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여행] 결혼 전 가족여행 다녀왔습니다. #02 - 경북 안동, 경남 거제 (스압)





[광고]
글꼴

결혼 전 가족여행 다녀왔습니다. #02

 

안동에서 1일차 숙박을 하고, 2일차는 거제로 이동합니다.

 

IMG_2478.JPG

 

아침에 일어나서 체크아웃 하자마자, '도산서원'에 왔습니다.

 

아침을 따로 먹지 않아서 출출했는데, 마침 입구에 오뎅 파는 곳이 있었어요. 맛은 없었음.

 

IMG_2484.JPG

 

'병산서원'과 달리, '도산서원'은 입장료도 있습니다.

 

1인 1,500원 입니다.

 

IMG_2485.JPG

 

한쪽은 붉으스름, 한쪽은 푸르스름.

 

도산서원 가는 길이 멋들어집니다.

 

IMG_2489.JPG

 

안동댐 건설 이후 만들어진 저수지라고 들었는데, 그 위로 빼꼼이 올라온 게 멋들어집니다.

 

'도산서원'과 관련된 무슨 건물이라고 했는데, 까먹음.

 

IMG_2492.JPG

 

'도산서원', '병산서원'보다 훨씬 크네요 확실히.

 

IMG_2494.JPG

  

IMG_2496.JPG

 

분위기가 참 멋들어집니다.

 

그리고 서원 내부가 미로처럼 얽히고 섥히며 연결이 되어있더라구요.

 

IMG_2497.JPG

 

근데 왜 저는 이런 공간만 보면, 자꾸 삼겹살 생각이 나는지 모르겠습니다.

 

여기서도 마당에서 숯불 피워서 고기 구워먹으면 꿀맛이겠다는 생각이...

 

IMG_2501.JPG

 

옛날에는 저 앞에가 물가가 아니었겠지요?

 

지금 보니까 바로 앞의 저수지때문에 참 분위기가 멋들어집니다.

 

IMG_2506.JPG

 

점심은 굳이 안 땡겨서 원래 먹기로했던 '안동찜닭' 패스하고, 내려가다가 급히 들린 의성에서 해결했습니다.

 

갑자기 차량 ABS에 경고등이 들어와서 의성 블루핸즈 들리는 김에, '의성마늘짜장'을 판매한다는 주변 중국집에서 식사를 했어요.

 

IMG_2520.JPG

 

그리고 원래 거가대교를 타고 거제로 바로 넘어가려고 했지만, 생각보다 시간이 여유가 있어 급 진해에 방문했습니다.

 

아, 지금은 정확히 '창원시 진해구' 인 것 같더라구요?

 

날씨가 좋지 않아 전반적으로 사진이 어둡습니다.

 

IMG_2521.JPG

  

IMG_2522.JPG

 

얼마만의 진해 방문인지 모르겠네요, 제가 07군번이니까 거의 12년만의 방문이네요.

 

윗지방에서는 나름 흔치않은 해군 출신이라 훈련받을 때 진해에 있다가, 복무는 평택 2함대에서 했습니다.

 

와, 정말 반갑더라구요.

 

IMG_2523.JPG

 

자대인 평택2함대로 건너갈 때, 여기에서 기차타고 어딘가에 가서 KTX 갈아타고 갔던 것 같은데...

 

지금은 진해역은 폐쇄되었네요.

 

IMG_2525.JPG

 

12년 전에 와본데다가, 훈련소 들어갈때 + 자대 갈 때 잠시 지나쳤기 때문에 정작 진해는 잘 모릅니다.

 

다만 한달 선임 중에 진해사람이 있었는데 그 당시에 진해에 5층 넘어가는 건물이 없다, 진해에 롯데리아 밖에 없다 그랬었는데...

 

지금 가보니까 진해도 엄청 발달했더군요?

 

IMG_2526.JPG

 

진해를 뒤로 한 채, 통행료 10,000원의 거가대교를 넘어 거제도로 들어왔습니다.

 

거가대교 넘어오자마자 나름의 관광지로 '매미성'이 인터넷에 꽤 보이길래, 저희도 들렸습니다.

 

저 뒤에 보이는 거가대교, 수중구간을 기대했는데 아무것도 없어요.

 

IMG_2529.JPG

 

솔직히 설명을 재대로 안 읽고 와서 뭔지 몰랐는데, 태풍 '매미' 피해 막을려고 만든 성이라 '매미성' ㅋㅋㅋㅋㅋㅋ

 

한 분이 만드신 거라는데 대단합니다.

 

IMG_2537.JPG

 

거제도에는 몽돌해변이 참 많은 것 같던데, 여기도 몽돌.

 

IMG_2538.JPG

 

생각보다 사람이 많았어요.

 

근데 날씨가 안좋아서, 이쁜 사진은 다들 못 건질 듯 ㅠㅠ

 

IMG_2548.JPG

 

거제도에서는 호텔이 뭔가 애매한 것 같아서, 처음으로 에어비앤비를 이용했습니다.

 

처음이라 신기한 것도 있었고 걱정도 좀 있었는데, 너무 잘 쉬다 왔습니다.

 

IMG_2550.JPG

 

거제 최고의 가격을 자랑할 것 같았던 아파트, 이름이 '노르웨이의 숲' 이었던가?

 

IMG_2552.JPG

 

고현동이라는 곳에서 회를 먹으러 나갔습니다.

 

IMG_2553.JPG

 

뭔가 느낌이 횟집 밖에 없을 것 같은 느낌이었는데, 보니까 완전 먹자골목 ㄷㄷ

 

IMG_2557.JPG

 

미리 알아봐두었던 '나들목횟집'에서 저녁을 먹었습니다.

 

매우 만족.

 

IMG_2588.JPG

 

집에 들어가는 길에 보이던 호프집에서 아버지께서 한 잔 하고 가자고 하셔서, 간단히 맥주만 한 잔 먹고 들어갔어요.

 

여행이긴 한데, 이 날은 뭔가 이동이 많아서 정작 사진은 많지 않네요.

 

 

 

 

 

 

 

 

 

 

 

by Canon EOS 200D

 




댓글 | 0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97338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게시판 지기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