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

[디저트] 마이피에서 보고 찾아간 떡집. [6]




글꼴


댓글 | 6
1


아 제가 떡을 소화를 못 시켜서 안 좋아하는데 좋아하는 떡 두개가 술떡(기정떡이라고도 하더군요)하고 그 오메기인가 그 두개입니다. 이거 좋네요.
20.01.26 00:46
Laura Kinney
전 이런식으로 된 술떡 처음 먹어봤는데 맛있었습니다. 거리가 있어서 자주는 못가고 가끔씩 먹으러 갈 듯 싶습니다 ㅋㅋ | 20.01.26 13:04 | | |
(1409252)

218.209.***.***

광교카페거리의 궁 잔기지떡 아님? 냉동시켰다가 아침에 더워먹기 편하긴 하더군요.
20.01.26 09:50
엑사
제가 간 가게는 발산역 쪽이었습니다 ! 냉동 들어간거 돌려먹어도 맛있네요 ㅋㅋ | 20.01.26 13:04 | | |
(4940876)

220.86.***.***

이걸 뭐라고 하죠 증편 이라고 하나 저희 시골에서는 잔칫상에 이게 꼭 올라가야 한댔어요 할머니께서 막걸랑 청주로 반죽해서 하나하나 동글동글 빚어서 시루나 가마솥에 쪄내서 한김식혀 면보에 차곡차곡 쌓아두셨는데 떡도 아니고 빵도 아닌 폭신폭신한 맛
20.01.26 18:16
Azer.C
흐 .. 갓 쪄낸거 먹으면 정말 맛있을 것 같아요 ! | 20.01.26 23:13 | | |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공지
스킨

글쓰기 160557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