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풍경/자연] 언제나 별과 행복으로 가득찬 Grandview Campground, CA. [52]





[광고]

DSC_2556.jpg

 

 

 작년 캠핑 다녔던 여러 곳들 중 가장 기억에 남았던 Grandview Campground.

따뜻하고 하늘이 좋은 여름을 맞아 바쁘고 숨가쁜 일상을 뒤로 다시 찾아가게 되었습니다.


 

Grandview Campground in White Mountains, Bishop, California.

 07.2019.

 

 

DSC_0868.jpg

 

지난 밤 남은 저녁 식사를 도시락 삼아 이른 아침 집을 나섭니다.

 마당에서 활짝 핀 수국은 3박 4일의 여정 동안 어차피 시들테니, 조금이라도 더 볼 수 있도록 물병에 꽂아 같이 길을 떠납니다.

 

DSC_0878.jpg

 

LA에서 네 시간정도 북쪽으로 떨어진 Big Pine에는 Yelp에서 랭킹 1위에 선정되었던 Copper Top이라는 바베큐집이 있습니다.

뜨겁게 달궈진 바베큐 그릴 뒤로 펼쳐진 눈 덮인 산의 풍경은 늘 신기하고 그저 멋지기만 합니다.

명성에 걸맞게 정말 훌륭한 트라이팁, 립, 풀드포크 바베큐, 그리고 칠리 수프는 Grandview Campground에 계속 찾아가게 되는 이유 중 큰 부분을 차지합니다.

 


DSC_5004.jpg

 

Big Pine에서 동쪽으로 빠져 White Mountain을 향해 굽이굽이 길을 따라갑니다.

도로가 아주 좁아지는 부분을 지날 때는 마치 다른 세상으로 들어가는 것만 같습니다.

그렇게 해발 8500ft까지 오르다 보면 Grandview Campground에 도착하게 됩니다.

  

DSC_0902.jpg

 

Independence Day 휴일을 맞아 가장 좋아하는 사이트는 물론, 다른 거의 모든 사이트들이 꽉꽉 들어차 있어서 오프로드 길 따라 깊은 곳에 겨우 자리를 잡았습니다.

외진 장소에 녹아있는 고요함, 넓은 사이트, 그리고 트여있는 뷰를 가진 이 사이트도 아주 훌륭했습니다.

짐을 적당히 내리고 맥주를 깝니다.

 

Eagle Rock Brewery

Stimulus

Hazy DIPA with coffee

 

은은하게 고소한 커피향이 돋보이던 IPA.

 

DSC_0910.jpg

 

좀 더 앉아있다가 맥주를 한 캔 더 깝니다.

The Juice is Real

Local Craft Beer

Hazy DIPA

 

오렌지 향이 폭발하는 맥주.

 

DSC_0934.jpg

 

해가 넘어가기 시작하면서 주변 꽃들이 예쁜 주황빛으로 물들기 시작합니다.

지난 겨울 많은 비 덕분에 다양한 꽃이 여기 저기 피어 있었습니다.

 

DSC_0938.jpg

 

DSC_0946.jpg

 

DSC_0953.jpg

 

DSC_1039.jpg

  

DSC_1050.jpg 

 

DSC_1055.jpg

  

DSC_0963.jpg

  

예쁜 빛을 받아 더 아름다운 아내.

 

DSC_1008.jpg

 

DSC_0989.jpg

 

해가 지기 전에 망원경을 세팅해 둡니다.

 

DSC_1003.jpg

 

캠프사이트 전경.

 

DSC_1033.jpg

 

시간이 남으니 장난도 칩니다.

 

DSC_1077.jpg

 

 그러다 보면 금세 저녁 시간이 찾아옵니다.

 

DSC_1080.jpg

 

첫날 저녁은 오뎅탕.

청경채와 버터넛스쿼시를 곁들입니다. 

 

DSC_1085.jpg

 

DSC_1092.jpg

 

따뜻하게 몸과 마음을 채우다 보면 해가 넘어갑니다.

 

DSC_1105.jpg

 

DSC_1137.jpg

 

지는 해와 동시에 지기 시작하는 달을 잠시 동안 구경합니다.

이렇게 얇은 초승달은 늘 놀랍고 아름답습니다.

 

DSC_1166.jpg

 

첫 별들이 떠오릅니다.

 

DSC_1171.jpg

 

여름 밤하늘의 상징, 은하수도 떠오르기 시작합니다.

 

DSC_1173.jpg

 

해가 넘어가 하늘이 어두워지기 시작하자마자 은하수는 그 엄숙하고 화려한 존재를 한껏 드러냅니다.

 

DSC_1195.jpg

 

여름철 대삼각형.

 

DSC_1212.jpg

 

심심하면 앉아서 맥주를 마시며 책을 읽습니다.

 

DSC_1224-Edit.jpg

 

지평선 한 쪽 끝에서 반대쪽 끝까지 이어지는 은하수.

파노라마 11장.

 

DSC_1241.jpg

 

은하수는 봐도 봐도 경이롭습니다.

타임랩스를 돌려놓고 첫날 밤을 정리합니다.

 

 

 

+ 완성된 4K 타임랩스

 

 

DSC_1837.jpg

 

뜨거운 햇살과 새소리에 눈을 뜹니다.

집에서 아내가 구워 온 스콘과 시원하고 달콤한 과일들로 아침을 차려 봅니다.

 

블랙베리 라임 스콘

얼그레이 스콘

 

DSC_0851.jpg

 

+ 스콘 베이킹 과정 

 

DSC_0852.jpg

 

DSC_0855.jpg

  

 

 

DSC_1878.jpg

 

아침을 먹고 주변을 돌아다니다가 길을 잃습니다.

잃은 길을 무작정 따라가다 보니 트레일의 끝에서 굉장히 멋진 캠프사이트를 발견합니다.

오랜 기간동안 살 수 있을 것도 같이 아늑하고 편안한 캠프사이트.

멋진 파이어 핏과, 주변 나무들로 만든 것 같은 낡은 테이블.

고민을 하다가 사이트를 옮기기로 합니다.

 

DSC_1891.jpg

 

적지 않은 일이지만 다시 세팅을 합니다.

 

DSC_1893.jpg

 

남은 시간동안 아내의 부엌이 되어주었던 멋진 공간.

 

DSC_1894.jpg

 

DSC_1900.jpg

 

이렇게 세팅을 마쳐 봅니다.

 

DSC_1919.jpg

 

그리고 맥주를 깝니다.

 

Family Geminus

State Brewing

Hazy DIPA

 

보드라운 오렌지 쉐이크 맥주.

 

Vice Nectarine + Cherry

Wild Barrel Brewing

Berlinerweiss

 

상큼하고 달콤한 과일주스 맥주.

 

DSC_1936.jpg

 

한동안 맴돌던 친구가 된 나비.

 

DSC_1946.jpg

 

 해먹에 앉아서 책을 읽고

 

DSC_1949.jpg

 

계속 읽습니다.

 

DSC_1959.jpg

 

그러다 보면 저녁시간.

둘쨋날 저녁은 고추장찌개.

 

DSC_1962.jpg

 

DSC_1965.jpg

  

DSC_1970.jpg

 

후식으로 마쉬멜로를 구워서 초콜렛, 크래커와 함께 스모어를 만들어 먹습니다.

마쉬멜로가 구워지며 기다리는 동안 느끼는 불의 따스함, 향기는 소중합니다.

 

DSC_2504.jpg

 

또 곧 밤이 찾아옵니다.

 

DSC_2514.jpg

 

DSC_2542.jpg

 

멋진 하늘 아래 관측도 열심히 해 봅니다.

처음 사용해 본 필터로 아주 멋진 대상도 볼 수 있었습니다.

 

DSC_2570.jpg

 

기온이 낮아지니 다시 따뜻하게 배를 채웁니다.

 

DSC_2607.jpg

 

아내의 멋진 아웃도어 주방.

 

DSC_2625.jpg

 

해먹에 누워 은하수를 바라봅니다.

흔들흔들 별의 강을 건넙니다.

 

DSC_2641.jpg

  

사진의 한 가운데 나무 기둥 사이, 목성.

15초 정도의 노출 중 12초 즈음, 지평선 뒤로 넘어갑니다.

 

DSC_2653.jpg

 

 DSC_2653 copy.jpg

 

화려한 하늘입니다.

 

DSC_2658.jpg

 

DSC_2666.jpg

  

플라이아데스와 이중성단.

 

DSC_2695.jpg

 

날이 밝을 때까지 관측을 계속합니다.

대략 9년 전, 이렇게 동이 틀 때까지 같이 별을 보다 저는 아내와 사랑에 빠졌습니다.

 

DSC_2708.jpg

 

여름의 밤은 짧습니다.

 

DSC_2846.jpg

 

다시 아침.

 

DSC_2852.jpg

 

DSC_2858.jpg

 

아직 그늘은 조금 쌀쌀해, 침낭 안에서 아침 잠을 청해 봅니다.

그 옆에 앉아 책을 읽으며 간간히 해먹을 흔들어 줍니다.

음악은 오랜만에 이루마의 H.I.S. Monologue 앨범.

 

DSC_2872.jpg

 

날이 더워지고 잠이 깨면 또 맥주.

 

Gamelan Pop

Grimm Brewing

Sour Ale

 

굉장히 독특하게 새콤하고 씁쓸한 자몽 주스 같은 맥주.

 

Lil Nap

Prairie Artisan Ales

Sour

 

깊은 블랙베리 향이 느껴지는 사워.

 

DSC_2878.jpg

 

데리고 왔던 수국은 예쁘게 말라 갑니다.

 

DSC_2893.jpg

 

금방 해는 또 넘어가고

 

DSC_2922.jpg

 

DSC_2929.jpg

 

해먹에서의 뷰를 즐겨봅니다.

 

DSC_2947.jpg

 

저녁시간.

 

DSC_2959.jpg

 

DSC_2967.jpg

  

DSC_2969.jpg

  

DSC_3069.jpg

 

매콤한 닭고기 스튜.

밥과 김치가 어찌나 잘 어울리던지요.

 

DSC_3568-Edit.jpg

 

밤이 옵니다.

 

DSC_3584.jpg

 

불도 잠깐 피웁니다.

 

DSC_4628.jpg

 

멋진 나무들 사이로 별들이 총총 빛납니다.

 

DSC_4646.jpg

 

춤추는 나무들.

 

DSC_4648.jpg

 

DSC_4662.jpg

 

DSC_4722.jpg

 

DSC_4724.jpg

 

같이 있어서 행복합니다.

고마워요.

 

DSC_4727.jpg

 

몸을 뎁히려 불을 피웁니다.

 

DSC_4730.jpg

 

슈퍼파워.

 

DSC_4746.jpg

  

DSC_4908.jpg

 

또 관측을 하다 보니 어느새 새벽.

 

DSC_4913.jpg

 

벌써 마지막 날 아침이 밝았습니다.

 

DSC_4961.jpg

 

마지막으로 해먹에서의 뷰를 눈과 마음과 카메라에 담습니다.

 

DSC_4975.jpg

 

정든 테이블도 비웁니다.

 

DSC_4993.jpg

 

 

 

 

평안과 행복, 그리고 아쉬움을 가득 안고 길을 떠납니다.

언제 다시 이 곳에 될까요.

 

 

 

 

 

 



댓글 | 52
1


(4902278)

222.234.***.***

BEST
아 이게 자연이구나.. 너무 멋지네요 근데 잠깐 스탑 중간에 좀 힘드러보이십니다??
19.07.22 10:45
BEST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니콘 D7200 + 시그마 f/3.5 10-20mm 사용 중이며 별 사진은 주로 ISO 6400, 셔터 15'', f/3.5로 찍고 있습니다.
19.07.22 11:40
BEST
정말로 멋집니다. 아닙..아닙니다! 단연코!
19.07.22 11:40
아름다워요
19.07.15 17:03
겜하고요리하고여행할때만글쓰는놈
정말 아름다웠습니다. | 19.07.15 17:07 | | |
(1215676)

166.104.***.***

정말 좋은 사진입니다. 촬영 노출 정보가 궁금하네요.
19.07.22 10:19
BEST
바bam바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니콘 D7200 + 시그마 f/3.5 10-20mm 사용 중이며 별 사진은 주로 ISO 6400, 셔터 15'', f/3.5로 찍고 있습니다. | 19.07.22 11:40 | | |
(1215676)

166.104.***.***

블루베리빙수
감사합니다. 공부가 되었습니다 | 19.07.22 12:12 | | |
(4902278)

222.234.***.***

BEST
아 이게 자연이구나.. 너무 멋지네요 근데 잠깐 스탑 중간에 좀 힘드러보이십니다??
19.07.22 10:45
BEST
깨머
정말로 멋집니다. 아닙..아닙니다! 단연코! | 19.07.22 11:40 | | |
덕분에 잠시 쉬어갔습니다.
19.07.22 11:10
루리웹-6046803287
휴가기간 더 푹 쉬실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 19.07.22 11:41 | | |
(489861)

210.207.***.***

사진 색감 정말 제 취향입니다. 미국에서 끄앰삥 ㅠㅠ 부럽네요.
19.07.22 11:21
다빈혜윰
감사합니다! 색감은 늘 고민입니다. 땅이 크니 다닐 곳이 참 많네요. | 19.07.22 11:42 | | |
우와..정말 밤하늘이 저리 멋지다니....너무 부럽습니다. 공기가 맑고 주변이 어둡기에 저렇게 잘 보이는거겠죠?? 멋진 은하수 사진 잘 보고갑니다. 감사합니다!
19.07.22 11:23
#다프트펑크#
네, 고도가 높고 큰 도시에서 비교적 멀리 떨어져서 그런 것 같습니다.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 19.07.22 11:42 | | |
(542461)

218.154.***.***

정말로 너무 부럽습니다. 어렸을적부터 하늘을 보면서 별에 대해 많이 궁금했는데 30대인 지금은 하늘보다 모니터를 더 많이 보고 있네요.
19.07.22 12:05
roxing
별은 늘 지겹게도 우리의 위에 있으니 분명 늦지 않았을 겁니다. 저도 모니터를 보는 시간이 압도적으로 많아 이런 시간이 더욱더 소중하게 느껴집니다. | 19.07.22 16:34 | | |
18c
(3161244)

121.167.***.***

순간이동 뿅 하고싶네요 ㅠㅠ 멋져요
19.07.22 12:56
18c
저도 운전하지 않고 순간이동하면 좋겠습니다 ㅠㅠ | 19.07.22 16:34 | | |
(73984)

220.88.***.***

미드 12인치 돕소니안을 가지고 다니고 계시는군요... 너무 하늘이 좋아 우리나라 맞나 했는데 미국이었군요....^^
19.07.22 13:16
triangle
바로 알아보시는군요! 미드가 라이트브릿지를 단종해서 아쉽습니다. | 19.07.22 16:35 | | |
인생은 아름다워네요 ^^ 부럽습니다 ㅎㅎ
19.07.22 14:07
루리웹-1053117
분명 아름다운 부분이 있는 것 같습니다. | 19.07.22 16:35 | | |
눈 호강하고 갑니다 너무 멋지네요 외진 곳에 있어도 위험하지는 않나요?
19.07.22 15:01
黄金騎士牙狼
감사합니다! 외진 곳에 가는 만큼 아무래도 차량에 대해 신경을 쓰게 되긴 합니다. 그 외엔 특별히 위험한 경험은 없었습니다. | 19.07.22 16:36 | | |
(4736395)

14.34.***.***

이런..... 꽁냥이들
19.07.22 15:18
뀨충
늘 꽁냥거릴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D | 19.07.22 16:37 | | |
아 확실히 국내 캠핑장의 그 난민촌 모습과는 확실히 다르네요 ㅠㅠ
19.07.22 16:36
딥♂다크♂판타지
분명 그런 것의 매력도 있겠지만 제가 생각하는 캠핑의 매력과는 다른 것 같습니다. 아무것도 없는 고요함, 치열하지 않은 평화로움, 괜한 사치를 부리지 않고 필요한 것만 챙겨 그것에 감사하는 마음, 그것을 즐기고 있습니다. | 19.07.22 16:38 | | |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그래, 이 군주가 아름다운 풍경인 것은 직접 인정하마. 탈다림에도 저런 풍경이 있으면 좋을텐데 말이야
19.07.22 16:54
신묘한힘 기묘한힘
파워 오버웰밍! | 19.07.22 16:58 | | |
블루베리빙수
근데 저런 많은 양의 과일류들을 마음껏 료리해먹을수 있을 정도로 그곳은 과일값이 매우 싼가요? | 19.07.22 17:03 | | |
신묘한힘 기묘한힘
놀랍게도 그렇습니다! 한국에서 살았을 때는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과일을 먹고 지내곤 합니다. | 19.07.22 17:04 | | |
블루베리빙수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하....;;;; 과일을 ㅈㄴ게 좋아하는 사람으로서 한국의 과일값은 진짜..... 스벌.....ㅠㅠ | 19.07.22 17:06 | | |
신묘한힘 기묘한힘
저도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여기서 지내면서 과일, 채소가 저렴한 것에 아주 감사하고 있습니다. | 19.07.22 17:08 | | |

삭제된 댓글입니다.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루리웹-6974882691
은하수와 대상의 엄숙함, 화려함을 느끼느라 그런 여유는 없습니다. | 19.07.22 17:02 | | |
하늘 잘보이는곳에 누워서 하늘만 보고싶은데 건물들때문에 쉽지않더군요 너무 해보고 싶은 체험이에요 언젠가는...이라는 생각으로 뇌내 시뮬레이션을 돌려보면 언제나 걸리는게 벌레와 뱀,거미 같은 동물들인데... 그부분은 실제로 어떤가요?
19.07.22 18:04
오도레미파
한여름에는 벌레들이 간간히 있기는 하지만, 크게 거슬리진 않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해가 지면서 다들 자러가는지 밤만 되면 없어지더군요. 뱀이나 거미가 있는 지역들이 분명 있는데 저는 개인적으로 만나본 적은 아직 없습니다. 대신 도마뱀, 다람쥐나 토끼, 새, 라쿤, 코요테 정도는 봤습니다. | 19.07.23 02:35 | | |
미국은 모기등등 해충걱정없나요..?
19.07.22 20:58
루리웹-6043875921
분명히 여기도 모기나 파리는 있을텐데, 계절, 위치에 따라 많이 다른 것 같습니다. | 19.07.23 02:36 | | |
(4470905)

203.223.***.***

은하수 속에서 은하가 보이네요... 와... 진짜 차와 시간만 있다면 어디든 갈텐데 ㅠㅠ
19.07.22 21:13
 불한당
시간과 마음을 내는 것이 쉽지 않지요.. 휴가 기간 여유 있으시면 좋겠습니다. | 19.07.23 02:37 | | |
(800267)

112.146.***.***

너무 아름답네요. 좋은 사진 영상 감사합니다 ^^
19.07.22 22:17
인륜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 19.07.23 02:37 | | |
(152861)

121.166.***.***

별 진짜 좋아라하는데 잘 보고 갑니다! 덕분에 눈호강했네요 어릴 적 깊은 산골에 놀러갔다가 별이 빼곡한 밤하늘을 봤었는데 그 때가 생각나네요...
19.07.22 23:34
별빛새벽
그게 뭐라고 참 저도 기억에 오래오래 남는 것 같습니다. | 19.07.23 02:38 | | |
(2084325)

121.148.***.***

맨눈으로도 별이 잘 보인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19.07.23 02:17
STEELNAIL
별이 잘 보이는 곳이 점점 줄어드는게 아쉽습니다. | 19.07.23 02:38 | | |
돈과 체력 둘 다 있어야할 듯 난 그냥 투생이나 돌아댕겨야겠다!
19.07.23 03:17
밖에비온다
떠날 마음이 가장 중요한 것 같습니다 | 19.07.23 13:21 | | |
(174718)

14.47.***.***

정말 멋집니다. 여러가지 면에서...
19.07.23 05:49
犬啃草音
다시 가고 싶은 마음이 한가득인 요즘입니다. | 19.07.23 13:21 | | |
ㅗㅜㅑ ... 개쩝니다.... 근데 안 무서워요? ㄷㄷㄷ 곰 나오거나 ㄷㄷㄷ
19.07.23 10:34
팝코니 집사
인간보다 두려운 것이 있을까요. | 19.07.23 13:22 | | |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97278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게시판 지기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