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게시판

[잡담] 이세계 식당. 보다 덮었습니다 [4]





[광고]

「불필요한 기름기가 빠져 쫄깃한 껍질과 야들야들한 속살의 식감이 동시에 입안으로 퍼져 나간다. 씹을때마다 껍질에서는 기름기가, 고기에서는 설탕과 간장이 들어간 달콤 짭잘한 양념과 함께 영계의 고소한 육즙이 빠져나왔다.

...

타츠고로는 서둘러 밥공기를 입으로 가져갔다. 단품으로 먹을때는 조금 간이 세게 느껴지던 데리야끼가, 담백한 단맛을 지닌 쌀밥과 함께함으로써 완벽한 조화를 이루어낸다는 사실을 아는 타츠고로는 쌀밥을 한가득 입에 넣었다.」

 

나만 죽을 순 없다

 

아직 40페이지 밖에 되지 않았는데 읽을수록 미쳐버릴 것 같군요...

한문장 읽을 때마다 배가 꼬르륵 거려 진짜 미치겠어요. 집에 야식도 다 먹어서 없는데 

그래서 그냥 덮었습니다. 내일 밥을 먹으면서 봐야 겠어요.

 



댓글 | 4
1
댓글쓰기


(526725)

211.203.***.***

먹방 서술 중 제일 괜찮은 건 도시락 전쟁 같음.
17.05.18 13:52
(526725)

211.203.***.***

제가 저 책을 안 봐서 모르겠지만 가장 절호조 묘사가 그 정도라면 도시락 전쟁에는 쨉도 안 됨.
17.05.18 13:53
(4768481)

211.209.***.***

Granduke
어우 아니에요 저건 수많은 묘사중 그냔 어제 읽던 문장을 쓴 것 뿐이에요. 다른 묘사도 매우 많아요. 정말 많아요... 도시락 전쟁을 안 읽어서 비교는 못하겠네요 | 17.05.18 14:22 | | |
Granduke
도시락 전쟁 ㅇㅈ.. | 17.07.18 23:35 | | |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30556892 잡담 堀北 鈴音 0 415 13:21
30556890 잡담 별고기 4 661 2017.09.24
30556889 잡담 루리웹-9319143057 0 703 2017.09.24
30556888 잡담 Sunfyre 0 1211 2017.09.23
30556887 잡담 달의 여신님 1 1367 2017.09.22
30556886 잡담 堀北 鈴音 0 1245 2017.09.22
30556884 잡담 堀北 鈴音 1 1003 2017.09.22
30556883 누설 달의 여신님 0 1865 2017.09.21
30556882 질문 차칸도리 0 267 2017.09.21
30556881 누설 천국의 간지 0 267 2017.09.21
30556880 잡담 BIG크런치 0 1833 2017.09.20
30556879 질문 머스타드카스타드 0 204 2017.09.20
30556876 잡담 루리웹-1285194904 0 551 2017.09.19
30556875 잡담 바꿔버리겠어! 2 578 2017.09.18
30556874 잡담 A.L.C 0 551 2017.09.16
30556873 잡담 천국의 간지 0 971 2017.09.16
30556872 잡담 천국의 간지 0 390 2017.09.16
30556871 잡담 루리웹-7606480219 0 773 2017.09.15
30556870 잡담 라노벨400권을향해 0 909 2017.09.14
30556869 잡담 춤버 0 295 2017.09.13
30556868 잡담 Your Name 0 436 2017.09.13
30556867 누설 천국의 간지 1 742 2017.09.12
30556866 잡담 류가엘 0 612 2017.09.12
30556865 잡담 붕어남 28세 2 845 2017.09.11
30556864 잡담 물주먹ㅠㅠ 0 270 2017.09.11
30556863 잡담 천국의 간지 0 882 2017.09.11
30556862 잡담 천국의 간지 1 489 2017.09.10
30556861 잡담 가고도주바아차 0 635 2017.09.10
30556860 질문 루리웹-9706471153 0 231 2017.09.10
30556859 잡담 씹뜨억?! 0 398 2017.09.10

글쓰기 9196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