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기사

[기사 제목]

PUBG, '콘솔 포함 멀티플랫폼이 미래의 근간이 될 것'

조회수 10939 | 루리웹 | 입력 2020.02.18 (15:20:50)
[기사 본문] 게임물관리위원회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금일(18일) ‘게임산업 재도약을 위한 대토론회’ 2부에서 게임산업 발전 방안을 논의하고 콘솔게임 활성화를 위한 전략을 모색했다. 


tkwls02.jpg

 

한국 게임 생태계 발표를 담당한 한국콘텐츠진흥원 정책본부 박혁태 팀장은 게임 산업이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2008년 5.6조원이었던 게임산업 시장은 2018년에는 14.3조 규모로 급성장했고 게임 사업 종사자 8.5만 명(2018년 기준)에 이르는 시장으로 성장했다. 대중의 여가문화로 자리잡았고 e스포츠 대회는 물론 시청 인구도 급증했다.


국내 뿐만 아니라 글로벌 게임산업 시장도 꾸준한 성장을 보이고 있다. 2014년 1,230억 달러에서 1,780억 달러로 큰 성장을 보였으며, 아시아 시장이 급성장하는 결과로 마감됐다. 모바일 게임 시장의 성장은 물론, 클라우드 게임 등 새로운 사업 모델도 등장하여 전망도 밝은 상태다. 이외에도 클라우드 서비스의 성장으로 플랫폼간 교차 서비스 활성화가 예상되는 등 새로운 서비스도 에상되고 있다.

001.jpg

 

002.jpg

 

국내 게임 시장은 모바일 게임 6.7조 원, PC 온라인 5조 원, 콘솔 0.5조 원으로 모바일 게임 위주로 편성되어 있다. 모바일 게임은 5G의 확산으로 국내 시장 주도가 예상되고 있으며, PC온라인 게임은 해외 시장 수출을 기반으로 꾸준한 성장을 보여주고 있다. 콘솔 게임은 아직은 비중이 낮지만, 대기업의 콘솔게임 제작 참여와 클라우드 게임 확산이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수출 및 고용 성장도 순조롭다. 2016년 게임 콘텐츠 수출액 32.8억 달러에서 2018년 64.1억 달러로 꾸준한 성장을 보여주고 있고 아시아권 수출액이 34.9억 달러, 북미 10.2억 달러, 유럽 4.2억 달러를 기록하는 등 아시아권에서의 수출액도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 결과, 한국 게임산업의 세계 시장 점유율은 6.3%로 4위를 기록했다.

003.jpg

 

004.jpg

 

꾸준한 성장을 기록하는 국내 시장이지만, 성장에 한계는 존재한다. 성장 둔화와 양극화 / 수출시장 편중과 중국의 규제 / 낡은 규제와 부정적 인식 / e스포츠 성장 기반 부족이 대표적인 한계로 제기된 상태다. 이와 관련하여 한국콘텐츠진흥원은 마케팅 역량 강화, 투자 지원 확대 등 다양한 정책으로 보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국내 게임산업 시장에 대한 분석 이후, PUBG 주식회사 남영선 본부장이 자리하여 '플레이어 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이하 PUBG)'의 콘솔 진출 사례와 활성화를 위한 발제를 진행했다.

 

IMG_4921.JPG

 

남영선 본부장은 콘솔로 PUBG를 출시한 이유를 시장에서 찾았다. 콘솔 시장은 여전히 견고하게 구성되어 있으며, 여전히 서구권에서는 지배적인 플랫폼이라는 점에서 콘솔 시장 진출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국내 게임 시장은 모바일 중심으로 개발되고 있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국내 시장에 한정된 이야기였고 글로벌 시장에서는 약세라는 점도 콘솔 시장 진출 결정에 영향을 미쳤다. 국내 시장 한정으로 모바일 게임 시장 비중이 높아, 한계가 될 수 있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서구권 모바일 게임, 물량으로 승부하는 중국 게임들이 들어오는 시기였기에 경쟁 심화도 문제가 됐다. 따라서 PUBG는 글로벌 시장 목표 / 콘솔을 포함한 멀티 플랫폼 전략을 국내 게임 시장의 미래를 위한 방향성으로 삼게 됐다. 글로벌을 대상으로 전략을 수립해야만 유저 경험의 다각화, 게임 플레이를 어디서든 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된다는 전망에 따른 것이다. 하나의 플랫폼에 국한되기 보다는 플랫폼을 떠나 콘솔을 포함한 멀티 플랫폼 게임 전략이 게임 시장의 미래를 밝게하는 근간이 될 것이라 보고 있어서다.

005.jpg

 

006.jpg


PC 플랫폼 타깃으로 개발되었고 PC에서 콘솔로 새로운 시장에 진출하여 서구권 콘솔 커뮤니티도 확보할 수 있었다. 이후 모바일 버전까지 출시하면서 보다 더 많은 커뮤니티와 유저층을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 콘솔 진출을 통해서 커뮤니티 성장의 모멘텀을 가져오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콘솔 진출까지의 과정은 쉽지많은 았았다. 출시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PUBG는 많은 어려움을 겪었으며, 개발과 출시에 이르는 과정에서 도전에 직면해야 했다. 우선, 국내에 콘솔 게임 시장과 개발을 이해하고 경험한 인력이 부족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내/외부에서 콘솔 경험 인력을 영입하는 것에 노력을 기울였고, 동시에 신규 인력을 채용하고 육성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인력의 확보와 육성은 출시 이후인 지금까지 PUBG의 지향점으로 유지되고 있다.

008.jpg

  

009.jpg

 

콘솔 출시 이후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서구권에서는 PC보다 콘솔 플레이어가 더 큰 규모의 커뮤니티로 성장한 상태다. 북미 기준으로 콘솔 유저는 PC의 3배에 이른다. 전체 콘솔 유저의 60~70% 가량이 서구권 유저로 구성되어 있다. 신규 유저 또한 꾸준히 유지되고 있으며 유저 복귀율이 높아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유지 및 성장시키기도 유리하다. 또한 핵으로 말미암은 원활한 플레이 환경도 장점으로 자리했다. 충성도가 높은 유저들이 많아, 본인이 애정을 가진 게임을 플레이한다는 특성도 긍정적으로 분석했다.


남영선 본부장은 PUBG의 콘솔 진출 과정을 되돌아보며 '여전히 허들은 존재한다'고 발언했다. 개발과 인재 채용 측면에서의 어려움이다. 우선 서구권 콘솔 유저들의 기대수준과 눈높이에 맞는 게임을 개발해야 한다는 점. 그리고 실제적인 슈팅 장르가 서구권 게이머층에 익숙하게 다가간다는 점을 개발 과정에서의 허들로 지적했다. 인재 채용은 앞서 언급했듯, 국내에 콘솔 개발 경험이 있는 인력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점을 꼽았다.

이러한 허들을 경험하고 나서, 남영선 본부장은 발제를 통해 몇 가지 제안을 남겼다. 우선 중소형 게임 개발사의 진입 장벽 완화를 위해서 인게임 로컬라이제이션 지원, 플랫폼사의 프로세스 가이드 제공 및 지원을 제안했다. 다음으로 국내 콘솔 게임 개발 인적 역량 강화를 언급했다. 단기적으로는 해외 게임 개발 인력의 국내 인턴십을 제안했고 직접적이지는 않지만, 장기적으로는 국내 인력의 해외 인턴십 프로그램, 경력자 대상 취업 기회 알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전했다.

012.jpg

 

013.jpg



정필권 기자   mustang@ruliweb.com




관련게임정보 목록

플레이어 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기     종

PC/PS4/XBOX ONE

발 매 일

장     르

슈팅

가     격

제 작 사

PUBG

기     타





댓글

목록보기

댓글 | 23
1


BEST
게임계의 기생충이라면 세계적으로 흥행뿐만이아니라 인정받은 그런게임을 말하는거임? 그런거면 이미 배그가 나오지않았음? 좋든싫든 배그는 한국게임최초로( 한국게임회사에서 개발함) 고티도 수상하고 세계적으로 수익도 기생충과 비교도 할수없는만큼 수익도 냈음... 기생충같은 게임이아니라 라스트오브어스,와우,호라이즌제로던 같은 게임이라고 말하는게 더 설득력있어보임... 영화랑게임이랑 애초부터 bm자체가 틀림... 영화는 상영후 유지보수라는 개념이 없음 게임은 유지보수를 해야함 여기 유지보수에서 돈이들어감.이걸 하기위해 캐쉬템이 나오는거임 한국게임이 bm이 창렬이긴하지만 내가 배그를 안해서 그런데 배그도 옷같은거에 능력치 붙고 그럼?? 뭐가 검은유혹에 넘어갔다는거지
20.02.18 21:58
(100313)

14.32.***.***

BEST
국내 기획자들은 굳게 박힌 돌들이 많습니다.
20.02.18 16:18
BEST
배그 쪽은 뽑기는 많이 뽑는데, 다 포인트블랭크나 아바쪽 고인물들 자기들 인맥이랍시고 다들 끌어댕겨와서 새로운 물 수급이 안됨 완전 박힌돌 천지
20.02.18 19:39
(600514)

59.20.***.***

BEST
핵을 철저히 잘 잡던가 중국서버를 완전히 분리하던가
20.02.19 09:39
BEST
자꾸 게임이 랑 영화랑 비교하는게 이해가안됌 들어가는 요소들은 비슷할수는 있어도 그요소들을 활용하는 방법은 정말정말정말 다른데... 그리고 수익창출 구조자체도 틀리고.... 영화가 상영후 상영된 영화를 패치하지는않잖아? 영화는 상영후 끝이고 게임은 출시후 지속적인 관리를 해줘야하는데...
20.02.18 22:00
제발 MMO말고 다른것좀 만들었으면.. 그러면 무조건 삽니다
20.02.18 15:44
국내는 기획자도 없지않나 . 배그는 브랜든 그린이 해준거고
20.02.18 16:11
(100313)

14.32.***.***

BEST
카테나치오
국내 기획자들은 굳게 박힌 돌들이 많습니다. | 20.02.18 16:18 | | |
BEST
ionseok
배그 쪽은 뽑기는 많이 뽑는데, 다 포인트블랭크나 아바쪽 고인물들 자기들 인맥이랍시고 다들 끌어댕겨와서 새로운 물 수급이 안됨 완전 박힌돌 천지 | 20.02.18 19:39 | | |
(4711143)

222.104.***.***

모바일현질로인한 매출이 피씨를 뛰어넘었네
20.02.18 17:39
게임계의 기생충은 절대 못나온다. 플란다스의 개에서 실패 맛보고 다들 검은유혹에 넘어가겠지.
20.02.18 21:13
BEST
바람머리2
게임계의 기생충이라면 세계적으로 흥행뿐만이아니라 인정받은 그런게임을 말하는거임? 그런거면 이미 배그가 나오지않았음? 좋든싫든 배그는 한국게임최초로( 한국게임회사에서 개발함) 고티도 수상하고 세계적으로 수익도 기생충과 비교도 할수없는만큼 수익도 냈음... 기생충같은 게임이아니라 라스트오브어스,와우,호라이즌제로던 같은 게임이라고 말하는게 더 설득력있어보임... 영화랑게임이랑 애초부터 bm자체가 틀림... 영화는 상영후 유지보수라는 개념이 없음 게임은 유지보수를 해야함 여기 유지보수에서 돈이들어감.이걸 하기위해 캐쉬템이 나오는거임 한국게임이 bm이 창렬이긴하지만 내가 배그를 안해서 그런데 배그도 옷같은거에 능력치 붙고 그럼?? 뭐가 검은유혹에 넘어갔다는거지 | 20.02.18 21:58 | | |
BEST
바람머리2
자꾸 게임이 랑 영화랑 비교하는게 이해가안됌 들어가는 요소들은 비슷할수는 있어도 그요소들을 활용하는 방법은 정말정말정말 다른데... 그리고 수익창출 구조자체도 틀리고.... 영화가 상영후 상영된 영화를 패치하지는않잖아? 영화는 상영후 끝이고 게임은 출시후 지속적인 관리를 해줘야하는데... | 20.02.18 22:00 | | |
(2960027)

175.223.***.***

바람머리2
아 왠지 (절대) 못나온다고하면 나올거같은데ㅋㅋ | 20.02.18 22:39 | | |
루리웹-1699980123
게임을 위해 말한건데 비추성 글이 됐네요.ㅎ 네 맞아요. 갓챠.ㅠㅠ | 20.02.18 23:55 | | |
바람머리2
게임계의 기생충은 이미 닌텐도입니다 아시아에서 만든 게임중에 서양게임 대항마로는 유일하다시피합니다 | 20.02.20 15:13 | | |
(142408)

211.117.***.***

배그가 pc판외에 콘솔판도 성공적이었구나. 차기작도 재밌는겜 만들어주세유~
20.02.18 22:32
(91120)

175.119.***.***

콘솔서 마우스 못쓰게 좀 해라 슈밧
20.02.19 07:14
(5155899)

121.88.***.***

Fatal Frame
패드나 키마 따로 분리매칭 이런건 괜찮은데 못쓰게 하는건 좀 아니라고봄... 특히 우리나라는 키마가 친숙해서 콘솔 산 사람 주변만봐도 게임하는내내 패드 불만에 멀티작은 죄다 pc로 하던데... 패드 도저히 적응도 안되고 패드로 게임하다가 스트레스만 쌓인다고... | 20.02.21 06:04 | | |
(468095)

112.220.***.***

핵은 안잡고 헛소리하죠? ㅋㅋㅋㅋ
20.02.19 08:48
(600514)

59.20.***.***

BEST
핵을 철저히 잘 잡던가 중국서버를 완전히 분리하던가
20.02.19 09:39
앉아서 볼팬만굴리는것들이 그래프만들어서 뭘 한다고
20.02.19 11:19
환불받아마땅한게임ㅋㅋ개나소나핵쓰고다니는데 지금하는사람들은 정말 대단하다고생각
20.02.19 11:53
GTA5카지노는 왜 막은겨
20.02.19 13:10
핵을 유저 신고로 잡고 있어 ㅋㅋ 배틀아이가 잡는 정해진 핵소스 다 필요 없어 핵이 더 빨리 패치하니 핵은 유저가 잡고 잡힌 유저는 또 계정 사서 들어오고 핵 쓰는 유저들은 애초에 캐릭에 대한 애정도 없고 그냥 하루 핵 사서 놀다가 버리는 거니 서로 윈윈하고 있지...
20.02.19 17:23
(4869829)

106.102.***.***

핵부터 좀 잡아라...
20.02.20 16:58
나는 솔직히 게임을 뿅뿅이랑 비교하는 거 자체가 진짜 미개해 보여요.. 요즘 같은 시대에... 진짜 각잡고 비교 연구 해 보면 알텐데... 아무리 사람이 보고싶은 것 듣고 싶은 것만 보고, 듣는다고 해도 어느정도 여야지...귓구녕 쳐막고 그냥 아몰랑 게임은 뿅뿅보다 나뻐 빼애애애애애애액 이러니... 논리도 없고..근거도 빈약하고...
20.02.20 18:26
(5321244)

125.136.***.***

아케이드를 콘솔의 범주로 포함해서 계산해라~.
20.02.23 07:35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목록보기
BEST 뉴스

PC/온라인
비디오/콘솔
모바일
PC/온라인
비디오/콘솔
모바일
PC/온라인
비디오/콘솔
모바일
BEST 게시글
게임
애니/책
갤러리
커뮤니티
게임
애니/책
갤러리
커뮤니티
게임
애니/책
갤러리
커뮤니티
게임
애니/책
갤러리
커뮤니티
BEST 유저정보
콘솔
PC
모바일
취미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