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도서] [물의 인문학] 발매




00.jpg

 

물의 인문학 - 생명의 근원에서 권력의 상징이 되기까지, 역사와 문학, 신화와 과학으로 살펴보는 물 이야기

 

정가 : 15,000원

 

물과 인간은 어떤 관계를 맺어왔을까?
자연과 문화의 렌즈로 살펴보는 물의 세계

 

▼ 인간은 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해 왔을까?
지구가 품고 있는 다양한 생명군의 기원에 대해서는 아직 누구도 ‘정답’을 외칠 수는 없다. 하지만 물이 지대한 공헌을 했다는 데는 누구도 이견을 달지 못할 것이다. 무한정 써도 상관없을 거라 믿었던, 물. 한없이 믿었기에, 소중하게 다룰 필요를 느끼지 않았던 것이 바로 물이 아닐까? 모든 쓰레기, 오물, 오염, 불순물을 스스로 정제시킬 거라 믿음은 저 먼 과거의 이야기일 뿐, 이제 인류는 어떤 자연의 물도 마음껏 마시기를 두려워한다. 자연 속에 흐르던 물은 사라졌고, 댐에 갇혀 썩어가는 물에 인류는 역공을 받고 있다.
이 책은 물과 인간의 관계를 다루고 있다. 인간이 물을 어떻게 체험하고, 어떤 믿음과 이해를 갖고 있는지, 그래서 어떻게 물을 이용하는지를 설명한다. 인간은 수많은 문화적 렌즈를 통해 물을 숭배하고 사랑하고 두려워했으며, 물로 연결되고 물 때문에 싸움을 벌였다. 담수 자원을 둘러싼 갈등이 심해지고 심지어는 바다조차도 기후 변화와 오염의 압박을 느끼는 오늘날의 현실에서, 우리와 물의 생명 문화적 관계는 인간뿐만 아니라 살아 있는 모든 종의 안녕에도 여전히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들어가는 글 물을 어떻게 다뤄야 하는가?
1. 바다 깊은 곳에서 시작된 생명 _지구 위의 물
2. 모든 것의 시작, 카오스 _살아 있는 물
3. 물은 어디에나 있다 _인간의 삶을 연결하는 물
4. 돌고, 돌고, 돌다 _물의 여정
5. 부와 권력의 상징이 되다 _물을 지배하는 인간
6. 물의 흐름을 막아라 _산업과 물
7. 지구의 수로를 리모델링하다 _공학으로 설계된 물길
8. 댐 건설은 누구를 위한 것인가? _물을 지키려는 사람들
결론 물에도 국경이 있는가?
 
물을 다스리는 치수는 정치권력에 필수적이다. 생명의 줄기라 할 수 있는 물을 소유하거나 관리하는 사람은 누구든 본질적으로 매우 근본적인 차원에서 일을 관리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물을 둘러 싼 소유권과 접근성, 관리 다툼이, 세계 곳곳에서 다른 어떤 다툼보다 훨씬 심한 충돌을 낳았다는 점은 놀라운 사실이 아니다. - 75쪽

인간 사회는 수렵 채집 생활을 하면서 처음에는 간단한 석기를 사용하고, 나중에는 금속 도구를 사용해 다양한 환경에 적응했다. 이들의 생존과 안녕에 필수적인 두 가지가 바로 물과 지식이었다. 습지대이든, 강이든, 바다 환경이든, 아니면 사막의 샘이라는 형태이든 전통적인 수렵 채집자의 삶은 수원지와 그 수원지에 의존해서 사는 다양한 생물 종을 중심으로 이루어졌다. 지역 환경 및 그곳의 식물군과 동물군 그리고 이러한 생물군의 계절적 변화에 따른 정통한 이해-어떤 자원이 언제 어디서 나타날 것인가에 관한 이해-도 마찬가지로 중요했다. - 94쪽

이전까지는 대다수 사람들이 마을 우물에서 물을 길러와 가정용으로 사용했으며, 우물은 만남과 사회화의 중요한 구심점으로 기능했다. 소규모 물 공급체계에 필요한 기술은 부담이 매우 적었다. 속이 빈 통나무나 납으로 만든 파이프와 수로, 물레방아와 간단한 펌프 기계만 있으면 충분했다. 비교적 소규모의 주민과 가내공업이 모여 있는 상태에서는 비록 이상적이지는 않지만 부근에 있는 물길을 하수 및 다른 폐수 배출구로 이용하더라도 그 영향이 심하지 않아서 지역의 생태계가 큰 어려움 없이 폐수를 흡수할 수 있었다. 그러나 유럽 전역으로 도시가 확대되면서 인간과 환경의 건강에 매우 곤란한 수준의 문제를 낳았다. - 151쪽

물 때문에 가능해진 발전으로 세계는 유동적이 되었고, 대륙과 대륙 사이 그리고 대륙 내부에서 사람과 물자가 빠른 속도로 이동할 수 있게 되었다. 물론 식민 세력의 개입으로 급격한 변화를 겪는 일이 많기는 했지만 그래도 자족적인 방식을 유지하던 문화적 환경이 이제 보다 쉽게 침투할 수 있는 환경으로 바뀌었고, 사람, 물질적 문화, 사상의 교류를 더욱 개방적으로 받아들였다. 적어도 부유한 상류층들은 세계시민이 되어 다양한 문화 환경을 돌아다니고 여러 문화가 함께 하는 대화를 나눌 수 있었다. - 162쪽

인간의 개입 가운데 물질세계를 지배하는 힘을 완벽하게 표현하는 것으로 아마도 댐만한 것은 없을 것이다. 생명의 물질이 흐르지 못하도록 막아서 인간에게 도움이 되도록 물길을 내는 것, 이보다 더 명확하게 지배를 표현할 수 있을까? 게다가 이보다 더 중요한 점이 있다. 사회가 이러한 일을 할 권리가 있다고 믿는 것은 인간과 환경의 관계에 대한 하나의 이념적 견해를 밝히는 것이며, 이 견해는 과거 다른 종이나 물질적 환경을 대하던 보다 협동적인 방식과는 대조를 이룬다. - 189쪽

아무리 혁신적인 기술 향상이 나온들 인간과 생태계의 지속 가능성을 확보할 수 있을지 커다란 의문 부호를 남긴다. 물건을 만드는 데 얼마나 많은 물이 필요한지 잠시 생각해보자. 약 10년 전쯤 영국 지리학자 앤서니 앨런은 음식과 가공물질에 또는 그것을 생산하는 데 얼마나 많은 물이 들어가는지 계산하는 법을 만들어냈다. 한 잔의 커피에는 대략 140ℓ의 ‘가상의’ 물이 필요하고, 500g의 치즈에는 2,500ℓ, 1kg의 쌀에는 3,400ℓ, 청바지 한 벌에는 5,400ℓ, 자동차 한 대에는 50,000ℓ가 필요하다.
 
▼ 권력의 상징이 된 물
제레드 다이아몬드Jared Diamond는 농경으로의 이행을 ‘인류 최악의 실수’라고 일컬었다. 농경은 인류에게 ‘발전’이라고 간주되지만, 다이아몬드가 농경을 바라보는 태도는 강경했다. 농경이 저주이든 축복이든 그로 인해 인간과 물의 관계는 급격하게 변했다. 농경 사회가 시작되면서 인류가 물에 대해 보다 주도적이 되었기 때문이다. 이런 변화와 함께 일어난 인구 팽창은, 사회와 정치 조직 동시에 영향을 미쳤고, 권력 관계에 많은 불균형을 가져왔다. 물을 길들이려는 관개 기술의 급성장은 인간 사회의 지도자들을 점차 신격화했고, 왕은 사막조차 비옥하게 만드는 물의 창조적 힘이 현실에 나타난 화신으로 여겨졌다.
치수를 통해 권력을 안정시킨 역사적 경우는 많다. 기원전 3000년경 메네스 왕은 나일 강을 가로지르는 최초의 댐을 건설하고는 최초의 파라오가 되었으며, 고대 중국의 우 황제는 높은 산맥에 가로막혀 있던 황하의 물길을 바꾸어 권위를 강화했다. 관개 기술의 발달로 댐들이 세워지고, 인공 호수와 운하가 건설되었다. 복잡한 관개기술이 등장하면서 인간은 물질 환경이나 인간 이외의 종에게 큰 지배력을 갖게 되었다. 식량 생산이 증가하고 인구의 집약도가 높아지면서 더 강력한 통제권이 요구되었으며, 이런 사회적 변화는 최고의 지도력과 종교적으로는 가부장적 일신교를 자리 잡게 만들었다.

▼ 물의 흐름이 무너지면서 닥쳐온 위기
엄청난 양의 물을 가둬놓고 있음에도 몇몇 지역에서 물 부족을 겪고 있다는 것은 많은 사람이 안정적인 식수 공급을 받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물의 흐름을 바꾸어 인간 활동에 전용한 결과 수질에 커다란 영향을 미쳤으며, 세계의 가난한 사람들, 특히 어린이들은 매일 1만 명에서 1만 4천 명의 사람이 수인성 질병으로 죽고 있다.
물이 다른 물질을 분해하고 운반하는 능력이 있다는 것은 오염의 폐해도 함께 입는다는 의미이다. 댐과 관개 사업 때문에 가장 광범위하게 일어나는 생태학적 문제는 토양의 염류화다. 많은 관개 사업은 지하수를 펌프로 끌어올리는 데 의존한다. 낮아진 강물의 수위도 오염을 악화시킨다. 이전에는 강물이 불어나 급류를 일으키면서 쓰레기나 퇴적된 침전토, 무거운 오염물질을 바다로 내보냈지만, 물을 가둬놓거나 과도하게 끌어다 쓰면서는 이런 작용을 하지 못하게 되었다.
이 모든 것의 끝에는 바다가 있다. 그런 바다가 앓고 있다. 인간 사회와 생태계를 거치면서 지구 곳곳을 돌아다니는 물의 흐름이 무질서해졌다는 것은 곳곳에서 나타나는 자연재해로 엿볼 수 있다. 엄청난 크기의 쓰나미, 도시를 강타하는 지진, 건조 지역에 더 길어진 가뭄에서도 보인다.
20세기 후반기에 인류는 깨달은 바가 있다. 담수가 한정되어 있다는 것이다. 시장 원칙에 따르는 신자유주의에 충실 하느라 세계 곳곳에서 급속하게 수자원이 민영화되고 있다. 영국의 경우, 민영화로 5년 사이에 수도료가 60퍼센트 인상되었으며, 비가 내리는데도 기반 시설의 투자 부족으로 나라 전체가 긴 ‘가뭄’을 겪어야 했다.
지난 수십 년 동안 우리는 시장 지배가 정부 지배보다 낫다는 이야기를 반복적으로 들어왔다. 이는 당연히 수혜자들이 한 이야기다. 승자와 패자 모두를 낳는 경쟁체제에서 정부는 어떤 역할을 해야 할까? 사회는 물이 정말 무엇인지, 무엇을 의미하는지, 왜 중요한지 반드시 기억해야 한다. 물은 인류와 지구상의 모든 유기체 사이를 흐르며 이어주는 연결고리이기 때문이다. 물은 생명을 만들어내고 유지시키는 창조적, 생성적 바다이며, 살아 있는 물은 정체성이 담긴 물질, 영혼이 담긴 물질, 자아가 담긴 물질이다. 이제라도 실용주의적인 환원주의를 버려야 한다. 변하지 않고 이대로 나아간다면, 인류는 향후 20년 안에 심각한 물 부족을 겪게 될 것이다
 
  • 스크랩
  • |
  • URL 복사
  • |
  • |
  • |
  • |
  • 네이버로공유
  • |
  • |


  •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2107065 공지 단순 메갈, 워마드 관련련 글 [사회/정치/경제] 정보 게시판 게재. _smile 51 196039 2016.08.17
    2106936 공지 디시인사이드 출처인 모든 게시물 금지 _smile 65 210568 2016.08.15
    2104601 공지 출처만 다른 중복 글 금지 _smile 39 195572 2016.07.24
    2233779 신간 헤롱싀 2 1579 02:12
    2233777 도서 반프레오수 11 7524 00:23
    2233769 만화책 루리웹-019534197 3 1398 2021.01.17
    2233768 도서 루리웹-019534197 7 2113 2021.01.17
    2233767 도서 루리웹-019534197 11 3622 2021.01.17
    2233766 만화책 루리웹-019534197 5 1439 2021.01.17
    2233764 만화책 루리웹-019534197 2 2109 2021.01.17
    2233763 도서 시다 미라이 4 666 2021.01.17
    2233760 도서 시다 미라이 4 235 2021.01.17
    2233746 만화책 루리웹-019534197 6 1845 2021.01.17
    2233727 도서 반프레오수 8 4683 2021.01.17
    2233715 라노벨 시다 미라이 6 2778 2021.01.17
    2233714 만화책 시다 미라이 4 1256 2021.01.17
    2233713 도서 시다 미라이 2 884 2021.01.17
    2233707 만화책 루리웹-019534197 12 7162 2021.01.16
    2233706 웹툰 루리웹-019534197 33 8733 2021.01.16
    2233705 만화책 루리웹-019534197 8 3393 2021.01.16
    2233703 만화책 시다 미라이 2 1174 2021.01.16
    2233695 만화책 루리웹-019534197 5 2190 2021.01.16
    2233694 만화책 루리웹-019534197 6 2451 2021.01.16
    2233693 만화책 시다 미라이 1 828 2021.01.16
    2233692 라노벨 시다 미라이 4 1058 2021.01.16
    2233690 도서 루리웹-8429453763 13 3042 2021.01.16
    2233686 만화책 루리웹-019534197 7 2119 2021.01.16
    2233660 도서 시다 미라이 2 1373 2021.01.16
    2233656 신간 데스티네이션 2 886 2021.01.16
    2233655 신간 데스티네이션 3 634 2021.01.16
    2233654 신간 데스티네이션 6 1147 2021.01.16

    글쓰기 70977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게시판 관리자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