납니다.


하지만 당시에는 아무 말하지 않았습니다.

전 소심하니까요.


하지만 여기선 말할 수 있습니다.

제주항공입니다.

제주항공입니다.

연착에 좌석 고장이 일어난 제주항공입니다.

괜히 소비자 만족도 꼴찌한 게 아니었습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05.JPG

 

가고시마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비행시간은 1시간 30분 정도 됩니다.

도착하니 아직 9시도 안 됐습니다.


공항 규모 역시 크지 않았습니다.

다만, 국제선 터미널과 국내선 터미널이 나뉘어져 있는데

국내선 터미널이 국제선 터미널보다 압도적으로 큽니다.


 

이 부분은 나중에 다시 설명하겠습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06.JPG

 

비가 올지도 모른다는 일기예보를 봤습니다.

하지만 딱히 챙기진 않았습니다.

공항에 누구나 가져다 쓸 수 있는 우산이 있기 때문입니다.


우산 상태는 그렇게 좋지 않습니다.

그냥 버리기 아까우니 여기에 두고간 우산처럼 보였습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07.JPG

 

우선 시간이 있어서 밥을 먹기로 했습니다.

샌드위치 가게가 보여서

이곳에서 아침을 먹기로 했습니다.


콜라와 샌드위치로 보이지만

사실 커피와 샌드위치입니다.


커피는 그냥 그랬는데

샌드위치가 꽤 괜찮았습니다.

빵, 야채, 햄 모두 좋았습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08.JPG

 

매표소입니다.

가고시마 시내로 갈 수 있는 한 번에 갈 수 있는

대중교통 수단은 공항 리무진 뿐입니다.


가고시마 시내까지 1,250엔 비용이 듭니다.

하지만 저는 표를 끊지 않았습니다.

묘켄온천에 갈 예정이기 때문입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09.png

 

일정은


가레이가와역 -> 묘켄온천 -> 올레길 -> 가고시마 시내


입니다.


지도를 보면 알다시피 공항에서 멀지 않습니다.

직선거리론 4km 정도 밖에 안됩니다.


공항에서 묘켄온천까지 가는 버스도 있습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10.png

 

다만, 버스 시간표를 보면 알다시피

묘켄온천까지 가는 버스가 한시간에 1대 정도가 아니라

하루에 6대 밖에 없습니다.


그것도 공항에서 출발하는 첫차는 무려 10시 25분에 있습니다.

1시간 넘게 공항에서 기다려야 했죠.

그래서 가레이가와역에 들리기로 했습니다.


9시 46분에 가레이가와역으로 가는 다른 버스가 있습니다.

시간표를 보면 알다시피

묘켄온천 가는 버스도 가레이가와역을 지나갑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11.JPG

 

lillillalluth-kagoshima 12.JPG

 

가레이가와까지 가는 비용은 210엔.

한 정거장 가는 것 치곤 제법 비쌉니다.

물론 그 한 정거장이 4km 넘긴 하지만요.


버스 정류장은 국내선 터미널 앞에 있습니다.

1~5번까지 번호가 있고

타려는 버스가 정차하는 번호 앞에서 기다리면 됩니다.

공항 자체가 작다보니 헷갈릴 일은 없을 겁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13.JPG

 

가레이가와 정류장입니다.

주변에 아무것도 없는 시골 정류장입니다.


버스에서 내리자마자 익숙한 시골냄새가 납니다.

소똥냄새로 알려진 비료냄새입니다.


한국이나 일본이나 비료냄새에는 소똥냄새가 나네요.

 

lillillalluth-kagoshima 14.JPG

 

목적지인 가레이가와역으로 향합니다.

완전 시골길입니다.


일본에 제법 왔지만

이렇게도 완벽한 시골을 걷는 건 처음입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15.JPG

 

lillillalluth-kagoshima 16.JPG

 

가레이가와역에 도착했습니다.

간이역처럼 보입니다.


가고시마에서 가장 오래된 목조 건물이자

가장 오래된 역입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17.JPG

 

lillillalluth-kagoshima 18.JPG

 

lillillalluth-kagoshima 19.JPG


역사 내부도 오래되고 온통 나무로 되어 있습니다.

척 봐도 오래되어 보입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20.JPG

 

무인역입니다.


따로 역장은 없지만

마스코트인 고양이역장은 있습니다.

이른 아침이라 그런지 고양이는 없었습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21.JPG

 

lillillalluth-kagoshima 22.JPG

 

lillillalluth-kagoshima 23.JPG

 

플랫폼에는 마음껏 드나들 수 있습니다.

지금도 실제로 운영이 되고 있습니다.


2량짜리 전철도 다니고 있고

하야토노카제라는 특급열차 특급열차도 온다고 합니다.

다만, 제가 갔을 땐 아무것도 지나가지 않았습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24.JPG

 

고양이역장은 없었지만

고양이 2마리가 느긋하게 일광욕을 즐길고 있었습니다.


사진찍어도, 마구 만져도 가만히 있습니다.

가고시마에서 만난 고양이 대부분이

이렇게 굉장히 여유롭습니다.


사람을 봐도 도망가지 않고

만져도 가만히 있습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25.JPG

 

lillillalluth-kagoshima 26.JPG

 

lillillalluth-kagoshima 27.JPG

 

역주변 모습니다.

정말 시골입니다.


일본 시골을 방문한 건

처음이라 흥미롭기까지 합니다.


다만, 금방 질립니다.

다 둘러보는데 30분도 걸리지 않았습니다.


역 자체는 오래되고 조용해서 운치가 있습니다.

조용히 사색을 즐길고 싶다면 괜찮은 곳입니다.

게다가 운이 좋다면 하야토노카제 특급열차도 볼 수도 있고요.


다만, 볼 게 딱 이거 뿐입니다.

성미가 급한 사람이라면 10분이면 충분한 곳이었습니다.


30분이면 여유롭게 둘러보겠지 했는데

이건 제 생각이 맞았습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28.JPG

 

이제 묘켄온천 가는 버스를 기다립니다.

버스 정류장도 가레이가와역 바로 앞에 있습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29.JPG

 

버스를 타고 갑니다.

가는 길 자체도 꽤 볼만합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30.JPG

 

묘켄온천입니다.

도착하자마자 폐건물이 반겨줍니다.

음침하네요.

 

lillillalluth-kagoshima 31.JPG

 

근처 마을과 산과 하천입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32.JPG

 

lillillalluth-kagoshima 33.JPG

 

가조엔과 이시하라소입니다.

묘켄온천에서 가장 유명한 료칸입니다.

뭐, 이시하라소가 조금 더 유명하다고 합니다.


숙박은 하지 않아도

식사와 온천을 즐길 수 있는 데이플랜이 있다고 들었습니다.

이번에 가볍게 여행 온 거라 패스했습니다.


료칸은 꼭 한 번 즐겨보고 싶은데...

언젠간 기회가 있겠죠. 

 

lillillalluth-kagoshima 34.JPG


lillillalluth-kagoshima 35.JPG

 

묘켄온천 마을입니다.

전형적인 시골 마을입니다.


한국에서도 흔히 볼 수 있는

도로 양쪽에 상점들이 늘어선 모습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36.JPG


lillillalluth-kagoshima 37.JPG

 

lillillalluth-kagoshima 38.JPG

 

아모리강이 시원스럽게 흐르는 것이 특징입니다.

물도 꽤 깨끗해 보여 수영을 해도 되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39.JPG

 

타지마혼칸입니다.

이곳에서도 숙박과 온천을 즐길 수 있습니다.


료칸과 혼칸의 차이점이 뭔지 모르겠군요.

가격은 혼칸이 훨씬 저렴한데 말이죠.


묘켄온천 마을에 료칸도 있지만

이러한 혼칸도 제법 있습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40.JPG

 

묘켄온천에 온 목적은 올레길입니다.

올레길 시작지점에는 저 표시가 있습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41.JPG

 

이 다리를 건너면 본격적인 올레길이 시작됩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42.JPG

 

산과 하천의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43.JPG

 

이때가 3월 중순이지만 벌써 꽃이 피기 시작했습니다.

역시 남쪽지방입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44.JPG

 

이 표시가 보인다면 제대로 올레길을 걷고 있는 것입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45.JPG

 

lillillalluth-kagoshima 46.JPG

 

lillillalluth-kagoshima 47.JPG

 

lillillalluth-kagoshima 48.JPG

 

lillillalluth-kagoshima 49.JPG

 

조용하고 한적합니다.

힐링이 될 것 같은 풍경을 가지고 있습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50.JPG

 

올레길에서 마주친 고양이.

 

lillillalluth-kagoshima 51.JPG

 

lillillalluth-kagoshima 52.JPG

 

계곡물이 시원하게 흐릅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53.JPG

 

lillillalluth-kagoshima 54.JPG

 

이제 비포장길입니다.

포장길은 시골길을 걷는 기분이라면

비포장길 숲속을 걷는 기분이 들게 합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55.JPG

 

lillillalluth-kagoshima 56.JPG

 

첫번째 목적지인 이누카이노타키 폭포입니다.

폭포는 사진보다 훨씬 크게 느껴집니다.


그럴만도 한 게 높이가 36m입니다.

10층짜리 건물 높이랑 맞먹습니다.


개인적으로 올레길에서 가장 멋진 풍경이라고 생각합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57.JPG

 

lillillalluth-kagoshima 58.JPG

 

와케 신사입니다.

폭포에서 올라가는 길을 가면 신사가 나옵니다.


산에 있는 신사라

마치 숲속에 있는 신사처럼 운치가 있습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59.JPG

 

lillillalluth-kagoshima 60.JPG

 

대부분 갔던 신사들을 보면 여우가 있던데

이곳에는 드물게 멧돼지가 있습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61.JPG

 

동전을 던집니다.

소원을 빕니다.


뭐, 지금까지 이루어진 소원은 없지만요...

 

lillillalluth-kagoshima 62.JPG

 

lillillalluth-kagoshima 63.JPG

 

와케신사만 보고 다시 돌아갔습니다.

물론 이곳이 올레길의 끝이 아닙니다.


끝은커녕 중간 지점도 아닙니다.

제대로 올레길을 걸으면 대략 4시간 정도 걸리기 때문입니다.


다만, 일정상 이곳까지만 보고 다시 묘켄온천으로 돌아갔습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64.JPG

 

타지만혼칸으로 갔습니다.

이왕 묘켄온천에 왔으니 온천을 즐길고 싶었습니다.


이곳도 숙박하지 않아도 식사와 온천이 가능했습니다.

무엇보다 온천 비용이 250엔으로 매우 저렴했습니다.


하지만...

이 날 식사는 안 됐습니다.

여기 소바가 정말 맛있다고 들었는데...

어쩔 수 없이 온천만 하기로 했습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65.JPG

 

lillillalluth-kagoshima 66.JPG

 

타지마혼칸의 마스코트인 츠바메짱입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67.JPG

 

저렴한 이유는 있었습니다.

온천탕은 달랑 저거 하나 밖에 없었거든요.


샤워시설이나 수건, 비누 등은 일체 없습니다.

온천 + 탈의실

이게 전부인 온천이었습니다.


저처럼 잠깐 이곳에 들릴 관광객보다는

이곳에서 숙박을 하는 사람이나

마을 주민들이 주로 이용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래도 좋았던 점은

원래 사람이 없는 건지

이 시간대에 사람이 없는 건지 몰라도

아무도 없어서 혼자 전세 낸 것처럼 사용할 수 있었죠.


올레길을 걸으며 땀을 흘려 찝찝했는데

그래도 여기서 씻고나니 개운해졌습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68.JPG

 

역시 온천 후엔 커피우유죠.

커피우유가 없어 대신 밀크커피를 마셨습니다.


캔이 아담합니다.

캐릭터도 귀엽습니다.


그런데 맛은 물에 탄 밀크커피같은 맛이 났습니다.

아마 다음에는 안 사먹을 거 같습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69.JPG

 

이제 식사를 하러 갑니다.

점심 시간을 지나고 있었고

올레길을 걷느라 매우가 허기가 졌습니다.


타지마혼칸에서 식사가 안 되니

맞은편 네무라는 호텔에서 식사를 할 수 있다고

친절하게 알려줬습니다.


갔습니다.

아무도 없습니다.


식당 분위기는 좋았습니다.

하지만 아무도 없었습니다.

......

......

이런......

 

lillillalluth-kagoshima 70.JPG

 

어쩔 수 없이 마을을 둘러보다가

식당이라고 쓰여진 곳에 갔습니다.


천구식당...? 

 

lillillalluth-kagoshima 71.JPG


할머니 한 분이 운영하는 식당이었습니다.

내부는 정말 시골 식당처럼 보였습니다.

한국에서도 이런 식당 모습은 보기 어려운데 말이죠.


소바를 시켰는데 없다고 해서 우동을 시켰습니다.

그런데 맥주를 마실거라 야키소바로 바꿨습니다. 

 

lillillalluth-kagoshima 72.JPG

 

맥주잔입니다.

재밌네요.


배가 고파서인지 야키소바는 먹을만 했습니다.

남김없이 싹다 먹었습니다.


주인할머니가 가볍게 이것저것 물어봅니다.

어려운 말이 아니라 대답을 하니

일본어 공부를 열심히 했구나 하면서 칭찬을 해줬습니다.


기쁘네요.

사실 그렇게 잘하지 못하는데 말이죠.


나중에 구글에서 이 식당을 찾아봤습니다.

누군가 남긴 리뷰가 신경이 쓰입니다.


원래 부부가 운영하던 식당인데

남편분이 돌아가시면서 혼자 운영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운영할 때보다 휴업이 더 많다고 하네요.

제가 갔을 때 운이 좋게 열었던 것입니다.


왠지 안타까운 기분이 드네요. 

 

lillillalluth-kagoshima 73.JPG

 

이렇게 묘켄온천 일정을 끝났습니다.


다음에도 묘켄온천에 갈지 모르겠지만

다음에 간다면 꼭 이곳에서 숙박을 해보고 싶은 생각이 듭니다.

료칸이면 좋겠지만 굳이 료칸이 아니라 혼칸에서 머물더라도요.


올레길도 완주해보고 싶고

주변을 여유를 가지고 구경도 하고 싶고

조용하고 풍경이 좋기에 사색에도 잠겨보고 싶기 때문입니다.


2편에서는 가고시마시에 간 내용부터 올리겠습니다.

 

가고시마 여행 2편

 



댓글 | 32
1


(129919)

14.42.***.***

BEST
혼칸이라고 하면 근처에 별관도 있을겁니다. 좀 큰 여관이 혼칸, 신칸, 벳칸으로 나눠서 영업하기도 하더군요
19.04.15 15:04
(4798319)

218.148.***.***

BEST
혼칸은 료칸 내의 건물을 구분할때 쓰이는듯 합니다. 혼칸: 본관 / 베칸: 별관 / 큐칸: 구관
19.04.15 14:54
(176582)

1.251.***.***

BEST
한번 가보고 싶은동네인데 리뷰글이 올라와서 재밌게 봤습니다. 정말 조용한 동네네요;;
19.04.07 01:52
(148963)

14.32.***.***

BEST
가고시마 군요...지인의 결혼식이 있어서 한번 가본 적이 있는데 매우 아름다운 곳입니다. 여유있으시면 사쿠라지마는 강추입니다.
19.04.15 16:17
(88074)

119.193.***.***

BEST
너무 깨끗하고 좋네요 감탄하고 갑니다~!! 좋은 사진 감사합니다
19.04.15 14:51
혼칸이랑 료칸이랑 뭔 차이죠? 뭐 차이가 있는건가
19.04.06 10:39
루리웹-3330175112
제가아는 본관달린 료칸은 니시무라야 본관뿐인디.. 라쿠텐 간사이지역 료칸 인기순위 1위던가.. | 19.04.06 10:48 | | |
(166412)

223.38.***.***

루리웹-3330175112
저도 그 점을 잘 모르겠습니다. 찾아봐도 명확하게 나온 것도 없어서요... 여행 내내 궁금했죠. | 19.04.06 11:21 | | |
릴릴랄룻
사키에서는 키리시마진구를 완전 거유세상으로 만들어놨던데 실제론 어떤가요? 궁금하네요. 가고시마 가보긴 했는데 시간상 묘켄온천을 못간지라; | 19.04.06 19:45 | | |
(166412)

114.204.***.***

루리웹-3330175112
묘켄온천에서 기리시마 진구까지 대중교통이 너무 좋지 않아서 기리시마 진구에는 가보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찾아본 내용으로는 그냥 평범한 신사라고 들었습니다. | 19.04.07 18:31 | | |
(4798319)

218.148.***.***

BEST
루리웹-3330175112
혼칸은 료칸 내의 건물을 구분할때 쓰이는듯 합니다. 혼칸: 본관 / 베칸: 별관 / 큐칸: 구관 | 19.04.15 14:54 | | |
(18777)

1.223.***.***

루리웹-3330175112
혼칸은 본관을 말하는거겠죠? | 19.04.15 15:30 | | |
(176582)

1.251.***.***

BEST
한번 가보고 싶은동네인데 리뷰글이 올라와서 재밌게 봤습니다. 정말 조용한 동네네요;;
19.04.07 01:52
(166412)

114.204.***.***

요쏘택시
감사합니다~ 가벼운 마음으로 들렸는데 생각 외로 조용하고 풍경이 좋아서 저도 기억에 남습니다. | 19.04.07 18:31 | | |
(88074)

119.193.***.***

BEST
너무 깨끗하고 좋네요 감탄하고 갑니다~!! 좋은 사진 감사합니다
19.04.15 14:51
(166412)

114.204.***.***

타찌
감사합니다^^ | 19.04.15 22:48 | | |
(129919)

14.42.***.***

BEST
혼칸이라고 하면 근처에 별관도 있을겁니다. 좀 큰 여관이 혼칸, 신칸, 벳칸으로 나눠서 영업하기도 하더군요
19.04.15 15:04
(166412)

114.204.***.***

Inner Arts
아, 료칸과 혼칸이 기차와 전철처럼 차이가 있는 건 줄 알았어요. | 19.04.15 22:49 | | |
(148963)

14.32.***.***

BEST
가고시마 군요...지인의 결혼식이 있어서 한번 가본 적이 있는데 매우 아름다운 곳입니다. 여유있으시면 사쿠라지마는 강추입니다.
19.04.15 16:17
(166412)

114.204.***.***

kungfu45
가고시마에 처음 가면 사쿠라지마는 무조건 들려야 하는 곳이죠! | 19.04.15 22:49 | | |
(2864856)

126.12.***.***

마치 저도 여행간 것 같은 글... 감사합니다! 너무 아름다운 곳이네요.
19.04.15 17:30
(166412)

114.204.***.***

kumamamama
감사합니다~~ | 19.04.15 22:49 | | |
(4244084)

220.81.***.***

저도 작년 말경에 묘켄온천을 방문했었습니다. 한국어로 된 후기는 영 찾기가 힘든 곳인데 반갑네요 ㅎㅎ. 타지마 혼칸에서 투숙까지 했었는데 정말 독특한 경험이었습니다. 쇠락한 온천마을... 외국인은 온 마을을 통틀어 저 하나고 5시만 되면 거리가 완전히 깜깜해지고 그나마 있는 상점도 전부 문을 닫습니다. 시내로 나가는 버스도 오후 3시? 정도가 막차였구요 ㅋㅋ. 타지마혼칸은 일본 료칸계에서는 꽤 위치가 있는 료칸이라고 합니다. 100년이 넘은 역사에 분가해나온 아들이 유명한 숙박업소를 따로 일구었다고 하네요.
19.04.15 22:20
(4244084)

220.81.***.***

핑핑222
정말 쇠락해가는 시골마을 그 자체인 느낌이지만 일본인들에겐 꽤 인기있는 온천이라고 합니다. 아무도 없는것 같은 불 다 꺼진 마을의 왕복 2차선 도로가 저녁이 되니깐 차들이 바쁘게 들어오더라구요. | 19.04.15 22:21 | | |
(166412)

114.204.***.***

핑핑222
타지마혼칸에 그런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었군요. 다음에 또 이곳에 방문하게 된다면 저도 타지마혼칸에 머물려고 했어요ㅎㅎ 그리고 정말 외국인은 보기 힘든 곳이었죠. 심지어 가장 유명한 이시하라소 료칸조차도 직원들 영어가 서투르니 양해해달라는 말까지 있으니까요. | 19.04.15 22:57 | | |
다음편 보고 싶어서 현기증 날것 같으니 다음편도 조속히 올려주시길 기대하겠습니다.
19.04.15 23:12
(166412)

114.204.***.***

집사람이쓰고있어
지금 열심히 쓰고 있습니다. 조그만 더 기다려주세요^^ | 19.04.15 23:19 | | |
릴릴랄룻
저도 다음편 기다립니다. 큐슈에서 가고시마는 수족관밖에 가보질 못해서 다른 곳도 보고싶네요. | 19.04.16 11:17 | | |
(1026523)

122.40.***.***

잘보고갑니다 다음편도 기대할게요
19.04.16 00:20
(524442)

121.133.***.***

ㅋㅋㅋㅋ 소심하기 때문에 여기서 말할수있다 라는게 너무 웃기네영 ㅋㅋ
19.04.16 02:36
(229967)

58.150.***.***

글 잘 봤습니다. 다음주에 가고시마 가는데 일본친구랑 어디 갈까 고민중이었는데 올레길+온천도 좋은 선택이겠네요. 좋은 정보 잘 봤습니다. 다음 편도 기다릴게요^^
19.04.16 08:25
이 댓글들에 비추가 왜 이렇게 많아요?
19.04.16 09:44
(4992734)

61.255.***.***

후지와라치카
요즘 반일 감정 뉴스가 많아서 다들 3.1운동 하는 듯 | 19.04.16 10:33 | | |
(64586)

118.103.***.***

후지와라치카
적당히들 좀 했음 좋겠음. | 19.04.16 12:01 | | |
시골마을이라니 정말로 가보고 싶어지네요
19.04.16 11:41
(64586)

118.103.***.***

가고시마 딱 한번 가봤는데... 사쿠라지마의 분화가 아직도 생각납니다..
19.04.16 12:07
(1065770)

211.197.***.***

마구 만지게 해준다 - 먹을거 내놔라 이 루트 아닌가요?
19.04.16 12:46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공지
스킨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41297 전체공지 '서바이벌 프렌지' 무료 체험 게임키 증정 8[RULIWEB] 2019.04.22
9429248 전체공지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 사전예약 8[RULIWEB] 2019.04.22
30558394 공지 [미쉐린 / 미슐랭] 일본 / 홍콩 맛집 순위 _smile 4 34674 2016.11.15
30562657 수기 코베니 5 05:04
30562656 수기 제비꽃 36 04:28
30562655 수기 gkgkgkdl 2 124 2019.04.25
30562654 수기 코베니 253 2019.04.25
30562653 소감 호영포토 1 322 2019.04.25
30562652 잡담 항우 121 2019.04.25
30562651 수기 인간말종김뿅뿅 3 275 2019.04.25
30562650 수기 후미카 쿰척쿰척 2 209 2019.04.25
30562648 질문 VerMouth@_@ 1 125 2019.04.25
30562647 참고/팁 오늘도여행 3 288 2019.04.25
30562646 질문 Iniesta8 1 165 2019.04.25
30562645 수기 옷덕후 2 437 2019.04.25
30562643 수기 미국사는 한국남자 1 494 2019.04.24
30562641 소감 낭만버벅 1 460 2019.04.23
30562640 질문 요즘날씨바람좋다 1 911 2019.04.23
30562639 잡담 netsjo 7 1055 2019.04.23
30562638 질문 neneko 1 488 2019.04.23
30562637 질문 ㅁㄴㅂㅁㅋ 1 289 2019.04.23
30562636 소감 오덕은아닙니다 4 774 2019.04.22
30562635 질문 루리웹-8654533842 1 1956 2019.04.22
30562634 수기 인간말종김뿅뿅 4 957 2019.04.21
30562633 잡담 구다상 1 623 2019.04.21
30562632 잡담 netsjo 5 1037 2019.04.21
30562631 소감 낭만버벅 1 708 2019.04.21
30562630 잡담 후유아메 3 1079 2019.04.21
30562629 잡담 netsjo 4 730 2019.04.20
30562628 수기 후유아메 1 976 2019.04.20
30562627 질문 루리웹-71498353 2470 2019.04.20

글쓰기 8647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