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사회일반] 대통령은 국론분열 아니랬는데…한글날도 “조국 퇴진” vs “수호”





[광고]
글꼴
또 열린 ‘광화문 집회’…주말에는 ‘서초동 집회’
한글날인 9일 서울 여의도와 광화문에서 각각 열린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지지(왼쪽)와 사퇴(오른쪽)를 촉구하고 있는 모습. 뉴스1

“조국은 감옥 가라”, “문재인은 퇴진하라”….

 

한글날인 9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는 이 같은 구호 소리가 쉼 없이 울려퍼졌다. 보수성향 단체인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투쟁본부)가 연 ‘대한민국 바로세우기 2차 국민대회’(집회)에 참가한 이들이 내는 목소리였다. 서울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 주변은 물론 세종로 사거리에서 숭례문 앞, 서대문 방면까지 도심지역은 집회 참가자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조국 법무부 장관의 퇴진을 촉구하는 이날 집회에는 범보수 단체들뿐만 아니라 기독교 단체와 서울대생들, 일반 시민들까지 몰리면서 지난 3일 개천절 집회에 이어 또 다시 광화문 일대가 태극기로 수놓였다. 집회 참가자들은 ‘조국 감옥’, ‘문재인 하야’ 등이 적힌 피켓과 태극기, 성조기 등을 손에 든 채 “조국은 감옥가라”, “문재인은 퇴진하라”고 쉴 새 없이 외쳐댔다.

 

보수단체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가 9일 개최한 ‘제2차 국민대회’ 참가자들이 서울 광화문 광장과 세종대로 일대를 가득 메우고 있다. 연합뉴스

집회를 주최한 투쟁본부는 투쟁본부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인 전광훈 목사가 총괄대표, 이재오 전 특임장관이 총괄본부장을 맡고 있는 단체다. 전 목사는 집회 열기가 최고조에 달한 오후 2시40분쯤 “1400개 시민단체와 학계·종교계가 참여했다”며 “참가 인원이 1000만명을 넘었다”고 주장했다. 주최 측 한 관계자는 “최소 100만명 이상은 모였다”고 거들었다.

 

 

 

이들은 지난 3일 집회 때는 300만~500만명이 운집했다고 밝힌 바 있다. 전 목사는 단상에 올라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고 주사파를 척결해야 한다”며 “문 대통령이 전향하지 않을 경우 반드시 끌어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른 한 참가자는 단상에서 “(현 정권의) 공산 사상을 뿌리 뽑지 못하면 이완용 때보다 더한 참극을 겪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9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바로세우기 2차 국민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서상배 선임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도 집회에 참석했으나 무대에 올라 발언하지는 않았다. 앞서 한국당은 이번 집회에 소속 의원과 당원들이 ‘시민 자격’으로 참여한다고 밝혔다. 다만 같은 당 심재철 의원이 단상에서 “(조 장관이) 법을 다루는 법무부 장관인데, 자녀의 부정입학과 재산 빼돌리기 등의 의혹이 제기됐다”며 “정부는 조국을 파면하라”고 강조했다.

 

범보수단체가 9일 광화문 광장에서 연 ‘대한민국 바로세우기 국민대회’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자리에 앉아 있다. 뉴시스

수 차례 조 장관 반대 촛불집회를 열었던 서울대 집회추진위원회는 이날 청계광장 앞에서 집회를 열고 조 장관 자녀의 ‘허위 인턴’ 의혹을 꼬집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이들은 시민들에게 ‘인턴십 활동 예정 증명서’를 나눠줬는데, 1시간도 채 지나지 않아 준비한 1000장이 동이 났다. 이들은 시민들과 함께 “살아있는 권력도 엄정히 수사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이날 서울 여의도에서는 조 장관 지지 집회도 열렸다. 온라인 커뮤니티 ‘루리웹’ 회원들이 지하철 9호선 국회의사당역 인근에서 연 개최한 시민참여 문화제에서 참가자들은 ‘조국 수호’, ‘검찰 개혁’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우리가 조국이다”, “조국을 지키자” 등의 구호를 외쳤다. 주말인 오는 12일에는 서초동에서 또 한 차례 ‘검찰 개혁’ 집회가 대규모로 열릴 예정이다.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인근에서 열린 야당 규탄 조국수호를 위한 ''우리가 조국이다'' 시민참여문화제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조 장관 찬·반을 놓고 광화문과 서초동에서 대규모 집회가 잇따라 열리면서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지만 문 대통령은 “국론분열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광화문 집회에서는 문 대통령의 이 발언과 관련해 “대통령은 서초동(집회 참가자들)만 국민으로 보이나 보다”, “광화문에 운집한 사람들은 국민도 아니라는 뜻이냐” 같은 반발도 터져나왔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 0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777 전체공지 넷기어 EX8000&EX7700 이벤트 8[RULIWEB] 2019.10.15
23864 연예 _데이블뉴스봇 41 08:25
23863 연예 _데이블뉴스봇 262 08:23
23862 연예 _데이블뉴스봇 17 08:19
23861 연예 _데이블뉴스봇 207 08:16
23860 사회일반 _데이블뉴스봇 32 08:14
23859 정치일반 _데이블뉴스봇 219 08:12
23858 정치일반 _데이블뉴스봇 1 150 08:11
23857 사회 _데이블뉴스봇 14 08:02
23856 사회일반 _데이블뉴스봇 348 07:54
23855 사회일반 _데이블뉴스봇 1 94 07:52
23854 사회일반 _데이블뉴스봇 201 07:49
23853 사회일반 _데이블뉴스봇 35 07:44
23852 사회일반 _데이블뉴스봇 308 07:41
23851 연예 _데이블뉴스봇 126 07:33
23850 연예 _데이블뉴스봇 220 07:29
23849 연예 _데이블뉴스봇 406 05:08
23848 사회 _데이블뉴스봇 97 04:11
23847 연예 _데이블뉴스봇 1695 01:16
23846 연예 _데이블뉴스봇 1301 01:13
23845 연예 _데이블뉴스봇 260 01:11
23844 연예 _데이블뉴스봇 121 01:08
23843 사회일반 _데이블뉴스봇 1 535 00:17
23842 사회일반 _데이블뉴스봇 3 732 00:14
23841 정치일반 _데이블뉴스봇 142 00:13
23840 정치일반 _데이블뉴스봇 554 00:10
23839 연예 _데이블뉴스봇 162 00:07
23838 연예 _데이블뉴스봇 249 00:04
23837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50 2019.10.17
23836 연예 _데이블뉴스봇 220 2019.10.17
23835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28 2019.10.17

글쓰기 23842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