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

[단편] 공포와 절망의 28주 후 감상기 (5) [3]




글꼴


댓글 | 3
1


그림체 너무 좋아요
19.07.11 19:35
(3133357)

110.70.***.***

어 그러네? 무전기로 보고를 때려야지;
19.07.11 20:06
(2729855)

121.186.***.***

진짜 짠했던 장면이 뻘짓으로 보인다
19.07.11 20:28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10395개의 글이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