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

[자료] [반다이 식완] 아니마기어 EPISODE 27 업데이트 [1]




 

 

반다이 식완 아니마기어 EPISODE 1~6


반다이 식완 아니마기어 EPISODE 7


반다이 식완 아니마기어 EPISODE 8~9


반다이 식완 아니마기어 EPISODE 10~11


반다이 식완 아니마기어 EPISODE 12~13

 

반다이 식완 아니마기어 EPISODE 14~15

 

반다이 식완 아니마기어 EPISODE 16~17

 

반다이 식완 아니마기어 EPISODE 18~19


반다이 식완 아니마기어 EPISODE 20~21

 

반다이 식완 아니마기어 EPISODE 22~23

 

반다이 식완 아니마기어 EPISODE 24~25 

 

 

 

 

EPISODE26

 

12.JPG

 

코지로우 

"치잇! 네오기어스라고 했던가!? 기분나쁜 녀석이네!"

 


코지로우가 불만을 터뜨린 것은 전투가 시작된지 얼마 되지 않아서였다.

트리키한 움직임으로 네오기어스 주위를 뛰어다니며 두 정의 라이플로 쏜다.

 

이 동작을 여러 번 반복하지만, 코지로우의 공격은 

정작 네오기어스에게 아무런 데미지를 주지 않는 것이다.

 

처음처럼 불길로 총탄을 튕기게 만든 것도 아니다.

명중은 하고 있다.반응도 있다.

그런데도 네오기어스는 꿈쩍도 하지 않는다.

 

 

코지로우 

"네 녀석의 몸은 어떻게 된 거야!"

 

 

 

aa01.JPG

 

네오기어스 

"......조금 간지럽군"

 

 

코지로우 

"크으읏... 말도 못하게...... 울상 짓게 하고 말겠어!"



코지로우가 라이플을 쏜다.

닿을 수 없다면 닿을 때까지라고 말할 수 있는 공격은

단발식이라고는 생각되지 않는 속도로 연사되었다. 마치 머신건이다.

 

 

01.jpg

 

네오기어스 

"헛수고다"

 

 

하지만 공격은 무위로 끝났다. 

 

닉카울은 커녕,

본프레임을 부술 정도의 연사로 쏘고 있어도,

네오기어스는 여전히 멀쩡한 채 불손하게 날고 있다.

 

 

코지로우 

"정말 괴물이냐!"

 

 

네오기어스 

"그렇다"

 


적의 의외의 반응에 사쿠라와 코지로우는 무심코 주춤했다.

이제 대화다운 대화가 성사됐기 때문이다.

 


네오기어스 

"괴물이라는 형용으로 말 하는 것도 묘하군. 

여하튼 우리 몸은 조금 특수한 것이로다."

 

 

 

코지로우 

"......그 몸이라는 것이, 엠페러 기어로서의 너의 능력이란 말인가?"

 

 

 

네오기어스 

"후. 말을 너무 많이 했나"

 

 

네오기어스의 닉 카울의 마디마디에서 불길이 뿜어져 나왔다.

그 화염은 오라처럼 네오기어스에 달라붙어 떨어지지 않는다.

 

 

네오기어스 

"붉은 거이여. 너로서는 우리 육체는 멸망시킬 수 없다. 그럴 수가 없다."

 

 

 

휘감는 불꽃은 네오기어스의 몸통을 실제 치수 이상으로 크게 보이게 하고 있었다.

 

 

 

네오기어스 

"자, 정명한 자여. 네놈에게 구원을 주겠다."

 

 

 

코지로우 

"구원...? 새 닉 카울이라도 준비해 주는 거야?"

 

 

 

네오기어스 

"부순다. 라고 말하고 있는 것이다."

 

 

 

네오기어스가 얘기하는 동안에도 불길은 더해간다.

바야흐로 네오기어스 몸의 10배는 될까 싶을 정도로 불길이 활활 타오르고 있다.

 

 

네오기어스 

"뭐, 죽는 것이 그리 악이라고 단언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고통스러운 삶에 매달리는 것보다 훨씬 편안할 것이야."

 

 

그 불꽃이 구상으로 압축되어 간다.

 

작은 태양과 같이 빛나는 붉은 구체. 게다가 그것을 발하는 것이 엠페러 기어가 된다면...

그 공격의 파괴력은 상상하기 어렵지 않았다.

 

그 공격을 받으면 먼저 목숨이 없다.

 

이 자리에 있는 누구나 그 예상을 안고, 앞으로 일어날 사실로 인식하고 있었다.

 

 


 

 

 

 

 

 

EPISODE27


네오기어스가 충전하는 화구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점점 커진다.

그 불꽃은 사쿠라의 주먹만 했었지만, 이제는 사쿠라의 머리만큼 커졌다.

 

11.JPG

 

사쿠라 

"코지로우, 어떻게든 "저것"을 멈춰줘!"

 

 

멈추지 않으면 큰일이다.

자신들의 생명이 위태롭기 때문이 아니다.

 

 


사쿠라 

"틀림없이, 이 빌딩 전체가 위험한 일이 되어버릴거야!"

 

 

 

12.JPG

 

코지로우 

"네네, 받았습니...다!"

 

 

사쿠라의 한마디에 코지로우가 튀어나온다.

두 라이플이 노리는 것은 물론 네오기어스 본체다.

조금 전의 초연사와 같은 페이스로 탄환을 쏘아 들어간다.


코지로우

"피닉스라는 이름에서 추측컨대,

너의 엠페러 기어로서의 능력은 아마도 "재생""!


연사를 계속하면서 코지로우는 계속 말한다.

이쪽의 총알이 맞을 때마다 네오기아스의 몸 표면에 미약한 불꽃이 튀어올랐다.

여전히 데미지는 주어지지 않았다.

 


코지로우

"즉 이쪽의 공격으로 데미지를 받는 순간, 

너의 몸은 곧 재생해버린다......라고 나는 읽었어!"

 

 

 

aa01.JPG

 

네오기아스 

"호......그러면, 어떻게 할 것이지?"

 

 

코지로우

"그만큼의 커다란 공격을 준비하려면 리소스가 필요한 거다!

그래, 재생 능력이 쇠약해질 정도의 에너지가!"

 

 

적도 아니마기어인 이상 공격과 방어는 트레이드오프일 것이다.

재생 능력만큼 강력한 방어 성능이라면 

공격을 희생하지 않으면 성립할 수 없을 것이다.

그 반대도 마찬가지다.

 

 

코지로우

"그렇다면 쏜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계속 쏘고 쏘는 것 뿐!"

 

 

코지로의 기세가 총알을 탔는지, 얼마 지나지 않아 네오기아스 닉 카울에 상처가 들어간다.

순식간에 회복되긴 했지만 눈에 보이지 않는 속도의 회복은 아니다.

이대로 기세를 유지하면, 머지않아 승기가 돌아온다......

그래 사쿠라와 코지로가 확신했을 때다.

네오기어스가 다시 땅을 떨게 하는 울음소리를 냈다.

 

 

네오기어스 

"읽기는 좋군.우리 생각만큼 어리석지는 않았던 것 같아.

하지만 이 몸이 말했지.너로서는 나의 육체를 멸망시키지 못한다"

 

 

네오기어스가 스스로 만든 화구 속으로 가라앉는다.

적을 노린 코지로우의 총알은 크게 불어난 작은 태양에 막혔다.

총알이 더 이상 닿지 않는다.

 

 

네오기어스 

"그럴 도리가 없기 때문에라고"

 


이 상황에서 쓰러뜨릴 도리가 없다고 하면 확실히 맞는 말이다.

그런데 그런 건 엉망이야.

저런 고온을 견딜 수 있는 기체가 존재한다는 건,

본 적도 들은 적도 없다.

마치 동화 속의 괴물

마치 규격외.


 

네오기어스

"그것이야말로, 엠페러 기어다"

 

 

 

코지로우 

"하......하하하......"

 

 

사쿠라 

"코지로우......!"

 

 

죽음을 눈앞에 두고 자포자기에 웃음을 터뜨렸다 

표정을 보이지 않는 코지로우에게 할 말을 사쿠라는 갖고 있지 않다.

저런 아니마기어는 지금까지 본 적이 없었다.

엠페러 기어와 일반 아니마기어의 압도적인 힘의 차이를 보여주는 듯하며,

거기서 희망이란 찾아낼 수 있을 리 없다.

 

그래서 코지로우의 웃음의 의미를 사쿠라는 "오해"해 버렸을지도 모른다.

 

 

네오기어스 

"음. 네놈, 어디를 보고 있는거지?"

 


네오기어스가 품은 의문은 당연하다.

전투중에, 게다가 결판이 날까 하는 이 순간,

코지로우의 시선은 있을 법한 일인지 마치 다른 곳을 응시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정확히는 네오기어스의 배후를.

 

 

 

코지로우 

"늦었잖아, 무사시짱"

 


 

02 (1).jpg

 

사쿠라 

"무사....시!?"

 

사쿠라가 놀라는 것도 무리가 아니다.

그 시선 끝에는 푸른 닉카울에 감싼 딱정벌레 모양의 아니마기어가 있다.

그러나, 코지로가 무사시라고 부른 그 기체는 

사쿠라가 아는 모습이 아니었던 것이다.

 

 

01 (1).jpg


무사시 

"미안해, 사쿠라. 늦었어"

 

  

사쿠라 

"정말로 무사시 맞아!? 하지만, 그 모습은...!"

 

 

무사시 

"......이야기하면 길어지는데"

 

 

코지로우

"잠깐만!  나한테도 무슨 할말 있지않아~?"

 

 

무사시

"코지로우? 아무래도 부재중에 신세진 것 같네.일단 감사한다."

 

 

코지로우

"일단인가! 솔직하지 않아~ 무사시짱은"

 


적을 사이에 두고 대화가 고조되자 

네오기어스는 속으로 시큰둥한 한숨을 내쉬었다.

 


네오기아스 

"신종인가......정말, 정말이지 우리 주인도 계제가 나쁘군....!"

 

 

네오기어스의 화구가 표적을 바꾸다.

물론 타깃은 무사시다.

사쿠라가 소리를 지를 사이도 없이 그 흉탄은 쏘아졌다.

 

 

코지로우 

"휘이! 좀 하는데!"

 

 

하지만, 그 불꽃은 닿지 않는다.

찰나 사이에 뽑힌 두 검이 무사시의 두 손에 쥐어져 있다.

이치는 모르겠지만, 확실히 무사시는 지금.

 

 

네오기어스 "뭐......?"

 

 

코지로우 

"반격 개시다! 형제!"

 

 

확실히 닥쳐오는 불길을 양단해 버린 것이다.

 

 

 

04.JPG

 

 

무사시 "......자, 승부다!"

 


TO BE CONTINUED...

 

 



댓글 | 1
1


신형태 대뷔다.
20.10.25 22:25


1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1711659 공지 [공지] 루리웹 프라모델 커뮤니티 공통공지 (122) priceto 27 229926 2015.05.03
1711638 공지 [공지] 정보/자료 게시판 이용안내 (25) RPL 14 239658 2015.05.03
2229395 정보 TLGD 2 2002 10:50
2229393 정보 스펜터 6 4556 10:04
2229387 자료 roness 1 1711 08:51
2229386 자료 roness 5 1685 08:43
2229384 정보 스펜터 10 3532 07:35
2229382 정보 Runner™ 5 2827 06:58
2229378 정보 스펜터 8 5371 00:00
2229376 정보 스펜터 8 5852 2020.11.29
2229373 정보 스펜터 4 4890 2020.11.29
2229341 정보 roness 13 6209 2020.11.29
2229340 정보 스펜터 10 10075 2020.11.29
2229334 정보 roness 26 13030 2020.11.29
2229333 정보 roness 17 7845 2020.11.29
2229317 정보 스펜터 17 13420 2020.11.29
2229316 정보 스펜터 7 6294 2020.11.29
2229314 정보 roness 5 4262 2020.11.29
2229313 정보 roness 4 1889 2020.11.29
2229312 정보 스펜터 10 5937 2020.11.29
2229311 정보 roness 7 2140 2020.11.29
2229299 정보 히라리 6 6008 2020.11.28
2229298 정보 Runner™ 4 5808 2020.11.28
2229294 정보 roness 7 4463 2020.11.28
2229293 정보 스펜터 5 4987 2020.11.28
2229292 정보 스펜터 14 8730 2020.11.28
2229291 정보 roness 10 3691 2020.11.28
2229287 정보 드네버랜드 7 6437 2020.11.28
2229286 정보 roness 4 2801 2020.11.28
2229284 정보 스펜터 10 5962 2020.11.28

글쓰기 23502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게시판 관리자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