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자작] 계속, 계속, 계속해서 먹고 사는 이야기. [42]





[광고]

+ 베스트 감사합니다! 

왠지 배고프네요.

 

 

----

 

 

먹기위해 사는 우리는 오늘도 무엇을 먹을까 행복한 고민을 하며 하루 하루를 보냅니다.

 

 


DSC_9519.jpg

 

 

트레이더조 와플콘, 솔티드 카라멜 아이스크림.

여름을 알리는 신호.

 

DSC_9695.jpg

 

직접 만든 반죽, 직접 만든 페스토, 직접 기른 바질, 토마토, 아르굴라를 얹은 피자.

프로슈토, 올리브, 치즈를 얹은 샐러드.

 

DSC_0756.jpg

 

스테이크, 직접 앤초비를 넣어 만든 시져 샐러드.

 

DSC_0676.jpg

 

흔치 않게 아내가 돌아오는 날 제가 만든 곰탕, 무생채.

 

DSC_0702.jpg

 

닭봉 구이.

시저 샐러드.

 

DSC_9804.jpg

 

크림 파스타.

 

DSC_9767.jpg

 

모듬전, 비지찌개, 미역국.

 

DSC_9723.jpg

 

생일이라 아내가 구워준 당근 케익. 

 

DSC_0726.jpg

 

편안한 집밥.

 

DSC_0765.jpg

 

페스토 스콘.

크랜베리 월넛 스콘.

얼그레이 향이 담긴 밀맥주.

 

 

DSC_0781.jpg

 

고등어구이. 

 

DSC_0830.jpg

 

시져 샐러드.

닭구이.

 

DSC_0863.jpg

 

계란볶음.

고기볶음.

 

DSC_5054.jpg

 

새우장.

계란말이.

애호박무침.

 

DSC_5063.jpg

 

지삼선.

된장국.

백김치.

 

DSC_5081.jpg

 

닭고기 캐서롤.

 

DSC_5108.jpg

 

소고기 토마토 수프.

 

DSC_5144.jpg

 

자몽에이드.

 

DSC_5168.jpg

 

Upping the Ante, Mumford Brewing,

Triple Hazy India Pale Ale.

상큼하고 묵직한 시트러스 향이 강한 맥주. 

 

DSC_5190.jpg

 

베란다에서 맞이하는 콩국수.

 

DSC_5194.jpg

 

콩국수. 

 

DSC_5216.jpg

 

마라탕.

 

DSC_5222.jpg

 

꿔바로우.

 

DSC_5257.jpg

 

맥주.

 

DSC_5314.jpg

 

친구네 어머님이 현지에서 가져다 주신 자연산 알래스카 연어.

 

DSC_5319.jpg 

 

DSC_5384.jpg

 

레몬버터 연어 구이.

Notorius P.O.G., Stone Brewing

자몽, 오렌지, 구아바, 클래식한 조합의 사워 맥주.

사워가 있어서 행복한 여름.

 

DSC_5402.jpg

  

DSC_5601.jpg

 

 콩국수 2

feat. 비타믹스

 

DSC_5607.jpg

 

 Bruscicle, Bruery Terreux

딸기향 가득한 사워 맥주.

그저 행복.

 

DSC_5742.jpg

 

갈은 콩으로 만든 콩국.

 

DSC_5747.jpg

 

콩국.

 

DSC_5801.jpg

 

크림 닭고기 스튜.

Fruitlands Rose, Modern Times

상큼하기 그지없는 사워 맥주.

여름의 맥주.

 

DSC_5894.jpg

 

와이프의 키라임 파이.

 

DSC_5829.jpg

 

에어프라잉한 삼겹살. 

 

DSC_5980.jpg

 

여름을 맞아 담가 만든 열무국수.

 

DSC_6046.jpg

 

콩나물밥.

고등어구이.

야채전.

 

DSC_6081.jpg

 

 

DSC_6099.jpg

 

딸기 케이크. 

 

DSC_6116.jpg

 

앤초비로 감칠맛을 한껏 끌어올린 토마토 파스타.

심플리시티를 극으로 끌어올린 디시.

 

DSC_6105.jpg

 

올리브오일, 새우, 방울양배추만으로 맛을 끌어낸 앤젤헤어 파스타.

 

DSC_6137.jpg

 

앤초비, 토마토, 아르굴라, 치즈.

기교 하나 없이 맛있는 파스타.

 

DSC_6155.jpg

 

닭죽.

 

DSC_6160 copy.jpg

 

마라탕.

 

DSC_6184.jpg

 

냉 마라국수

열무김치.

 

DSC_6188.jpg

 

Critical Land, Modern Times

깔끔한 헤이지 IPA

 

Sunshine and Opportunities, Almanac

깔끔한 사워

 

DSC_6217.jpg

 

마라 소스에 볶은 야채, 건두부.

동파육 스타일 삼겹살.

청경채, 두부. 

 

DSC_6281.jpg

 

가벼운 샐러드.

과카몰리.

 

DSC_6406.jpg

 

딸기 쉐이크.

 

DSC_6420.jpg

 

Stealth Mode, Bottle Logic.

 블루베리가 미친듯이 담긴 사워 맥주.

 

DSC_6432.jpg

 

Bloom Blossom, Monkish

상큼하고 자극적인 홉이 인상적이었던 DIPA

 

DSC_6500.jpg

 

마라탕.. 준비 

 

DSC_6508.jpg

 

끝없는 마라탕의 지옥, 혹은 천국.

 

DSC_6560.jpg

 

 빙수.

 

DSC_6667.jpg

 

그릴.

 

DSC_6730.jpg

 

스테이크.

 

DSC_6734.jpg

 

마쉬멜로를 구워,

 

DSC_6735.jpg

 

만든 스모어.

 

DSC_6780.jpg

 

딸기 팥 모찌.

 

DSC_6862.jpg

 

아내가 직접 만든 두부.

파전.

김치전.

 

DSC_6878.jpg

 

직접 만든 두부 한 점.

 

DSC_6899.jpg

 

파전.

 

DSC_6951.jpg

 

또다시 만든 물결두부.

 

DSC_6964.jpg

 

DSC_6978.jpg

 

고기볶음

두부

 

DSC_6989.jpg

 

DSC_7049.jpg

 

흑당 얼그레이 밀크티.

 

DSC_7077.jpg

 

콩탕 + 마라탕

 

DSC_7090.jpg

 

쫄면 

 

DSC_7205.jpg

 

상큼하다 못해 얼얼한 키위 사워.

 

DSC_7211.jpg

 

콩국수에는 사워.

이것은 진리입니다.

 

DSC_7221.jpg

 

콩국수.

 

DSC_7233.jpg

 

깎아 튀긴 감자튀김.

샐러드.

 

DSC_7237.jpg

 

20-27개월 숙성한 사워 맥주들의 블렌딩으로 태어난 맥주.

굉장히 복잡하고, 고급스러우며 행복하게 해주는 맛. 

 

DSC_7259.jpg

 

블루베리 스무디

망고 바나나 스무디

 

DSC_7264.jpg

 

DSC_7305.jpg

 

연어 샐러드

Cool and the Gang, Blue Owl.

얼그레이 향이 가득 담긴 사워 맥주. 

 

DSC_7308.jpg

 

쫄면 간식.

 

DSC_7315.jpg

 

 오코노미야키

월남쌈

 

DSC_7367.jpg

 

친구가 준 하이난 치킨

오코노미야키

 

DSC_7372.jpg

 

DSC_7377.jpg

 

 

DSC_7392.jpg

 

사케동

 

DSC_7394.jpg

 

DSC_7547.jpg

 

 맥주를 부르는 여름의 날씨.

So fluffly, Monkish Brewery, DDH DIPA.

 

DSC_7569.jpg

 

야채구이

콘샐러드

구운 감자

스테이크

 

DSC_7587.jpg

  

DSC_7592.jpg

 

DSC_7594.jpg

 

 

DSC_7596.jpg

 

망고빙수

 

DSC_7611.jpg

 

 콩국수와 함께하는

보이센베리 사워, State Brewing. 

 

DSC_7638.jpg

 

 얼그레이 흑당 버블티.

 

 

내일은 또 무엇을 먹을까요.



댓글 | 42
1


BEST
사실 미국 내 한인마트에 놓여진 한국 식재료, 공산품들은 쉽지 않은 유통에도 불구하고 한국과 같거나 더 싼 경우가 많은데, 한국의 맥주 시장은 아직 작고 프리미엄/마진/세금이 크니 아무래도 그럴 것 같습니다.
19.09.04 16:14
BEST
와, 그래도 에일스미스가 들어오는군요! 우리모두 언젠가 보다 마음 편하게 맛있는 맥주를 즐길 수 있기를...
19.09.04 16:50
BEST
와... 요리사세요 ? 하나하나.. 다 작품이야....
19.09.03 14:35
(497566)

211.179.***.***

한국에 없는 맥주들이 꽤 있어서 해왼가 했는데 몽키쉬 맥주 보고 해외가 확실하군여 IPA 매니아 라서 다 먹어보고싶네여 ㅠㅠ
19.09.03 14:09
Venom™
IPA 좋아하시면 캘리포니아 꼭 한 번 놀러오세요. 내로라 하는 브루어리가 정말, 정말 많습니다. | 19.09.03 14:42 | | |
(497566)

211.179.***.***

블루베리빙수
캘리쪽 이파 는 몽키쉬 하고 또 머 있더라 ㅠㅠ 아무튼 올해는 뉴욕 가서 아더하프 랑 그림 맛봤지만.. 또가고싶네여.. | 19.09.03 14:57 | | |
Venom™
그림 정말 맛있죠. 얼마 전에 먹고선 정말 감탄했습니다. 캘리포니아는 헤이지는 몽키시, 사워는 Sour Cellar나 Bruery Terreux, West Coast IPA는 Stone이나 El Segundo Brewery, Stout/Barrel Aged는 Bottle Logic Brewery가 있습니다. 그 외에 Highland Park Brewery, Brouwerij West, State Brewing, Three Weavers Brewing, Smog City, Noble Aleworks 등등.. 끝이 없네요. | 19.09.03 15:02 | | |
(497566)

211.179.***.***

블루베리빙수
우아 .. 몽키시 말곤 하나도 모르겠다 ㅋㅋㅋㅋㅋ 스톤도 알거같고요 ㅋㅋㅋㅋ 나중에 아더하프 도 꼭 드셔보세요 ㅎㅎ 제 최애 맥주 입니다 ㅋㅋ 오트밀 들어간 이파 인데 맛나요 ㅎㅎ | 19.09.03 15:04 | | |
Venom™
몽키시가 서부를 대표한다면 아더해프는 분명 동부를 대표하지요. 몇 번 먹어보았지만 조만간 다시 맛보고 싶네요! 한국 브루어리도 부디 많이 성장하면 좋겠습니다. | 19.09.03 15:06 | | |
(497566)

211.179.***.***

블루베리빙수
그나마 한업체 에서 해외 수제 맥주들 들여오고는 있습니다만.. 너무 비싼게 문제 이죠 ㅠㅠ 지금 이퀼리브리엄 것도 8월8일? 캔입한게 들어와있는데 한캔에 2만원 정도 해요 ㅠㅠㅠ 좋은 맥주들 싸게 맛봤으면 좋겠어요 | 19.09.03 15:11 | | |
Venom™
맙소사... 너무 심하네요. 여긴 4캔 팩에 그정도 합니다. 그렇지만 맥주에 대한 열정이 멋집니다! | 19.09.03 15:24 | | |
(497566)

211.179.***.***

블루베리빙수
맛있는 이파 맥주 많이 올려주세여 ㅎㅎ | 19.09.03 15:41 | | |
Venom™
마침 맥주 글 남겼습니다! :D | 19.09.04 15:45 | | |
(128829)

123.142.***.***

블루베리빙수
한국에서 수입되는 마이크로 브루어리들이 대기업 맥주들에 비해 소량+운송비+세금의 압박 때문에 저 가격이라도 남는게 없지요. 한국은 진짜 유통을 할려면 수입상이 직접 유통로를 뚫는게 아니라 주류 도매상을 반드시 거쳐야 하는 구조+세금이 지랄 맞은 가격을 탄생시키죠. | 19.09.04 16:07 | | |
BEST
파괴왕자
사실 미국 내 한인마트에 놓여진 한국 식재료, 공산품들은 쉽지 않은 유통에도 불구하고 한국과 같거나 더 싼 경우가 많은데, 한국의 맥주 시장은 아직 작고 프리미엄/마진/세금이 크니 아무래도 그럴 것 같습니다. | 19.09.04 16:14 | | |
(128829)

123.142.***.***

블루베리빙수
이제는 한국에 Ale Smith같은 것도 들어오기는 한데 매번 사마실때마다 작은 맥주 시장의 현실을 말씀하신대로 느낍니다...... | 19.09.04 16:20 | | |
BEST
파괴왕자
와, 그래도 에일스미스가 들어오는군요! 우리모두 언젠가 보다 마음 편하게 맛있는 맥주를 즐길 수 있기를... | 19.09.04 16:50 | | |
(4993360)

198.22.***.***

Venom™
러시안 리버 브루어리 (플라이니) 엘버라도 스트릿 브루어리 (Contains No Juice) 노블 ( Shower 시리즈) 몽키쉬 (헤이지 종류) 저번에 한국 나갔을때 스톤, 발라스트 포인트 등등 마셔봤는데 확실히 맛이 달랐어요. 유통과정동안 신선도가 떨어지는 느낌 ㅠㅠ | 19.09.12 02:28 | | |
DiegoSan
아무래도 그럴 수 밖에 없겠지요. 아쉽습니다 | 19.09.12 02:51 | | |
BEST
와... 요리사세요 ? 하나하나.. 다 작품이야....
19.09.03 14:35
까불지롱
감사합니다 :) | 19.09.03 14:42 | | |
(2470)

118.130.***.***

와 눈 호강 제대로 하고 갑니다!!!
19.09.03 16:37
HANZAWA23
감사합니다! | 19.09.04 15:45 | | |
(1167400)

121.131.***.***

같은 고민을 하지만 결과물은 저보다 100배쯤 좋네요 ㅠㅠ 부럽습니다!
19.09.03 20:09
Éanna
분명 고생하신 보람 늘 있으셨을겁니다! | 19.09.04 15:45 | | |
와, 요리솜씨, 플레이팅 너무 좋네요, 맥주도 부럽구 ㅎㅎ 눈이 즐거웠습니다 ㅎ
19.09.11 16:22
앙앙몬스터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 19.09.12 02:51 | | |
(5252922)

211.245.***.***

두분 다 요리를 전문적으로 하시나요? 눈으로 보기만 했는데 배부르네요 ㅎㅎ
19.09.11 18:55
엘포참치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집에서 해 먹는 것을 좋아할 뿐입니다. | 19.09.12 02:52 | | |
(128829)

123.142.***.***

다시 보고 덧글 다는거지만 모던타임즈는 저에게 있어서 베럴에이징 커피 빈밖에 생각이 안나는 커피 로스터로만 기억나네요 ㅋㅋㅋㅋㅋ 참 특이한 곳이에요 맥주 양조와 커피 로스팅을 같이 하는 곳이라니....
19.09.11 22:16
파괴왕자
늘 궁금은 한데 커피콩을 사려다 맥주만 사게 되네요. 언젠가 시도해봐야겠습니다! | 19.09.12 02:52 | | |
(325050)

125.129.***.***

"우리는 먹기 위해 산다." - Mech Selwer
19.09.11 22:59
파파씨또
정말 그렇습니다. | 19.09.12 02:52 | | |
(5255024)

118.220.***.***

전 듀체스가 가장 맛있더라고요.... 요리 쉽지 않은데 대단하십니다
19.09.12 03:52
from16
듀체스 맛있지요. 예전엔 벨지안도 많이 마셨는데 요즘엔 IPA나 사워만 찾게 되네요 | 19.09.12 05:23 | | |
와.........음식 잘하시네요...점심먹고 보는데 군침이...^^
19.09.12 14:03
교회로간스님
다음 식사 맛있게 드시기를! | 19.09.13 00:49 | | |
(242)

116.39.***.***

음식이 색감이 너무 예쁘네요..!!
19.09.12 21:58
삿사리삿사
감사합니다 | 19.09.13 00:49 | | |
(5195566)

71.232.***.***

와아 요리 진짜 예쁘게 잘하시네요! 다 맛있어보여요 ^^ 먹고싶네요 ㅋㅋ
19.09.13 01:33
용장금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 19.09.13 02:33 | | |
음식잡지수준이네요 ㄷㄷ
19.09.13 03:07
루리웹-7271438059
사진 잘 찍고 싶습니다 ㅠㅠ | 19.09.13 10:14 | | |
(5105645)

124.49.***.***

맥주가 다양하네요 홈브루어신가했더니 해외거주하셔서 다양하네요 ㅎㅎ 다음에는 맥주평가도 부탁드리겠습니다.
19.09.13 21:54
닉넵없음
홈브루잉을 언젠가 해보고 싶지만 엄두가 나질 않네요. 마침 얼마 전 먹어본 맥주들에 대한 글도 남겨보았습니다. https://bbs.ruliweb.com/hobby/board/300117/read/30610486?search_type=member_srl&search_key=4859144 | 19.09.14 00:58 | | |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공지
스킨

글쓰기 156059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