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취미] 결혼 전 가족여행 다녀왔습니다. #03 - 경남 거제, 남해 (스압) [2]





[광고]
글꼴

결혼 전 가족여행 다녀왔습니다. #03

 

이래저래 시간이 너무 없어서, 오래간만에 글 올립니다.

 

IMG_2603.JPG

 

3박4일 여행 중 3일 차 아침입니다.

 

일어나서 에어비앤비 숙소 체크아웃 하고, '동백섬 지심도 터미널'에 왔습니다.

 

'외도'는 지난 번에 가봐서, 어디 다른 곳 찾다가 '지심도'에 가보려고 합니다.

 

IMG_2601.JPG

 

네이버에서 이미 예약을 하고 왔기 때문에, 발권 처리만 하고 배를 기다립니다.

 

크다면 크고 작다면 작은 사이즈의 배가 들어옵니다.

 

IMG_2608.JPG

 

아침 9시 30분 배였는데, 그래도 사람이 꽤 있습니다.

 

나중에 점심 때 쯤 되니까, 사람들 엄청 많더군요.

 

IMG_2614.JPG

 

배를 타고 10여분 정도 이동하면, 동백꽃이 유명하다는 '지심도'에 도착입니다.

 

산악회 같은 단체에서 많이들 오시더라구요.

 

IMG_2613.JPG

 

내리자마자 왠 쌩뚱맞은 야시시한 인어가 반겨줍니다.

 

IMG_2617.JPG

 

배는 다시 터미널로 돌아갑니다.

 

사진을 봐서 아시겠지만, 이 날 날씨가 똥이었습니다. 비도 왔어요.

 

IMG_2619.JPG

 

동백꽃도 똥망입니다.

 

아직 안 핀건지, 이미 져버린 건지 모르겠네요.

 

IMG_2622.JPG

 

동백꽃 구경은 못하고, 그냥 길따라 산책이나 하는데요.

 

이게 생각보다 꽤 넓어서 힘듭니다.

 

IMG_2623.JPG

  

IMG_2625.JPG

  

IMG_2627.JPG

 

날씨만 좀 좋았어도, 사진 쩡하게 나오고 좋았을텐데 ㅠㅠ

 

IMG_2630.JPG

 

어쨋든 뭐 길따라 열심히 걷습니다.

 

일단 관광지라고 관광객한테 입장료도 받는 섬인데, 이정표가 너무 부족하고 화장실도 너무 부족했습니다.

 

IMG_2632.JPG

 

무슨 꽃이 도 조금 있네요.

 

IMG_2636.JPG

  

IMG_2637.JPG

 

이 작은 섬 안에도 민박집 및 식당들은 다 있습니다.

 

아래 건물사진은 일제시대 때, 무슨 일본인이 머물렀더 집인가 그래요.

 

IMG_2639.JPG

 

낙서의 민족

 

IMG_2640.JPG

 

꽃잎이 좀 떨어지긴한건지, 중간중간 하트모양으로 만들어놓은 게 좀 있더라구요.

 

IMG_2641.JPG

 

일제시대 때 욱일기 걸어놓으려고 만들었다는 게양대.

 

지금은 태극기가 걸려있습니다.

 

IMG_2651.JPG

 

섬 한바퀴 도는데 대충 2시간 정도 걸린 것 같아요.

 

IMG_2652.JPG

 

아주머니들 참 대단들하십니다.

 

배 정박도 하기 전에 짐 챙겨서 문 앞으로 다 나가버림.

 

IMG_2673.JPG

 

골목식당 거제편에 나왔던 '충무김밥'도 다녀와봤어요.

 

IMG_2675.JPG

  

IMG_2677.JPG

 

지나가다가 들려본 무슨 몽돌해변.

 

거제도에는 몽돌이 참 많아요.

 

IMG_2679.JPG

 

거제 '바람의 언덕'에 도착

 

IMG_2683.JPG

 

통영인가 쪽에 '바람의 언덕'은 가봤는데, 뭐 거니가 여기나 군요.

 

IMG_2685.JPG

 

하지 말라면 그냥 마루요.

 

IMG_2690.JPG

 

바람도 엄청 많이 부는데, 비까지 뿌려서 사진 한 방 박고 도망감.

 

IMG_2693.JPG

 

자그마한 동네임. 여긴.

 

IMG_2696.JPG

 

여기도 한 번 내려가보고 싶었는데, 비 와서 일단 대피

 

IMG_2700.JPG

 

차우차우??

 

IMG_2704.JPG

 

갑작스레 뜬금없지만 '바람의 언덕'을 마지막으로 거제를 탈출해서, 남해군으러 넘어왔습니다.

 

어머니께서 희망하셨던 '다랭이마을'에 도착.

 

IMG_2706.JPG

 

여긴 저희가 예약한 펜션.

 

솔직히 펜션 시설은 별로 볼 건 없지만, 입지가 진짜 신의 한 수.

 

건물 뒷 편 바베큐장에서 보면, 아주 뻥 뚫려있습니다.

 

IMG_2707.JPG

 

건물도 계단느낌으로 층층이 자리잡은 느낌입니다.

 

IMG_2713.JPG

 

고생했다고 막걸리 한잔 묵고

 

IMG_2716.JPG

 

파전도 한 입 묵고

 

IMG_2737.JPG

 

동네 한바퀴 산책이나 돌까 했는데, 무서워서 안 돔 ㅋㅋ

 

 

 

 

 

 

 

 

 

 

 

 

 

 

by Canon EOS 200D

 

 



댓글 | 2
1


으음....추천
19.03.17 19:12
(1726363)

219.249.***.***

결혼전 가족여행이라 기분이 참 묘하시겠네요.
19.03.17 22:58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97338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게시판 지기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