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

[연재] 소드 아트 온라인 인피니티 워 2 일본 본토 전 신장판 (238) [11]






댓글 | 11
1


BEST
갈증이 제대로 보입니다.
20.07.24 01:26
BEST
갈증이 제대로 보입니다.
20.07.24 01:26
(5257584)

39.114.***.***

컨트리볼매니아
갈증에 덧붙여서 개인적으로도 진짜 열받을 상황일 겁니다. 말 그대로 밑에 있는 것들의 잘못 아닌 잘못 때문에 국가의 자부심과 존재감 그리고 개인적으로도 정치가의 자존심 그 자체를 제대로 짓밟히는 치욕을 당하고도 그것에 대해서 당당하게 따지지를 못하는 그 기분....... 진짜로 저런 상황이라면 대놓고 막말이 나오는 것도 당연하다고 생각이 듭니다. 왠만큼 열이 받지 않으면 정치가가 저런 식으로 막말은 하지 않을테니까 말입니다. | 20.07.24 10:27 | | |
에단 헌트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20.07.24 21:50 | | |
(5257584)

203.210.***.***

컨트리볼매니아
아닙니다. 좋은 정보를 알려주신 것에 감사드리고 싶습니다. 역사와 정치 부분에 대해서 많은 학식을 가지신 분과 이런식으로나마 대화를 나눈다는 것은 굉장히 좋기 때문입니다. | 20.07.24 22:08 | | |
(5257584)

203.210.***.***

컨트리볼매니아
그리고 지금 제 소설에서 묘사하는 이런 부분은 드라마 대조영의 모습과 일맥상통할 거라고 생각됩니다. 사실 언더월드의 모든 부분을 스스로 만들어내고 결국 언더월드의 성왕으로 인정받은 키리토나 맨몸으로 모든 수모와 고초를 겪으면서 결국 해동성국이라 불리는 발해를 건국한 대조영 그 둘의 모습 그 자체가 새로운 나라를 건국한 건국의 시초 그 자체가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만..... 그리고 그런 부분은 제 소설 속에서의 미국 조차도 결국에는 암묵적이나마 묵인을 하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원래 미국의 건국자들도 영국의 반역자들이자 새로움을 찾기 위해서 대서양의 그 거친 파도를 헤치고 온 개혁을 꿈꾸는 사람들이었으니까 말입니다. 사실 그 가브리엘 밀러, 바사고 카잘스, 크리터 같은 그런 존재들은 총을 사용해서 짐승을 사냥하듯이 사람을 재미로 죽이는 것만 아는 그런 단순한 용병 아니 살인자에 불과하지만 키리토는 그런 살인자와는 틀린 진정한 전사이자 순수한 투사의 영혼을 가진 그런 존재라고 생각이 되니까 말입니다. 그리고 그런 모습은 그 소드 아트 온라인의 첫번째 모습인 아인크라드 부분에서 제대로 보여주었으니까 말입니다. 그리고 원작에서든 제 상상에서든 그들이 키리토를 이기지 못하는 가장 큰 이유라고 생각되기 때문입니다. 사실 총만 쏠 줄 아는 용병과 군을 지휘하는 장군이 정면으로 대결을 한다면 장군이 이기는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됩니다. 그 이유는 이 세상의 어느 나라의 장군이든지 공통적으로 생각하는 단 하나의 진실된 부분은 '싸우기 전에 승리를 하는 것.' 그것 하나 뿐일테니까 말입니다. '싸우기 전에 승리를 하는 것이 본분이다.' 그 부분은 고대 중국의 전설적인 병법서의 작가인 손자가 지은 손자병법의 가장 유명한 말과도 일맥상통하니까 말입니다. '적을 알고 나를 알면 백번 싸워서 백번을 이긴다.' 사실 제 소설에서도 키리토는 그런 손자의 말씀을 그대로 실천하면서 동시에 전쟁론의 작가인 카를 폰 클라우제비츠의 가장 오래된 금언인데 그 NPC를 쓰고 버리는 미끼로 쓰자는 것은 아스나를 포함한 그 소드 아트 온라인에 휘말린 모든 플레이어들의 공통된 생각이지만 키리토만은 그런 그들의 생각과는 틀린 인간과 인공생명의 공존을 우선시해야 한다는 본능적인 느낌을 따랐으니까 말입니다. 사실 그런 키리토의 생각을 키쿠오카와 다른 사람들은 이해 자체를 못했지만 그래도 아스나만큼은 그런 키리토의 생각을 이해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으니까 말입니다. 진짜 그 부분이야말로 소아온 앨리시제이션의 진정한 주제이자 액셀월드와 연결되는 진짜 핵심적인 열쇠 그 자체라고 생각되니까 말입니다. 그리고 그 가브리엘 밀러를 포함한 키리토의 모든 지인들은 키리토의 체스판의 병졸에 불과하고 그런 와중에서도 키쿠오카와 키리토, 아스나의 생각 자체는 진짜 평행선 그 자체니까 말입니디. 그것을 제대로 보여주는 부분이 원작 앨리시제이션 10권에 나오는 아스나와 키쿠오카의 토론이니까 말입니다. 진짜 그 둘의 의견 차이를 단번에 해결할 수 있는 그런 사람이 나온다면 진짜 노벨상 수상자 그 자체일텐데 말입니다 아마도 아인슈타인과 프로이트 두 사람이 1년 이상 토론을 해도 아마 답을 얻기 힘들거라고 생각됩니다. | 20.07.26 17:10 | | |
에단 헌트
인공지능의 공존..저는 무리라고 봅니다. 가면라이더 제로원급 이상가가 나오지 않는 이상 말입니다. | 20.07.26 22:33 | | |
(5257584)

39.114.***.***

컨트리볼매니아
그래서 액셀월드가 나온 것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사실 그 부분은 액셀월드 24권에 잠깐이지만 나오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브레인 버스트과 가속, 심의가 일반 대중들에게 알려지지 않은 이유이자 앨리스에 대한 모든 내용들 자체가 액셀월드 세계에서는 일반 대중들은 전혀 모르는 원인이 아닐까 조심스럽게 추측을 합니다만....... 게다가 흑설공주의 스승이 하는 이야기가 액셀월드 19권에 나오는데 그것도 혹시 소아온의 이야기가 아닐까 조심스럽게 추측을 합니다만............ 거기에 소아온 18권 중반 부분과 후반 부분에 히가가 직접 하는 말까지 감안한다면...... 인공지능과의 공존이 가능한 존재는 전 세계의 70억명의 인간 중 유일하게 키리가야 카즈토만이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만....... | 20.07.27 16:52 | | |
에단 헌트
안타깝습니다..70억분의 1이군요. | 20.07.27 17:35 | | |
(5257584)

39.114.***.***

컨트리볼매니아
네 진짜로 안타까운 부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유니탈 링이 기대가 되는 이유이기도 하는 것입니다. 액셀월드 24권에 잠깐이지만 묘사된 고기능성 인공지능에 대한 전 세계적인 규제와 앨리스에 대한 전 세계 언론내용을 완전히 삭제해야 할 정도의 일이라....... 그렇다는 것은 진짜 언더월드와 리얼월드간의 전쟁이 발생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것데 전 세계 모든 국가가 겁을 먹을 정도급의...... 그 정도의 전쟁은 오로지 세계대전 뿐인데..... 설마..... 핵전쟁 위기........? | 20.07.27 17:38 | | |
에단 헌트
근데..현실이 소설보다..엉망입니다. | 20.07.27 17:40 | | |
(5257584)

39.114.***.***

컨트리볼매니아
그 부분은 저도 격하게 동감합니다. 진짜 1,2차 세계대전 직전의 상황과 거의 동일하게 돌아간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말입니다. | 20.07.27 17:41 | | |


1






글쓰기
공지
스킨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30562005 연재 에단 헌트 3 218 2020.09.15
30562004 연재 에단 헌트 3 646 2020.09.15
30562003 연재 lee950626 56 2020.09.14
30562001 연재 에단 헌트 3 466 2020.09.14
30562000 연재 에단 헌트 3 494 2020.09.14
30561999 연재 에단 헌트 3 331 2020.09.14
30561998 판타지 루리웹-9623973410 77 2020.09.13
30561996 연재 lee950626 62 2020.09.13
30561995 연재 에단 헌트 3 623 2020.09.13
30561994 연재 에단 헌트 3 216 2020.09.13
30561993 연재 에단 헌트 3 467 2020.09.13
30561992 연재 lee950626 53 2020.09.12
30561991 연재 에단 헌트 3 411 2020.09.12
30561990 연재 lee950626 67 2020.09.11
30561981 연재 에단 헌트 3 397 2020.09.11
30561980 연재 lee950626 69 2020.09.10
30561979 연재 에단 헌트 3 709 2020.09.10
30561978 연재 페르샤D 71 2020.09.09
30561977 단편 다림 67 2020.09.09
30561976 연재 lee950626 50 2020.09.09
30561975 연재 에단 헌트 3 689 2020.09.09
30561974 판타지 루리웹-9623973410 80 2020.09.08
30561973 연재 lee950626 67 2020.09.08
30561972 연재 에단 헌트 3 728 2020.09.08
30561971 연재 lee950626 69 2020.09.07
30561970 연재 에단 헌트 3 756 2020.09.07
30561969 연재 뇌내망상소 70 2020.09.06
30561967 연재 lee950626 66 2020.09.06

글쓰기 11520개의 글이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