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신간] [일상적 국민주의]: 세계화 시대에서 국민주의는 유효한가? [1]




글꼴

 

저자 - 마이크 빌리그

역자 - 유충현

출판사 - 그린비

쪽수 - 392쪽

가격 - 27,000원 (정가)

 

 

 

 

 

세계화 시대에서 국민주의는 유효한가?
국가/국민 개념의 타자화를 비판한 사회학의 고전


북핵 문제에 대해 공조를 외치지만 한미일 간의 행보는 엇박자다. 방향이 같더라도 각국의 셈법이 달라 보폭의 차이가 날 수밖에 없다. 누군가는 대통령 재선을 위한 성과를 보여줘야 하고, 누군가는 평화헌법 개정과 동북아에서의 패권이 중요하다. 그래서 생뚱맞게도 일본은 동맹인 한국에 대해 수출규제를 단행했다. 이처럼 세계화 시대에도 국가의 이해관계는 여전히 최우선으로 고려된다. 요컨대 세계화는 국가의 이익에 부합하는 한에서만 유효하다. [일상적 국민주의]가 처음 출판되었을 때 사회과학자들은 세계가 전 지구적 시대로 속절없이 이동하는 중이며, 따라서 일상적 국민주의는 일상적 세계화라는 압도적 흐름 속의 섬이 될 것이라고 떠들었다. 그러나 국민주의와 국가들의 세계는 아직 사라지지 않았다. 지난 25년 동안 국경을 가로지르는 거대한 인구 이동이 존재했지만, 이는 국경이 짓밟혀 무너졌음을 의미하지 않았다. 오히려 국경은 강화되고 늘어났다. 트럼프는 멕시코와의 국경 지대에 담을 세우겠다고 공약했고 난민과 이민 법안은 점차 강화되는 추세다. 전 지구적 무역과 해외여행이 폭증하는 바로 지금 국경에 대한 관심도 고조되고 있다. 전 지구적 힘들이 강화될수록 국가들의 특수성이 줄어들 것이라는 예상은 착각이었다. 국민국가들의 세계는 언제나 국제적 세계였다. 국제주의는 국민주의에 의존하고, 그 역도 마찬가지기 때문이다. 국민주의와 세계화는 상호연결되어 있다.

‘우리 대 저들’ 이분법을 넘어서

저자 마이클 빌리그는 국민주의에 관한 글들이 대체로 국가의 독립을 안전하게 하려는 폭력적 시도와 관련해서 논의되고, 그것이 정서적으로 격앙된 것으로 개념화되었다고 지적한다. ‘열렬한’ 국민주의에 포함된 것들은 일반적으로 서구에서 거리가 먼 지역에서 발견되거나 극단적이고 폭력적인 정치 운동들로 묘사된다. 예컨대 북아일랜드 사태 동안 국민주의라고 묘사된 것은 영국 정부가 아니라 아일랜드 공화주의자들이었다. 이런 식으로 국민주의는 서구 중심국가들의 의제에서 슬며시 사라진다. ‘저들’의 열렬한 국민주의와 ‘우리’의 보이지 않는 국민주의 간의 이분법을 비판하면서 빌리그는 중요한 질문을 던진다. 국민주의자로 불리지 않는 확립된 국가들에 사는 우리가 자신의 국민정체성을 잊지 않는 이유는 무엇인가? 빌리그는 국민정체성은 자아의 관점에서 정의된 ‘내부 심리 상태’를 넘어서고, ‘국민국가들의 세계에서 매일 살아가는 삶의 한 형태’로서 개념화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한다.

‘우리’의 국민주의는 정당한 애국이고, ‘저들’의 국민주의는 폭력적이고 위험한 난동이다. 국민주의에 대한 통념이 그렇다. 빌리그는 ‘우리 대 저들’이라는 이분법에 도전하고, 우리 안에 감추어져 내면화된 국민주의를 폭로했다. 서구 국가들이 일상적 방식으로만 국민주의적인 것은 아니며, 일상적 국민주의 과정들이 서구에만 제한되는 것도 아니다. 앞서 언급했듯 이 책의 주제는 국민주의 이데올로기가 전 지구적이라는 것이다. 이데올로기는 특정한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너무도 자연스럽고 명백한 것처럼 보여서 정당화할 필요가 없는 믿음들을 지칭한다. 지난 100년 동안 국가들이 존재했고, 세계가 독립된 국가들로 나뉘어 있는 것이 자연스러운 사실처럼 보였다. 우리는 세계가 늘 이런 식으로 존재했다고 상상한다. 국민국가는 근대라는 특정한 시대에 속하는 것인데도 말이다. 국가들의 자연스러움은 그 자체 전 지구적이다. 따라서 국가들이 재생산되는 방식으로서 일상적 국민주의는 서구에만 제한되지 않는다. 서구의 국가들은 단일한 형태의 국민주의를 갖는 것이 아니라 일상적 국민주의와 열렬한 국민주의 모두를 갖는다. 일상적 국민주의는 열렬한 국민주의 운동을 위한 배경이고 전제조건이다. 저자가 흔들리지 않은 성조기와 걸프전의 국민주의적 열정을 연결한 이유가 바로 그 때문이다.

거대 서사에서 미시 분석으로

일상적 국민주의는 일상적 현상, 우리가 의식하는 것보다 훨씬 더 사소하고 흔한 것들에 초점을 맞춘다. 그것의 예는 깃발, 스포츠 행사, 화폐 속 인물, 수사적 표현, 일기예보 등 일상적 맥락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저자는 서문에서 그 개념을 ‘일상의 삶에서 기존의 국민을 국민으로 재생산하는 이데올로기적 습관들을 아우르기 위해 국민주의를 확장한 것’이라고 정의한다. 예컨대 신문이나 포털사이트에서 날씨는 국가명을 표기하지 않는다. 그냥 날씨다. 함께 읽는다고 상상된 독자들에게 날씨는 공유된 특정한 장소를 전제하기 때문이다. 저자는 지속적인 국가성의 상기를 통해 국민적 청중을 구성하는 방식을 묘사한다. 예컨대 을지로, 충무로, 퇴계로, 원효로 같은 국민성의 참조물들은 너무도 낯익고 지속적이어서 대부분의 시간 동안 국민의 의식 속에 등록되지 않는다. 마치 “열렬히 의식적으로 흔드는 깃발이 아니라, 공공건물에서 눈에 띄지 않고 걸려있는 깃발”처럼. 그러나 이러한 게양은 점차 시민들의 잠재의식 속에 충성심과 소속감이 스며들도록 한다. 전쟁 같은 위기의 순간에 국민은 자신들의 국가에 분명한 지지를 보여줘야 한다고 요구받을 수 있다. 국가성 게양의 과정들이 조국은 의심할 여지가 없는 것이고, 위기가 발생하면 희생할 가치가 있는 것처럼 보이게 만든다. 빌리그의 연구는 국민이란 무엇인가 같은 거대 서사에서 벗어나 재현의 문제라든가 지역화한 의미들에 초점을 맞추면서 경험에 기초한 미시 분석으로의 이동을 촉발했다. 일상적이고 사소한 기표들을 통한 국민 정체성의 재생산을 연구함으로써 국민주의의 가시적 측면을 뒷받침하는 것은 국가들의 세계와 관련해 이해되는 삶의 일상적 형태들이라는 사실에 주목하게 만든다. 일상은 사회적 현실의 기반으로서, 정체성 문제를 이해해야 하는 곳은 바로 이 수준에서다. 책이 출간된 후 이것을 적극적으로 참조하거나 비판적으로 전유하면서 행해진 후속 연구들은 셀 수 없을 정도다. 이 점에서 [일상적 국민주의]는 여전히 강력한 힘을 발휘하는 우리 시대의 고전이다. 미묘한 국민 정체성 구성의 메커니즘을 연구하는 방법론적 모델로서 일상적 국민주의는 여전히 매우 유용한 개념이며, ‘국경의 시대’로 돌아가는 우리의 현재를 돌아보도록 한다.

 

 

 

 

목   차

 

감사의 말 4

1장 서론 9
국민주의와 확립된 국가들 17 | 정체성과 이데올로기 21 | 책의 개요 26

2장 국민과 언어 33
하나의 이데올로기로서 국민주의 연구하기 38 | 국민주의와 국민국가 46 | 국가들의 국제적 세계 50 | 국가와 인민 만들기 55 | 국민성, 그리고 언어의 발전 66 | 언어와 경계 70

3장 일상적 국민주의 기억하기 81
흔들린 깃발과 흔들리지 않은 깃발 85 | 열렬한 국민주의와 일상적 국민주의 93 | 억압된 것의 귀환 99 | 예우받은 깃발 망각하기 107 | 국민주의와 사회학적 상식 110 | 우리의 애국주의-그들의 국민주의 118

4장 국가들의 세계에서의 국민정체성 127
이론과 국민 130 | 정체성과 범주들 138 | 국민공동체로서 ‘우리’를 상상하기 147 | 국민적 고국을 상상하기 155 | ‘그들’을 정형화하기 165 | 국가들 사이에서 하나의 국가를 상상하기 174 | 헤게모니의 문법 182

5장 매일 고국을 게양하기 193
국민투표, 국가, 그리고 국민주의 197 | 애국주의 패 돌리기 204 | 애국주의 패를 넘어 213 | 고국 지시어 218 | 일간 조사 225 | 일간 소식들을 게양하기 229 | 신문, 그리고 고국 만들기의 지시어 236 | 스포츠 깃발을 흔드는 남성의 팔 245 | 스포츠, 전쟁, 그리고 남성성 253 | 끝맺는 고백 257

6장 탈근대성과 정체성 263
탈근대주의와 전지구적 문화라는 논제 265 | 쇠락하고 파편화하는 국민국가 270 | 깊이 없는 심리학과 깊이 있는 심리학 275 | 전지구적 시대의 국가 285 | 나라 곳곳에서 293 | 정체성과 정치학 297 | 전지구화와 미국 304

7장 팍스 아메리카나를 위한 깃발로서의 철학 315
믿음 없는 시대의 현자 320 | 애국심에 대한 요청 323 | 복잡한 국민주의 328 | 우리가 존재하는 곳에서 시작하기 331 | 자민족중심주의를 변호하기 333 | ‘우리’, 그리고 헤게모니의 문법 337 | 억압된 국민성의 귀환 341 | 팍스 아메리카나의 철학 344 | 깃발로서의 텍스트 352

8장 _ 맺는 말 355

참고문헌 363

 

 

 

 



댓글 | 1
1


(2177207)

175.211.***.***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전체주의의 시대경험 잘 읽었습니다. 일본인의 시점에서 자국의 근현대 민주주의 사회가 설립되기까지를 관찰한다음 특징을 정리한 책이더군요. 저자가 2차 세계대전 제국주의 시대부터 2000년도 초반의 시기까지 살았던 사람인지라 격동의 시기를 다 피부로 체감했던 사람이기도 하고 자서전의 성격도 띄고있습니다. 기구한 삶을 살면서 학업에 열중했던 사람이기도 합니다. 형제들은 2차 대전때 징집되었다가 다 운명을 달리했고 냉전시기에 점령국 미국이 주도하는 정책에 일본이 따라가는 사회환경 속에서 살았죠. 노동조합운동도 실패했고요. 그래서인지 저자 성향이 군국주의와 파시즘에 반대하는 입장이군요. 자국에 대해 획기적으로 성찰하는 일본인의 시선을 보고싶은 분들에게 추천할만한 책이라고 생각합니다.
20.02.16 16:57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133534 전체공지 펄어비스 ‘섀도우 아레나’ 글로벌 테스트 모집 8[RULIWEB] 2020.02.12
2107065 공지 단순 메갈, 워마드 관련련 글 [사회/정치/경제] 정보 게시판 게재. _smile 49 181814 2016.08.17
2106936 공지 디시인사이드 출처인 모든 게시물 금지 _smile 56 193067 2016.08.15
2104601 공지 출처만 다른 중복 글 금지 _smile 38 182607 2016.07.24
2206382 만화책 루리웹-019534197 141 11:49
2206381 만화책 루리웹-019534197 336 11:38
2206378 만화책 루리웹-019534197 9 1481 10:51
2206377 도서 루리웹-019534197 58 5925 09:34
2206371 만화책 340456694 2389 07:43
2206370 만화책 루리웹-019534197 2 2480 06:53
2206369 라노벨 루리웹-019534197 2 2346 06:46
2206368 만화책 루리웹-019534197 2 2263 06:41
2206367 만화책 시다 미라이 1 1553 02:34
2206366 만화책 시다 미라이 3 1329 02:31
2206365 도서 시다 미라이 8 935 01:23
2206363 신간 오메가블랙 7 2827 00:42
2206361 라노벨 루리웹-019534197 5 3352 2020.02.19
2206360 라노벨 루리웹-019534197 2 1467 2020.02.19
2206359 만화책 루리웹-019534197 1 1807 2020.02.19
2206358 라노벨 루리웹-019534197 3 1678 2020.02.19
2206357 라노벨 루리웹-019534197 2 2359 2020.02.19
2206355 만화책 루리웹-019534197 8 1339 2020.02.19
2206354 도서 루리웹-019534197 2 1309 2020.02.19
2206353 만화책 루리웹-019534197 2 958 2020.02.19
2206352 도서 루리웹-019534197 4 997 2020.02.19
2206349 도서 시다 미라이 1 195 2020.02.19
2206348 라노벨 이토 시즈카 3 1915 2020.02.19
2206346 신간 코믹갤러리 2 1330 2020.02.19
2206345 신간 코믹갤러리 2 1300 2020.02.19
2206342 도서 루리웹-019534197 1207 2020.02.19
2206341 라노벨 루리웹-019534197 3 1701 2020.02.19
2206340 도서 시다 미라이 728 2020.02.19

글쓰기 70482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게시판 지기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