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

[한식] 라면먹으러 지리산 다녀왔어요. [83]




 
  • 스크랩
  • |
  • URL 복사
  • |
  • |
  • |
  • |
  • 네이버로공유
  • |
  • |


  • 댓글 | 83
    1


    BEST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작년 가을에 관악산에서 컵라면이랑 김밥을 먹었는데 꿀맛이었읍니다 ㄷㄷㄷ
    22.01.06 15:14
    (4902024)

    222.113.***.***

    BEST
    먹으려고 산을 타는거죠. 희안하게 산에서 먹으면 다 맛있어요.
    22.01.06 17:17
    (3728746)

    172.58.***.***

    BEST
    혹시라도 어두워질 때까지 못 내려오시면 어쩔;;걱정했습니다. 덕분에 앉아서 지리산 구경 잘 했어요. 수고하셨습니다.
    22.01.06 16:38
    (5272176)

    58.230.***.***

    BEST
    어릴 때 등산부 갔는데 보통 집 근처 산으로 등산 가잖아요? 근데 선생님이 프로등산러여서 그랬는지 멀리 있는 곳으로 일정 다 짜서 2주에 한번씩은 다녀왔었어요. 한번은 어디산인지 기억은 안나지만 새벽등산을 했거든요. 이번처럼 새벽에 차타고 가서 도착한 곳에 가자마자 등산을 하고 정상에서 해뜨는걸 봤어요. 왠지 요즘 그 때가 생각 나서 또 느껴보고 싶은 맘에 갔다 왔습니다. 근데 그때 그 산이 아닌거 같아요. ㅎㅎ
    22.01.06 19:08
    (132412)

    211.208.***.***

    BEST
    제가 생각할때도,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라면은 겨울등산 도중에 먹는 라면입니다. 추울 수록, 몸이 힘들 수록 맛있죠. 사진 잘 봤습니다.
    22.01.06 15:28
    BEST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작년 가을에 관악산에서 컵라면이랑 김밥을 먹었는데 꿀맛이었읍니다 ㄷㄷㄷ
    22.01.06 15:14
    (5272176)

    58.230.***.***

    ☆닿지않는별이라해도☆
    보기만 해도 안도? 포근? 감이 느껴지네요. ㅎㅎ 고생한 보답이 120%이상 만족감으로 돌아올거로 바로 보입니다. 사실 배경이 집 식탁이었으면 그런 감흥이 안느껴지겠죠. 흔한 음식이지만 정말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장소가 직접 높은 곳에 가서 먹는거라고 봐요. ㅎㅎ 관악산은 가본적 없지만 여기도 경치 좋네요. ㅎㅎ | 22.01.06 19:05 | | |
    (3481476)

    118.44.***.***

    ☆닿지않는별이라해도☆
    와.. 저는 왜 이리 소주가 땡기죠? ㅎㅎㅎ 음주산행이 겁나 위험한건 알지만 한두잔 정도는 마시고 싶네요 ㅋㅋㅋ | 22.01.15 00:02 | | |
    (132412)

    211.208.***.***

    BEST
    제가 생각할때도,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라면은 겨울등산 도중에 먹는 라면입니다. 추울 수록, 몸이 힘들 수록 맛있죠. 사진 잘 봤습니다.
    22.01.06 15:28
    (5272176)

    58.230.***.***

    BEST
    yongja1200
    어릴 때 등산부 갔는데 보통 집 근처 산으로 등산 가잖아요? 근데 선생님이 프로등산러여서 그랬는지 멀리 있는 곳으로 일정 다 짜서 2주에 한번씩은 다녀왔었어요. 한번은 어디산인지 기억은 안나지만 새벽등산을 했거든요. 이번처럼 새벽에 차타고 가서 도착한 곳에 가자마자 등산을 하고 정상에서 해뜨는걸 봤어요. 왠지 요즘 그 때가 생각 나서 또 느껴보고 싶은 맘에 갔다 왔습니다. 근데 그때 그 산이 아닌거 같아요. ㅎㅎ | 22.01.06 19:08 | | |
    BEST
    혹시라도 어두워질 때까지 못 내려오시면 어쩔;;걱정했습니다. 덕분에 앉아서 지리산 구경 잘 했어요. 수고하셨습니다.
    22.01.06 16:38
    (5272176)

    58.230.***.***

    복동이형
    내려 올 때는 정말 한걸음 한걸음이 무거웠어요. 무릎이 불타는거 같아서 굴러 내려가고 싶을 정도였죠. ㅎㅎ 사진들은 파란 하늘이 보이지만 내려올 땐 꽤 구름이 껴서 차타고 막상 집으로 출발 할 땐 비가 살짝 오기도 했어요. 무릎이 아프지만 서두른게 다행이었죠. ㅎㅎ 외국엔 더 좋은 뷰가 있을거 같지만 한국말 하시는 이상 대신 보여드리는것도 굉장히 보람을 느낍니다. ㅎㅎ | 22.01.06 19:11 | | |
    BEST
    먹으려고 산을 타는거죠. 희안하게 산에서 먹으면 다 맛있어요.
    22.01.06 17:17
    속초힐러
    배고프니까요~ | 22.01.06 17:25 | | |
    (5272176)

    58.230.***.***

    속초힐러
    사실 라면 먹을 때, 그것도 완벽한 조건하에 완벽하게 먹는것도 아니지만 그런 생각했어요. '미지근한 라면도 이렇게 맛있는데 뜨거운 고기 먹으면 얼마나 맛있을까?' 상상만 했지만 정말 맛있겠죠. 그리고 금지한 이유에는 그만한 댓가가 있었다고 봐요. ㅎㅎ 제가 간 코스를 올라가면서 중간 장터목대피소에 갈 때까지 등산객 단 2명 봤어요. 그리고 쓰레기는 사람수보다 많았죠. 좀 안타까웠어요. 그래서 취사 금지 하는거 같아요. 차라리 금지해서 경관을 유지하는게 저는 좋다고 봐요. ㅎㅎ | 22.01.06 19:15 | | |
    경사만 봐도 숨이 막힌다!! 20년 전에 등산 했을 때는 코펠 들고가서 지리산 눈은 약눈이라고 해서 옆에 있는 깨끗한 눈 넣어서 라면넣어 끓어 먹었는데... 그 다음 해부턴가 라이터, 코펠 무조건 금지였음. 연기만 나면 바로 출동해서 압수하는 공익근로있었음.
    22.01.06 17:28
    (5272176)

    58.230.***.***

    다음달용돈
    대단하십니다. ㅎㅎ 20년전이면 2002년이네요. 그땐 미세먼지도 지금처럼 심하진 않았을 때니 괜찮았을거 같아요. ㅎㅎ 요즘은 국립공원같은 곳에 드론 띄워서 산나물 채취하시는 분들도 잡는다 하더라구요. 경관을 보기 위한 곳은 유지를 잘 해줬으면 좋겠어요. ㅎㅎ | 22.01.06 19:19 | | |
    (239163)

    221.154.***.***

    지리산 좋죠
    22.01.06 17:45
    (5272176)

    58.230.***.***

    H-SSamZi
    처음 가봤고 정말 힘들었지만 잘갔다왔다고 만족합니다. ㅎㅎ | 22.01.06 19:20 | | |
    고생하셨습니다. 장관이네요.
    22.01.06 17:45
    (5272176)

    58.230.***.***

    서울물곰
    감사합니다. 너무 힘들어서 장갑 안쪽도 땀에 졌었거든요. 사진찍을 땐 장갑을 뺐는데 10초도 안돼서 손가락이 아플 정도로 아팠지만 올라온 김에 찍는게 낙 아니겠어요? ㅎㅎ 찍을 때 마다 99%는 공기와 경관이 다 해줬다고 봅니다. ㅎㅎ | 22.01.06 19:22 | | |
    예전에는 당일치기 코스라면 산청 중산리에서 천왕봉 찍는게 가장 단거리로 알고 있었는데...중산리 코스도 힘들긴 하더군요. 몇년전까지만 하더라도 장터목 대피소에서는 코펠, 버너 사용이 가능했는데, 지금은 모르겠군요.
    22.01.06 17:50
    (5272176)

    58.230.***.***

    ironman1971
    지리산 위치를 보면 위에서 오는거랑 밑에서 오는거랑 나뉘었는데 칼바위?였나 그쪽도 짧더라구요. 그런데 저는 위쪽에서 와서 가까운 곳 중에서 그나마 짧은 코스였어요. 실제로는 아마 칼바위 코스인가 그쪽이 더 짧을거예요. 근데 제가 거기 가려면 산을 빙~ 둘러서 돌아가야했기 때문에 그 시간에 올라가는게 짧지 않을까 했습니다. ㅎㅎ 저도 처음 가본거라 취사장이 있는데 따로 또 취사도구 쓸쑤 있는 장소가 있는지는 모르겠어요. 아마 제 인생 평생 한번 해볼까 말까 한 지리산 등반이었는데 아팠지만 만족감은 좋았어요. ㅎㅎ | 22.01.06 19:27 | | |
    (1882410)

    99.167.***.***

    해뜨기전 새벽등산을 즐겨했지만 가끔식 산짐승들이 내는 나뭇잎 바스락거리는 소리는 정말 소름끼쳐서 강한LED손전등 플러스 산행스틱은 꼭 갖고 댕겼네요.. 저도 산꼭대기에서 라면먹고 싶은데 먹고나서 급떵올까봐 못하겠네요 ㅎㅎㅎ
    22.01.06 21:15
    (5272176)

    58.230.***.***

    MadMaxx
    안그래도 사진 중에 초콜렛 처음 먹기 전에 브라우니 먹으려 했는데요. 정확히 50m 쯤 수풀에서 뭐가 막 뛰면서 수풀 부딪치는 소리나가지고 순간 긴장감 돌면서 무서워가지고 부랴부랴 짐챙겨 올라갔어요. 해가 떴을 때였지만 진짜 무섭더라구요. 뭔지 보이지는 않는데 소리는 4발이 땅에 닿는 소리같고.. 암튼 무서웠어요. ㅎㅎ | 22.01.07 18:20 | | |
    뒷처리 잘하셔서 다행입니다 요새 산에서 국물 대충 맛만보고 뒷처리안하는인간들 꽤 봐서.. 산에서 라면먹는사람 혐오했는데 그래도 잘하고오셨다니 다행이네요.. (국물 그냥 안보는줄알고 나무에 버리는 미친 것들 생각보다많음..다못먹으면 쳐먹질말지..)
    22.01.06 21:25
    (5272176)

    58.230.***.***

    환경보호의중요성
    제가 먹은 흔적, 남긴 흔적 없이 왔다 갑니다. ㅎㅎ 사진 찍을 때마다 와~ 경치 좋다 하지만 사진에 안담아서 그렇지 올라 가며 본 쓰레기도 꽤 있었어요. 줏어서 치울까 말까 고민 했지만 그럴 체력도 큰 봉투도 아니어서 못줏은게 후회되네요. | 22.01.07 18:25 | | |
    사진 잘봤어요 ㅊㅊ
    22.01.07 00:02
    (5272176)

    58.230.***.***

    제멋대로 황제
    감사합니다. ㅎㅎ 저는 찍기만 했을 뿐 사진이 그냥 찍으면 다 예술이 되는 장소였어요. ㅎㅎ | 22.01.07 18:27 | | |
    시원한곳에서 맛나게 잘드시고 오셨네요 ㅎㅎ
    22.01.08 13:34
    (5272176)

    58.230.***.***

    검은투구
    땀 때문에 좀 추웠지만 확실히 맛있었어요. ㅎㅎ 컵라면만 먹어도 그렇게 맛있는데 취사해서 고기라도 구워먹는다면 진짜 어마어마할거 같더라구요. 당연히 취사는 안되지만요. ㅎㅎ | 22.01.08 17:12 | | |
    산 위에서 먹는 컵라면의 맛은 산 아래서는 느낄 수 없죠 ㅠㅠ
    22.01.14 17:07
    (5272176)

    58.230.***.***

    直觀主義者
    공기가 다른 것도 있지만 힘들어서 더 맛있는거 같아요. 온몸의 세포들이 라면을 원해서 그런걸까요? ㅎㅎ | 22.01.14 18:11 | | |
    (4744185)

    211.187.***.***

    그래도 오전에 올라가는게 맞는거 같아용. 예전에 치악산 12시에 올라갔다가 저 때문에 늦어서 내려올때 어둑어둑 ㅠㅠ 산에 올라가서 먹으면 다 맛있어용 ㅋㅋㅋ 저두 김밥이랑 양갱 챙겨가서 먹구 내려온. 문제는 올라갔다와서 한 2주동안 어기적어기적 ㅋ
    22.01.14 17:11
    (5272176)

    58.230.***.***

    점핑캣
    너무 어두우면 날씨도 추워지고 시야도 잘 안보여서 위험하죠. 이르더라도 해가 뜨고 늦지 않게 가는게 안전하고 좋을거 같아요. ㅎㅎ 저도 내려오는 길에 너무 힘들어서 2계단 내려오고 쉬고 그랬네요. ㅎㅎ 1-2주일 정도는 무릎아파서 계단 내려갈 때 조금 통증이 있었는데 지금은 괜찮아져서 좀 전에 9km정도 걸어서 다녀왔어요. ㅎㅎ | 22.01.14 18:15 | | |
    (4929387)

    203.106.***.***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오랜만에 보는 사진이네요, 15년도에 화엄사 코스로 혼자 올라가다가 이 경고문(?)을 봤을 때, 진심 쫄았습니다.. 날이 밝을 때 까지 두려움에 떨었었습니다..
    22.01.14 18:07
    (5272176)

    58.230.***.***

    로로님
    요 현수막은 굉장히 무섭네요. 지리산마스코트 캐릭터만 봐도 귀여우면서 실제로 볼까 무서운데 이거는 진짜 달려들 듯한 모습이라 더 무섭습니다. 특히 주위 안보이는데 여러 소리는 들리고 하니 바짝 긴장하게 되고 공포스럽죠. 그래도 지금은 댓글 다신거 보니 마주치진 않으셨네요. ㅎㅎ | 22.01.14 18:17 | | |
    (4929387)

    203.106.***.***

    Clazzi00
    ㅎㅎㅎ 네, 지금은 이렇게 차분히 댓글을 쓰지만.. 저 당시는 진짜 까무러칠 정도의 공포였습니다. -0-;; 어두워서 길도 잘 안보이고, 어디가 길인지도 헷갈리고 하는 상황인데 갑자기 라이트에 저게 똭! 보였다고 생각해보세요. ㅋㅋ 칠흑 같은 어둠속에 혼자 있는데 곰을 조심하라니..ㅋㅋ 그냥 그 자리에 앉아서 아침까지 기다려야하나? 곰 만나면 어떡하지? 죽은척 해야되나? 별 생각을 다 했던 길고 긴 시간이었네요 ^^ 다시 그날의 긴장감이 드는 것 같아서 짜릿짜릿합니다. ㅎㅎㅎ | 22.01.14 18:22 | | |
    대청봉 야간산행 해본 경험으로 아침에 일출 보면 정말 보람차긴 개뿔 개힘듬 다신 안가
    22.01.14 18:24
    (5272176)

    58.230.***.***

    서른어택
    저도 너무 힘들어서 이게 마지막이겠지~ 하며 빨리 차에 타고 싶었어요. ㅎㅎ 저는 아쉽게도 일출도 내 체력으로 볼 수 있으면 보자란 식으로 갔지만 무섭고 그 외 힘들어서 못봤다 해도 정상에 간게 너무 만족스러웠어요. ㅎㅎ 그래도 너무 힘들어서 무조건 집에 가서 눕고 싶었지만 그만큼 내가 약해졌다는 걸 느꼈어요. 평소 식습관이나 운동안하던 저를 반성하는 계기가 돼서 또 도전해보고 싶은 마음이 있습니다. 그 때는 일출을 보며 아프지 않은 산행을 하고 왔으면 해요. ㅎㅎ | 22.01.14 20:24 | | |
    천왕봉 세 번 가본 사람으로서 참 반가운 길과 광경이 보이네요! 고생 많으셨습니다~ 저도 예전에 혼자 백무동 코스로 올라간 적이 있는데 평일에 가서 아무도 없더라구요. 게다가 휴대폰 신호 끊기는 구간도 있어서 그 때 든 생각이, "아.. 내가 다치거나 사고나면 아무도 모르겠구나;;;;;"라고 생각하며 필사적으로 조심조심 올라갔던 기억이 나네요 ㅎㅎ 무사히 잘 다녀오신거 축하드립니다~~!
    22.01.14 19:01
    (5272176)

    58.230.***.***

    행복한 펭수
    와... 거기를 3번이나요? 혹시... 등산 고인물이신가요? ㅎㅎ 저 사진이 다 보여주는건 아니지만 그.. 처음에 코스 진입 전 콘크리트 바닥길을 가는데도 너무 무서워서 집에 가고싶은 마음이 컸습니다. 단지 막상 오니 '조금 가볼까?' 하다가 '땀나니까 가는데까지 가보자.', '이정도 왔으면 정상은 가봐야지.' 이렇게 되더라구요. 올라가기 전에 입구에서 스마트 워치를 빌려주는 곳이 있는데 저는 좀.. 소심하기도 하고 그런거 잘 못물어보는 성격이라 그냥 올라갔어요. 그거 있으면 올라가다가 심장마비, 비상상황을 체크해주기도 하던데 혼자갈 땐 그런게 좋을거 같았습니다. 소심한게 좀 무식하다는 느낌이 들지만 이번에 제가 좀 과했던거 같아요. ㅎㅎ 암튼 진짜 힘들었지만 경치 너무 좋고 체력 좋아지면 다시 또 가고 싶은 곳입니다. ㅎㅎ | 22.01.14 20:31 | | |
    Clazzi00
    오~~ 요즘엔 스마치워치도 있군요~ 고인물까지는 아니고 그냥 축지법 쓰는 스님하고 배틀 뛰어본 적은 있습니닼ㅋㅋ 천왕봉 참 좋은 곳이죠. 살다가 힘이 들 때 정복했던 천왕봉 생각하면 힘이 다시 납니다. ㅎㅎ 건강한 등산인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b | 22.01.14 21:08 | | |
    (3053215)

    121.159.***.***

    행복한 펭수
    산에서 스님들 축지법은 어마무시하죠 ㅎㅎㅎ 오대산 적멸보궁쪽 올라가는길이 스님한분과 뜻하지않게 배틀이 되었는데 왜 축지법 축지법 하는지 실감이 나더군여 산생활을 하시는 분들이라서 걸음이 경사가 있든 없든 상관없이 엄청 빠르시더군여ㅎㅎㅎ 스님 축지법 글에 빵터져서 댓글 남겨봅니다ㅎㅎㅎ | 22.01.15 14:55 | | |
    재우군
    헉헉거리면서 따라잡으면 뒷짐지고있다가 호다다닥 가버려서 정말 사람이 아닌가싶었어요 ㅋㅋㅋ | 22.01.15 16:02 | | |
    왕~ 12시간후에도 잘 드셔서 다행이네요. 등산시 라면 잘 안익은거 잘못먹어서 급 설ㅅ.. 했던 동행을 본지라 저도 걍 샌드위치같은걸로 당 충전하는걸로 전략 바꿔서 씁쓸합니다 ㅠ
    22.01.14 20:32
    (5272176)

    58.230.***.***

    카일로123
    어릴 때 새벽 산행 했던 경험이 뇌리에 있어서 그럴까요? '물'과 '에너지'는 항상 넉넉하게 챙기는게 기본이었어요. 체하지 않게 중간중간 배고프지 않게 초콜렛 먹고, 라면을 정상근처에서 먹더라도 가기 전에 김밥을 반개 정도 먹는게 괜히 먹는게 아니었어요. 음.. 생각하기엔 '또 먹어?'하고 싶지만 '이 느낌은 몸에 에너지 또 줘야해.' 이런 느낌이었어요. 그리고 주의할게 급하게 먹다가 체하는건 음식이나 물이나 마찬가지였어요. 그래서 조금씩 자주 먹는게 좋았어요. 최소한 온몸의 근육이 힘들어지면 배고프지 않아도 일단 뭐라도 먹는게 중요하다는걸 어릴 때 경험해봐서 다행입니다. ㅎㅎ 그.. 탈이 나면 진짜 위험하죠. 혹시 몰라 상비약도 가져갔는데 안쓰고 돌아와서 나름 그 부분에 대해서도 기분 좋았습니다. ㅎㅎ | 22.01.14 20:40 | | |
    (1098316)

    210.179.***.***

    전지현의 흔적 있던가요~~~
    22.01.14 22:37
    (5272176)

    58.230.***.***

    Lovewords
    혹시 드라마 얘기하시는건가요? ㅎㅎ 저도 같이 가려했던 지인이 드라마 얘기하던데 TV를 잘 안봐서 왜 얘기하는지 몰랐어요. ㅎㅎ 듣기로는 구조대 얘기 같은데 그 분들이 있을만큼 여러 이야기가 있을거 같아요. | 22.01.15 10:55 | | |
    지리산에 뱀사골쪽에는 추억이 있는곳입니다. 아주오래전 전 국토의 전력화 공급을 목표로 농어촌 곳곳에 각 가정마다 빠짐 없이 전기를 공급 한다고 지리산에서 사시는분들의 집을 방문 하면서 전선 공사를 해주었습니다. 전봇대 공사는 다른 업체에서 하고요. 나는 내선 공사만 했답니다. 친구들 8 명이서요. 두달 이상을 이장님집에서 먹고 자면서(8명이라 집집으로 분산 했음) 지리산을 다 돌아다니다 시피 하면서 공사를 해주었던 기억이 나네요. 거기까지 간김에 천왕봉도 가보았지요. 지금보니 저런 안내판도 있고 중턱까지 주차장도 있네요. 그땐 비포장에 하루에 버스 한번 왔다갓다 했는데요. 명절때 자식들 검은 고무신 한켤레 사줄라 해도 하루가 걸려서 5일장을 다녀 오시던 동네분들이 생각나네요. 그후로 이민을 오는 바람에 아직 또 다시 가보질을 못하고 있는데 이렇게 직접 다녀 오신분 사진을 보니 반가워서 옛날 이야기좀 해보았습니다.
    22.01.14 23:01
    (5272176)

    58.230.***.***

    silver-FOX
    우와... 오히려 운전중에 핸드폰을 쓰질 못해서 가는 길목을 찍질 못했는데 그 곳들도 찍어서 있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드네요. 지리를 잘 몰라서 지도를 보니 가까운 곳이었군요. ㅎㅎ 아마 근처 상황이 다 비슷했을거 같습니다. 지리산도 처음 가본 곳이지만 국립공원인 산엔 홈페이지도 있고 주변 정보도 많고 휴양림이나 야영장도 꽤 많더라구요. 아마 그래서 그런지 차들도 쉽게 드나들 수 있게 도로도 잘 돼있고 버스도 1시간에 한다두대는 다니는거 같아요. 지금은 겨울이라 사람이 별로 없을거 같은데 그래도 저 아침7시 좀 넘어서 올라갈 때도 숙박하는데서 등산객 나오시는거 보고 사람이 없지는 않구나 했어요. 여름엔 더 많을거 같아요. 작지만 서울에서 오갈 수 있는 버스 터미널도 있고 아마 댓글님이 바뀐거 보시면 깜짝 놀랄지도 모르겠네요. ㅎㅎ | 22.01.15 11:14 | | |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제 인생의 최고의 라면은 군대 자대가서 처음 아버지뻘(1년차이) 선임이 밤에 처음 근무서고 준 안성탕면 뽀글이가 제 최고의 인생라면 .... 산정상의 라면은 개꿀!!!! ㅇㅇ
    22.01.15 00:44
    (5272176)

    58.230.***.***

    아우조라
    ㅎㅎ 상상만해도 맛있겠네요. 저는 훈련소 때 육*장 컵라면 주길래 향만 맡아도 너무 좋았었어요. ㅎㅎ 근데 많은 인원 주다보니 제 차례땐 물이 식어서 덜익어서 바삭한 라면을 먹던 기억이 나요. 물 온도가 다르더라도 먹을 땐 또 다같이 각잡고 먹어야 하잖아요? 차라리 좀 더 기다려서라도 불린다음 먹고 싶었지만 안되는게 아쉬웠어요. ㅎㅎ 지리산 정상에서 불려 먹을 때도 그 때 생각이 나더라구요. ㅎㅎ | 22.01.15 11:19 | | |
    백무동-천왕봉 당일치기 코스는 쉬운게 아닌데 잘 다녀 오셨군요. 이슬비 잔뜩 맞으며 올라가서 들판 처럼 펼쳐진 구름들이 산 허리를 타고 흘러가는거 보면서 입을 다물지 못했던 기억이 나네요. 이후 하산때 장경인대염 오지게 와서 다리 질질 끌면서 내려오면서 조난신고 해야하나 말아야 하나 계속 고민 했습니다. 여하튼 백무동 당일치기 완수 했으니 중산리 당일치기도 다녀 오셔야죠!
    22.01.15 04:48
    (5272176)

    58.230.***.***

    엉덩이조아
    ㅎㅎㅎ 평소 가끔 산이 당길 때가 있어서 서울근교로 다녀오곤 해요. 서울 근교는 1000m 넘는 곳이 별로 없다보니 지리산은 확실히 높이가 높을 수록 보이는 경치가 확~ 다르더라구요. 백무동 코스가 홈페이지에서도 어려움이라 표시됐는데 경사가 그렇게 계속 있을 줄은 상상도 못했습니다. ㅎㅎ 저도 내려 올 때 무릎이 아파서 케이블 타고 내려오는게 있음 좋겠다 생각했어요. 차만 안가져갔다면 백무동에서 중산리로 가려했는데 차 시간에 못 맞출거 같고 짐들도 잘 챙길지 걱정됐어서 갔던길로 돌아왔죠. ㅎㅎ 중산리코스보다 나중엔 노고단으로 갔다가 1박 2일이든 2박 3일로 안전하게 다녀오고 싶어요. ㅎㅎ | 22.01.15 11:28 | | |
    (603766)

    222.115.***.***

    백무동-장터목-천왕봉 코스는 대학교 동아리에서 3번정도 올라가봤던 코스인데, 저는 장터목에서 1박하고 새벽에 천왕봉 일출보러 갔었거든요. 정말 감사합니다~ 옛날 생각나네요 ㅎㅎ
    22.01.15 09:41
    (5272176)

    58.230.***.***

    흉흉
    사실 저는 지리산에 아는게 없어서 당일로 갔다온거였어요. 모르면 무식한거죠. ㅎㅎ 왜 1박하는지 생각도 못했어요. 다녀오니까 1박은 해야 안전하고 아플거 덜아프구나.. 괜히 1박하는게 아니구나 했어요. 서울 근교 산들은 당일로 다녀와도 그렇게 많이 위험하진 않잖아요? 다른데도 그렇겠거니 했다가 아주 무섭고 긴장되고 아프고 힘들고.. ㅎㅎ 다음에 가게 된다면 1박은 무조건 해서 안아프게 다녀오고 싶어요. ㅎㅎ | 22.01.15 11:33 | | |
    (5183683)

    125.129.***.***

    20대 때 한 번, 30대 끝자락에 한 번 천왕봉에 두 번 다녀 왔는데 라면은 못 먹었네요 ㅎㅎ 두 번 다 당일치기 했습니다. 사진 잘 찍으셨네요 고생 하셨습니다
    22.01.15 11:51
    (5272176)

    58.230.***.***

    케찹씨
    아마 대피소 취사장에서 뭔가 해 먹을 수 있는거 알았다면 제대로 된 도구도 가져가서 해먹고 싶네요. ㅎㅎ 밑에 댓글님처럼 고기구워 먹는다는거 생각만 해봤지 해먹으면 진짜 훨~씬 맛있을거 같아요. ㅎㅎ 사진 잘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모든건 배경이 다 해주었습니다. | 22.01.15 12:26 | | |
    29살때 지리산 종주 했었는데...3박4일..그때의 풍경이 아직도 기억속에 또렷하네요...가을날이었는데...대피소에서 챙겨간 오리고기 꾸워먹었는데...진짜 꿀맛이었죠 ㅎㅎ사진 잘 봤습니다.
    22.01.15 12:17
    (5272176)

    58.230.***.***

    지노귀
    종주 라면 모든 봉을 다녀오신건가요? 엄청 고생하셨습니다. 집에서 먹는 밥은 흘러넘치려 하는 컵에 한 두 방울 떨어뜨리는 느낌이라면 산에 올라 먹는 밥은 빈 컵에 물을 붓는 듯한 느낌이예요. 모든 영양분이 몸속에 스며든다 생각들더라구요. ㅎㅎ 대피소에서 고기라니.. 상상해본건데 정말 부럽습니다. ㅎㅎ | 22.01.15 12:30 | | |
    사진들 특히 파라노마로 찍으신 정상사진들, 경치와 탁 트힌 하늘과 전망 잘 봤습니다. 리플을 보니 당일코스도 많이 다니시는군요. 정말 수고 많으셨습니다.
    22.01.15 15:16
    (5272176)

    58.230.***.***

    레전설미중년
    감사합니다~. 사진 찍을 때마다 손시리고 아프지만 한 번 온거 경치는 계속 찍고 싶었어요. ㅎㅎ 덕분에 많은 분들이 칭찬해주셔서 찍길 잘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ㅎㅎ 지리산 말고도 등산 관련 예능 보니까 100대 명산 가는 것도 있더라구요. 당일이 아니더라도 계획 잘 짜서 가면 충분히 좋은 경치 보며 등산 하실 수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ㅎㅎ | 22.01.15 17:54 | | |
    (72519)

    121.88.***.***

    고생하셨어요~ 멋진 사진들 잘 구경하고 갑니다. ^^
    22.01.15 17:46
    (5272176)

    58.230.***.***

    hoyanet
    경치는 가만히 있고 저는 찍기만 하였는데요. ㅎㅎ 모델이 좋으면 아무렇게나 찍어도 잘나오는거 같아요. ㅎㅎ 잘 보셨다니 기분이 너무 좋네요. ㅎㅎ 좋은 하루 되세요~. | 22.01.15 17:57 | | |
    글쓴분은 잘 버렸겠지만 저렇게 산에 음식물 가져와서 국물 막버리고 쓰레기 버려서 몸살을 앓는곳이 한두곳이 아니라 되도록이면 등산시에는 간편한 초코바를 권장합니다.
    22.01.15 17:56
    (5272176)

    58.230.***.***

    리벤차
    제가 가져갔던 쓰레기는 하나도 흘리지 않고 집에 가지고 왔습니다. ㅎㅎ 그렇게 경치 좋고 공기 좋은 곳에 어울리지 않는 이질적인게 떨어져 있으면 기분이 팍 안좋더라구요. 정상에 까마귀가 좀 있던데 사람이 먹고 흘린거 먹으려는지 대기하는걸 보고 남기는거 없이 다 먹어야겠단 생각이 들었어요. 새들 준다는 생각으로 던지면 먹겠지만 던지는 것도 버린 거고 버린걸 먹는거니까요. 게다가 새가 탈 날 수도 있으니 못주고 안남기고 싹 다 먹었습니다. ㅎㅎ | 22.01.15 18:01 | | |
    저도 10년전 이맘때에 백무동에서 천왕봉 찍고 중산리로 하산한 추억이 떠오르네요 이때 야간산행 하면서 글쓴분처럼 밤중에 나 혼자 있는데도 부스럭거리는 소리 그리고 왜인지는 모르겠지만 나뭇가지마다 걸려있는 천조각들 보면서 흠칫했던 기억이 나네요 ㅋ 천왕봉 올라가는 길에 체력이 다 소진되서 어떻게 귀환하나 걱정하던 찰나에 어느 아저씨 덕에 겨우 생환했었죠 군산에서 오리집 하신다던 사장님이셨는데 잠시나마 길동무 말동무 해주셔서 겨우 힘내서 중산리까지 내려왔었죠 중산리 도착하기 전쯤에 체력의 한계를 너무 느껴서 어쩔수 없이 먼저 보내드렸는데 이때 명함이나 연락처를 못 받은게 지금도 후회되네요 지금도 생명의 은인으로 기억되서 '산'이라고 하면 아직도 떠올려지는데 이 시국에도 잘 지내시나 종종 생각이 들곤 합니다 덕분에 그때의 추억을 다시 느껴보게 되는 좋은 게시글 잘 봤습니다 :)
    22.01.15 22:11
    (5272176)

    58.230.***.***

    벨몬트
    우와 좋은 동행을 하셨군요. ㅎㅎ 저도 라면 먹고 내려가기 전에 걱정 됐었어요. 체력이 될까? 그래도 위치를 표시해주는 나무로 된거 보면서 점점 다 왔구나 하는 생각에 계속 걸었습니다. ㅎㅎ 체력보다는 심리적으로 너무 힘들어서 '그만 가고 싶다', '가야 된다.'를 계속 줄다리기 했어요. 뭔가 고생하면 여러 이야기가 있고 비슷한 감성을 느끼고 기억하게 해서 좋더라구요. ㅎㅎ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22.01.16 19:29 | | |
    나는 전지현 드라마, 지리산이... 친구들하고 등산하고 내려와서 먹걸리랑 파전 먹는 내용인줄 알았음. 첨에 저딴걸 왜 드라마로 만들지? 라고 생각...
    22.01.15 22:37
    (5272176)

    58.230.***.***

    싱하형
    저도 얘기만 들었지 내용을 몰랐는데 지인이 그거 보다보면 내상입는다고 하더라구요. '거길 왜 들어가~? 답답해서 정말..' 이러던데요. ㅎㅎ | 22.01.16 19:31 | | |
    저 코스는 왕복 등산시간이 어찌 되나요?
    22.01.15 23:35
    (5272176)

    58.230.***.***

    루리웹-0496412186
    대략 7시 반쯤 출발해서 하산 했을 때 4시 반 쯤이었어요. 내려올 땐 올라갈 때보다 조금 빨랐는데요. 백무동->천왕봉까지 약 5시간 걸렸구요. 천왕봉->백무동까지 4시간 정도 걸렸습니다. 무엇보다 이렇게 가면 하루에도 가능하구나 싶어서 갔지만요. 몸생각 관절 생각하면 하루에 가는 것보다 쉬엄 쉬엄 1박, 2박 하며 경치 구경하고 대피소에서 맛있는거도 먹고 하는게 훨씬 좋을 거라 생각합니다. ㅎㅎ | 22.01.16 19:35 | | |
    (903924)

    153.242.***.***

    전 일본에서 이 정상에서 컵라면과 주먹밥 먹고 경치구경하는 재미에 빠져 한달에 두어번 등산을 하고 있습니다 일본은 화기사용이 가능하여 정상에서 물데워서 커피도 내려먹고 파스타도 해먹고 베이컨도 꾸워먹습니다! 나이드니까 이게 참 좋네요
    22.01.15 23:58
    (903924)

    153.242.***.***

    松田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 22.01.15 23:59 | | |
    (5272176)

    58.230.***.***

    松田
    와... 엄청 맛있겠네요. 한국도 그랬으면 싶지만 하지 말라는 지금도 여기저기 쓰레기 떨어져 있는걸로 봐선 지금처럼 유지만 해도 좋을거 같네요. ㅎㅎ 위에 댓글님처럼 라면 먹고 국물 버리는 사람도 있다 하니... 모두가 잘 지킨다면 더 좋은경치 더 맛있게 해먹을 수 있을텐데 아쉬워요. | 22.01.16 19:38 | | |
    (4073791)

    121.142.***.***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결론 : 힘들다
    22.01.16 00:03
    (5272176)

    58.230.***.***

    Mzimkulu
    네... ㅎㅎ 힘들어요. 그래도 사진찍어서 보여드렸는데 경치 좋다고 하셔서 기분 좋습니다. ㅎㅎ | 22.01.16 19:39 | | |
    (1154222)

    211.201.***.***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2014년 지리산 종주 1박 2일(노고단 출발 -> 세석산정 숙박-> 정상갔다 하산) 하며 천왕봉 일출 볼때 입니다. 이때가 생각나네요. 이떄 말고도 한 3번 천왕봉은 올라갔었는데, 정상에서 머 먹어본 적은 없어서, 왠지 정상서 라면에 김밥 한번 먹으로 도전하고 싶습니다. 사진 잘 봤습니다.
    22.01.16 08:10
    (5272176)

    58.230.***.***

    maxzzang
    와 저는 여태 일출을 굳이 봐 본적이 없었어요. 근데 막상 지리산 가니까 도전해보고 싶은 마음이 생기더라구요. 당일치기로는 못보는 시간이라서 아쉽지만 안전하게 다녀와서 다행이라 생각해요. ㅎㅎ 추울 땐 뜨뜻한 라면국물 좋아요. 근데 대신 김밥은 약간 딱딱해집니다. ㅎㅎ | 22.01.16 19:41 | | |
    이건 먹기위해서 산에 간거같은데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2.01.16 08:16
    (5272176)

    58.230.***.***

    고냉이입니다
    맞아요. ㅎㅎ 집이나 편의점에서나 아니면 뭐 평범한데서 먹으면 그냥 배만 채우는 느낌인데 산에서 먹으면 뭔가 뿌듯함이 생겨요. ㅎㅎ 그리고 먹는 내내 경치가 반찬이 되어주는 느낌이라 한가지만 먹어도 너무 좋더라구요. ㅎㅎ | 22.01.16 19:43 | | |
    저기도 올라가시는데 곰 못이겨요?
    22.01.16 10:36
    (5272176)

    58.230.***.***

    아이멋져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북극곰은 아니지만 곰 쎄요. 엄청. ㅎㅎㅎ | 22.01.16 19:46 | | |
    (759085)

    211.204.***.***

    이게 야스지
    22.01.16 22:16
    (5272176)

    58.230.***.***

    워털루
    야스가 뭐인가요? 야생's? ㅎㅎ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주말 마무리 되세요~ ㅎㅎ | 22.01.16 22:30 | | |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급하게 스크롤 내리다가 브라우닝 껍데기 짤 안보고 뺀 상태 옆구리만 봤더니 산 올라가셔서 돌 주워 드시는 줄 알고 시겁함
    22.01.17 10:33
    (5272176)

    58.230.***.***

    페시미스트-미국춤™
    ㅎㅎ 추워서 조금 딱딱했는데 그게 훨씬 식감도 좋고 맛있더라구요. 맛있어서 최근에 또 사먹어 봤는데 식감이 부드러웠어요. 개인적으로 식감은 조금 딱딱해서 초콜릿도 적당히 딱딱해서 씹는 맛이 나는게 좋았습니다. ㅎㅎ | 22.01.17 11:55 | | |


    1







    글쓰기
    공지
    스킨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23715125 공지 유튜브 영상 게재 및 홍보하는 게시물 관련 (48) smile 80 357382 2014.12.10
    18768050 공지 음갤 댓글 방사능 드립시 ID 정지 (223) smile 185 351300 2013.09.30
    16698478 공지 자작 또는 직접 촬영 한 음식 이미지만 올려 주세요. (27) smile 77 304017 2013.03.09
    30641468 자작 김ㅅㅅ 2 190 22:52
    30641467 분식 난 내꺼 2 203 22:38
    30641466 일식 푸른곰팽이 8 1197 21:27
    30641465 한식 유탄발사기 9 4015 20:54
    30641464 자작 루리집토끼 7 1824 19:40
    30641463 자작 R도로시웨인라이트 32 2921 19:06
    30641462 분식 환경보호의중요성 26 7614 18:50
    30641461 일식 uiu7u7 12 2857 18:41
    30641460 자작 Araina 7 1338 18:21
    30641459 한식 루리웹-2962527656 4 1288 17:23
    30641458 기타 LCH 11 3789 16:30
    30641457 커피 퍼런곰팽이 17 3224 15:30
    30641456 패스트푸드 FIVE★ 15 4958 14:53
    30641455 자작 복동이형 13 3042 14:51
    30641454 한식 Awing 7 1023 14:24
    30641453 중식 scarlett_k88 24 6541 13:21
    30641452 한식 RoCk`N RoLL 5 1510 12:43
    30641451 패스트푸드 수감자번호903402 3 1209 12:20
    30641450 중식 MadMaxx 14 3667 11:58
    30641449 한식 므냐므냐 50 13066 11:29
    30641448 자작 위네스타 9 4086 10:00
    30641447 한식 leaf 4 1020 09:25
    30641446 한식 그럼못써 9 3157 09:13
    30641445 일식 체사레 시에피 11 6741 02:50
    30641444 디저트 난 내꺼 12 7547 00:33
    30641443 자작 A-blue 9 4625 00:06
    30641442 기타 돈찐 46 8059 2022.01.24
    30641441 자작 slowturtle 40 6367 2022.01.24

    글쓰기 180286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