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게시판

[잡담] 이세계 식당. 보다 덮었습니다 [4]





[광고]

「불필요한 기름기가 빠져 쫄깃한 껍질과 야들야들한 속살의 식감이 동시에 입안으로 퍼져 나간다. 씹을때마다 껍질에서는 기름기가, 고기에서는 설탕과 간장이 들어간 달콤 짭잘한 양념과 함께 영계의 고소한 육즙이 빠져나왔다.

...

타츠고로는 서둘러 밥공기를 입으로 가져갔다. 단품으로 먹을때는 조금 간이 세게 느껴지던 데리야끼가, 담백한 단맛을 지닌 쌀밥과 함께함으로써 완벽한 조화를 이루어낸다는 사실을 아는 타츠고로는 쌀밥을 한가득 입에 넣었다.」

 

나만 죽을 순 없다

 

아직 40페이지 밖에 되지 않았는데 읽을수록 미쳐버릴 것 같군요...

한문장 읽을 때마다 배가 꼬르륵 거려 진짜 미치겠어요. 집에 야식도 다 먹어서 없는데 

그래서 그냥 덮었습니다. 내일 밥을 먹으면서 봐야 겠어요.

 



댓글 | 4
1
댓글쓰기


(526725)

211.203.***.***

먹방 서술 중 제일 괜찮은 건 도시락 전쟁 같음.
17.05.18 13:52
(526725)

211.203.***.***

제가 저 책을 안 봐서 모르겠지만 가장 절호조 묘사가 그 정도라면 도시락 전쟁에는 쨉도 안 됨.
17.05.18 13:53
(4768481)

211.209.***.***

Granduke
어우 아니에요 저건 수많은 묘사중 그냔 어제 읽던 문장을 쓴 것 뿐이에요. 다른 묘사도 매우 많아요. 정말 많아요... 도시락 전쟁을 안 읽어서 비교는 못하겠네요 | 17.05.18 14:22 | | |
Granduke
도시락 전쟁 ㅇㅈ.. | 17.07.18 23:35 | | |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30557017 잡담 으악내눈 0 124 00:12
30557016 잡담 류가엘 0 362 2017.11.17
30557015 누설 S.R.랑가나단 1 334 2017.11.16
30557014 잡담 먹을거리 0 372 2017.11.16
30557013 누설 류가엘 0 314 2017.11.16
30557012 누설 S.R.랑가나단 1 456 2017.11.15
30557011 질문 입덕술사 0 197 2017.11.15
30557009 잡담 누군가의 세컨! 5 608 2017.11.15
30557008 잡담 류가엘 0 321 2017.11.15
30557007 질문 Luckyguy00700 0 145 2017.11.14
30557005 잡담 널익셉션 0 178 2017.11.13
30557004 잡담 라리장 0 343 2017.11.13
30557003 누설 적폐연합 0 582 2017.11.13
30557002 누설 S.R.랑가나단 6 919 2017.11.12
30557000 누설 류가엘 1 961 2017.11.10
30556999 잡담 고민하자 2 1193 2017.11.10
30556998 잡담 PCvirus 0 284 2017.11.09
30556997 누설 지존씨 0 555 2017.11.09
30556996 잡담 누군가의 세컨! 5 1098 2017.11.09
30556995 잡담 PCvirus 0 289 2017.11.08
30556994 질문 인간 승리 0 600 2017.11.07
30556993 잡담 류가엘 0 464 2017.11.06
30556992 잡담 류가엘 0 285 2017.11.05
30556991 누설 루리웹-1007050280 0 1344 2017.11.05
30556990 잡담 딸기맛앵무새 0 497 2017.11.05
30556989 잡담 BlessingL 0 460 2017.11.04
30556988 잡담 두부소년과곤약소녀 0 550 2017.11.04
30556987 누설 나른한밤에 5 1299 2017.11.04
30556986 질문 미쳐버린 은기사냥꾼 0 801 2017.11.03
30556985 잡담 디롤 1 224 2017.11.02

글쓰기 9283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