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자작] 미국 시골에서 만들어 먹는 열무김치, 꿔바로우, 파스타, 차돌된장찌개 [36]





[광고]
글꼴

20190917_165557.jpg

                                                                                                                     익어가는 모습입니다. 

 

20190917_061606.jpg

                                                      큰 도시에 있는 한국 마켓에 갔더니 열무와 풋배추 세일을 하더군요. 

                                                                       8 묶음을 사왔어요. 

 

20190917_062124.jpg

                 아무의 도움 없이 혼자서 만드는 김치,  살살 씻어야 한다는 잔소리에 살살 열 번 정도 씻었습니다.

                                              아마 살살 씻는 이 일이 제일 힘들었던 듯 해요.

                                            양념은 고춧가루, 생강, 마늘, 파 많이, 고추, 밀가루풀 등 입니다 .

 

20190926_124453.jpg

                                                            잘 익은 물김치로 열무김치말이 국수를 만들어 먹었습니다. 

                                                               힘든 보람을 느낀 순간!!ㅎㅎ


 

20191004_113735.jpg

                                                                                                    어느날 해 먹은 차돌된장찌개 입니다. 

                                                           요즘은 저 구석에 있던 안 쓰는 돌솥을 꺼내서 제가 자주 쓰고 있어요. 

                                   버섯과 두부 그리고 나중에는 차돌박이를 넣고 팔팔 끓여서 먹었어요.

 

20190930_111652.jpg

 페르셔스 님의 게시물에서 본 "감자 샐러드는 감자를 오븐에 구워서 넣으면 더 맛있다" 라는 말을 기억하고 있었어요. 

                                                   오븐에서 20분 구운 후에 잘라줍니다. 


 

20190930_120548.jpg

                                                                                            . 이번에는 아주 심플한 양념만 넣었어요. 

                                                        삶은 계란, 소금, 후추, 마요네즈, 랠리쉬.

                                        구운 감자의 식감이 쫀득쫀득,  아주 맛있게 잘 되었습니다. 

 

20191001_115205.jpg

여기저기서 많이 올라오는 토마토계란볶음, 저는 이연복 님의 레시피로 했어요.

계란을 스크램블 해놓고, 껍질을 벗긴 토마토를 넣고 볶볶 


20191001_124055.jpg

                                         너무 빈 듯한 느낌이 들어서 스팸을 구워서 한 쪽 올리고, 감샐과 갈릭빵도 한 쪽 같이 올립니다. 

 

20190929_082345.jpg

                                                                                                    혼자서 스테이크 구워먹은 짤

                                                                          무쇠팬에 굽굽

             이 날 무쇠팬 사용을 잘못 사용해서 팬 안의 껍데기를 다 벗겨내고 다시 오븐에 구워서 쓰고 있어요.ㅜ

 

 

20190929_083450.jpg

                                                                                                   미디엄 웰던의 굽기로 구워졌어요. 


 

20190929_084212.jpg

                                                                                          생전 처음으로 루?소스도 만들어 봤어요. 

 

20190929_092205.jpg

                                   소스는 구운 새송이버섯 위에 뿌렸고 나중에는 스테이크 위에도 뿌려서 먹었어요 

                                                                                  존맛 ㅎㅎ

 

20191008_125421.jpg

                                                      월남국수가 남아서 복동이형 스타일의 비빔국수를 만들었어요. 

                       냉장고 안에 있던 버터넛 스콰시(호박의 일종?)선드라이 토마토(sundried tomato)

                          삶은 국수에 간장, 참기름, 마늘 간을 한 후에 치즈소세지도 넣어봤습니다. 

                                              나름 한 끼 때우기 좋은 아이템이였어요.

 

20191008_125258.jpg

                                                        이 날은 아버지 친구가 직접 낚아서 보내주신 전어를 튀겼습니다

 

20191008_122854.jpg

 

                                                                    어차피 튀김하는 날이면 이것저것 튀겨야 하지요?ㅎㅎ

                       엄니가 사다 놓은 돈까스용 고기(안심과 등심)그리고 스팸, 감자를 같이 튀겼습니다.

                                        이번에는 아직 한 번도 못 사먹어본 꿔바로우 스타일로 튀겼어요.

        레시피에 감자전분(이건 전에 아윙 님의 감자전 레시피를 따라 하려고 미리 준비해 둔)그리고 찹쌀가루를 섞어서 하라                                                   고 해서 그대로 했어요. 

                                        돈까스용 고기 네 장, 스팸 한 통, 그리고 전어 열 마리를 튀겼습니다. 

                                                                  껍질이 쫀득바삭하고 맛있어요. 

 

                                                        이제는 완연한 가을인 듯 싶습니다. 

                                                                모두들 건강에 힘 쓰세요^^

 



댓글 | 36
1


BEST
사진이 뭔가 와우 요리느낌 나는데;;
19.10.11 16:06
(1173113)

121.135.***.***

BEST
열무국수가 짱이죠~ 할라고 했는데 역시 스테이크가 짱이네요^^
19.10.09 08:14
(1882410)

107.220.***.***

BEST
오우 역시 요리전문가이십니다ㅎ 전 저위중에 복동이형스탈 비빔국수가 젤 먹고싶네요ㅎ
19.10.09 06:59
(1882410)

107.220.***.***

BEST
오우 역시 요리전문가이십니다ㅎ 전 저위중에 복동이형스탈 비빔국수가 젤 먹고싶네요ㅎ
19.10.09 06:59
(3728746)

98.166.***.***

MadMaxx
쌀국수로 만들어 봤는데, 맛있게 된 듯해요. 저는 그냥 요리 초보일 뿐입니다.^^; | 19.10.09 09:45 | | |
(1173113)

121.135.***.***

BEST
열무국수가 짱이죠~ 할라고 했는데 역시 스테이크가 짱이네요^^
19.10.09 08:14
(3728746)

98.166.***.***

雨酒人
맛잘알 우주인 님 ㅎㅎ 오늘은 어떤 맛있는 음식을 올리셨을지 기대됩니다. | 19.10.09 09:47 | | |
(2357239)

125.176.***.***

오우야!! 정성가득이네요! 모든게 슬로우 푸드네요. 아침부터 고기 먹었는데도 침 흘리고 갑니당 ㅜㅜ
19.10.09 09:17
(3728746)

98.166.***.***

LuLLaBy.
썩 잘하지는 못하지만, 이렇게 저렇게 하나씩 배우고 있어요. ㅎㅎ | 19.10.09 09:49 | | |
이런거 보면 궁금한 게, 미국에서 재료를 조달해서 음식을 만들면...아무래도 한국에서 만드는거랑 다를까요?? 꼭 어른들은 외국에서 만들면 이 맛이 안난다고들 그러시던데 ㅠ
19.10.09 09:27
(3728746)

98.166.***.***

†-Kerberos-†
저야 음식 만들기 시작한지 얼마 안 되어서 잘은 모르겠지만, 엄니와 할머니 말씀에 의하면 과일이나 채소도 맛이 한국과는 다르게 맛이 덜하다고 하십니다. 고기는 두 말 할 것도 없이 한우의 맛이 최고이고요. 저는 그냥 눈으로 보이는 대로 흉내만 내서요.^^;; | 19.10.09 09:55 | | |
(276771)

121.180.***.***

으아 열무김치 진짜 시원하고 좋겠어요.
19.10.09 10:32
(3728746)

98.166.***.***

페르셔스
저도 사실은 이렇게 제대로 나올 줄 몰랐어요. ㅎㅎ 어찌어찌 하다보니까 ㅋㅋㅋ 열무에서 모래가 얼마나 끝없이 나오던지 힘들었습니다. | 19.10.09 10:43 | | |
(5122115)

218.48.***.***

열무김치 시원하게 잘 익으면 그거만한게 또 없죠.
19.10.09 10:45
(3728746)

98.166.***.***

서울물곰
김치국물이 시원하니 맛있습니다. ㅎㅎ | 19.10.09 17:47 | | |
(929910)

114.200.***.***

훌륭하세요 손많이가는음식들이네요 ㅎㄷㄷ
19.10.09 13:33
(3728746)

98.166.***.***

Oblivion- Dust
칭찬 고맙습니다. ^^ | 19.10.09 17:48 | | |
LCH
(2553)

223.131.***.***

스팸튀김은 맛이 궁금하네요 ㅎㅎ
19.10.09 17:33
(3728746)

98.166.***.***

LCH
다른 거 같이 튀길 거 찾다가 그냥 스팸이 눈에 띄길래 한 번 튀겨봤어요. 엄니와 할머니는 질색을 하셨고요, 아버지와 저는 맛있게 먹었습니다. 스팸+기름맛ㅋㅋㅋ 자주는 먹지 말자고 했어요. | 19.10.09 17:52 | | |
(5195566)

71.232.***.***

정성이 많이 들어간 음식 맛이 없을리가 없지요! 정말 다 맛있어보입니다 ^^ 대단하세요!
19.10.09 21:31
(3728746)

98.166.***.***

용장금
좋게 봐주셔서 정말 고맙습니다 ㅎㅎ | 19.10.09 22:07 | | |
복동이형님 글 볼때마다 요리 배우고싶은 생각이 드네요 TqT 이미 김치말이국수에서 식욕이 돌기 시작했어요 ㅎㅎㅎㅎ
19.10.09 22:03
(3728746)

98.166.***.***

빠오빠오개초코
음갤에 들어와서 보면 맛있는 음식이 정말 많이 올라와요. 그 중에서 쬐끔 흉내낼 수 있는 것만 골라서 비슷하게 꼼수를;;;;ㅋㅋㅋ 어떤 건 맛있고 어떤 건 맛없;;;ㅜㅜ 그렇습니다. ㅎㅎ | 19.10.09 22:13 | | |
(1223800)

120.142.***.***

열무김치. 총각김치류의 무김치 제일 좋아요 ㅎㅎ
19.10.09 23:00
(3728746)

98.166.***.***

Awing
엄니가 열무김치 만들 때는 저에게 씻는 것을 안 시키셨어요. 힘만 쎄게 뻑뻑 씻는다고요;; 이번에 처음으로 살살 씻는데 힘들었어요. ㅎㅎ 모래는 왜 또 그렇게 많이 나오는지요. 김치 담구는 수고로움을 깨달았습니다. 항상 여러가지 김치를 만드는 아윙 님, 수고가 많으십니다. | 19.10.09 23:13 | | |
열무김치 국수가 아주 시원하구 맛있어 보이네요~^0^ 스테이크도 미니움으로 구우는게 제일 맛있더라구요ㅎ
19.10.09 23:09
(3728746)

98.166.***.***

PC엔진 가꾸싶다~
이제 다 먹어가니까 아쉬워요. 한동안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ㅎㅎ | 19.10.09 23:15 | | |
BEST
사진이 뭔가 와우 요리느낌 나는데;;
19.10.11 16:06
(3728746)

98.166.***.***

암살할때명심할것
열심히 맛있게 하려고 노력을 하기는 했습니다^^; | 19.10.11 16:13 | | |
보기좋네요!!! 외국서 한식이라! 더 맛있는 느낌이 들거같습니다 ㅋㅋ
19.10.11 18:03
(3728746)

98.166.***.***

루리웹-4453979603
요리 초보가 하는 거라서 많이 허접해요. 잘 봐주셔서 고맙습니다 ㅎㅎ | 19.10.11 18:38 | | |
(4951672)

173.12.***.***

와 배고파졌어요..
19.10.12 00:57
(3728746)

98.166.***.***

매드몽크
맛있는 점심 드십시오! | 19.10.12 01:19 | | |
(4441408)

49.172.***.***

헐ㅋㅋ 스팸을 튀기시다니!!
19.10.12 02:17
(3728746)

98.166.***.***

류신S
사실은 가짓수 늘리려고 한 거에요. 그런데 예상외로 맛은 괜찮았습니다. 하지만, 이건 평생에 두세 번만 해먹어야 할 듯해요.ㅋㅋㅋ | 19.10.12 02:28 | | |
글 쭉쭉 내리다가 마지막에 순간 초밥 튀김인줄;;
19.10.12 02:27
(3728746)

98.166.***.***

루리웹-3852047335
마지막에는 스팸 튀김과 돼지안심 튀김을 꿔바로우 반죽으로 만들었어요. 돼지안심은 돈까스 맛이라서 좋았습니다. ㅎㅎ | 19.10.12 02:31 | | |
이상하게 화질에서 미국느낌이? 왜인지 딱 미국 사진 같음; 미국에선 직부등을 잘 안 쓰고 간접조명을 많이 써서 조도가 낮고 그래서 iso가 높아져서 뭉게지는거 같은데... 맞나 모르겠다;
19.10.12 13:49
(3728746)

98.166.***.***

루리웹-7480507092
오~ 맞아요,간접조명ㅎㅎㅎ 그리고 사진에 대한 솜씨가 없어서 더욱 그래 보일지도요^^; | 19.10.12 14:20 | | |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공지
스킨

글쓰기 157940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