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인터뷰] 신 사쿠라 대전 쿠보 타이토 인터뷰 [29]





[광고]
글꼴

028.jpg

 

 

 

4Gamer:

오늘은 잘 부탁드립니다. 먼저, 쿠보씨가 메인 캐릭터 디자인을 맡게 된 경위를 알려주세요.

 

쿠보 타이토씨(이하, 쿠보씨):

세가에서 제의가 온 것은 "BLEACH"의 연재가 끝나자마자, 2016년 9월 경의 일입니다.그 때 저는 연재 피로로 몸살을 앓고 있어서 당장 일에 착수할 수 없는 상태였습니다. 그래서 거절하려고 했는데 세가에서 "몸이 나을 때까지 기다릴게요!"라는 답장을 받았거든요.

그렇게까지 마음이 있다면……이라는 것에서 하는 것을 결정, 11월부터 메인 캐릭터 디자인으로 일을 스타트했습니다.


4Gamer:

처음 이야기를 들었을 때의 기분은 어떠셨나요?


쿠보씨:

다른 만화가들 중에서도 캐릭터 디자인 일을 하는 사람은 많이 있기 때문에 "혹시 나에게도 그런 이야기가 있을까" 하는 마음은 있었습니다.

다만, 저는 "BLEACH"의 이미지가 강할 것이기 때문에 의뢰가 오면 남성 캐릭터의 디자인일 거라고 생각했었어요. 설마 여성 캐릭터가 메인인 "신 사쿠라 대전" 얘기가 올 줄은 몰랐어요. 반가웠고 의외의 이야기구나 하고


4Gamer:

쿠보씨는 지금까지 "사쿠라 대전" 시리즈를 해본 적이 있나요?


쿠보씨:

이름은 알고있었는데 플레이를 해본 적은 없어서요.

일을 받았을 때의 이야기로 돌아가 버립니다만, 오래 지속되고 있는 데다 팬분들도 많은 시리즈잖아요.그래서 "해본 적도 없는 녀석이 관련 되는 건 좀 그렇지 않나" 라는 생각도 했죠.

그에 대해서는 오퍼가 왔었을 때에도 상담했었는데, 세가로부터 "우리는 '사쿠라 대전'을 새롭게 다시 만들 생각이기 때문에 그만큼 신선한 사람이 해줬으면 좋겠다"고 답변을 받았습니다.


4Gamer:

이름에 "신"을 붙일 정도의 신작이기 때문에 세가 측에도 캐릭터 디자인에 새로운 입김을 넣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군요. 세가에서 "쿠보씨의 이 부분에 반했어요!"같은 이야기는 있었나요?

 

쿠보씨:

글쎄요......"BLEACH 49권의 표지를 보고 놀랐습니다!"라는 이야기는 있었습니다.

 

027.jpg

 

 


테라다 타카하루 씨(신 사쿠라 대전 디렉터, 이하, 테라다 씨):

털이 달린 옷을 입은 이치고가 바스트 업이 된, 그늘진 일러스트입니다. 멋있죠?

"신 사쿠라 대전"의 기획 자체, 오랜 세월 도전을 계속하고 있으며, 매년 기획서를 내고 퇴짜를 맞고 다시 만드는 걸 반복하고 있었습니다만, "쿠보 선생님이 해주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은 처음부터 변함없이 품고 있었습니다. 맡아주시다니 정말 기뻤네요.


4Gamer: 

열렬한 러브콜을 보내셨군요. 캐릭터 디자인에 있어서, 지금까지의 시리즈의 디자인을 의식은 하셨나요?


쿠보씨:

이번 일에서는 "쿠보 타이토 다움"을 내기보다는, 의식해서 "사쿠라 대전 다움"을 남기자, 그 이외의 부분에서는 너무 많이 생각하지 않고 그리려고 노력했습니다. 이미지를 바꾸고 싶다는 오퍼였지만, 전혀 다른 것으로 만들어버리는 것은 아니구나 하고. 엉뚱하고 기발하지 않고 어딘가에 그리움이 있는, 지금까지의 "사쿠라 대전"에 있어도 이상하지 않게 만들려고 디자인 해왔습니다.

 

012.jpg 013.jpg

 

 


4Gamer:

왜 그런 의식으로 임하셨나요?


쿠보씨:

저는 꽤 게임을 즐기는 편인데, 그만큼 "시리즈 팬이라면 크게 다르지 않기를 바라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강했습니다.

저 자신, 부담스러웠던 부분도 있어서, 처음에는 지금의 디자인보다 더 "타이쇼 시대"의 레트로감에 가까운 안을 내고 있었는데, 세가에서 "좀 더 자유롭게 하세요"라는 의견을 주셔서 거기서부터는 부담없이 디자인 할 수 있게 된 것 같습니다.


4Gamer:

세가로부터의 오퍼 단계에서는 캐릭터 설정은 어느 정도 굳어져 있었을까요?


쿠보씨:

이름이나 백본, 테마컬러, 대략적인 머리길이와 색, 그리고 피부색에 특징이 있는 경우는 그 색이지요. 여기까지는 정해져 있었어요. 그 외의 설정이 정해져 있지 않은 부분은 제가 자유롭게 만든 형태입니다. 의상과 관련된 백본에서는 이쪽에서 제안해 주신 적도 있었네요.

 

011.jpg

 

 

 

4Gamer:

의상의 설정이라고 하면 아자미의 설정 자료에 적힌 신발에 관한 메모가 인상적이었습니다. "의식하지 않으면 그만 발소리를 죽여버리므로, 굳이 걸으면 소리가 날 것 같은 무거운 나막신을 신고 있다"는 것이었는데, 이것만으로 아자미라는 사람의 됨됨이를 상상할 수 있어서 대단하다고 느꼈습니다.


쿠보씨:

세세한 걸 고려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생각나면 무조건 그려서, 그 안에 쓸 수 있는 곳이 있으면 써달라는 스탠스였습니다.

옷은 캐릭터의 정서와 행동에도 관련된 것이고, 자료에는 적혀 있지 않지만, 여러가지 상상하면서 만들어 가면 설득력 있는 그림이 생기지 않을까 생각하면서 디자인했습니다.여러 가지 물건에 두께를 갖게 하는 것이 제 일이니까요.


테라다 씨:

쿠보씨한테서 받은 디자인으로부터, 캐릭터의 말투가 정해져 가는 일도 있었습니다. 디자인뿐만 아니라 영향범위는 꽤 컸네요.


4Gamer:

화조 대장인 카미야마 세이쥬로의 디자인에서 의식된 부분은?


쿠보씨:

"너무 기발하지 않은 주인공" 입니다. 그는 무거운 과거로 좌절한 데서 일어나 대장이 되는 인물이기 때문에 "심경의 변화에 맞춰 머리스타일을 바꾸면 어떨까요"라고 제안하기도 했습니다.저 자신도 즐겨 그리고 있었습니다.


테라다 씨:

쿠보선생님께서는 카미야마의 실의를 표현하는, 머리를 내린 디자인도 받았는데, 이야기상의 형편도 있어 머리스타일을 바꾼다는 요소는 없어졌습니다. 그의 무거운 과거 자체는 첫 이야기에서 언급하고 있으므로, 기대해 주세요.


4Gamer:

가장 디자인하기 쉬웠던 캐릭터는 누구입니까? 개인적으로, 아나스타샤는 정말 쿠보씨다운 디자인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쿠보씨:

확실히 아나스타샤에는 저의 여러가지 취미가 나오네요(웃음). 이미지도 굳기 쉽고, 세가에게 한방에 OK를 받은 캐릭터였습니다.또, 하츠호도 빠른 단계에서 디자인이 결정되었습니다. 둘 다 거유라서 하기 쉬웠어요. 다만 아나스타샤의 "은색 숏헤어, 갈색피부, 여성적인 몸매"라는 것은 세가로부터의 오퍼입니다.

 

015.jpg 014.jpg

 

 

 

4Gamer:

그럼 반대로 디자인에 가장 난항을 겪은 캐릭터는 누구입니까?


쿠보씨:

난항을 겪었다 ...... 라고 할 정도는 아니지만 리테이크가 많았던 것은 클라리스입니다. 오더를 받았을 때는 안경을 쓰고 있는 캐릭터였는데, 중간부터 "역시 안경 없이!"라는게 되어서(웃음).

 

016.jpg

 

 


4Gamer:

클라리스는 "중마도"라는 기술의 사용자로, 사슬로 묶은 마도서를 가지고 있다는 캐릭터입니다. 마도가 아니라 "중"마도라는 네이밍에게는 쿠보씨다움을 느꼈는데요.


쿠보씨:

그 부분은 마도서로 싸운다는 설정을 부풀려 나갔습니다. 게임 내에서 사용하는 일은 없다 하지만, 사실 머리띠도 마도서의 책갈피로 되어 있기도 합니다.


4Gamer:

칸자키 스미레만이 구작으로부터의 연임, 즉 쿠보씨가 제로에서부터 디자인하지 않은 캐릭터가 됩니다. 디자인할 때 마음가짐의 차이는 있었나요?


쿠보씨:

차이는 물론 있었지요. 세가에서 보내온 리스트에 스미레가 들어 있는 것을 보고 "이건 제가 그리지 않고, 후지시마(후지시마 코스케)씨에게 부탁드리는게 좋지 않을까요"라고 문의했을 정도니까요.


테라다 씨:

그 부분은 세계관을 통일하기 위해서, 이쪽에서 쿠보씨에게 다시 그려달라고 부탁한 것입니다.


4Gamer:

"신 사쿠라 대전"의 세계관에 기초한, 새로운 스미레가 필요했던 것이군요. 스미레의 디자인은 어떻게 진행되었을까요?


쿠보씨:

전작부터 "신 사쿠라 대전"까지의 사이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 물어보고 디자인을 시작했습니다. 디자인 단계에서는 "과거 결전의 영향으로 달릴 수 없게 된 이미지"로 지팡이를 들고 있었는데, 최종적으로 그 안은 퇴짜를 맞았습니다.


테라다 씨:

스미레역의 토미자와 미치에씨와도 이야기를 나누고, 조금 더 옛날 스미레에 가까운 형태가 되었습니다.아픔을 짊어진 캐릭터라는 것은 일관된 것이지만, 그것을 드러내지 않게 되었습니다.

 

4Gamer:

다양한 시점의 의견을 취사선택하여 현재의 형태가 된 것이군요."신 사쿠라 대전"의 전투 파트는 시뮬레이션 RPG에서 액션게임으로 바뀌었습니다. 액션게임인 것이 캐릭터 디자인에 영향을 미친 곳이 있나요?


쿠보씨:

전투복의 치마는 각각 길이를 바꾸고 있습니다. 액션 장면에서 얼마나 다리를 보여줄지를 의식해서 디자인했습니다. 아무래도 너무 긴 캐릭터도 나오니 움직임이 잘 보이지 않으면, 그곳은 비스듬히 자르거나 하는 식으로 변형해 보이는 방식을 조정하고 있습니다.


테라다 씨:

전투에서는 영자 전투기를 조종하므로 실제로는 캐릭터 자신이 전투복으로 액션을 하는 부분은 적지만 아나스타샤는 볼 거리가 있으니 기대해 주십시오.


4Gamer:

캐릭터가 갖추고 있는 소품 디자인도 쿠보씨에 의한 것인가요?


쿠보씨:

이름 짓는 것부터 전부, 제가 하고 있습니다. 이쪽에서 백본을 제안한 소품도 존재하고 있어, 사쿠라가 가진 검인 "아마미야 쿠니사다"는 제가 임시로 지은 이름을 정식으로 채용해 주신 것입니다.


4Gamer:

쿠보씨는 네이밍에 대한 집착이 강한 분인가 하고 느끼고 있었습니다."BLEACH를 읽고도, 네이밍에 일본어, 영어, 독일어, 스페인어가 뒤섞여 있었고, 영계에도 "시혼계(소울·소사이어티)"라는 영어 이름이 붙어 있었습니다.후에는 순간 이동 하나를 보더라도 세력마다 "순보"."비염각"."소니도"라고 다르게 불렀죠.


쿠보씨:

뭔가 디자인한다고 해도, 이름이 있는 게 이미지하기 쉬워요.


테라다 씨:

사실 "세계 화격단 연맹"의 약칭, WLOF(World Luxuriant Opera Federation)도 쿠보 선생님의 제안입니다.


쿠보씨:

사무총장의 프레지던트 G를 디자인할 때 옷에 "세계 화격단 연맹" 마크를 붙이고 싶었어요. 마크를 만들려면 이니셜이 필요하고, 세계적인 조직이라면, 일본어의 "세계 화격단 연맹"에다가, 해외에서의 부르는 방법은 있겠지......라고 부풀려놨더니 WLOF라는 이름이 나왔습니다.


테라다 씨:

"벌써 이런 네이밍이!"라는 느낌이 있었습니다.그 밖에도 쿠보 선생님께서 제안해주신 이름이 정식 명칭이 되는 일이 있었고, 많은 도움을 받았습니다.

 

019.jpg

 

 

 

4Gamer:

"와"의 테이스트와 칼에 대해서는 어떠신지요? 둘 다 "BLEACH"에서는 상징적인 포인트였는데.


쿠보씨:

사실 저 자신, 그렇게까지 "와"와 칼에 집착이 있는 것은 아니고 "BLEACH"도 그려가는데 있어서 재미있었기 때문에 도입하고 있는 것뿐이에요. BLEACH의 개성은 "와" 속에 서양식 이미지가 적당히 섞여 있는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고요.

신 사쿠라 대전에서는, 어느쪽인가 하면 "타이쇼 시대"인 것을 염두에 두고, "이 옷은 타이쇼 시대의 기술로 만들 수 있는가"라는 점을 생각하곤 합니다. 다만 어디까지나 타이쇼 시대는 가공사이기 때문에 그 부분의 고증은 다소 느슨하게 하는 것도 있지만요.


4Gamer:

분명, 제국 화격단 기사장 시바 레이지의 설정 자료에도 "시대적으로는 아직 없는 것이지만, 엔지니어 부츠를 신기고 있다"는 메모가 있었네요. 평소에 만화를 그리고 있을 때와 캐릭터 디자인 업무에서는 차이점이 있나요?


쿠보씨:

역시 가장 큰 차이는 캐릭터에 이름을 붙이지 않은 점이군요. 제 캐릭터 만들기는 이름 짓는 데서 시작되니까요.


4Gamer:

역시 "이름"이 큰 포인트군요.


쿠보씨:

글쎄요, 스스로 이름을 붙인 캐릭터들은 "제 집 마당에 있는 애들"이라는 감각이 있어요. 한편, 이번 일은 "남의 집 아이들을 예쁘게 프로듀싱했다"는 이미지일까요?


4Gamer:

만화를 그리다 보면 "캐릭터가 자립해서 마음대로 움직이기 시작했다"는 말이 있다고 하는데, 그런 감각과는 좀 다르다는 건가요.


쿠보씨:

글쎄요. 만화를 계속 그리다보면 "(이 캐릭터와) 지금, 제대로 알게 됐구나"라는 순간이 있는데, 여기에는 시간이 필요해요. 이번 일에서는 그렇게까지 오랜 시간을 공유하지 못하고 캐릭터들을 상상하며 그리고 있었습니다.


4Gamer:

3D캐릭터를 처음 보았을 때는 어떤 감상을 가졌나요?


쿠보씨:

힘들었겠군...이라고 생각했습니다. 3D캐릭터로 원래 그림과 닮기는 힘든 거니까요.


테라다 씨:

모양을 비슷하게 만들어 갈 수는 있지만, 쿠보씨 다움을 남기기 위해서, 모델 디자이너가 힘들었던 것 같습니다. 특히, 사쿠라는 몇번을 다시 만들었는지 모릅니다.

 

쿠보씨:

사쿠라에 대해서는, 저 다움이 굉장히 잘 재현되어 있구나라고 생각했습니다. 디자인할 때, 특히 3D의 마무리를 의식하지는 못했으니까.

 

009.jpg

 

 


4Gamer:

작가의 테이스트를 표현하기 위해 모델 디자이너의 장인 기예가 발휘되고 있는 것이군요.

이번 캐릭터 디자인에서 주목해 주셨으면 하는 포인트가 있나요?


쿠보씨:

여러 군데에 작은 소재를 끼워넣고 있지만, 답을 내버리면 발견을 하는 재미가 없어지게 됩니다."알아주면 기쁘겠다"는 스탠스니까, 이쪽에서 떠들썩할 일은 아니네요.


4Gamer:

과연 그런 작은 소재를 세세하게 관찰하면서 즐기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네요. 조금 이야기를 벗어나지만, 아까 전 쿠보씨는 꽤 게임을 즐기신다고 들었습니다. 지금은 어떤 게임을 플레이하고 계신건가요?


쿠보씨:

지금은 "MONSTER HUNTER WORLD: ICEBORNE"을 하고 있습니다. 마침"레지던트 이블 RE:2"와의 콜라보를 하고 있고 레옹과 클레어의 의상을 2 캐릭터분 만들었습니다. "DEATH STRANDING"도 하려고 생각했는데, 좀 그로테스크한 것 같아서 보류하고 있습니다(웃음). 좋아해서 할 뿐, 그렇게까지 잘 하는건 아니예요.


4Gamer:

게이머네요. 고어 묘사를 잘 못한다는 것은 조금 의외입니다."BLEACH"에서도 꽤나 피투성이가 많았던 인상이 있으니까요.


쿠보씨:

스스로 그리는건 좋은데 보는게 특기가 아니네요(웃음)


4Gamer:

격한 액션물이나 배틀이 있는 것은 즐기실 수 있을까요?


쿠보씨:

연재의 후반에도 쭉 "드래곤 퀘스트 X"를 즐겼습니다. 자신의 겉모습을 바꾸거나 하우징으로 여러가지 가지고 노는게 좋네요. 게임을 즐기기 위해 일을 집중해서 일찍 끝내고 시간을 냈던 만큼은 빠져있었습니다.

하지만 가장 좋아하는 게임은 "동물의 숲" 시리즈거든요. 캐릭터의 외모를 커스터마이즈 할 수 있는 게임을 좋아할지도 모릅니다.


4Gamer:

"동물의 숲"은 어떻게 즐기셨나요?


쿠보씨:

지면의 돌멩이나, 마이 디자인을 다양하게 만들며 놀고 있었습니다. 상체가 벌거벗어 보이는 옷을 만들고 남쪽 섬 주술사 이미지로 가면과 허리 주머니를 조합해 보기도 하고.


4Gamer:

알몸으로 보이는 옷! "BLEACH"같은 스타일리쉬한 옷을 만들고 있는 줄 알고 있었어요.


쿠보씨:

마을도 "촌장이 주술사인 마을"과 "촌장이 군인으로 독재정권을 쥐고 있는 마을"을 만들었었네요.

독재 정권의 마을에서는 촌장인 제가 말을 걸었을 때와 친구가 마을에 왔을 때의 마을 사람들의 리액션을 크게 바꾸었습니다. 저(촌장)는 독재정권의 주인이라 마을사람들에게 말을 걸어도 "촌장님 만세!"라고만 말합니다. 하지만, 바깥 세계에서 온 친구라면 "이 마을에는 절망밖에 없고......" 같은 고통을 호소하는 겁니다


--(일동 웃음)

 

테라다 씨:

그건, 좀 방문해 보고 싶을지도 모릅니다(웃음).


4Gamer:

숨겨진 드라마가 대단하네요(웃음).

자, 이제 슬슬 시간도 다가왔습니다. 마지막으로 앞으로의 일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캐릭터 디자인 일은 앞으로도 계속하고 싶다고 생각하십니까?


쿠보씨:

그렇네요. 향후도 뭔가 끌리는 듯한 이야기가 오면 하고 싶습니다. 개인적으로는 하우징이 가능한 게임이 좋네요(웃음).


4Gamer:

소품까지 되면, 그건 또 디자이너씨가 힘들 것 같네요(웃음). 신 사쿠라 대전이 시리즈화 되었을 경우는, 다시 쿠보씨가 메인 캐릭터 디자인을 다루는 미래도 기대하게 됩니다만.


쿠보씨:

어쩌면 그런 일이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저 자신, 이번에 캐릭터를 그리고 나서 2년이 지난 것도 있고, 심정적으로는 완전히 유저 측이 되어 있거든요. 저와 마찬가지로 여러분도 "신 사쿠라 대전"을 즐기실 수 있다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4Gamer:

앞으로도 활약을 기대하고 있겠습니다.오늘 고마웠습니다

 

 



댓글 | 29
1


(16205)

174.100.***.***

BEST
인터뷰를 읽는데 이상하게 아쉬운 느낌이 자꾸 드네요. ...뭐 세가가 원하는 그대로 일하고 만들어준 쿠보는 잘 못이 없는 것 같기는 하네요.
19.12.12 01:14
(5272200)

221.162.***.***

BEST
쿠보 멘트 보면 되게 기존 팬층들 생각해주는게 느껴지네요. 근데 세가가 일신할려고 등떠민 느낌.
19.12.12 01:27
BEST
이 양반은 혐한 이슈때문에 좀 그럼
19.12.12 03:03
(95310)

218.149.***.***

BEST
일러만 보면 나쁘지 않네요 모델링 뽑아낸게 좀 어색한게 큰듯
19.12.12 01:43
BEST
이건 리메이크가 아닙니다...
19.12.12 05:33
(16205)

174.100.***.***

BEST
인터뷰를 읽는데 이상하게 아쉬운 느낌이 자꾸 드네요. ...뭐 세가가 원하는 그대로 일하고 만들어준 쿠보는 잘 못이 없는 것 같기는 하네요.
19.12.12 01:14
(5272200)

221.162.***.***

BEST
irwin
쿠보 멘트 보면 되게 기존 팬층들 생각해주는게 느껴지네요. 근데 세가가 일신할려고 등떠민 느낌. | 19.12.12 01:27 | | |
(1337858)

175.223.***.***

irwin
전작팬들은 그냥 신작 나온다는데 반가우면서 반갑지 않음 복잡한 기분 사쿠라대전 일러가 아이덴티티였나 싶기도 함 | 19.12.12 01:36 | | |
놀라울만큼 그 누구도 관심이 없었다
19.12.12 01:23
사쿠라 저 땡그란 눈 진짜 정이 안간다.
19.12.12 01:37
(95310)

218.149.***.***

BEST
일러만 보면 나쁘지 않네요 모델링 뽑아낸게 좀 어색한게 큰듯
19.12.12 01:43
미등록파일
사실 쿠보가 생각보다 여캐 디자인 괜찮은 편이긴 해요. 모델링이 너무 투박하게 뽑힌것도 디자인 좀 나빠져보이는 원흉인듯 | 19.12.12 02:34 | | |
(1955095)

124.57.***.***

사실 보면 제게 있어 사쿠라대전은 1-4까지였어요. 5는 주인공도 바뀌고 캐릭터도 바뀌고 영 처음부터 마음에 안들어서 어떤게임인지 관심조차 끊어버려 지금에서조차도 평 조차 몰라요. 같은 일러스트레이터가 사쿠라대전의 감을 이어 디자인한 게임인데도 관심도 안가게된거죠. 쿠보를 좋아하고 싫고를 떠나서 오랜만에 돌아온 사쿠라대전이라 관심이 가기도 했지만 모두가 욕하듯 나쁘게 느끼지 않았습니다. 일러스트도 인터뷰를 보니 상황을 미루어봤을때 사쿠라대전답게 남기려 많이 노력한 느낌이 드네요. 내일이나 모레 수령하려 가려하는데 부디 만족스러운 작품이었으면 좋겠습니다!
19.12.12 02:06
케릭터 디자인은 5편을 좋아하고 분위기는 3편 케릭터는 1을 가장 좋아하는데 이번 사쿠라 디자인은 이것저것 담겨있는 분위기라 좋았네요 체험판 하기 전에는 못믿었다가 하고난 후엔 무조건 해야하는 기분까지 들어서 본편이 기대됩니다
19.12.12 02:12
아니 왜 새로운 느낌이냐 세가야 사쿠라대전 답게 나오는게 더 맞는거 아니냐
19.12.12 02:13
(234964)

218.233.***.***

쿠보는 눈매 작화가 참 부담스럽게 바뀌었음... 블리치 연재 중반부까지만 해도 전혀 안 그랬던 것 같은데
19.12.12 02:13
(1256919)

223.38.***.***

쿠보도 많이 늙었네
19.12.12 02:26
BEST
이 양반은 혐한 이슈때문에 좀 그럼
19.12.12 03:03
카시코마리!
19.12.12 03:32
(186361)

221.157.***.***

사쿠라는 인게임 상에서 사랑스럽게 잘 뽑혔음
19.12.12 04:20
(1248154)

160.86.***.***

엥.. 해본적도 없는 사람이 만드는게 필요한 일이면 그게 사쿠라 대전 이름 붙이고 나올 필요가 있나.. 리메이크가 뭔 뜻인지 모르는듯 최소한의 정신은 유지해야지
19.12.12 05:09
BEST
uhkwofjjsd
이건 리메이크가 아닙니다... | 19.12.12 05:33 | | |
(128712)

59.17.***.***

uhkwofjjsd
후속작이에요. 13년후였나? 암튼 10년정도 후 이야기라네요. | 19.12.12 09:13 | | |
uhkwofjjsd
풋 ㅋㅋ | 19.12.12 10:33 | | |
(4781152)

104.236.***.***

uhkwofjjsd
왠 리메이크... | 19.12.12 10:41 | | |
인터뷰 보면 정말 괜찮은 마음가짐으로 작업에 임해서 좋은데요. 원작 팬들에 대한 존중도 해주고 있고.
19.12.12 05:34
(1255094)

183.108.***.***

응? 블리치작가가 저일러들 담당임? 뭐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
19.12.12 07:46
(136388)

221.147.***.***

선멸악신
주인공을 비롯한 제국화격단과 주변인물들 디자인했습니다.즉 쿠보가 메인 디자이너인거죠. 그외,런던 화격단이나 상하이 화격단등은 각각 게스트 일러스트레이터를 기용했구요. | 19.12.12 13:05 | | |
(1255094)

221.159.***.***

☜[A-ranG]☞
모델링보고 어딘가 많이봤는데 블리치작가가 디자이너 담당이었네요 ㄷㄷ 만화그만두고 게임디자이너로 전향했나봄 | 19.12.12 13:40 | | |
(527579)

103.90.***.***

의외로 원화는 괜찮은데? 모델링팀이 까여야
19.12.12 09:57
(69900)

115.90.***.***

아 기다리지 말지
19.12.12 10:01
그래도 초창기에 만신이라 불리던 짬이 있는데...
19.12.12 10:16
헐 염색머리,선글라스,망사티 어디감...
19.12.12 11:44
(1762770)

110.70.***.***

만신 KBTIT
19.12.12 16:04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공지
스킨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1348118 공지 메타크리틱 점수 게시는 한 페이지 당 하나로 제한합니다. (61) sickarl 40 334551 2014.03.25
234281 공지 글을 작성하기전에 반드시 확인해주십시오. (28) 루리 42 347662 2009.07.28
2206308 인터뷰 중고플스 20 9772 2020.01.22
2206229 인터뷰 중고플스 7 10010 2020.01.21
2206201 인터뷰 아나야마 26 17012 2020.01.20
2206090 인터뷰 echospherics 36 20200 2020.01.18
2206048 인터뷰 Nockiss 12 4621 2020.01.17
2206037 인터뷰 중고플스 34 22026 2020.01.17
2205943 인터뷰 중고플스 21 20417 2020.01.16
2205873 인터뷰 선인장국 17 13318 2020.01.15
2205821 인터뷰 echospherics 26 7502 2020.01.14
2205746 인터뷰 roness 14 9981 2020.01.13
2205557 인터뷰 콘솔마니아 6 4306 2020.01.10
2205523 인터뷰 Mess_O 2 6554 2020.01.09
2205522 인터뷰 중고플스 11 11022 2020.01.09
2205499 인터뷰 중고플스 22 38998 2020.01.09
2205497 인터뷰 아나야마 17 10380 2020.01.09
2205410 인터뷰 미등록파일 14 8499 2020.01.08
2205350 인터뷰 중고플스 25 20045 2020.01.07
2205270 인터뷰 선인장국 66 68634 2020.01.04
2205226 인터뷰 베르세리아2 9 9312 2020.01.03
2205214 인터뷰 물곰탱 9 3941 2020.01.03
2205177 인터뷰 선인장국 18 16395 2020.01.02
2205054 인터뷰 여 월 8 2546 2019.12.31
2204979 인터뷰 Nockiss 16 36972 2019.12.28
2204978 인터뷰 echospherics 56 24813 2019.12.28
2204972 인터뷰 roness 15 9313 2019.12.28
2204971 인터뷰 roness 13 27911 2019.12.28
2204970 인터뷰 선인장국 13 12259 2019.12.28
2204962 인터뷰 echospherics 8 6843 2019.12.28

글쓰기 2717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게시판 지기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