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여행] # 우리 댕댕이 키우자 응?......... [73]






댓글 | 73
1


BEST
따님 얼굴이 보이네요 ㄷㄷㄷ 무서운 유전자
20.04.07 18:10
BEST
감사합니다, 그림 같은 삶이네요
20.04.06 15:22
BEST
제 어릴적 사진 보여주면 자기라고 합니다.ㅎㅎㅎ
20.04.08 10:38
(4765515)

115.91.***.***

BEST
잘봤습니다 ㅎㅎ 열매는 호두아닙니까?
20.04.06 16:46
BEST
햇살이 좋아서 사진이 쨍하게 나왔네요. 흔한 시골 풍경이죠.^^
20.04.06 15:27
너무 부러운 생활이네요 실례지만 지역 여쭤봐도 될까요?
20.04.06 14:58
루리웹-1227975881
경상남도 거창입니다. | 20.04.06 15:12 | | |
BEST
★허클베리
감사합니다, 그림 같은 삶이네요 | 20.04.06 15:22 | | |
BEST
루리웹-1227975881
햇살이 좋아서 사진이 쨍하게 나왔네요. 흔한 시골 풍경이죠.^^ | 20.04.06 15:27 | | |
(59705)

1.234.***.***

★허클베리
댕댕이 하나 키우세요 개는 이뻐하면 무조건 보답을 하잖아요 개 뿐만 아니라 동물들은 무조건 보답을 합니다 사람은 그게.... | 20.04.09 19:14 | | |
(3152570)

71.223.***.***

강아지들 너무 예뻐요. 저희도 진작에 강아지 한마리 들이자고 하고 있는데 여러가지 일로 계속 늦쳐지네요. 허클베리님 이야기는 항상 잘 보고있습니다. 건강하세요.
20.04.06 16:33
효누
처가댁에서 키우던 강아지가 있었는데.. 하늘나라 간 지 얼마 안됐습니다. 사정상 잘 돌봐주지를 못해서 더 마음이 아프더군요. 효누님도 건강하십시오^^ | 20.04.06 17:08 | | |
(4765515)

115.91.***.***

BEST
잘봤습니다 ㅎㅎ 열매는 호두아닙니까?
20.04.06 16:46
헤베
정답입니다^^ | 20.04.06 17:08 | | |
BEST
따님 얼굴이 보이네요 ㄷㄷㄷ 무서운 유전자
20.04.07 18:10
BEST
닥스로이드
제 어릴적 사진 보여주면 자기라고 합니다.ㅎㅎㅎ | 20.04.08 10:38 | | |

삭제된 댓글입니다.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닥터팬더
목욕은 빨간 다라이(바스켓)에서^^ | 20.04.09 17:35 | | |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닥터팬더
선넘지마세요 ^^ | 20.04.10 14:09 | | |
(4790750)

121.174.***.***

우리딸들도 키우게 해달라고 난린데 집이 20평이라 사람 네명도 벅차네요ㅠㅠ
20.04.09 17:17
미럽
특히 딸들이 더 댕댕이 홀릭이로군요. | 20.04.09 17:35 | | |
(290844)

39.115.***.***

다음에올때는 '시고르자브종'은 누구세요? 할정도로 커져있겠군요..ㅋ
20.04.09 17:20
oldes
정말 빨리 성장하더라고요. 다음에 가면 몰라볼 수도..ㅎㅎ | 20.04.09 17:36 | | |
딸에게 반려견 보다 먼저 작은 어항을 구해 거북이처럼 부담 없이 키울 수 있는 걸 줘서 얼마나 잘 성심성의껏 키우는 지를 먼저 보는 게 어떠할지...
20.04.09 17:24
무적 보노
집에 어항 4개에 물고기들이 살고 있고 작년 여름에 학교에서 데려온 달팽이도 잘 키우고는 있습니다. 신경은 쓰는 것 같은데.. 강아지는 더 손이 많이 가고 힘든 생명이라.. 좀 더 책임감이 생기길 기다려봐야겠어요. | 20.04.09 17:39 | | |

삭제된 댓글입니다.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진짜아니다싶은맞춤법만지적
강아지들에겐 맘껏 뛰어놀 수 있는 시골이 천국일거예요^^ | 20.04.09 19:07 | | |
(546438)

112.169.***.***

저도 어릴적에 닭 토끼 개 오리 등을 키웠었죠. 그중에서 옆집 흑염소를 가장 좋아했었습니다. ㅎㅎ 사진이 정감가고 좋네요. :D
20.04.09 17:52
빠오왕
저희 동네에도 흑염소가 있었습니다. 그 특유의 냄새가 아직 기억나네요. | 20.04.09 19:08 | | |
(4990794)

218.236.***.***

멈무다멈무
20.04.09 18:09
(4990794)

218.236.***.***

내여친PS4
라고하던 조카가 생각나네요 ㅎㅎ | 20.04.09 18:09 | | |
내여친PS4
저희 딸도 멈무라고 했어요!ㅋㅋㅋ | 20.04.09 19:08 | | |

삭제된 댓글입니다.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루리웹-9955912117
사실 딸은 저랑 더 잘 어울린답니다. | 20.04.09 19:27 | | |
멋진 아빠시네요!!
20.04.09 19:42
시고르자브종!! ㅋㅋ 어렸을떄 부터 닭은 맨손으로 잡으셧다니..
20.04.09 20:23
죄수번호-682415090
닭 정도야..^^ | 20.04.10 12:47 | | |
열매 호두네요 호두
20.04.09 21:45
레이피엘큐트
정답입니다! | 20.04.10 12:47 | | |
(3235671)

175.199.***.***

따뜻하네요 ㅎㅎ
20.04.09 21:56
C.Karan
따뜻한 하루 보내세요 ^^ | 20.04.10 12:48 | | |
(930067)

118.43.***.***

따님에게 잘해주시는만큼 작성자분의 아버님이 잘해주신게 보이네요 새삼 화목한 가정이 얼마나 소중한것인지 깨닫습니다
20.04.09 22:19
언더스톤
아버지께 배운 사랑을 딸에게 전달하는 중입니다. | 20.04.10 12:48 | | |
ㄷㄷ.. 아버님이 젊은시절 영화배우급 얼굴이신데요
20.04.09 22:32
루리웹-8694379705
배우 그 구구시더라..그분 닮았다는 얘기 많이 들으셨대요. | 20.04.10 12:49 | | |
중간에 사진 깜빡거리는거 은근 무섭네요
20.04.09 23:48
부들부들™
엽기호러.. | 20.04.10 12:49 | | |
(195318)

121.137.***.***

누구보다 평범하며 밝게 살아가며, 누구나 원하는 행복한 삶을 계속 이어가며, 가족 모두가 시간이 지나 지금의 행복한 순간을 추억할 수 있길.
20.04.10 00:09
The천랑
천랑님 가족분들도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 | 20.04.10 12:50 | | |
(3155672)

210.178.***.***

시골 강아지 특.... 지금은 귀여운데 다음에 시골내려가면 왠 형님이 계심...
20.04.10 01:49
Mr S
지금쯤 털 색깔도 변했을겁니다. | 20.04.10 12:50 | | |
닭이랑 놀다가 배고프니 닭고기! 사람으로 바꿔서 호러영화 소재로 좋은데?
20.04.10 02:25
캐미화이트
생각해보니 무섭네요.. | 20.04.10 12:50 | | |
(4598602)

47.151.***.***

어릴적 사진이 무척 정겹게 느껴집니다 ㅎㅎ
20.04.10 02:34
nyaa
추억이 새록새록.. | 20.04.10 12:50 | | |
저 정도의 넓이의 단독집은 얼마하는지 궁금
20.04.10 06:01
루리웹-4461750988
시골 마을이라 그리 비싸진 않을겁니다. | 20.04.10 12:51 | | |
(1222)

218.239.***.***

댕댕이는 역시 진리입니다. 예전에는 시골에서의 삶은 나에게 절대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는데 요새는 이런 사진 보면 시골에서 살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ㅎㅎ 사진 잘 봤습니다~
20.04.10 08:33
마이너스원
나이 더 들면 시골 내려가서 텃밭 가꾸고 대형견과 부대끼며 살고 싶긴한데.. 뭘 먹고살죠ㅎㅎ | 20.04.10 12:52 | | |
(1300081)

183.96.***.***

활발한 꼬리 ㅎㅎ 저도 돌아갈 수 있는 안식처 같은 곳이 있으면 좋겠네요
20.04.10 10:09
anotherW
도심생활에 지치면 내려가서 며칠 쉽니다. 힐링 하우스. | 20.04.10 12:52 | | |
(5051798)

211.187.***.***

저런삶이 원래 진짜 건강한 삶인데........ 뭐 시대에 따라 그런것또한 변화하는것이긴 하지만요 자연과 친구일때가 행복하다~~~
20.04.10 10:39
옥토콰지
도시 생활 하다보니 캠핑장 아니면 자연과 가까이 지내기 힘드네요. 그래서 시골이 더 그립습니다. | 20.04.10 12:53 | | |
(2818917)

220.121.***.***

이야 집 엄청 좋네요 ㅎㅎ 저도 저렇게 마당딸린 집에 개 키우며 살고 싶습니다
20.04.10 11:08
한프런트
나중에 아주 큰 대형견 키워보고싶네요. 함께 나이 들어가는 것도 행복일거에요. | 20.04.10 12:54 | | |
(792916)

118.235.***.***

우리딸은 햄스터에 빠져서 사달라고 조릅니다... 일단 초등학교 들어가면 "생각" 해보자곤 했는데... 진지하게 고민 해봐야 겠네요 ㅎㅎ
20.04.10 11:19
바이건
저희 딸 1학년 때 햄스터 2달정도 키웠답니다. 어느날 하늘나라 가서 얼마나 울었던지.. | 20.04.10 12:55 | | |
(180577)

121.190.***.***

중간 gif 그래픽카드 고장난줄 ㅋㅋ
20.04.10 12:19
180577
나름 효과..ㅎㅎ | 20.04.10 12:55 | | |
(218909)

210.183.***.***

허클베리님 글 항상 잘 읽고 , 보고 있습니다^^ 항상 가족들과 행복하고 , 즐겁게 보내시는게 부럽네요~ , 저도 일이 바쁘단 핑계아닌 핑계로 같이 못 놀아주고 있는데 , 음~ 반성해야겠네요 ㅎㅎ 따님이 어렸을 적 아빠와 판박이네요 ~^^
20.04.10 13:30
굿어덜트
붕어빵이라는 얘기 자주 듣습니다. 유전자의 힘이란.. ^^ | 20.04.12 14:54 | | |
(5348242)

220.93.***.***

저도 요즘 강아지 입양을 고민 중에 있어요~ 글보면서 엄청 공감되더라구요~ 저도 지속적으로 계속 입양에 대해서 깊은 고민중입니다~ 그래도 나중에 예쁜 반려견이 생기시길 바랍니다~
20.04.10 14:06
도리도이
딸아이가 책임감이 더 생기게 되면 이쁜 식구 맞이하려고요.^^ 도리도이님도 반려견과 함께 행복하게 사시길 기원합니다! | 20.04.12 14:55 | | |
너무너무 보기 좋네요 ~ 풍경까지.. 부러운 삶입니다 ^^
20.04.10 14:09
Fragile Express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 20.04.12 14:56 | | |
(2648263)

112.154.***.***

저는 닭을 안고다녔습니다. 학교앞에 팔던 병아리사왔더니 어머니가 바로 마이싱(항생제)을 먹이시더라구요. 이거 바로 먹여야 산다고...정성껏 키워서 안고다녔습니다... 어떤때는 고양이와 싸우기도 하더라구요. 생각보다 닭이 주인은 잘따르는것같습니다.. 옛날생각나네요...글 잘봤습니다.
20.04.10 14:11
호모 심슨
저도 학교앞에서 병아리 사서 키운거 기억나네요. 저희 병아리들은 모두 닭이되어 뱃 속으로.... | 20.04.12 14:57 | | |
(5336795)

39.7.***.***

헐 개 귀염
20.04.10 15:46
Lie On
아기 강아지는 너무 귀여워요^^ | 20.04.12 14:57 | | |
캬~~ 사진이라는게 찍는 사람의 감정과 느낌을 보는 사람이 느끼는 것이 정말 명찍인데. 그 감정이 보는 저에게 그대로 들어오네요.. 예전까지의 사진보다 이번 글은 찌릿할 정도의 사진 입니다.. +.+
20.04.10 16:00
기동전사오소리
사진을 찍었던 순간의 감정을 느끼시다니.. 저의 정성이 통하였나봅니다. 감동이네요..^^ 휴일 마무리 잘 하세요. 감사합니다! | 20.04.12 17:58 | | |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97435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게시판 지기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