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게시판

[잡담] 이세계 식당. 보다 덮었습니다 [4]





[광고]

「불필요한 기름기가 빠져 쫄깃한 껍질과 야들야들한 속살의 식감이 동시에 입안으로 퍼져 나간다. 씹을때마다 껍질에서는 기름기가, 고기에서는 설탕과 간장이 들어간 달콤 짭잘한 양념과 함께 영계의 고소한 육즙이 빠져나왔다.

...

타츠고로는 서둘러 밥공기를 입으로 가져갔다. 단품으로 먹을때는 조금 간이 세게 느껴지던 데리야끼가, 담백한 단맛을 지닌 쌀밥과 함께함으로써 완벽한 조화를 이루어낸다는 사실을 아는 타츠고로는 쌀밥을 한가득 입에 넣었다.」

 

나만 죽을 순 없다

 

아직 40페이지 밖에 되지 않았는데 읽을수록 미쳐버릴 것 같군요...

한문장 읽을 때마다 배가 꼬르륵 거려 진짜 미치겠어요. 집에 야식도 다 먹어서 없는데 

그래서 그냥 덮었습니다. 내일 밥을 먹으면서 봐야 겠어요.

 



댓글 | 4


(526725)

211.203.***.***

먹방 서술 중 제일 괜찮은 건 도시락 전쟁 같음.
17.05.18 13:52
(526725)

211.203.***.***

제가 저 책을 안 봐서 모르겠지만 가장 절호조 묘사가 그 정도라면 도시락 전쟁에는 쨉도 안 됨.
17.05.18 13:53
(4768481)

211.209.***.***

Granduke
어우 아니에요 저건 수많은 묘사중 그냔 어제 읽던 문장을 쓴 것 뿐이에요. 다른 묘사도 매우 많아요. 정말 많아요... 도시락 전쟁을 안 읽어서 비교는 못하겠네요 | 17.05.18 14:22 | | |
Granduke
도시락 전쟁 ㅇㅈ.. | 17.07.18 23:35 | | |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30556737 잡담 루리웹-797080589 0 81 2017.07.27
30556736 잡담 루리웹-8833545729 0 123 2017.07.27
30556735 잡담 마르군 1 233 2017.07.27
30556734 누설 아쿠시즈신자 1 430 2017.07.26
30556733 질문 디만샤프트 0 511 2017.07.26
30556732 잡담 마르군 0 397 2017.07.25
30556731 잡담 미도리야 이즈쿠 0 688 2017.07.25
30556730 질문 레비C 0 700 2017.07.25
30556729 잡담 브로니1호 1 803 2017.07.25
30556728 잡담 똘마니a 2 575 2017.07.25
30556727 질문 김새디 0 432 2017.07.24
30556726 잡담 붕어남 28세 0 800 2017.07.23
30556725 잡담 타이치하야 0 426 2017.07.23
30556724 누설 양자역학 2 552 2017.07.22
30556723 잡담 DarknesSelf 2 899 2017.07.22
30556722 누설 우디 1 1698 2017.07.22
30556721 잡담 철수캡코 0 1524 2017.07.22
30556720 잡담 블랙인덱스 0 353 2017.07.22
30556719 누설 우디 2 1396 2017.07.22
30556718 잡담 똘마니a 0 453 2017.07.22
30556717 잡담 깐부 1 349 2017.07.21
30556716 잡담 철수캡코 0 398 2017.07.21
30556715 잡담 니트전사 0 267 2017.07.21
30556714 잡담 철수캡코 0 378 2017.07.20
30556713 잡담 별고기 0 943 2017.07.20
30556712 잡담 류가엘 0 344 2017.07.20
30556711 잡담 천연자색 0 279 2017.07.20
30556710 잡담 류가엘 0 283 2017.07.20
30556709 잡담 천국의 간지 0 346 2017.07.20
30556708 잡담 에바치ʕó̥͡˕ò̥Ɂ 0 239 2017.07.20

글쓰기 9141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