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신간] [쓰레기책]: 왜 지구의 절반은 쓰레기로 뒤덮이는가 [3]




글꼴

 

저자 - 이동학

출판사 - 오도스

쪽수 - 276쪽

가격 - 16,900원 (정가)

 

 

 

 

 

“쓰레기는 어디로 가는가?”
지구촌장 이동학이 쓰레기를 찾아 떠난 1만 7000시간의 기록
누구나 알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누구도 정확히 모르는 쓰레기의 비밀

[쓰레기책]은 지구촌장 이동학이 지구 곳곳을 발로 누비며 직접 보고 듣고 깨달은 쓰레기 이야기를 담았다. 과거를 돌아보면 우리 조상들이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의 세계는 한반도였고, 더 넓혀봐야 중국이나 일본 정도를 포괄하는 개념이었다. 수백 년이 흐른 지금 우리 세대는 어린 시절 대한민국이 일일생활권을 만들어나가고 있다는 교육을 받았고, 현재의 어린 세대는 지구를 일일생활권으로 배우고 있다. 휴전선으로 북이 막혀있고 3면이 바다인 우리는 섬나라와 다를 바 없이 살았지만, 수출주도형 경제를 채택하며 지구 전체에 펼쳐진 바다와 하늘을 넘나들어 3만 달러의 경제대국이 되었다. 경제는 발전하고 삶은 풍요로워졌지만 변화의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는 몇 가지 문제가 요즘 심각한 사회문제로 나타나기 시작했다. 그 가운데 요즘 가장 떠오르는 주제가 바로 쓰레기 문제다. 매일 환경과련 주제가 메인 기사로 올라오고 많은 사람이 우려를 표하고 있지만 정작 쓰레기 문제가 얼마나 심각한지, 우리의 삶과 얼마나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는지는 아무도 모른다. 쓰레기 분리수거는 세계에 내놓아도 잘한다고 말할 수 있지만 정작 분리수거된 쓰레기는 어디로 가는 것일까?

내 눈앞에서 사라진다고 ‘알아서 잘 처리되겠지’하는 근거 없는 낙관주의는 큰 위기를 초래할 수 있다. 당장 수도권매립지만 해도 5년이 지나면 더는 쓰레기를 매립할 공간이 남지 않게 된다. 그런데 우리의 일상은 어떤가? 배달, 택배, 테이크아웃… 우리는 매일 24시간 쓰레기를 만들고 있다. 그런데도 이렇게 쓰레기가 많이 쌓이고 있다는 걸 왜 몰랐던 걸까? 그저 눈앞에서만 사라졌을 뿐 쓰레기는 결코 사라지지 않는다. [쓰레기책]을 통해 눈앞에서 사라진 쓰레기가 어떻게 처리되는지, 다른 나라들은 어떻게 쓰레기 문제를 극복하고 있는지 의미있는 여행을 떠나보자.

 

 

 

 

목   차

 

· 들어가며 | 쓰레기는 돌아오는 거야
· CHAPTER 1 쓰레기는 어디서 오는가

기억 | 탄생 | 점령 | 풍경
· CHAPTER 2 쓰레기는 어디로 가는가

잘 가, 쓰레기 | 쓰레기더미에서 노는 아이들 | 드넓은 몽골, 드넓은 쓰레기산 | 아름다운 풍경을 지킬 수 있을까 | 쓰레기를 팔아 먹고사는 사람들 | 쓰레기의 주인이십니까? | 세계의 휴지통이었던 나라 | 충격적인 태평양 쓰레기섬
· CHAPTER 3 묻거나 태우거나 다시 쓰거나

다시 바닷속으로 | 우리는 열심히 플라스틱 먹방 중 | 강이 인류를 공격할 때 | 비닐봉지는 출입금지 | 캐나다는 왜 필리핀에 쓰레기를 버렸을까 | 발등에 불 떨어진 유럽 | 태워 없애다가 생긴 일 | 바젤협약의 탄생 | 스마트 쓰레기 국가가 된 중국
· CHAPTER 4 누구나 알지만 누구도 모르는 쓰레기의 비밀

플라스틱이 점령한 세계 | 달콤한 나의 도시 | 나는 매일 24시간 쓰레기를 만들고 있다 | 자본주의, 무한소비의 굴레 | 거대한 변화 속에서
· CHAPTER 5 쓰레기를 자원으로 바꾸는 힘

혐오시설에서 예술작품으로 | 스키 타러 쓰레기장에 갑니다 | 일본에는 없는 직업, 환경미화원 | 컵 보증금 제도와 공유 컵 | NO 플라스틱 마켓 | 쓰레기를 가져오면 채소를 드려요 | 대만이 쓰레기 배출에 철저한 이유
· CHAPTER 6 오 마이 쓰레기, 남은 음식부터 동물사체까지

음식이 쓰레기가 되는 시간 | 음식 쓰레기를 먹어 치우는 바퀴벌레 호텔 |하수처리장이 해결하지 못하는 것들 | 버려지는 음식을 구하라 | 한쪽은 굶어 죽고 한쪽은 버리기 바쁜 아이러니 | 쓰레기를 태양으로 보내자고? | 동물은 죽으면 쓰레기장으로 간다
· CHAPTER 7 쓰레기 재앙이 온다

스티븐 호킹의 마지막 메시지 | 우리의 욕망과 싸워야 하는 이유 | 공동체, 조금씩 서로 기댄다는 것 | 지금이라도 당장 해야 할 노력들 | 상상하라, 무너져도 다시 쌓으려면
· 나오며 | 지금의 선택이 미래를 바꿀 거야
· 감사의 말
· 참고 목록

 

 

 

 

추  천  사

 

세상 사람들을 일일이 만나고 세상의 흐름을 공부하겠다며 지구를 유랑하는 사람이 전 세계에 얼마나 될까요? 그렇게 고생스러운 여정을 통해 처음 발간하는 [쓰레기책]은 저에게도, 우리나라에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생각합니다.
- 권기재 / (사)대한민국신지식인협회 회장, 가자환경당 창당준비위원장

이 책은 세상을 바꾸고자 하는 저자의 의지와 행동으로 만들어진 값진 결과물입니다. 지구인들의 도움이 없었다면 2년간의 여정이 불가능했을 것이라는 저자의 말처럼, [쓰레기책] 역시 서로가 서로를 도와 지구 환경 문제를 해결하는 데 좋은 거름이 되길 바랍니다.
- 김상곤 / 전 교육부장관 겸 부총리

무엇보다 ‘쓰레기 문제’에 많은 관심을 갖고 지구촌 곳곳을 직접 둘러보면서 대안을 연구했다고 하니, ‘지구촌장’이라는 직함에 모자람이 없어 보입니다.
- 박남춘 / 인천광역시장

이동학 지구촌장에게 세계여행을 떠난다는 전화를 받은 날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2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네요. 처음부터 단순한 여행이 아닐 거라고 짐작은 했지만 우리 사회에서 꼭 필요한 ‘환경’을, 구체적으로는 ‘쓰레기’ 문제를 품고 귀국한 것에 큰 감명을 받았습니다.
- 박원순 / 서울특별시장

이동학 촌장이 지구를 한 바퀴 돌겠다며 찾아왔을 때, 다른 나라의 공 무관들은 어떻게 일하고 있는지 봐달라고 청했습니다. 그 작은 청 하나가 이렇게 멋진 내용을 담은 책으로 나오게 될 줄은 저도 상상하지 못했습니다. 전 세계를 직접 돌면서 쓰레기의 시작과 끝을 살펴본 최초의 인류가 아닐까도 감히 생각해봅니다.
- 안재홍 / 서울특별시청노동조합 위원장, 광진구청 공무관

61개국 157개 도시를 걸으며 시민과 도시, 환경과 미래를 고민한 이 동학 지구촌장의 발자취가 저와 여러분에게 전달되길 기대합니다. 그래서 우리가 더한 몇 발자국이 길이 되고 지구촌을 변화시킬 큰 힘이 되길 희망합니다.
- 양승조 / 충청남도지사

[쓰레기책]은 글로벌을 바라보는 창문과 같습니다. 이 안에 문제와 해결을 잘 담고 있습니다. 이 책을 통해 글로벌과 미래에 대한 꿈을 키우고 도전하는 젊은이들이 많아지길 기대합니다.
- 이양구 / 전 우크라이나 대사, 외교관

[쓰레기책]은 쓰레기 문제를 아주 단순하고 명쾌하게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 책을 통해 쓰레기 문제가 나뿐만 아니라 우리 후손의 문제이며, 우리 사회가 앞으로도 지속하기 위한 미래의 문제라는 걸 인식하고 행동으로 옮길 수 있는 소중한 계기가 되길 바랍니다.
- 이재명 / 경기도지사

 

 

 



댓글 | 3
1


책까지 낼 필요가 있나??? 인간이 원인이지 뭐
20.02.22 13:59
(798033)

125.142.***.***

사실 수십년안에 전쟁만큼이나 심각한 위협이 될거라고 생각하는데 늘 어떻게 처리되는지 궁금하긴 했어도 나 살기도 바쁜데 내 알 바는 아니라는 마음에 한번도 깊이 생각 안하고 외면만 했는데 이 책이 그저 누구나 다 아는 문제점만 다룰게 아니라 희망적인 해결방안을 제시하길 기대하면서 예약했음.
20.02.22 18:21
ㅋㅋㅋㅋ
20.02.27 09:12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2107065 공지 단순 메갈, 워마드 관련련 글 [사회/정치/경제] 정보 게시판 게재. _smile 49 183866 2016.08.17
2106936 공지 디시인사이드 출처인 모든 게시물 금지 _smile 56 195851 2016.08.15
2104601 공지 출처만 다른 중복 글 금지 _smile 38 184501 2016.07.24
2210339 라노벨 루리웹-019534197 3 1296 06:38
2210338 라노벨 루리웹-019534197 2 982 05:03
2210337 라노벨 루리웹-019534197 2 1211 05:01
2210336 라노벨 루리웹-019534197 4 1769 05:00
2210334 라노벨 우디 7 2500 02:00
2210329 만화책 과카몰리!!! 4 2084 2020.04.09
2210318 도서 시다 미라이 2 1470 2020.04.09
2210315 참고 루리웹-6315332447 2 1266 2020.04.09
2210311 라노벨 우디 1 1983 2020.04.09
2210310 만화책 친친과망고 4 2569 2020.04.09
2210308 만화책 루리웹-019534197 2 1760 2020.04.09
2210307 신간 코믹갤러리 1315 2020.04.09
2210306 라노벨 루리웹-019534197 20 8761 2020.04.09
2210301 만화책 루리웹-019534197 3 2221 2020.04.09
2210299 만화책 루리웹-019534197 1118 2020.04.09
2210298 만화책 루리웹-019534197 910 2020.04.09
2210297 만화책 시다 미라이 434 2020.04.09
2210295 도서 시다 미라이 402 2020.04.09
2210294 만화책 시다 미라이 709 2020.04.09
2210288 만화책 시다 미라이 3 1028 2020.04.09
2210287 만화책 시다 미라이 1 399 2020.04.09
2210285 도서 시다 미라이 1 284 2020.04.09
2210283 신간 코믹존 1 662 2020.04.09
2210282 라노벨 로제마인™ 2 815 2020.04.09
2210281 라노벨 루리웹-019534197 4 1819 2020.04.09
2210278 만화책 Purple//Rain™ 28 10751 2020.04.09
2210275 신간 AK턴에인 7 1300 2020.04.09
2210267 도서 루리웹-019534197 3 2671 2020.04.09

글쓰기 70549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게시판 지기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