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NS소프트] 갓 이터 3, 캐릭터 노벨 제 1~3장 공개 [3]





[광고]
글꼴

img_ge3_novelize_yugo.jpg

 

갓 이터 3 캐릭터 노벨

제 1장 유고 페니워트 편

「시작의 맹세 프롤로그」

 

지금도 문득 옛날 생각이 나곤 한다.

어두운 감옥 안에서 자유를 빼앗겨 도구처럼 다루어졌던 어린 시절을.

선택권을 갖지 못하고 어른들의 사정으로 활용되었으며 불필요하면 처분되던.

확실히 우리들은 도구였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래도 우리들은 그 누구하나 패배자는 아니었다.

아무리 불합리한 일을 당해도 언젠가 자유를 빼앗은 이 사슬을 먹어치워주겠어.

그것이 그 감옥 안에서 우리들을 사냥개로 연결시킨 맹세였기 때문이다.

수많은 것을 잃고 둘도 없는 것을 얻은 그 날을 나는 평생 잊을 수 없을 것이다. 

모든 것은 내가 유고 페니워트가 된 그 날.

어둠 속에서 빛을 발견한 날부터 시작되었다.

 

 


img_ge3_novelize_lulu.jpg

 

갓 이터 3 캐릭터 노벨

제 2장 룰루 바란 편

「반딧불의 기억 프롤로그」


오래된 폐공장 같은 장소를 혼자서 방황했던 기억이 있다.

안전한 땅을 찾아서 함께 여행을 하고 있던 부모님은 어느 날 아침 홀연히 자취를 감추었다.

아무래도 나는 부모에게 조차 버려지는 성가신 짐이었던 모양이다.

부모님을 원망하는 마음은 없었다. 자신이 걸림돌이 되는 존재라는 것은 알고 있었고 그걸 미안하다고도 생각하고 있었으니까.

그렇다 하더라도 자신이 주변에 굴러다니는 폐기물이나 고철과 다름없는 존재라는 사실은 아무래도 받아들이기 힘들었다.

시시각각 복받쳐 오르는 고독과 절망감. 목을 조르는 듯한 고요함에 눈물을 흘리면서도 필사적으로 쓰레기를 헤쳐가며 전진했다.

그저, 이곳에 내가 존재해도 된다는 이유를 찾고 싶어서...

 

 

 

img_ge3_novelize_claire (1).jpg

 

 갓 이터 3 캐릭터 노벨

제 3장 클레어 빅토리어스 편

「때묻지 않은 선택 프롤로그」

 

"나는 갓 이터가 되겠습니다. 빅토리어스 가의 당주로서 누군가의 마음에 닿을 수 있는 사람이 되겠어요."

그것이 이정표와 용기를 받은 나의 대답이었다.

결국은 타인을 위한 것이냐며, 에일은 기가막히다고 말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이건 나를 이용하려는 어른들을 위한 게 아니다.

어둠 속에서 괴로워하는 사람들의 마음에 희망의 꽃을 피우기 위해... 내가 계속 찾아해매던 길이기 때문이다.

피가 묻은 손수건을 움켜쥐고 나는 한걸음을 내딛는다.

빛과 어둠의 경계선. 어둠 속에서 기다리는 사람들을 빛으로 이끌어갈, 내가 원했던 미래를 향해.



댓글 | 3
1


(4939095)

223.39.***.***

BEST
이걸 게임에 넣던가;
19.10.05 10:54
(4939095)

223.39.***.***

BEST
이걸 게임에 넣던가;
19.10.05 10:54
2번째 옷은 좀 달려도 튀어나올것 같은디
19.10.05 11:05
(575429)

117.111.***.***

음...오늘 플래땄습니다. 악평이 많아 기대 안하고 덤핑한거 구매했는데 재미있었습니다. 70점대 게임은 확실히 호불호가 갈리는가보군요. 혼자해도 랭크7까지 클리어하는데 큰 어려움도 없었고 컨텐츠 다 즐기면 트로피도 거의 다 따지는 게임이라 좋았네요. 타격감 말이 많았는데 원래 헌팅게임은 대감류만 하는지라 때리고 부수는 맛도 좋았습니다.
19.10.05 14:56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공지
스킨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777 전체공지 넷기어 XR500 & XR300 이벤트 8[RULIWEB] 2019.11.01
2130558 공지 게시판 통합공지 케인블루 73 76549 2017.06.07
238651 공지 국내외 언론 및 웹진 불펌 금지.-국내 기사 링크도 금지 (2) 루리 6 142259 2009.08.19
2200710 NS소프트 nokcha 6 11351 2019.10.28
2200709 NS소프트 활량 11 12194 2019.10.27
2200694 NS소프트 아즈꺄 4 4967 2019.10.27
2200691 인터뷰 미아키 스가루 57 9212 2019.10.27
2200671 NS소프트 베르세리아2 1 17064 2019.10.26
2200663 NS소프트 모갠 7 23252 2019.10.26
2200662 NS소프트 △젤다의 전설△ 2 25947 2019.10.26
2200660 NS소프트 △젤다의 전설△ 4 26234 2019.10.26
2200656 NS소프트 Oh! RoChi! 2 8496 2019.10.26
2200654 NS소프트 nokcha 12 17095 2019.10.26
2200653 NS소프트 nokcha 6 6397 2019.10.26
2200651 NS소프트 nokcha 4045 2019.10.26
2200650 NS하드 SmiIe 15 39527 2019.10.26
2200646 인터뷰 echospherics 6 6578 2019.10.25
2200644 NS소프트 nokcha 2 1791 2019.10.25
2200641 NS소프트 nokcha 5 6710 2019.10.25
2200631 NS소프트 망했어유 10 6476 2019.10.25
2200619 NS소프트 nokcha 5 4537 2019.10.25
2200616 NS소프트 이토 시즈카 2 7097 2019.10.25
2200614 NS소프트 nokcha 4 3938 2019.10.25
2200607 NS소프트 Oh! RoChi! 3 5079 2019.10.25
2200605 NS소프트 nokcha 4510 2019.10.25
2200604 NS소프트 nokcha 5 3541 2019.10.25
2200599 NS소프트 nokcha 10 13432 2019.10.25
2200597 NS소프트 nokcha 33 23644 2019.10.25
2200596 NS소프트 Oh! RoChi! 2 3176 2019.10.25
2200579 NS소프트 루리웹-7096737729 17 17327 2019.10.25
2200578 NS소프트 nokcha 6 10546 2019.10.25

글쓰기 86896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게시판 지기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