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게시판

글쓰기        목록

[자작] (브금) [소련음식] 2차대전 보르시 + 고기 치즈 피로시키 [111]




[광고]


 


 

 

 

 


 



 


세계 짬밥 시리즈(?)가 돌아왔습니다. 오늘 만든 음식은 동유럽 어디서든 쉽게 접할 수 있다는


보르시입니다. 근데 사실 제가 동유럽 가봤을 때는 보르시 구경도 못해봤습니다. 굴라시 밖에

 

없더라고요. 아마 더 동쪽으로 갔어야했나봅니다. 다녀온 곳들 중 가장 동쪽이였던 장소가

 

브로츠와프였는데 여긴 폴란드라고는 해도 2차대전까지는 독일이였어서 식문화도 완전


독일이랑 같더라고요 헤헿 어쨌든 이번에도 짬밥이니만큼 일반 가정식 레시피를 따르지

 

않고 2차대전 당시 소련군의 레시피대로 만들었습니다.


 

 

 

 

 

icon_25.gif




 



DSC08794.JPG




준비한 재료들입니다. 짬밥이라 재료 자체는 정말 단촐합니다.






 

DSC08789.JPG




제일 중요한 준비물 (엄근진)


소련군의 M36 반합입니다. 아쉽게도 2차대전 당시 실제 쓰였던 진품을 구하진 못했고 대신

 

80년대에 소련에서 생산해서 창고에 신품인 채로 짱박혀있다가 저한테 팔려온 놈이죠.


M36은 독일의 M31 반합을 카피해서 만든 물건인데, 이걸 소련이 망할 때까지도 별달리


고치지 않고 그대로 사용했습니다. 아마 구소련 국가들이나 심지어는 러시아군도 지금까지


현역으로 굴리고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ㅎㄷㄷ


 




 

DSC08799.JPG




이 군용 레시피는 사실 소련이 개발해 보급한 것이 아니라 1900년 제정 러시아에서 군에 뿌린


레시피입니다. 다만 러시아군과 소련군의 차이점이 있다면 전자는 소고기를 보급받아 보르시에


넣었다는 것이고 후자는 돼지고기를 보급받아 사용했다는 것이죠. 1차대전 당시 제정 러시아는


망해갈지언정 군인들에게 만큼은 보급을 잘 해줘서 병사들도 꽤나 배에 기름칠을 했다고 하네요.


오히려 2차대전보다 1차대전 때 러시아 병사들이 훨씬 높은 칼로리의 식사를 했다고 전해집니다.


 

 

 

 

 

icon_25.png






 

DSC08800.JPG




고기를 썰어줍니다. 어께부분인지 관절이 상당히 크네요.






 

DSC08801.JPG




반합에 끓일 짬밥 외에는 큰 냄비에 끓입니다. 이건 어짜피 반합에 넣고 끓이는 재현이 아니니


조리법도 살짝 다르게 해봅니다. 반합에 들어가는 고기는 피를 빼지 않고 그냥 넣었지만 이건


한 번 끓여서 불순물도 빼고 육수도 사용했죠.






 

DSC08802.JPG




보르시의 아이덴티티인 비트입니다. 한국에선 근대라는 이름이 있더군요.


근데 사실 근대는 엄청나게 달아서 이걸 수프에 넣으면 도대체 무슨 맛일까


이때만 해도 상상도 못했더랬죠. 여기선 보통 줄기는 안 먹고 버리지만 저는


줄기도 남겨놨다가 간단하게 김치를 만들어볼까 해서 남겨놨습니다.






 

DSC08803.JPG




색이 상당히 예쁩니다. 다만 물이 옷에 뭍으면 끔찍!

 

 

 

 

 

DSC08804.JPG




반합에 물을 넣고 불에 앉힙니다.






 

DSC08805.JPG




보르시는 일반적으로 그냥 수프라서 곡식을 따로 안 넣는듯 한데 짬밥용 보르시는

 

보리, 귀리, 호밀 등을 넣고 끓여서 죽처럼 만듭니다. 야전에서 만들어 먹는 짬밥이라

 

병사들 열량 채워주려고 레시피를 이렇게 만든듯 해요.






 

DSC08806.JPG




물이 끓기 시작하면






 

 

DSC08810.JPG

 




소금과 보리를 넣습니다. 한 번 불려서 넣으면 좋겠지만 레시피에는 그냥 넣게 되어있네요.


 





icon_53.png






 

DSC08807.JPG




보리가 끓는 동안 비트를 잘라줍니다.






 

DSC08809.JPG




누가 천연색소 아니랄까봐 새로 산 도마를... ㅂㄷㅂㄷ






 

DSC08808.JPG




보리가 어느정도 익었겠다 싶으면 깍둑썰기한 돼지고기를 넣습니다.


반합에는 그냥 넣었지만 냄비에 끓이는 거는 팬에 한 번 볶고 넣었죠.






 

DSC08811.JPG




고기도 왠만큼 됐겠다 싶으면 깍둑썰기한 비트와 양파도






 

DSC08812.JPG




퐁당 시켜줍니다. 금방 색이 나오네요 ㄷㄷ






 

DSC08813.JPG




냄비에 넣는 양파는 역시 한 번 볶아서 넣었습니다. 비트랑 양파도 좀 더 크게 썰고요.






 

DSC08814.JPG




그리고 가정식 보르시와 짬밥용 보르시는 다른 점이 하나 더 있습니다. 보르시에는 꼭 양배추가 들어가는데,

 

역시나 이건 짬밥이라서 생양배추가 아니라 자우어크라우트가 들어간다는 점이죠. 이게 보존식이라 보급하기

 

편하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이제 여기에 월계수 잎도 넣어줍니다.

 

 

 

 

 

 

DSC08815.JPG




냄비에 끓인 보르시는 이걸로 조리가 끝이지만






 

DSC08816.JPG




짬밥 보르시는 아직 한가지를 더 넣어야 합니다. 물에 갠 밀가루죠. 뭐하러 굳이 넣을까


싶지만 레시피가 시키는대로 합니다.






 

DSC08817.JPG




뽀글뽀글






 

DSC08818.JPG




꼬기 헠헠






 

DSC08819.JPG




개인적으로 흥미로웠던 것이, 제정 러시아야 그렇다 쳐도 소련에서도 군에 월계수 잎을


보급했더라는 점이죠. 소련이 이렇게 상냥할 리가 없어!






 

DSC08820.JPG




적당히 됐겠다 싶으면 불을 끄고 반합 뚜껑을 덮어 뜸을 들여줍니다.






 

DSC08822.JPG




쨘! 완성!






 

DSC08823.JPG


DSC08831.JPG



 

이게 소련군의 야전에서의 한끼 식사입니다. 호밀빵과 보르시. 양도 열량도 적당하죠. 맛을 평하자면 이게 한식은 물론

 

제가 지금까지 접한 어떠한 음식과도 조금 다른 그런 음식인지라 좋다 나쁘다 딱 단정지을 수는 없네요. 다만 그냥

 

개인적인 생각을 쓰자면 자우어크라우트를 넣었기 때문에 맵지만 않지 김치찌개 맛이 나는데 문제는 비트입니다. 비트

 

자체가 워낙 설탕만큼 달다보니 씹어먹다보면 단맛이 쫙 나와서 좀 당혹스러워요. 거기다 비트는 베이비콘 통조림의

 

향과 비슷한 향까지 있습니다. 김치찌개에 직접 넣어 먹어보지 않으면 별로 와닫지 않으실 그런 맛과 향이죠 ㅎㄷㄷ

 

보리는 정말 쫄깃한게 상당히 식감이 괜찮네요. 하지만 비트는 색깔 내는데는 좋지만 이런 수프에 넣어먹는다는게

 

저로서는 좀 이해가 안 갑니다. 물론 러시아인들도 다른 나라 음식을 접해보고 맛이 특이하다고 느낄지도

 

모르겠지만요 ㅎㅎ 어쨌든 베이비콘을 넣은 전혀 안 매운 김치찌개에 보리밥 말아(?)먹는 맛이네요.


 

 

 

 

 

P.S.* 자고 일어나서 보니 새빨갛던 국물색이 핫핑크로 바뀌었고 먹어보니 비트의 놀랄만큼

 

달았던 맛도 국물에 스며 조화(?)를 이루게 되었습니다. 하루 나둔 뒤 먹으니 비트가 더이상

 

따로 놀지 않아 훨씬 맛있네요 :D

 

 

 

 

 


DSC08832.JPG



 

다시 데우니 어제보다는 색이 덜 붉지만 핫핑크에서 다시 붉은색으로 되돌아왔습니다.


가정에서 먹는 보르시는 사워크림이나 마요네즈를 넣어 먹는다길래 저도 한 번 집에서


굴러다니던 마요네즈를 넣어봤습니다.






 

DSC08835.JPG



 
인터넷에서 본 핫핑크색의 보르시는 이렇게 마요네즈를 넣었거나 여름에 먹는다는

 

차가운 보르시인가봅니다. 맛은 역시 저한테는 너무 느끼합니다 ㅋㅋㅋ 완전 크림치즈

 

숟가락째로 퍼먹는 느낌이예요. 저희 누나가 완전 좋아할 맛이네요.





 

 

icon_78.png






 

DSC08722.JPG




두번째 요리는 러시아의 국민음식이라는 피로시키입니다. 원래 계획은 보르시로 끝내는 거였지만


어느날 유튜브에서 피로시키 만드는 영상을 보고 급삘을 받아서 그럼 보르시랑 피로시키랑 먹자!


라는 계획을 세우게 되었고... 빵은 만드는데 시간이 걸리므로 보르시보다 먼저 피로시키를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실제 사진을 찍은 시간은 이게 더 먼저죠 ㅎㅎ 피로시키는 동유럽에서 널리

 

퍼진 음식으로 그 종류도 어마어마하게 많은가보지만 제가 만든 피로시키는 러시아의 고기 치즈

 

피로시키입니다.






 

DSC08723.JPG




제빵 자체가 저는 처음이라 그냥 유튜브에서 러시아 누님이 시키는대로 그냥 따라했습니다.


따듯한 우유 한 컵 반에






 

DSC08724.JPG




이스트 밥이 되어줄 설탕 반 숟가락






 

DSC08725.JPG




이스트 한 숟가락






 

DSC08727.JPG




둘을 섞고 한 5분만 기다린 뒤






 

DSC08728.JPG




소금을 한 숟가락 반을 넣어줍니다.






 

DSC08729.JPG




계란 하나 풍덩






 

DSC08731.JPG




녹인 버터 세 숟가락






 

DSC08732.JPG




으으 노랗다






 

DSC08734.JPG




여기에 밀가루를 조금씩 넣어 섞어줍니다.






 

DSC08735.JPG




이렇게 묽지만 밀가루를 계속 넣어주면






 

DSC08736.JPG




이런 비쥬얼이 됩니다.





 


icon_47.png






 

DSC08737.JPG




도마를 밀가루로 쳐발쳐발






 

DSC08738.JPG




믛... 이런 구웨에ㅜ엑한 비쥬얼의 반죽이 제대로 빵반죽이 될까 싶었지만

 

 

 

 

 

 

DSC08739.JPG




되네요

 

띠용!


러시아 누님이 맞았어요 헤헿






 

DSC08740.JPG




대신 반죽을 하고나니 바닥이 구웨에ㅜ엑

 

 

 

 

 

 

DSC08741.JPG




반죽이 끝나면 다시 볼에 넣어서






 

DSC08742.JPG




깨끗한 수건으로 덮어서 한시간 동안 따듯한 곳에 넣어놓고 잊어줍니다.






 

DSC08743.JPG




반죽이 몸을 불리는 동안 속재료를 준비합니다. 생채소는 별로 들어가는 건 없고 양파와 딜 정도가 다죠.






 

DSC08745.JPG




양파를 갈갈갈






 

DSC08746.JPG




철푸덕






 

DSC08747.JPG




여기에 갈은 마늘도 넣어줍니다.






 

DSC08748.JPG




갈은 소고기 투척






 

DSC08749.JPG




체더 & 모짜렐라 치즈도 투척


근데 비싸서 많이 못 넣었습니다 ㅠㅠ






 

icon_3.1.png






 

DSC08750.JPG




계란 하나와






 

DSC08751.JPG




딜, 소금, 후추






 

DSC08752.JPG




버물버물






 

DSC08753.JPG




향이 꽤 좋네요 흐흐






 

DSC08754.JPG




한시간 뒤에 반죽을 꺼내보니 크기가 많이 커졌습니다 헤헿


주먹으로 두드려 패서 바람을 빼주면 방귀를 뀌는 소리가 납니다 히힣






 

DSC08755.JPG




도마에 밀가루를 쳐발






 

DSC08756.JPG




제 첫 빵반죽인데 꽤 괜찮게 나왔네요 //ㅅ//






 

DSC08757.JPG




이제 칼로 잘라줍니다. 반은 네개로 잘라서 크게 만들고


반은 여덟조각을 내서 작게 만들어줍니다.






 

DSC08759.JPG




빵반죽도 처음이지만 반줄을 밀어보는 것도 처음인데 이게 생각보다 잘 안 밀리네요 ㄷㄷ


계속 접히고 ㅂㄷㅂㄷ






 

DSC08761.JPG




모양이 어쨌던 일단 속을 채워줍니다.






 

DSC08762.JPG




나쁘지 않게 만들어졌네요. 예쁘진 않지만 일단 러시아 누님이 시키는대로 만들었고


누님표 피로시키랑 생긴건 똑같습니다 ㅎㅎ






 

DSC08763.JPG




피로시키는 만두랑 비슷하면서도 다른 그런 음식인데, 그래서 모양 내는 것도 만두랑 좀 다르네요.

 

물론 만두도 피로시키도 만드는 사람 마음대로 만들 수 있겠지만요.






 

DSC08767.JPG




일단 왕만두 네개 준비완료






 

DSC08768.JPG




계란 하나를 풀어서






 

DSC08769.JPG




솔로






 

DSC08770.JPG




겉을 살살 칠해줍니다. 작업이 끝나면 오븐에 넣고 화씨 350도에서 30분간 구워줍니다.






 

DSC08771.JPG




계속 하다보니 동그랗게 밀리네요 ㅎㅎ






 

DSC08772.JPG




작은 놈들도 다 만들었습니다. 속도 안 남기고 완벽!






 

DSC08773.JPG




...한 건 아니고 만들수록 점점 속이 너무 많길래 마지막에 만든 세개가 특히 속이 많이 들어갔습니다 ㅋㅋ






 

DSC08774.JPG




6분 남았다 헠헠






 

DSC08775.JPG




근데 꺼내보니 한놈이 터져서 혼돈의 카오스를 연출했네요 ㅂㄷㅂㄷ






 

 

DSC08779.JPG




네 이놈 :(






 

DSC08780.JPG

 




일단 식혀줍니다.






 

DSC08778.JPG

 




두판째 들어갑니다!






 

DSC08781.JPG

 

DSC08783.JPG




두판째가 익혀지는 동안 하나 먹어봅니다.






 

DSC08784.JPG




딜 향이 상당히 좋네요 :)






 

DSC08785.JPG


 

DSC08786.JPG

 

 


 

빵이라 부풀기 때문에 속 많이 넣는다고 넣었는데도 구워놓고 보니 꽉 차진 않았네요 ㅂㄷㅂㄷ

 

먹어보니 맛은 고기만두인데 반죽 자체가 만두랑 달리 빵이다보니 이게 나름 또 신선한 느낌입니다.

 

반죽 자체도 일반 빵보다 훨씬 부드럽고 이거 상당히 괜찮은 간식 겸 식사대용거리네요 :D

 

이번 여름에 동유럽에 여행을 다녀왔으면서도 거기서 제대로 된 피로시키 하나

 

못 먹어보고 온 한을 오늘 스스로 풀었어요 ㅠㅠ






 

DSC08798.JPG




근데 한을 푼답시고 너무 많이 만든듯 ㅋ






 

 

DSC08827.JPG


DSC08829.JPG


 

 


그래서 점심도 피로시키로 먹고 저녁도 짬밥이랑 피로시키를 먹었습니다 ㄷㄷ


그래도 맛있었으니 만족해요 >:D






 

icon_26.gif


 





루리웹 오른쪽 베스트.png



 

icon_31.gif




오른쪽 베스트 2연타 감사합니다 >:D


сиберия 25 рублей!







 



댓글 | 111


(15930)

211.60.***.***

BEST
님이 전차도를 전공한 여고생임은 알겠습니다.
17.09.01 20:38
(253636)

118.36.***.***

BEST
이것이 오른쪽을 안간다면 무엇이 오른쪽을 갈까. 그런데 전쟁떄는 절대 저렇게 안나왔겠죠. 군대도 훈련때 짬밥 다 섞어서 맛다시 넣었는데. 전쟁떄는 저 세가지를 다 섞어서 먹는건가?
17.09.01 17:17
(918728)

118.45.***.***

BEST
혹한기가 되면 특히나 열량소모가 심할테니 병사들의 포만감과 당류 보충을 위해 비트를 넣으라는 지침을 내린게 아닐까 싶네요.
17.09.01 22:24
BEST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
17.09.02 01:12
BEST
음식 자체는 우크라이나에서 유래되서 러시아가 따로 비트를 넣으라고 군에 지침을 내린 것은 아니지만 말씀대로 아마 추운 지방에서 먹던 음식이다보니 자연스레 비트를 넣어먹게 된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
17.09.02 01:23
(253636)

118.36.***.***

BEST
이것이 오른쪽을 안간다면 무엇이 오른쪽을 갈까. 그런데 전쟁떄는 절대 저렇게 안나왔겠죠. 군대도 훈련때 짬밥 다 섞어서 맛다시 넣었는데. 전쟁떄는 저 세가지를 다 섞어서 먹는건가?
17.09.01 17:17
광대
오른쪽에 가면 저야 좋죠 //ㅅ// 그리고 전쟁때는 당연히 저런 비쥬얼은 안 나왔을겁니다. 야전에선 대충 아무거나 재료 구하는대로 때려박고 만들었겠죠 ㅎㅎ | 17.09.01 17:26 | | |
(4200376)

220.117.***.***

까나디엥
다음엔 러시아 미녀와 같이 이런 맛있는 요리를 시식하는 장면을 올려주세요. 다시 한번 오른쪽 가실겁니다. 한국남자와 러시아 여자는 궁합이 최고입니다. | 17.09.03 14:47 | | |
DendIking
여기는 러시아가 아니라 ㅎㅎ... 그리고 주위에 여자사람도 없습니다 ㅠ | 17.09.03 14:52 | | |
(276771)

121.180.***.***

엄청난 정성이군요..
17.09.01 17:17
페르셔스
시간이 좀 들더군요 ㅎㅎ | 17.09.01 17:26 | | |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저우쯔위
감사합니다 :D | 17.09.02 01:01 | | |
이번 건 색다르네요 집적만드시다니 ㅎㅎ 근대하니까 생각나는데 무슨 학습지 판매원 같은 사람이 어느 집에 전화했는데 " 안년하새요 자재분 성함이 어떻게 되시나요 " " 근대요 " " 예 ??" "근대요!! 잘 안들리세요 ?? " " 사모님 그렇게 무섭게 말씀하시지 마시구요 ㅠㅠ " "이름이 근대라구요 근대 " " 아 ... " ㅋㅋㅋㅋ
17.09.01 17:39
時谷 小瑠璃
근대 개그라니 ㅋㅋㅋ | 17.09.02 01:01 | | |
(4709790)

218.144.***.***

"신참, 든든히 먹어둬! 먹을 수 있는 짬밥을 많이 준다는건 곧 돌격 작전이 있다는 말이지!" -------- 맛있어 보입니다 근처에 사시면 하나 얻어 먹고 싶네요... 추천드립니다.
17.09.01 19:39
Pz Kpfw VK
대사를 들으니 콜옵이 생각나네요 ㅎㅎ 가까이만 사신다면 나눠드릴 수 있는데 헤헿 | 17.09.02 01:08 | | |
(3767654)

220.87.***.***

이글 보는데 러시아의 웅장하고 장엄한 음악이 흐르는 것 같습니다~
17.09.01 20:16
(1783443)

58.121.***.***

밤맛탕
러시아하면 이 음악 추천. https://www.youtube.com/watch?v=koJLzvmPZCg | 17.09.01 22:32 | | |
밤맛탕
요즘 러시아 음악에 삘이 꼽혔는데 좋은 음악들이 참 많더군요 :) | 17.09.02 01:09 | | |
에스카테
소비에트 마치군요 ㅎㅎ | 17.09.02 01:10 | | |
에스카테
레드얼럿 할 때 이 노래 들으면 전율이 흘렀음 ㅠㅠ | 17.09.03 20:49 | | |
보르시 ㅋㅋㅋㅋㅋㅋㅋㅋ 이름이 참 오묘하네요
17.09.01 20:20
매운떡볶이
나라마다 이름이 살짝살짝 다르더군요 ㅎㅎ | 17.09.02 01:18 | | |
(3508271)

182.225.***.***

매운떡볶이
보르시의 시가 щ인데, 이게 로마식 알파벳표기로는 shch라서 종종 '보르시치'라고 표기된다고 합니다. 니키타 흐루쇼프도 마찬가지죠 | 17.09.03 01:04 | | |
(63248)

49.1.***.***

보르시는 어떤맛일지 상상이 않되지만, 피로시키는 무조건 맛있을 것 같네요
17.09.01 20:34
맨날삽질
어제 만들어서 바로 먹었을 때는 비트가 혼자 따로 놀아서 좀 특이한 맛이였는데 오늘 아침에 일어나서 먹어보니 단맛이 국물로 스며서 비트가 나름 조화(?)를 이루는데 성공했어요. 맛이 훨씬 낫네요 ㅎㅎ 피로시키는 고기만두맛인데 만두피가 아니라 빵이라는 차이만 있습니다 :) | 17.09.02 01:12 | | |
(15930)

211.60.***.***

BEST
님이 전차도를 전공한 여고생임은 알겠습니다.
17.09.01 20:38
BEST
JOSH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 | 17.09.02 01:12 | | |
(97472)

211.247.***.***

JOSH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 | 17.09.03 01:18 | | |
바람숙이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 | 17.09.03 03:36 | | |
보르시치도 나름 먹을만 했지만 저는 솔란카가 더 맛있었습니다
17.09.01 20:40
북경생활8년차
솔랸카도 비트가 들어가는군요 ㅎㄷㄷ 동유럽인들은 비트를 참 좋아하나봐요 | 17.09.02 01:14 | | |
(1263761)

211.246.***.***

크바스 만들어줘요
17.09.01 21:31
nihil1
술이면서 술이 아닌 크바스...! | 17.09.02 01:16 | | |
(918728)

118.45.***.***

BEST
혹한기가 되면 특히나 열량소모가 심할테니 병사들의 포만감과 당류 보충을 위해 비트를 넣으라는 지침을 내린게 아닐까 싶네요.
17.09.01 22:24
BEST
JHANDS
음식 자체는 우크라이나에서 유래되서 러시아가 따로 비트를 넣으라고 군에 지침을 내린 것은 아니지만 말씀대로 아마 추운 지방에서 먹던 음식이다보니 자연스레 비트를 넣어먹게 된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 | 17.09.02 01:23 | | |
(918728)

118.45.***.***

까나디엥
그게 좀더 자연스러운 느낌이네요 ㅎㅎ 식자재 지급은 보급물자 지원 여건에 맞춰 약간씩 바꿀수는 있지만 기본적으로는 보편적인 조리법을 따라 갈 테니까요 :D | 17.09.02 01:34 | | |
JHANDS
재미난게 군용 보르시가 러시아 가정식 보르시보다 오히려 우크라이나 가정식 보르시에 들어가는 재료와 더 비슷하더군요 ㅎㅎ | 17.09.02 01:49 | | |
(1725367)

211.178.***.***

보르시 러시아 한번 갔을때 디게 맛있게 먹었는데.. 색깔은 충격적인데 기대 이상의 맛이더라고요 의외로...
17.09.02 01:54
Kala_s
색깔이 좀 특이하긴 하죠. 붉은 색일 때는 괜찮은데 핫핑크로 변하면 진짜 ㅋㅋㅋ | 17.09.02 02:52 | | |
이제 푸틴의 특제 홍차면 읍읍..
17.09.02 12:23
화이어제이데커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 | 17.09.02 12:43 | | |
다음주 주말에 따라만들어봐야겠습니다 !!
17.09.02 13:49
타치바나 마리카
맛있게 해드세요! | 17.09.03 01:16 | | |
하라쇼!
17.09.02 14:06
양고기친구
하라쇼! | 17.09.03 01:16 | | |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
17.09.02 14:07
브란덴부르크괙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 | 17.09.02 14:08 | | |
브란덴부르크괙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 | 17.09.03 01:17 | | |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카츄사님 기다리세요.
17.09.02 14:35
키사라기 하야토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한 그릇 더! | 17.09.03 01:19 | | |
(924775)

218.209.***.***

보르시를 동대문의 우즈베키스탄 식당에서 처음 먹어봤는데, 위에 있는 사워크림을 한번 휘저으니 영락없는 딸기우유 비주얼. 그런데 이게 의외로 엄청 맛있더라고요. 특히 술마시고 다음날 먹으면 정말 좋을 거 같았습니다.
17.09.02 14:56
괴물딴지
거기도 비쥬얼은 거의 똑같은가보군요 ㅋㅋ 뭔가 요플레 비쥬얼 같기도 하죠 ㅋㅋㅋ | 17.09.03 01:19 | | |
(393640)

61.84.***.***

걸판에 나온 피로시키가 저러게 생긴 거엿군요,
17.09.02 15:23
newsp3
만드는 사람에 따라 빚는 모양은 달라질 수 있지만 일단 반죽은 저렇게 부드럽게 하는 것이 정석인가보더라고요 ㅎㅎ | 17.09.03 01:20 | | |
(4733731)

211.37.***.***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20년 전 군대 시절에 사병식당 메뉴판에 "수육통조림 김치찌개"라는 메뉴가 있었지요. 같은 본부대 소속인 취사병 고참에게 "수육통조림"이 뭐냐고 물어보니 고기통조림으로 알고 있다고 했지요. 헌데 늘 꽁치통조림 김치찌개가 나왔죠. 그냥 소시지 김치찌개나 돼지고기 김치찌개가 나왔으면 하면서 부들거렸죠. 제1차 세계대전 때 어느 영국 신문이 국방부 보도자료만 받아서 기레기가 글을 썼는지 참호 속 병사들이 먹는 짬빱 얘기를 썼다가, 그 신문사가 전선에서 날아온 병사들의 항의 편지 포화를 맞았다는 나시카 님 얘기가 생각나네요. 물론 저 시절에 "왜 보르시에서 월계수 맛이 안 납니까?"라고 한다면, 정치장교님이 면담 좀 하자고 하셨겠지요. 짤방은 그때 그 시절 정치장교님 사진을 <문 앞의 적>에서 나온 것을 넣으려다가 그냥 좀 더 보기 좋은 "평행우주의 1980년대 동독군 정치장교"로 넣은 겁니다. 야스노 양은 목소리에 기백이 넘쳐서좋아요.
17.09.02 15:39
랄 아재
??? | 17.09.03 01:20 | | |
나 저거 요리왕 비룡에서 봤어
17.09.02 16:11
스케어 크로우
에이 ㅎㅎ | 17.09.03 01:21 | | |
까나디엥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작중에서 말한 조리법과 보르시치하고 똑같아요 | 17.09.03 01:24 | | |
스케어 크로우
신기하네요 ㅎㅎ 러시아요리와 중식도 통하나봐요 :) | 17.09.03 01:34 | | |
옛날에 러시아 친구네집에 초대 받아서 먹어봤죠... 거의 후추 한통 부어서 먹으니까 경악하던 친구 부모님 얼굴들이 생각나네요
17.09.02 16:55
다미아다하아둫
후추 한 통ㅋㅋㅋ | 17.09.03 01:21 | | |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민족쩡론지
한국에도 근대라는 이름이 있더군요 ㅎㅎ 다만 아주 살짝 다른가봅니다. 한국의 근대는 영어로는 비트라고 하지 않고 차드라고 불리더라고요. 근대는 조선시대 기록에도 남아있을 정도로 꽤 오래전부터 먹었다고 합니다 :) | 17.09.03 01:29 | | |
(95216)

119.195.***.***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칼리닌 소령이 이 글을 좋아합니다
17.09.02 18:35
insane97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 17.09.03 01:29 | | |
(26718)

218.152.***.***

insane97
왠지 글보고 이짤이 나올거같았음... | 17.09.03 23:24 | | |
역시 프로 걸붕이
17.09.02 18:59
치카겅듀(내한못가는찐따)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 17.09.03 01:29 | | |
(709932)

121.127.***.***

캬~ 정말 대단하십니다!!! 흔치 않은 음식인것 같은데요!! 브금은 러시아 노래인가요??
17.09.02 19:12
(15930)

211.60.***.***

의리의WWE
https://youtu.be/OVDNg8Nm4OU | 17.09.02 21:03 | | |
의리의WWE
윗분이 링크 걸어두셨네요 ㅎㅎ 네 러시아 노래로 러시아 백군을 기리기 위해 쓰여진 곡입니다. | 17.09.03 01:31 | | |
Хорошо.. Спасибо Большое!
17.09.02 20:21
Διαβολος
Большое спасибо! | 17.09.03 01:32 | | |
노래 적백내전이였나
17.09.02 20:31
MP40먹는 소련군
네 맞습니다 :) | 17.09.03 01:32 | | |
저기에 일본된장과 코코아 파우더를 섞으면 칼리닌 소령의 아내가 해준 보르시 가 됩니다.
17.09.02 22:01
마이`프레셔스
?! | 17.09.03 01:32 | | |
비트는 다른 것보다 먹고난 후가 충격이죠 ㅋㅋ 전 제가 혈뇨보는 줄 앎...
17.09.02 22:25
다윈의식탁
한꺼번에 많이 먹으면 진짜 혈뇨 같이 나와서 식겁하죸ㅋㅋㅋㅋㅋㅋ | 17.09.03 01:33 | | |
(4841)

112.160.***.***

1차대전때의 러시아군이 더 잘 먹었다라...적백내전이 괜히 벌어진게 아니였구나...ㄷㄷ
17.09.02 22:38
마이트
오랜 시간을 쌓여오던게 한방에 터졌죠 ㅎㄷㄷ | 17.09.03 01:36 | | |
(1270665)

210.99.***.***

사우어크라우트는 독일 음식 아닌가요? 러시아 음식 레시피에 들어가다니...
17.09.02 22:38
Aiden_BBL
자우어크라우트는 독일음식이 맞지만 의외로 상당히 많은 나라들에서도 먹습니다. 서쪽으로는 네덜란드와 영국, 동쪽으로는 폴란드와 러시아까지 자우어크라우트를 만들어 먹어요 ㅎㅎ | 17.09.03 01:38 | | |
(1257994)

49.143.***.***

진짜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선댓글 감상
17.09.02 23:59
가지나물
감사합니다 :D | 17.09.03 01:38 | | |
(1747401)

106.241.***.***

소련 연방 만세 유리님 만세!!! 레드얼렛만세
17.09.03 01:05
찌루D영욱
Ура! | 17.09.03 01:39 | | |
(2108)

49.142.***.***

인벤에 입 험악한 유저들이 오버워치 여성 메르시 유저를 비하할때 보르시라고 불러서, 제목만 보고 흠칫했네요. 빵에 고기라니, 정말 제가 좋아하는 조합이네요. 떡갈비 넣은 고로케 같은 생각도 들고...
17.09.03 02:01
메이비♡짱
ㅎㄷㄷ 그렇게 불리기도 하나도 :( 빵에 고기는 늘 옳죠 ㅎㅎ 떡갈비 넣은 고로케라는걸 들으니 엄청 맛있을 것 같아서 한 번 만들어보고 싶네요 ㅋㅋ | 17.09.03 02:04 | | |
보르시는 먹어본적이 없어서 왠지 돼지고기 무 찜 느낌일거같구.. 만두시키(?)는 맛있어보이네요!ㅋㅋㅋㅋㅋㅋ 반죽 잘 안펴지실 땐 도마랑 손이랑 밀대에 밀가루 좀 더 많이 뿌리시고 미시면 될 거 같아요 그럼 아마 덜 끈적 거릴거에요
17.09.03 08:06
메낭자가대세
돼지고기 무 찜이랑은 많이 다릅니다. 제가 만든 버젼은 그냥 김치찌개랑 비슷해요 ㅎㅎ 반죽 미는건 처음엔 어렵더니 나중엔 요령이 붙어서 괜찮더군요 ㅎㅎ | 17.09.03 08:08 | | |
맛있을듯... 침고이네요
17.09.03 13:36
후후후...섹미유 비단
만들자마자 먹었을 때는 좀 색다른 맛이였는데 하루가 지나고 계속 먹다보니 이게 꽤 맛있네요 ㅎㅎ | 17.09.03 13:40 | | |
삶이 풍부해지는 것 같은 느낌이다.
17.09.03 14:05
오늘은볶음밥
먹으면 배 둘레도 풍부... | 17.09.03 14:53 | | |
(1273242)

66.168.***.***

보르시... 비트를 (사탕무)를 일반무시로 대체를 해도 되겟네요. 미국 외노자 생활 중 한번 트라이 해봐야겠습니다. 웬지 찬밥 처리하는데 좋을 듯 하군요.
17.09.03 14:24
jerom1
일반 무로 대체하면 단 맛이 덜 하니 한국 입맛에는 더 맞을겁니다 :) | 17.09.03 14:53 | | |
(4892845)

222.235.***.***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보르시치 라고 알고 있었는데 못 알아 듣더라고요. 보르시 라고... 애니를 너무 많아 봤어TT 중동에서 우크라이나인 주방장이 만든 보르시 정말 맛있게 먹었네요. 저도 한번 용기를 내서 시도를...
17.09.03 15:53
너구리씨
오리지널로 드셨군요 ㅎㅎ 저도 언젠가는 오리지널로 한 번 끓여봐야겠어요 :) | 17.09.04 01:07 | | |
음 가급적 요리는 제대로 된 코팅된 냄비에 하고 감성 살리시려면 요리 된 보르시를 반합에 넣으시는게 조을거 같네요 저 당시 ㄹㅇ 반합이면 코팅 제대로 안됏을테고 그러면 중금속 나올텐데 ㄷㄷ; 건강을 생각해서 반합에는 다 된 요리를 넣어드세요 ㅠ
17.09.03 18:08
펜파인애플펜
짬밥 시리즈는 되도록이면 최대한 고증을 살려서 하고자 반합에 끓이지만 뭐 한끼 먹을 정도만 그렇게 만들고 나머지는 제대로 된 냄비에 끓입니다 ㅎㅎ | 17.09.04 01:09 | | |
풀매탈에서 나온 보르시치는 어디에??칼리닌 좋아했던........
17.09.03 20:20
소울해커.국민이 중심.
그건 하도 오래전에 봐서 기억이 잘... | 17.09.04 01:09 | | |
(60820)

218.50.***.***

누님이 있으시다고요? 웬지 평소모습이 보이는거같아.. 위로를... [??]
17.09.03 22:40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까나디엥 키워드로 게시물이 검색되었습니다. 최신목록



글쓰기 44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