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

[연재] 소드 아트 온라인 인피니티 워 2 일본 본토 전 신장판 (210) [15]




 
  • 스크랩
  • |
  • URL 복사
  • |
  • |
  • |
  • |
  • 네이버로공유
  • |
  • |


  • 댓글 | 15
    1


    (1652541)

    182.212.***.***

    BEST
    지금까지 보다가 진짜 말씀 드려야 싶어서 댓글 답니다. 글을 쓰시는데 너무 공간을 많이 차지하시는 것 같네요. 엔터를 많이 쓴다고 좋은 것도 아닙니다. 오히려 보기 힘들죠. 붙어있는 것도 좋진 않지만 너무 떨어져 있는 것도 가독성이 나쁘니까요. 그래서 그런지 내용이 잘 이해가 가지 않아서 얼마나 진행이 된건지도 이해가 안가고요. 그리고 솔직히 지금까지 본 내용으로 보면 키리토 먼치킨물 같은데 맞나요? 뭐, 2010년대 전반기 현대 판타지의 느낌이 물씬 풍기네요. 밀리터리나 정치 요소를 첨가하긴 했지만 전형적인 주인공 무쌍류 소설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댓글 내용 보고 혹시나 해서 다른 곳에서 연재하셨나 싶어서 찾아봤는데 역시 다른 곳에서도 연재를 하시고 계시더라구요. 근데 여기와 달리 다른 데선 뭐라 말해주신 분들도 계신 것 같았는데 그분들께 대하는 태도를 보고 조금 실망스럽네요. 글을 쓰시는 입장에서 아마추어라서 잘 몰랐다. 이것만 쓸거니까 상관 없다라는 둥 그림을 잘 못그려서 글을 조금 쓴 입장에서 별로 좋은 모습을 못 보여주셨네요. 거기다 충고도 해주신 분들도 계셨는데도 글 형식도 그대로 유지하시고 솔직히 말씀 드려서 그런거 글쓰는 사람 태도로 보기 힘들다고 봅니다. 뭐, 자기가 쓰고 싶으면 모를까 남들 다 보는 곳에 올리고 사람들이 잘 봤다고 하는 댓글에 감사하다고 극찬이라고 말하는 거 보면 남들이 내가 쓴 글을 보고 어떤 반응을 보일까? 하고 궁금해하시는 것 같은데 그럼 적어도 글을 본 사람들이 말해준 의견을 반영할 줄도 알아야 하시는 것 아닌지요? 물론 독자에게 휘둘리면 안되지만 그래도 자기 글을 읽어준 사람이 준 의견을 존중해주시는 건 당연하다고 봅니다. 그냥 잘썼다. 멋지다라고 칭찬하는 글에만 반응하지 마시고요. 보니까 여기서도 보고 반사신경적으로 칭찬 달아주는 사람들이 있기도 하고 소설 게시판이 거의 발길이 없는 곳이라 그렇지 만약에 사람들이 자주 오는 곳이었다면 어떠했을지 궁금해지기도 하고요. 소아온을 무척 좋아하신 다는 건 이 소설과 이야기 게시판에서 쓰는 내용들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진짜 무척 좋아하신다는 걸요. 다만 게시판은 혼자가 아닌 여러 사람이 쓰는 만큼 어느정도 다른 분들의 말도 들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물론 무작정 비난하는 등의 악성 댓글은 문제이지만 말이죠. 많이 생각해보셨으면 하네요. 그럼 수고하세요.
    20.06.26 15:13
    BEST
    키리토가 은근 비선 같아 보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20.06.26 07:55
    BEST
    키리토가 은근 비선 같아 보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20.06.26 07:55
    (5257584)

    39.114.***.***

    컨트리볼매니아
    비선을 능가하는 존재라고 할 수 있습니다. 말 그대로 키리토와 신이치 그리고 나머지 한 명은 전 세계의 딥 스테이트 (심연정부) 그 자체를 움직이는 존재들이니까 말입니다. 말 그대로 미국 대통령이든 러시아 대통령이든 단지 그 세 명의 활동을 대외적으로 해야 할 때 보이기 위한 허수아비들이자 그들이 하는 일을 공식적으로 사람들 앞에 보여 주는데 쓰이는 입이 잘 돌아가는 광대들에 불과하니까 말입니다. | 20.06.26 10:57 | | |
    (5257584)

    39.114.***.***

    컨트리볼매니아
    그런 딥 스테이트이자 그림자 정부로 거의 공식화된 조직이자 실존하는 조직으로 확실하게 밝혀진 유사 단체가 바로 빌더버그 클럽과 삼극위원회인데 제 소설에서는 키리토와 신이치 그리고 나머지 한 사람이 수장으로 심연정부와 그 두 조직을 지배하는 것으로 했습니다. | 20.06.26 11:04 | | |
    에단 헌트
    삼극위원회는 처음 봅니다. 그리고 마지막 1명이 기다려 집니다. | 20.06.26 11:19 | | |
    (5257584)

    39.114.***.***

    컨트리볼매니아
    정확한 이름은 후반부에 나오고 그녀라는 부분과 지구에서 미국과 러시아와 비빌만한 국가의 실제 주인이라는 것만 밝힐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 부분도 공들여서 쓴 부분이니 기대하셔도 좋을 겁니다. | 20.06.26 11:29 | | |
    (5257584)

    39.114.***.***

    컨트리볼매니아
    그리고 현실적으로도 심연정부의 힘은 상상을 초월할 정도입니다. 케네디도 그 심연정부를 상대로 베트남 전에 대해서 소극적인 모습을 보였다가 의문의 암살을 당했다고도 하고 그 트럼프조차도 이번에 군 투입에 대해서 강경입장을 보이다가 결국 뜻을 꺾은 것도 그 심연정부와의 파워게임에서 밀렸기 때문이라는 말도 있을 정도이고 오바마 조차도 심연정부와의 파워게임에서 밀려서 당선 전까지 내세웠던 월가 규제와 무제한 도청 금지 공약을 유야무야 했을 정도라면 진짜 소름이 돋지 않을까 생각됩니다만......... | 20.06.26 11:34 | | |
    (5257584)

    39.114.***.***

    에단 헌트
    게다가 실제적으로도 케네디의 쿠바 개입에 대한 소극적인 태도와 그의 암살 직전에 시도됐던 핵무기 감축, 남베트남에서의 군사고문단 철수, CIA 조직 축소 등은 분명히 CIA의 반발을 샀고, 이것은 그의 의문스러운 죽음으로 좌절되었다는 것은 역사적인 사실이기 때문입니다. | 20.06.26 11:37 | | |
    (5257584)

    39.114.***.***

    컨트리볼매니아
    그리고 참고적으로 딥스테이트라는 용어를 처음으로 공식화한 사람이 도널드 트럼프라는 것을 봐서도 아무래도 트럼프가 그들과의 파워게임에서 단단히 밀리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종로에서 뺨 맞은 사람이 한강에서 화풀이한다고 자존심이 구겨진 것에 대한 화풀이 삼아서 공식적으로 그들을 언론에 노출시킨 것이 아닐까....... | 20.06.26 11:39 | | |
    에단 헌트
    요즘 코로나가 이쪽 계통 이라는 말이 개신교 계에서 파다 합니다. 그렇다고 우리가 뭘 할수 있을지 의문 입니다. | 20.06.26 11:53 | | |
    (5257584)

    39.114.***.***

    컨트리볼매니아
    스페인 독감 때도 그런 말이 많았지요. 이런 상황에서는 그냥 서로간의 철저한 개인 위생과 대인 접촉을 최대한 줄이면서 저절로 사그러들기를 기도하는 수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저도 지금 6개월간 대인 접촉을 삼가면서 개인 위생을 중요시해서 그런지 몰라도 아직까지는 괜찮으니까 말입니다. 컨트리볼매니아 님도 조심하시고 다음 주부터 시작하는 소아온 워 오브 언더월드 최종장이나 보면서 이 지루함을 달래야 할 것 같습니다. 그리고 참고적으로 총집편이 애니플러스에서 7월 6일 저녁 11시에 방영하고 최종편 첫 화가 그 다음주 월요일 저녁 11시부터 시작한다고 하니까 이제 얼마 남지 않은 것 같습니다. 서로간에 화이팅하면서 견뎌내시기를......... | 20.06.26 12:08 | | |
    에단 헌트
    감사합니다. | 20.06.26 17:41 | | |
    제 생각으로는 비선이라고 하기 보다는 1984의 빅 브라더 그 자체로 보이는 것 같은데요? 아닌가요?
    20.06.26 08:29
    (5257584)

    39.114.***.***

    루리웹-8056024119
    정확한 표현이십니다. 독자님도 음모론 그것도 빌더버그 클럽이나 프리메이슨, 일루미나티 같은 그런 부분에 관심이 있으시거나 연구를 하신 적이 있으신 분 같습니다. 그런 분 아니면 제 소설에서 단번에 그 부분을 맞추시는 것이 힘든데 말입니다. | 20.06.26 10:59 | | |
    (1652541)

    182.212.***.***

    BEST
    지금까지 보다가 진짜 말씀 드려야 싶어서 댓글 답니다. 글을 쓰시는데 너무 공간을 많이 차지하시는 것 같네요. 엔터를 많이 쓴다고 좋은 것도 아닙니다. 오히려 보기 힘들죠. 붙어있는 것도 좋진 않지만 너무 떨어져 있는 것도 가독성이 나쁘니까요. 그래서 그런지 내용이 잘 이해가 가지 않아서 얼마나 진행이 된건지도 이해가 안가고요. 그리고 솔직히 지금까지 본 내용으로 보면 키리토 먼치킨물 같은데 맞나요? 뭐, 2010년대 전반기 현대 판타지의 느낌이 물씬 풍기네요. 밀리터리나 정치 요소를 첨가하긴 했지만 전형적인 주인공 무쌍류 소설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댓글 내용 보고 혹시나 해서 다른 곳에서 연재하셨나 싶어서 찾아봤는데 역시 다른 곳에서도 연재를 하시고 계시더라구요. 근데 여기와 달리 다른 데선 뭐라 말해주신 분들도 계신 것 같았는데 그분들께 대하는 태도를 보고 조금 실망스럽네요. 글을 쓰시는 입장에서 아마추어라서 잘 몰랐다. 이것만 쓸거니까 상관 없다라는 둥 그림을 잘 못그려서 글을 조금 쓴 입장에서 별로 좋은 모습을 못 보여주셨네요. 거기다 충고도 해주신 분들도 계셨는데도 글 형식도 그대로 유지하시고 솔직히 말씀 드려서 그런거 글쓰는 사람 태도로 보기 힘들다고 봅니다. 뭐, 자기가 쓰고 싶으면 모를까 남들 다 보는 곳에 올리고 사람들이 잘 봤다고 하는 댓글에 감사하다고 극찬이라고 말하는 거 보면 남들이 내가 쓴 글을 보고 어떤 반응을 보일까? 하고 궁금해하시는 것 같은데 그럼 적어도 글을 본 사람들이 말해준 의견을 반영할 줄도 알아야 하시는 것 아닌지요? 물론 독자에게 휘둘리면 안되지만 그래도 자기 글을 읽어준 사람이 준 의견을 존중해주시는 건 당연하다고 봅니다. 그냥 잘썼다. 멋지다라고 칭찬하는 글에만 반응하지 마시고요. 보니까 여기서도 보고 반사신경적으로 칭찬 달아주는 사람들이 있기도 하고 소설 게시판이 거의 발길이 없는 곳이라 그렇지 만약에 사람들이 자주 오는 곳이었다면 어떠했을지 궁금해지기도 하고요. 소아온을 무척 좋아하신 다는 건 이 소설과 이야기 게시판에서 쓰는 내용들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진짜 무척 좋아하신다는 걸요. 다만 게시판은 혼자가 아닌 여러 사람이 쓰는 만큼 어느정도 다른 분들의 말도 들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물론 무작정 비난하는 등의 악성 댓글은 문제이지만 말이죠. 많이 생각해보셨으면 하네요. 그럼 수고하세요.
    20.06.26 15:13
    (5257584)

    39.114.***.***

    KaiKy
    사실 이 글 이후로는 올릴 생각이 없어서.... 그래도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적어도 다른 사이트보다는 매너 있는 댓글이라서 말입니다. 그리고 그 다른 사이트는 어딘지 알 것 같은데 거기는 막말이 많아서...... 인격모독이나 부모님 욕을 쓰는 그런 사이트보다는 여기가 그나마 낫기도 하고........ 원래 무쌍물을 써 보고 싶기도 했고...... 처음 쓰는 팬픽이니까 말입니다. 그래도 좋은 말씀이라서 감사합니다. 다른 사이트는 별로 이런 좋은 말씀을 하지 않기도 하고 무조건 매도나 욕설만 나오는데 여기는 그래도 나은 것 같습니다. 소설 끝나고도 이 마음은 영원히 간직하고 싶습니다. 고맙습니다. 역시 가는 말이 고와야 오는 말이 곱다는 옛 말씀이 맞는 것 같습니다. | 20.06.26 16:36 | | |


    1






    글쓰기
    공지
    스킨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30561913 연재 에단 헌트 3 913 2020.08.21
    30561912 연재 lee950626 117 2020.08.20
    30561911 연재 에단 헌트 3 1088 2020.08.20
    30561910 연재 페르샤D 131 2020.08.19
    30561909 연재 lee950626 140 2020.08.19
    30561908 연재 에단 헌트 3 963 2020.08.19
    30561906 연재 lee950626 127 2020.08.18
    30561905 연재 에단 헌트 3 1281 2020.08.18
    30561904 연재 lee950626 133 2020.08.17
    30561903 연재 에단 헌트 3 941 2020.08.17
    30561902 연재 lee950626 170 2020.08.16
    30561901 연재 에단 헌트 3 840 2020.08.16
    30561900 연재 lee950626 152 2020.08.15
    30561899 연재 에단 헌트 3 900 2020.08.15
    30561898 연재 lee950626 153 2020.08.14
    30561897 연재 에단 헌트 3 1318 2020.08.14
    30561896 연재 lee950626 145 2020.08.13
    30561895 연재 에단 헌트 3 779 2020.08.13
    30561894 연재 페르샤D 145 2020.08.12
    30561892 연재 lee950626 111 2020.08.12
    30561891 연재 에단 헌트 3 1105 2020.08.12
    30561889 연재 lee950626 115 2020.08.11
    30561888 연재 에단 헌트 3 1243 2020.08.11
    30561887 연재 lee950626 152 2020.08.10
    30561886 연재 에단 헌트 3 1076 2020.08.10
    30561885 연재 lee950626 163 2020.08.09
    30561884 연재 에단 헌트 3 541 2020.08.09
    30561883 연재 lee950626 125 2020.08.08

    글쓰기 11589개의 글이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