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정치일반] 변상욱이 수꼴 지적한 청년 "붕어·가재도 밟으면 꿈틀 하는 것 보여 주겠다"





[광고]

 

 

변상욱(60) YTN 앵커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규탄하는 집회에 서서 자유 발언을 한 청년(위 사진)에게 ‘수꼴(수구 꼴통의 줄임말)’이라는 비하성 수식어구가 담긴 비판 SNS 글을 올려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변 앵커가 언급한 청년이 25일 “가재·붕어·개구리도 밟으면 꿈틀한다는 걸 보여드리겠다”는 반박글을 올렸다.

 

 

◆변 앵커 수꼴 마이크 든 청년 지적한 백경훈 ”아버지 안계신 가정에서 컸다, 변 앵커 가족 조롱하고 짓밟아…”

 

백경훈 청년이 여는 미래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위 사진)에서 “변 앵커는 페이스북과 트위터로 저와 저의 가족을 조롱하고 짓밟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백 대표는 “변 앵커는 지금 청년들의 분노를 전혀 이해 못 하는 것 같다. 저는 연설에서 조국 같은 특권층 아버지가 없어 노력하고 또 노력해도 장학금·무시험전형 같은 호사를 누릴 길 없는 청년들의 박탈감과 분노를 이야기한 것”이라며 “광장에 올라 그 청년들의 울분과 분노를 전했다. 그런 저에게 변 앵커는 ‘아버지가 없어 그런 것이다’라는 조롱을 했다”고 했다.


이어서도 백 대표는 “이 조롱과 모욕을 어떻게 이겨내야 할까 마음이 심란하다”며 “아버지는 안 계셨지만, 어머니와 동생들과 꽤 잘 살아왔다고 생각한다”며 “변 앵커와 어떻게 싸워야 하겠느냐. 가재·붕어·개구리도 밟으면 꿈틀한다는 것을 보여주겠다. 더 많이 듣고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백 대표는 자신이 당시 한 발언 연설 전문(위 사진)과 더불어 해당 발언의 연설 동영상 링크를 함께 공개 했다. 

 

과거 조 후보자는 자신의 트위터에  “우리들 ‘개천에서 용 났다’류의 일화를 좋아한다”면서 “모두가 용이 될 수 없으며, 또한 그럴 필요도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더 중요한 것은 용이 되어 구름 위로 날아오르지 않아도, 개천에서 붕어, 개구리, 가재로 살아도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것이다”면서 “하늘의 구름 쳐다보며 출혈경쟁하지 말고 예쁘고 따뜻한 개천 만드는 데 힘을 쏟자!”고 주장한 바 있다. 이 트위터는 조 후보자의 딸 입시 관련 각종 특혜 의혹이 불거지며 온라인 상에서 다시 회자 됐다. 

 


 

◆변 앵커, 자유한국당 주최 문 정권 규탄 장외집회 선 청년에게 ”수꼴 마이크 잡아…”

 

백 대표가 이 같은 글을 쓴 건 변 앵커가 전날인 24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백 대표의 발언을 두고 “이 시각 광화문. 한 청년이 단상에 올랐다. ‘저는 조국 같은 아버지가 없습니다. 그래서 지금 여기 이렇게 섰습니다…’ 그러네, 그렇기도 허겠어. 반듯한 아버지 밑에서 자랐다면 수꼴 마이크를 잡게 되진 않았을 수도. 이래저래 짠하네”라고 했다. 당시 백 대표가 오른 연단은 자유한국당이 주최한 ‘살리자 대한민국! 문(文)정권 규탄 광화문 집회’에서 마련된 자리였다.

 


◆신보라 ”청년은 대학생때 아버지 별세, 386 꼰대질” 배현진 ”아들뻘 청년에게 모욕”

 

변 앵커가 쓴 글은 비하성 표현이 담겨있다는 지적이 나오며 논란의 대상이 됐으며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오르 내리며 화제를 모았다.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청년의 발언 내용은 정확히 들었냐”면서 “그 청년은 대학 때 아버지가 급작스레 돌아가시면서 집안의 가장이 됐다"고 백 대표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신 의원은 ”자녀에게 온갖 특권을 대물림해주고 꽃길만 걷게 해 줄 수 있는 조국 같은 특권층 아빠는 아니었어도 다정하고 가족을 위해 열심히 일해온 이 시대의 보통 아버지“라고 말했다.  신 의원은 또 ”아버지를 떠나보내고도 이 시대의 희망을 위해 총학생회에서, NGO에서 고군분투한 이 청년의 삶과 가족에 대해 그렇게 함부로 지껄일 수 있나라며 “YTN 앵커라니 언론사 먹칠 제대로 했다. 편협한 사고에 갇힌 386 꼰대일 뿐”이라고 비난했다.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 역시 같은 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YTN 대기자이신데 내 뜻과 다르다고 가진 것 없는 아들뻘 청년에게 모욕을 줘서 되겠느냐”라며 “품격은 나이와 경력에서 나오는 것이 아님을 누구보다 잘 아실 것”이라고 지적했다.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사진 왼쪽), 신보라 의원. 연합뉴스 

 

◆변 앵커 해당 글 삭제, 사과 없이 “당명 감추고 종북몰이 연장선상 집회에 학생 밀어올리는 것 반대” 다시 야당 비판

 

이 같은 논란에 변 앵커는 “대학생 촛불집회도 마찬가지. 젊은 세대가 분노하면 의견을 경청하고, 정책과 청문회에 반영할 일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정치에 휘둘리고 싶지 않아 하는데도 당명을 감추고 주관하거나 종북몰이 연장선상에 있는 집회에 학생들을 밀어 올리는 건 반대. 특히 여당은 청년들에게서 무엇을 못 읽고 있는지 돌이켜보길”이라는 글을 다시 올려 자유한국당을 우회적으로 지적하는 글을 다시 썼다.

 

YTN 측은 언론 인터뷰에서 변 앵커의 발언에 대해 "개인이 사적으로 트위터에 올린 것"이라며 "회사에서 특별히 밝힐 입장은 없다"라고 전했다.

 

한편, 변 앵커는 1983년 CBS에 입사해 보도국 부국장, 보도국 대기자, 콘텐츠 본부장 등을 지냈으며 올해 정년 퇴임했다. 올해 4월부터 YTN에서 앵커로 활약하며 변상욱의 뉴스가 있는 저녁'을 진행하고 있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

사진=백경훈 페이스북, 조국 트위터,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 0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86 전체공지 루리웹 '브라우저 알람' 설정 방법 8[RULIWEB] 2019.06.01
18386 연예 _데이블뉴스봇 0 18:35
18385 연예 _데이블뉴스봇 0 18:33
18384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18 18:31
18383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14 18:28
18382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49 18:25
18381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33 18:22
18380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37 18:20
18379 사회일반 _데이블뉴스봇 36 18:16
18378 정치일반 _데이블뉴스봇 80 18:14
18377 연예 _데이블뉴스봇 98 18:05
18376 연예 _데이블뉴스봇 62 18:03
18375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43 18:02
18374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16 18:00
18373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32 17:58
18372 연예 _데이블뉴스봇 273 17:54
18371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119 17:48
18370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155 17:36
18369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124 17:32
18368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110 17:30
18367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48 17:26
18366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68 17:24
18365 연예 _데이블뉴스봇 164 17:16
18364 연예 _데이블뉴스봇 17 17:14
18363 연예 _데이블뉴스봇 49 17:12
18362 연예 _데이블뉴스봇 64 17:08
18361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38 17:07
18360 사회일반 _데이블뉴스봇 63 17:05
18359 정치일반 _데이블뉴스봇 48 17:04
18358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29 16:58
18357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48 16:52

글쓰기 18357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