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

[기타] 14년 전 오늘은 닌텐도 Wii가 발매된 날입니다. [34]




uUzvQ3lML_bkIqyakc1vFhcD1LjPo8yt_iUb5dR3d8r5m8rSD2r1Nf-NxZJIuHs6qfDh4P3TJaEs93F5iw65qnIJNZvQKHwZf7mII_b0WsXP0hTArdJBYQ-vC0xZfCRlXgEY2w2SSDaOaeqC12m78IDOyRclZzfj56K9aMUlwP0=.jpeg

 

(오늘은 무슨 날?) Wii가 발매된 날. Wii 리모컨을 사용한 직감적인 조작을 발명한 독창적인 머신. 평소 게임을 하지 않는 유저층도 'Wii 스포츠'나 'Wii Fit'으로 크게 유입.

 

(패미통 기사)

 

지금으로부터 14년 전인 2006년 12월 2일은 닌텐도 Wii가 발매된 날입니다.

 

Wii는 닌텐도가 발매한 거치형 게임기. 지금까지 발매된 하드와 비교해도 꽤나 컴팩트한 모양새로, 흰색 바디가 매우 아름다웠죠. 게임기의 이미지를 탈피한 듯한 깔금한 디자인은 거실에 두기에도 안성맞춤. 세로로 거치할 수도 있었으며, 세로거치용 스탠드를 사용하면 디스크 삽입구가 조금 위를 향하게 되는 구조는 유니크했으며, 파랗게 빛나는 것도 인상적이었습니다. 전 세대에 해당하는 닌텐도 게임큐브와 호환 기능도 있어서, 게임 소프트나 컨트롤러, 메모리 카드 등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 좋았습니다.

 

상징적인 것은 역시나 'Wii 리모컨'의 존재. 무선 통신으로 접속하는 컨트롤러 아이템으로, 이를 한 손으로 쥐고 TV를 향하게 하는 게 끝. 그 외에는 흔들거나, 비틀거나, 자유롭게 움직이면 그에 맞게 화면에 반영되는게 놀라웠었죠. 이것이야말로 직감적인 조작이라고 부르는데 손색이 없는 컨트롤러로, 게임 경험이 없는 사람이라도 누구나 조작할 수 있었던 훌륭한 기기. 확장 컨트롤러인 '눈차크'를 장착하면 양손을 사용해 조작할 수도 있었고, 가로로 쥐면 통상적인 컨트롤러처럼 사용할 수 있었으니 정말 기발했습니다.

 

(중략)

 

과거 게임기로 발매된 타이틀을 즐길 수 있는 버츄얼 콘솔도 오랜 게임 팬들을 중심으로 주목을 높였습니다. PC엔진이나 메가드라이브 등 타사 하드 게임도 즐길 수 있었던 것은, 꽤나 놀랄거리가 아니었을지요.

 

런칭 타이틀은 Wii 스포츠 외에, '젤다의 전설 트와일라잇 프린세스'나 '춤춰라! 메이드 인 와리오' 등 전부 16개 타이틀.

(후략)

 
  • 스크랩
  • |
  • URL 복사
  • |
  • |
  • |
  • |
  • 네이버로공유
  • |
  • |


  • 댓글 | 34
    1


    (4379209)

    175.214.***.***

    BEST
    저 리모콘은 진짜 충격이었는데. 세로로 돌려쓰는거보고 또 충격먹음 ㅋㅋㅋ
    20.12.02 10:06
    (5040259)

    182.225.***.***

    BEST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20.12.02 11:18
    (116995)

    106.254.***.***

    BEST
    히힛 집에서 운동하려고 위,위핏보드세트 중고 싸게 얻어왔는데ㅋㅋ 퇴근하고 저녁 먹음 본체 켤힘조차 안남음ㅋㅋ
    20.12.02 09:49
    (1249258)

    211.108.***.***

    BEST
    원래도 컨트롤러는 처음 뭔가 도입하기도 잘하지만위는 더욱더 획기적인 입력장치와 무시무시한 독점작 파워로 충격을 주었었지. 하지만 스펙으로 또 한번 충격을 줘버렸지...
    20.12.02 10:18
    (114210)

    211.193.***.***

    BEST
    게임 모르던 사람들하고도 신나게 할수 있었지
    20.12.02 10:32
    (2577255)

    175.126.***.***

    젤다 머신으로 잘 썼던 기억이 나네
    20.12.02 09:42
    (228066)

    106.102.***.***

    다시 하나 구해볼까 싶기도 하네요..이거나 슈패미니중 고민을...
    20.12.02 09:47
    (116995)

    106.254.***.***

    BEST
    히힛 집에서 운동하려고 위,위핏보드세트 중고 싸게 얻어왔는데ㅋㅋ 퇴근하고 저녁 먹음 본체 켤힘조차 안남음ㅋㅋ
    20.12.02 09:49
    (240497)

    175.208.***.***

    처음 나왔을때 엄청 충격이었는데 벌써 14년전이네....ㅠㅠ
    20.12.02 09:50
    (1255960)

    112.169.***.***

    성능이 좀만더 좋았어도...ㅋㅋ 큐브 복붙 성능은 좀 너무했음
    20.12.02 10:04
    (4379209)

    175.214.***.***

    BEST
    저 리모콘은 진짜 충격이었는데. 세로로 돌려쓰는거보고 또 충격먹음 ㅋㅋㅋ
    20.12.02 10:06
    (1249258)

    211.108.***.***

    BEST
    원래도 컨트롤러는 처음 뭔가 도입하기도 잘하지만위는 더욱더 획기적인 입력장치와 무시무시한 독점작 파워로 충격을 주었었지. 하지만 스펙으로 또 한번 충격을 줘버렸지...
    20.12.02 10:18
    (4759815)

    110.67.***.***

    silfide
    그래서 위유를 드렸습니다 | 20.12.02 11:28 | | |
    (106690)

    115.93.***.***

    집에서 아이가 잘가지고 놀고 있습니다. 직관적이라 아이가 놀기에는 좋아요.
    20.12.02 10:22
    (59395)

    112.219.***.***

    위 발매 11주년 이날에 저는 결혼을 한거군요.
    20.12.02 10:28
    (182413)

    61.72.***.***

    해외가서 공부할때 현지 친구가 Wii 가지고 있어서 여럿이 대난투X 즐겁게 했던 기억이 나네요. 메타나이트만 고르던 노양심 새끼 잘지내려나
    20.12.02 10:28
    폭풍난장
    아직도 메타나이트만 고르고 있다고 합니다 | 20.12.02 10:56 | | |
    (5377067)

    122.44.***.***

    2007년 꼬꼬마때 쥐꼬리 용돈 모아서 일본판 wii 사서 가지고놀았던 기억이 새록새록.. 아직도 안버리고 가지고있네요
    20.12.02 10:32
    (114210)

    211.193.***.***

    BEST
    게임 모르던 사람들하고도 신나게 할수 있었지
    20.12.02 10:32
    국내 출시일에 롯데마트 가서 줄 서서 구매한 기억이 나네요..~_~
    20.12.02 10:38
    (2034955)

    119.198.***.***

    야구 하다가 화분 하나 해먹은 기억이 새록 새록....
    20.12.02 10:50
    (5288491)

    1.227.***.***

    슈마겔 진짜 재밌게 했던 기억 있네요
    20.12.02 11:11
    (18200)

    58.121.***.***

    젤다,마리오,바하4,제노블레이드 재밌게 했죠. 또 뭐가 있었더라...
    20.12.02 11:18
    제트
    맨날 나오는 애들 뺀중에서는 무라마사랑 령제로 소닉컬러스요 | 20.12.02 13:34 | | |
    (5040259)

    182.225.***.***

    BEST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20.12.02 11:18
    희동구86
    개원시절 ㅜ ㅜ | 20.12.02 11:45 | | |
    희동구86
    그러고보니 저 분도 루리인이라더군요 | 20.12.02 12:09 | | |
    희동구86
    게임큐브와 GBA의 X원 시절....... 2004년부터 일본판 패키지 겉에 한국어 매뉴얼을 넣고 한국어 표지로 둘러 싸서 팔던 게임큐브 게임. 2004년부터 일본판 패키지 겉에에 한국어판 표지를 앞뒤로 스티커로 붙이고 사이에 한국어 매뉴얼을 넣어 팔던 GBA게임. 웃긴건 보따리보다 더 비쌌다는 점. | 20.12.02 13:12 | | |
    <소중한 사람>
    저럴거면 뭐하려 팔았던건지 하마터면 한국 불모지 될뻔했네 | 20.12.02 23:21 | | |
    (5261301)

    117.111.***.***

    ??? : 오늘 닌다임
    20.12.02 11:24
    일반인들은 닌텐도윌 이라고 해야 알아들음
    20.12.02 11:51
    대형 마트에서 일했을때 매일 3~4대씩은 기본으로 팔리고, 심지어 재고 딸려서 돌려보낸 적도 꽤 됨.
    20.12.02 12:09
    (2589)

    223.62.***.***

    성능과 상관없이 게임기는 나오는 게임이 중요하다는 걸 증명해낸 게임기가 아닌가 싶네요. 그래도 성능이 더 좋았다면 훨씬 롱런 했을텐데 아쉬운 감도 있습니다.
    20.12.02 12:23
    Fany
    Wii의 컨셉이 큰 힘이 된 기기입니다. 위모트를 이용한 체감형 게임기라는점이 크게 다가왔었죠. 몸으로 하기 때문에 입문 난이도도 매우 낮죠.(물론 체력이 좋아야 하지만) 그에 따라서 위핏이나 위스포츠 같은 게임이 인기가 많았고 실제로 약 8천만장 이상을 팔리기도 했죠. 그래서 다이어트 게임기라는 이미지도 있었어요. 이는 유행처럼 퍼졌고, 상당히 많이 팔리게 됩니다. 하드코어 게이머보다는 게임을 평소에 잘 즐기지 않는 일반 유저들에게 크게 성행했습니다. 하지만 문제가 있었죠. 유행이 금방 사그라 들어버렸다는 거죠. 하드코어 게이머는 게임이 질리면 새로운 게임을 사서 하지만 일반 유저는 그렇지 않고 게임이 질리면 게임을 하지 않습니다. 위핏이나 위스포츠를 하려고 구입한 일반 유저들은 다른 게임을 즐기지 않고 아에 위유를 사용하지 않았죠. 그래서 서드파티게임은 잘 안팔리는 기기가 되었고, 이로인해서 서드파트들의 이탈이 컸습니다. 이 여파는 후속기종인 위유까지 이어지게되죠. 위가 PS3와 360보다 크게 판매량이 앞서지만 2010년경부터 판매량이 수직하락하게 되어 Ps3와 X360에 뒤쳐지게 되죠. | 20.12.02 13:02 | | |
    (207734)

    219.117.***.***

    월식의가면 하려고 샀었는데..
    20.12.02 12:56
    아직도 내방 한구석에서 현역인데 젤다 아직도 하고 있음 리모컨으로 휘두르고 하는게 재밌어서 퍼즐은 어렵지만.. 가끔 조카들 오면 별의 커비나 마리오파티도 재밌어하거 저는 스위치 나올때 Wii를 샀는데 잘샀다고 생각
    20.12.02 13:12
    (40232)

    122.42.***.***

    국전에서 일판Wii 포인트 5천원 써서 27만원에 산거 아직도 기억나네요 ㅎㅎ 한우리..
    20.12.02 14:37
    (5188727)

    61.73.***.***

    진짜 혁신적이었지..... 당시에 듀얼센스 보다 더
    20.12.02 16:20
    컴포지트, 컴포넌트 출력되는 마지막 기기이자 고전게임 에뮬레이터와 큐브게임도 돌릴 수 있어서 최고 ㅎㅎㅎ
    20.12.06 22:14


    1






    글쓰기
    공지
    스킨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2211986 공지 임시공지- 같은 내용의 게시물을 반복적으로 작성시 삭제/제재 조치합니다. 케인블루 161 26458 2020.04.11
    2130558 공지 게시판 통합공지 케인블루 75 106185 2017.06.07
    2234720 루머 베르세리아2 72 03:23
    2234708 NS소프트 nokcha 5 3986 2021.01.16
    2234704 NS소프트 아즈꺄 3 5284 2021.01.16
    2234702 NS소프트 nokcha 19 21671 2021.01.16
    2234700 NS소프트 echospherics 8 6903 2021.01.16
    2234699 인터뷰 포포탄 17 11971 2021.01.16
    2234696 NS소프트 nokcha 31 13631 2021.01.16
    2234693 NS하드 nokcha 17 7166 2021.01.16
    2234682 NS소프트 nokcha 20 13774 2021.01.16
    2234660 NS소프트 nokcha 7 6308 2021.01.15
    2234640 NS소프트 nokcha 16 12895 2021.01.15
    2234638 NS소프트 nokcha 7 6858 2021.01.15
    2234637 NS소프트 nokcha 8 9782 2021.01.15
    2234628 NS소프트 아즈꺄 2 2074 2021.01.15
    2234623 NS소프트 nokcha 3 6538 2021.01.15
    2234621 사설 케이에치 18 21252 2021.01.15
    2234616 NS소프트 nokcha 20 8837 2021.01.15
    2234614 NS소프트 이토 시즈카 2 1914 2021.01.15
    2234612 NS하드 nokcha 11 5109 2021.01.15
    2234611 NS소프트 nokcha 1 778 2021.01.15
    2234608 NS소프트 nokcha 20 18168 2021.01.15
    2234595 NS소프트 nokcha 2 2591 2021.01.15
    2234581 NS소프트 nokcha 23 27146 2021.01.14
    2234580 NS소프트 nokcha 23 20765 2021.01.14
    2234579 NS소프트 nokcha 9 2137 2021.01.14
    2234574 NS소프트 아즈꺄 2 4245 2021.01.14
    2234573 NS소프트 nokcha 19 17573 2021.01.14
    2234572 NS소프트 nokcha 5 4510 2021.01.14

    글쓰기 90358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게시판 관리자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