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패밀리사이트 메뉴

최근방문 게시판

[리뷰] [프린세스 프린서플]이번 분기 최대의 다크호스 [3]





[광고]

프리프리 1.png

 -드라마의 본질은 '긴장감'이다.- by 알렉산더 맥켄드릭(저서 영화 수업 中)

 

 키비주얼과 pv만 봤을 때는 첩보물이라는 탈을 쓴 여고생 일상물일줄 알았던 애니 '프린세스 프린서플'입니다.

미소녀가 권총을 들고 있는 모습만 보면 전혀 신용이 안 가는 비주얼이지만,

실제로 뚜껑을 열어보니, 이 애니, '진짜'입니다.

프리프리 2.png

프리프리 3.png

프리프리 4.png

프리프리 5.png

프리프리 6.png

프리프리 7.png

프리프리 8.png

프리프리 9.png

 1화부터 아주 묵직한 반전과 잘 설계된 플롯을 선사하더니,

2화에서는 설마했던 무도회장 첩보극을 선보이는 대담함을 제작진이 보여줬습니다.

아직 겨우 2화지만, 프린세스 프린서플은 요 근래 애니들 중 최고의 몰입력과 긴장감을 뿜어냅니다.

프리프리 10.png

프리프리 11.png

프리프리 12.png

프리프리 13.png

프리프리 14.png

프리프리 15.png

프리프리 16.png

프리프리 17.png

("아니, 아니, 아니." 2017년 최고의 대사 중 하나가 될 지도...) 

 스파이를 소재로 다룬 창작물이 가져야 하는 제1덕목. '거짓말이 불러일으키는 긴장감과 반전.'

첩보 역할을 하기 떄문에 작중 등장인물끼리는 물론, 관객마저도 속이는 주인공들에게서

우리는 '어디까지가 진실인가?'라는 기본적인 물음을 계속 끌어안은 채 이야기에 몸을 맡깁니다.

그 와중에 전개를 예상할 수 있다면 탈락, 결말에서 놀라움을 안겨주면 합격이 되는 것이

첩보물이라는 장르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1화 마지막, 거짓말을 총탄에 담아서 발사한 앙제의 모습은

프린세스 프린서플이 '로그네이션'이나 '제3의 사나이'처럼 첩보물이라는 명함을 달 자격이 되기에 충분합니다.

 

 과연 이 애니가 어느 방향으로 나아갈까요?

서로가 서로의 이익을 위해 거짓된 가면을 내세우는 애니, '프린세스 프린서플'.

이번 분기에서 가장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감상하게 되는 작품입니다.

지금까지, 입덕술사였습니다.



댓글 | 3
1
댓글쓰기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지금뭐하세요
그게 걱정인듯 용두사미 애니들이 3~4화까지는 진짜 흠잡을 곳 없다가 점점 미끄덩하니.. | 17.07.17 14:25 | | |
(271310)

118.36.***.***

미소녀가 나오고 1화에서는 비현실적인 액션도 많이 나와서 판타지물 인가 했는데 2화 보니 정석적 스파이물을 지향하는 것 같아서 마음에 드네요.
17.07.17 13:17
(1695833)

211.178.***.***

재밌어요
17.07.18 11:32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284392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