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

[단편] '기립하시오'.manhwa [8]




 
  • 스크랩
  • |
  • URL 복사
  • |
  • |
  • |
  • |
  • 네이버로공유
  • |
  • |

  • 댓글 | 8
    1


    (5267619)
    223.38.***.***

    BEST
    침침한 눈에는 눈물도 마르고 베틀에 앉아 이빨을 간다 독일이여 우리는 짠다 너의 수의를 세 겹의 저주를 거기에 짜 넣는다 우리는 짠다 우리는 짠다 첫 번째 저주는 신에게 추위와 굶주림 속에서 우리는 기도했건만 희망도 기대도 허사가 되었다 신은 우리를 조롱하고 우롱하고 바보 취급을 했다 우리는 짠다 우리는 짠다 두 번째 저주는 왕에게 부자들의 왕에게 우리들의 비참을 덜어 주기는커녕 마지막 한 푼마저 빼앗아 먹고 그는 우리들을 개처럼 쏘아 죽이라 했다 우리는 짠다 우리는 짠다 세 번째 저주는 그릇된 조국에게 오욕과 치욕만이 번창하고 꽃이란 꽃은 피기가 무섭게 꺾이고 부패와 타락 속에서 구더기가 살판을 만나는 곳 우리는 짠다 우리는 짠다 북이 날고 베틀이 덜거덩거리고 우리는 밤낮으로 부지런히 짠다 낡은 독일이여 우리는 짠다 너의 수의를 세 겹의 저주를 거기에 짜 넣는다 우리는 짠다 우리는 짠다 - 하인리히 하이네, 《슐레지엔의 직조공》 글에서 다룬 옛 독일의 두 축 중 하나인 합스부르크 제국과 마찬가지로 다른 축인 프로이센 또한 누적된 봉건적 절대군주정의 모순과 발달하는 자본주의적 경제에 따른 모순이 쌓이고 쌓여 불꽃만을 기다리는 화약고였습니다. 1844년 6월, 유럽 전역을 휩쓸 대혁명이 있기 4년 전 슐레지엔의 직조공들은 주린 배와 빼앗긴 빈 손을 더 이상 참을 수 없었던 듯 합니다. 봉기는 빠르게 투입된 프로이센군의 군홧발에 분쇄되었지만, 역사의 발전과 사회경제의 모순은 국경을 넘는 보편성을 띈단 사실을 우리에게 알게 합니다. 하여, "슐레지엔의 직조공"과 "체르노비치의 봉제공"은 다른 시간과 장소에 섰을 뿐 역사의 눈 앞에서 같은 불꽃이므로 브레히트는 자신의 시에서 그녀에게 "이것이 인터내셔널"임을 외치게 한 것이 아닐까 합니다.
    22.11.27 14:30

    (3429795)
    118.35.***.***

    BEST

    22.11.27 16:15

    (4042426)
    221.151.***.***

    BEST

    ㅠㅠ
    22.11.27 14:48

    (227838)
    211.108.***.***

    BEST
    https://youtu.be/NjKFHgyN7vA DIE SECHZEHNJÄHRIGE WEIßNÄHERIN EMMA RIES VOR DEM UNTERSUCHUNGSRICHTER(16세의 봉제공 엠마 리스가 예심판사 앞에서) Berthold Brecht (베르톨트 브레히트) 16세의 봉제공 엠마 리스가 Als die sechzehnjährige Weißnäherin Emma Ries 체르노비치에서 예심판사 앞에 섰을 때 In Czernowitz vor dem Untersuchungsrichter stand 그녀는 요구받았다. Wurde sie aufgefordert, 왜 혁명을 호소하는 삐라를 뿌렸는가 zu erklären, warum Sie Flugblätter verteilt hatte, in denen Zu Revolution aufgerufen wurde, 그 이유를 대라고 worauf Zuchthaus steht. 이에 답하고 나서, 그녀는 일어서더니 노래하기 시작했다. Als Antwort stand sie auf und sang 인터내셔널가를. Die Internationale. 예심판사가 고개를 내저으며 제지하자 Als der Untersuchungsrichter den Kopf schüttelte 그녀가 외쳤다 Schrie sie ihn an: “기립하시오! 이것이 바로 인터내셔널이오!" "Aufstehen! Das Ist die Internationale!"
    22.11.27 16:23

    (5181142)
    1.213.***.***

    BEST

    "쏘지마세요. 밥먹는데 손씼었어요. 제발쏘지마세요."
    22.11.27 19:11

    (4724191)
    119.192.***.***

    조야한 그림!!
    22.11.27 14:27

    (5267619)
    223.38.***.***

    BEST
    침침한 눈에는 눈물도 마르고 베틀에 앉아 이빨을 간다 독일이여 우리는 짠다 너의 수의를 세 겹의 저주를 거기에 짜 넣는다 우리는 짠다 우리는 짠다 첫 번째 저주는 신에게 추위와 굶주림 속에서 우리는 기도했건만 희망도 기대도 허사가 되었다 신은 우리를 조롱하고 우롱하고 바보 취급을 했다 우리는 짠다 우리는 짠다 두 번째 저주는 왕에게 부자들의 왕에게 우리들의 비참을 덜어 주기는커녕 마지막 한 푼마저 빼앗아 먹고 그는 우리들을 개처럼 쏘아 죽이라 했다 우리는 짠다 우리는 짠다 세 번째 저주는 그릇된 조국에게 오욕과 치욕만이 번창하고 꽃이란 꽃은 피기가 무섭게 꺾이고 부패와 타락 속에서 구더기가 살판을 만나는 곳 우리는 짠다 우리는 짠다 북이 날고 베틀이 덜거덩거리고 우리는 밤낮으로 부지런히 짠다 낡은 독일이여 우리는 짠다 너의 수의를 세 겹의 저주를 거기에 짜 넣는다 우리는 짠다 우리는 짠다 - 하인리히 하이네, 《슐레지엔의 직조공》 글에서 다룬 옛 독일의 두 축 중 하나인 합스부르크 제국과 마찬가지로 다른 축인 프로이센 또한 누적된 봉건적 절대군주정의 모순과 발달하는 자본주의적 경제에 따른 모순이 쌓이고 쌓여 불꽃만을 기다리는 화약고였습니다. 1844년 6월, 유럽 전역을 휩쓸 대혁명이 있기 4년 전 슐레지엔의 직조공들은 주린 배와 빼앗긴 빈 손을 더 이상 참을 수 없었던 듯 합니다. 봉기는 빠르게 투입된 프로이센군의 군홧발에 분쇄되었지만, 역사의 발전과 사회경제의 모순은 국경을 넘는 보편성을 띈단 사실을 우리에게 알게 합니다. 하여, "슐레지엔의 직조공"과 "체르노비치의 봉제공"은 다른 시간과 장소에 섰을 뿐 역사의 눈 앞에서 같은 불꽃이므로 브레히트는 자신의 시에서 그녀에게 "이것이 인터내셔널"임을 외치게 한 것이 아닐까 합니다.
    22.11.27 14:30

    (4042426)
    221.151.***.***

    BEST

    ㅠㅠ
    22.11.27 14:48

    (3429795)
    118.35.***.***

    BEST
    팀별과제

    | 22.11.27 16:15 | |

    (4836260)
    1.251.***.***

    라도니아™
    ? 멀본거지 ㅋㅋ | 22.11.27 20:02 | |

    (227838)
    211.108.***.***

    BEST
    https://youtu.be/NjKFHgyN7vA DIE SECHZEHNJÄHRIGE WEIßNÄHERIN EMMA RIES VOR DEM UNTERSUCHUNGSRICHTER(16세의 봉제공 엠마 리스가 예심판사 앞에서) Berthold Brecht (베르톨트 브레히트) 16세의 봉제공 엠마 리스가 Als die sechzehnjährige Weißnäherin Emma Ries 체르노비치에서 예심판사 앞에 섰을 때 In Czernowitz vor dem Untersuchungsrichter stand 그녀는 요구받았다. Wurde sie aufgefordert, 왜 혁명을 호소하는 삐라를 뿌렸는가 zu erklären, warum Sie Flugblätter verteilt hatte, in denen Zu Revolution aufgerufen wurde, 그 이유를 대라고 worauf Zuchthaus steht. 이에 답하고 나서, 그녀는 일어서더니 노래하기 시작했다. Als Antwort stand sie auf und sang 인터내셔널가를. Die Internationale. 예심판사가 고개를 내저으며 제지하자 Als der Untersuchungsrichter den Kopf schüttelte 그녀가 외쳤다 Schrie sie ihn an: “기립하시오! 이것이 바로 인터내셔널이오!" "Aufstehen! Das Ist die Internationale!"
    22.11.27 16:23

    (5181142)
    1.213.***.***

    BEST

    "쏘지마세요. 밥먹는데 손씼었어요. 제발쏘지마세요."
    22.11.27 19:11

    (1171636)
    218.51.***.***

    오늘도 지식이 +1 상승했습니다
    22.11.27 19:54


    1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131 전체공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8[RULIWEB] 2023.01.30
    118 전체공지 업데이트 내역 / 버튜버 방송 일정 8[RULIWEB] 2023.01.30
    30614966 공지 신고 누적에 따른 글삭제 공지. (11) 토범태영 46 57588 2019.09.30
    28041253 공지 만지소 공지사항(15.12.05) (23) 토범태영 24 266445 2015.12.05
    [연재] 한지붕 이종족 5화 (1)
    [연재] SEXY한 배달서비스 4/4
    [연재] 카오스이론 Vol.2 #039 찰나
    [단편] [3]
    [단편] 괴롭히는 작은 일진님.manhaw (12)
    [단편] ㅇㅎ)성인 웹툰 세계관의 엑스트라.MANHWA (6)
    [단편] [조카그림]윤쟁이는 배고파 (1)
    [연재] 그녀는 왜 변했을까
    [단편] 람쥐의 목장일기
    [단편] 돚거토끼 깔깔 유머집-카미고로시 (3)
    [단편] 침대를선물받은토끼만화에요 (2)
    [단편] 흡혈귀토끼수인과사신만화 조금 혐이에여
    [단편] 맥주 중독 (2)
    [연재] 블로거지의 모험 1화
    [단편] 물리퇴마사 김ㅅㅅ (8)
    [연재] [페리와 쥬디_103화] 발자국 !
    [연재] SEXY한 배달서비스 3/4 (2)
    [연재] 후방) 판타지 뉴비 레이프 5화 (12)
    [단편] 정식연재 알려욧 만화.manhwa (14)
    [단편] 엄마한테 러브돌 들킨 만화 (14)
    [연재] 괴형귀 2
    [연재] 도깨비신선 1화 (1)
    [단편] 뱀 주사위 놀이 (8)
    [연재] 위험한 후배 - 눈이 안 보여!
    [연재] 은하!-꿈이아닌세계 7화/계승자 (6)
    글쓰기 72227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