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PS4] 쉔무 3 첫인상 [30]





[광고]
글꼴

EJpzqpxVUAAiZOJ.jpg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쉔무 3가 도착했습니다. 전 클라우드 펀딩에 참여해서 어제(11월 18일) 저녁에 PS4판 소프트를 받았지요. 펀딩 참여자를 위한 실물 특전은 사진 오른쪽의 종이 슬리브 정도라 좀 아쉽지만, 제 이름...은 아니고 닉네임 LEADKUN이 스탭롤에 들어간 것만으로도 충분히 만족합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쉔무 시리즈의 팬이라면 아쉬운 면도 많지만 그래도 충분히 즐길 수 있는 게임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쉔무 시리즈의 팬이라면'이 아주 중요합니다. 쉔무 시리즈에 대해 별다른 애착이나 플레이 경험이 없는 분이 이 게임을 접하신다면, 크게 실망할 가능성이 높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쉔무 시리즈의 팬이 아닌 분이 실망할 가능성에 대한 이유를 요약하자면, 이 게임은 'AAA급 게임을 재현하려고 노력한 저예산 인디 게임'이기 때문입니다. 쉔무 1과 2는 개발비가 1999년 기준으로 700억원 이상이나 들어간 AAA급 예산의 게임이고, 비록 AAA 하면 생각나는 스펙터클한 액션이나 판타지 게임은 아닐지라도 그 예산에 걸맞는 그래픽, 사운드와 디테일을 보여 주었던 게임이지만, 쉔무 3는 개발비 규모만 봐도 절대 그럴 수 없는 게임인 게 당연하니까요.


팬이 아닌 사람이 보았다고 가정했을 때, 쉔무 3의 첫인상은 별로 좋지 않습니다. 배경 그래픽은 무난하다고 쳐도 캐릭터는 애니메이션 느낌도 리얼한 느낌도 아닌 어정쩡한 모습이고, 대화가 풀 음성이긴 한데 대놓고 돌려 쓸 수 있는 부분은 돌려 써서 하나의 긴 대화가 아니라 여러 개의 짧은 대화를 끊어서 하는 듯한 느낌이 들고, PS4 Pro 지원 게임도 아니기 때문에 4K 모니터로 플레이하면 흐릿흐릿한 느낌을 감출 수 없습니다. 솔직히 말씀드리자면, 클라우드 펀딩에 100달러 이상을 투자할 정도로 쉔무 팬인 저조차 똑같은 인상이었습니다.


하지만 실제 게임 플레이로 들어가자, 쉔무 팬인 저는 충분히 만족스러웠습니다. 팬들이 기대하던 '쉔무스러움'을 최대한 살리려고 노력한 흔적이 보였고, 딱 그만큼은 즐겁기 때문입니다.


'쉔무스러움'이 무엇인지에 대해선 사람마다 느끼는 점이 다르겠습니다만, 저는 아래의 3가지로 정의하려 합니다.


1. 탐정 스타일의 게임 진행

본격 추리 게임까지는 아닙니다만, 쉔무 시리즈는 마치 탐정이 된 듯이 플레이하는 게임입니다. 찾아야 할 사람이나 가야 할 장소가 있고, 그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우선 주변 사람들에게 이야기를 들은 뒤, 그것을 단서 삼아 다음 단서를 능동적으로 찾아야 하는 게임이죠. 이야기해야 할 사람 머리 위에 아이콘이 뜨거나 가야 할 장소까지 화살표가 표시되는 편리한 기능은 없으며, 단서가 될 만한 이야기를 들었을 때 주인공 료의 메모장에 자동으로 그 내용이 적히는 정도가 고작입니다.


쉔무의 세계에서는 플레이어가 게임을 진행하는 동안 시간은 계속 흐르고 있으며, 사람들의 이야기를 통해 확보한 단서와 함께 시간도 중요한 키워드가 됩니다. 찾으려는 사람이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이후에 술을 마시러 술집에 간다는 단서를 확보했어도, 시간이 한낮이라면 술집이 열기까지 기다려야 하죠.


2. 세세한 디테일과 다양한 놀거리로 가득찬 마을/도시

1번에서 설명드린 것처럼 이 게임은 시간의 흐름이 매우 중요하며, 다음 단계로 넘어가기 위해 기다리는 시간도 생겨나게 됩니다. 이런 남는 시간을 즐겁게 때울 수 있는 방법이라면, 오락실 등에서 즐길 수 있는 미니 게임을 플레이하거나, 다친 고양이 돌보기나 아르바이트 등의 서브 퀘스트를 수행하거나, 아니면 실제에 가까울 정도로 정교하게 짜여진 마을/도시 풍경을 둘러보며, 그리고 때에 따라서는 단지 둘러보는 것 뿐만이 아니라 찬장 서랍 안까지 샅샅이 뒤져보며 시간을 보내는 거죠.


3. 중국 무술/무협 문화에 대한 깊은 이해가 돋보이는 스토리

전작들의 스포일러가 되어 버리기 때문에 자세한 서술은 하지 않겠습니다만, 현대(1980년대)를 배경으로 한 이야기이면서도 기본적인 전개는 무협물에 가깝고, 다양한 중국 무술이 중요한 역할로 등장하는 것도 쉔무의 특징이지요.


다른 많은 것들은 예산의 한계 및 이런저런 사정으로 포기했다고 하더라도, 위 3가지 특징은 제대로 지키고 있다는 것이 제가 쉔무 3를 몇 시간 플레이하고 느낀 첫인상이었습니다. 시작부터 누군가를 찾아야 해서 마을 사람들에게 정보를 얻고 메모장에 기록하는 전개도, 히로인 쉔화의 방에 있는 수많은 가구의 서랍 하나하나를 열어볼 수 있는 디테일도, 중국 계림의 시골 마을 광장에서 아이들에게 태극권을 가르치는 자칭 달인 및 산기슭에 위치한 무술 도장도, 그야말로 쉔무 시리즈를 상징하는 듯한 그때 그 모습이었습니다.


시대의 흐름을 타고 어느 정도 타협할 것은 타협한 면도 볼 수 있었습니다. 다음 스토리가 전개될 시간까지 스킵하는 기능이 있어서 더 이상 밤에 술집이 열릴 때까지 기다리지 않아도 되고, 열 수 있는 서랍을 줌 인해서 바라보면 붉은 원 모양의 안내가 표시됩니다. 숲이나 풀밭에 피어 있는 풀꽃들 중 약초가 될 만한 것을 찾아서 한약을 만들거나, 상인에게 팔 수 있는 아이템 수집 요소도 새로 추가되었습니다.


이렇게 '쉔무스러움'을 지키며 그때 그 느낌과 재미만큼은 보장하려고 노력한 쉔무 3입니다만, 18년 전에 비해 너무나도 달라진 환경에서 비롯된 아쉬움은 언제나 한켠에 가시지 않고 남아 있습니다. 일본의 소도시 요코스카와 홍콩을 집착에 가까울 정도로 치밀하게 재현해서, 비록 가게 이름이나 물건의 상표가 게임 오리지널이라고 해도 전혀 위화감 없이 실제 도시와 같은 느낌을 받았던 쉔무 1과 2와는 달리, 쉔무 3의 첫 배경인 백록촌은 도로 포장도 안 되어 있고 전기가 겨우 들어올 정도의 시골 마을인데도 모든 가게 간판에는 한자 표기 아래 친절하게도 영어 해석이 쓰여 있습니다. 한자만 읽어도 어떤 가게인지 대충 이해할 수 있을 일본 플레이어와 달리, 한자로만 가게 이름이 쓰여 있으면 무슨 가게인지 전혀 모를 서양 플레이어들을 배려하면서, 동시에 가장 적은 제작비 부담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라는 건 이해합니다만, 예전 시리즈에서 느꼈던 현실감과 몰입감은 많이 줄어들어 버렸죠.


버추어 파이터 시리즈의 커맨드 입력을 가져온 대전격투식 전투가 특징이었던 쉔무 시리즈입니다만, 쉔무 3의 전투는 콤보나 버튼 조합으로 기술을 사용하는 일반적인 액션 어드벤처의 전투 스타일로 변해 버렸습니다. 이제 버추어 파이터의 제작진이 쉔무 시리즈를 만들지 않는 만큼 어쩔 수 없었겠지만, '왜 이문정주(팔꿈치 치기)가 공격 버튼 3개의 조합으로 나가? 달려들어서 세게 한방 치는 커맨드 아니었어?'라는 위화감은 가시질 않네요.


예전과 같은 기본기를 지키고 있는 데서 오는 안심과 예전보다 퇴화한 면들을 바라보며 드는 아쉬움. 아마 이 게임의 끝을 볼 때까지 이 두 감정은 계속 이어질 것 같습니다.



댓글 | 30
1


(3051903)

119.207.***.***

BEST
본인이 알아서 읽으세요 누구한테 3줄 요약하라는거예요;;
19.11.19 19:27
K-
(1974617)

218.235.***.***

BEST
저정도 텍스트도 길다고 요약을 해달라니 ㄷㄷ
19.11.19 19:44
BEST
도저히 읽어지지는 않지만 이런 소리는 대체 왜 하는 건가요?
19.11.19 20:13
(4739809)

49.98.***.***

BEST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쉔무 시리즈의 팬이라면 아쉬운 면도 많지만 그래도 충분히 즐길 수 있는 게임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쉔무 시리즈의 팬이라면'이 아주 중요합니다. 쉔무 시리즈에 대해 별다른 애착이나 플레이 경험이 없는 분이 이 게임을 접하신다면, 크게 실망할 가능성이 높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공교롭게도 딱 3줄이네요.
19.11.19 20:41
(3295945)

218.156.***.***

BEST
리뷰다운 리뷰 ㅊㅊ
19.11.19 16:28
(20732)

175.199.***.***

료의 팔이.... 마비 된 듯한
19.11.19 16:20
(4739809)

118.238.***.***

봉봉마루
전체적으로 모션이 어색하긴 하죠. 본문에도 언급했지만 이제 버추어 파이터 제작진이 만드는 게임이 아니게 되어 버렸으니까요. | 19.11.19 16:49 | | |
(3295945)

218.156.***.***

BEST
리뷰다운 리뷰 ㅊㅊ
19.11.19 16:28
(4739809)

118.238.***.***

어긋난P4W
감사합니다. | 19.11.19 16:49 | | |
요약 : 노잼
19.11.19 16:30
(4739809)

118.238.***.***

딥♂다크♂판타지
본문에서도 언급했듯이, 기존 시리즈를 좋아하지 않는 분들에겐 노잼 게임이 될 수도 있다고 봅니다. | 19.11.19 16:50 | | |
다른걸 다 제처두고 이제 노한글은 못 하겠더라구요 ㅠㅠ
19.11.19 16:40
(4739809)

118.238.***.***

슈로대매니억
쉔무 1이나 2가 나왔을 때와 달리 한국어화 게임 소프트가 많이 늘었죠. | 19.11.19 16:52 | | |
혹시 해외에 계시나요? 저는 29달러 킥스타터 해서 ps4 용 디지털카피를 받아야하는데 메일도 안 오고 킥스타터 홈페이지 가도 별 얘기가 없어서 어떻게 플레이 해야하는지 몰라서요......
19.11.19 16:42
(4739809)

118.238.***.***

닐리리야니노쿠니
저는 어제 우편함을 열어 보니 그냥 와 있더군요. 저랑 마찬가지로 어제 받으신 다른 분은 발송 안내 메일이 오늘 왔다고 하시던데, 전체적으로 발송 관련 메일이 지연되는 상황인 듯 합니다. | 19.11.19 16:51 | | |
(4739809)

118.238.***.***

LEADKUN
아, 일본 산다는 얘기를 깜빡했군요. 아시아 지역(한국/대만 등일 듯?)은 패키지 발송이 늦어져서 발매일인 11월 19일에 코드를 보낸다는 공지가 있던데, 아마 미국 기준으로 11월 19일이라서 늦어지는 것도 있을 것 같아요. | 19.11.19 16:59 | | |
안한글....
19.11.19 16:45
(4739809)

118.238.***.***

역전왕 호모사피엔스
이것도 본문에서 얘기한 여러 요소처럼 예산의 문제가 클 것 같습니다ㅠㅠ | 19.11.19 16:53 | | |
(1243363)

223.39.***.***

쉔무는 모르는 게임이라 글만으로 접해서 스즈키 유 이사람 정말 대단했던 분이구나 하는 정도라 본문글은 도저히 읽어지지는 않지만 글자수 만으로 이런 고전게임이 다시 나올수 있는 이유는 알수 있을꺼 같네요. 퀄리티도 중요하지만 그때와는 같은 사정일수 없으니 일단 나올수 있다는것만으로도 대단한거죠 ㅎㅎ
19.11.19 16:56
(4739809)

118.238.***.***

에롯
어찌 보면 나온 것이 기적이라고도 할 수 있는 게임이긴 합니다. 다르게 말하면 정말 가까스로 나온 게임이기 때문에 모두가 만족할 만한 결과물은 아니라고 할 수도 있겠네요. | 19.11.19 16:58 | | |
BEST
에롯
도저히 읽어지지는 않지만 이런 소리는 대체 왜 하는 건가요? | 19.11.19 20:13 | | |
UT
(240291)

1.211.***.***

어제 유튭으로 플레이영상 보고 난 느낌은 아 이거 쉔무구나 딱 이느낌들더군요. 쉔무 팬들 특히 클라우드 펀딩 참여할 정도의 애정인 사람들은 대부분 다 만족할거 같더군요. 버파 장인 답게 타격감도 좋아보이고.. 한글화 아는게 매우 아쉽네요
19.11.19 17:14
(4739809)

118.238.***.***

UT
말씀대로 이게 쉔무구나 하는 기본적인 요소에는 정말 충실합니다. 저같은 팬에게는 큰 선물이네요. | 19.11.19 17:16 | | |
근래의 데스스 대량어그로 사태처럼 어그로들 꼴보기 싫어도 이런 덕심이 느껴지는 정성글보러 여기 옵니다. 사고싶어도 못샀던 드케에 대한 동경이 있는 사람이라 한글화했으면 사긴했을거 같은데 말이죠; 펀딩하실 정도로 애정을 가지고 스토리를 이으셨으니 만족하며 즐기시기 바랍니다.
19.11.19 17:17
(4739809)

118.238.***.***

이번달카드값
감사합니다. 사실 데스 스트랜딩 첫인상이 여기에 작성한 첫 글입니다 ㅎㅎ (초반 설정 관련 약한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https://bbs.ruliweb.com/ps/board/300421/read/30871006?search_type=member_srl&search_key=4739809 | 19.11.19 17:25 | | |
정성리뷰 추천!
19.11.19 17:28
(4739809)

49.98.***.***

치킨매니아현태
감사합니다! | 19.11.19 17:43 | | |

삭제된 댓글입니다.
(4739809)

118.238.***.***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荒神 ™
버추어 파이터를 모르시는 분들도 이해하시기 편하도록 쓰는 데 집중해서 표현이 애매했나 봅니다. 버파나 쉔무 1/2처럼 앞앞+펀치로 쓰는 기술이 아닌 것 자체에 위화감을 느꼈다는 걸 말하고 싶었습니다. | 19.11.19 18:27 | | |

삭제된 댓글입니다.
(3051903)

119.207.***.***

BEST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루리웹-0060853671
본인이 알아서 읽으세요 누구한테 3줄 요약하라는거예요;; | 19.11.19 19:27 | | |
K-
(1974617)

218.235.***.***

BEST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루리웹-0060853671
저정도 텍스트도 길다고 요약을 해달라니 ㄷㄷ | 19.11.19 19:44 | | |
(3721006)

211.168.***.***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루리웹-0060853671
님 인성 세글자로 요약해드릴까요? | 19.11.19 20:00 | | |
(4798492)

223.38.***.***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루리웹-0060853671
님 주변에서 노답이라는 소리 많이 듣죠 | 19.11.19 20:25 | | |
(4739809)

49.98.***.***

BEST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루리웹-0060853671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쉔무 시리즈의 팬이라면 아쉬운 면도 많지만 그래도 충분히 즐길 수 있는 게임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쉔무 시리즈의 팬이라면'이 아주 중요합니다. 쉔무 시리즈에 대해 별다른 애착이나 플레이 경험이 없는 분이 이 게임을 접하신다면, 크게 실망할 가능성이 높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공교롭게도 딱 3줄이네요. | 19.11.19 20:41 | | |
많은 공감이 가는 솔직한 리뷰 잘 봤습니다. 비록 아직 직접 플레이는 안해봤지만 그동안 플레이 영상 등에서 봤던 제 느낌하고도 비슷하네요. 확실히 이젠 예전같은 aaa급 초대형 블록버스터의 입장이 아닌 인디겜의 포지션에 위치한 겜이라는 외형적 한계와 그렇게 초대형 aaa급 겜에서 인디겜의 포지션으로 과거와는 뒤바뀐 처지로 인해 팬으로서 느끼는 격세지감,, 그럼에도 불구하고 쉔무만의 감각, 정체성은 올곧이 지킨 그런 게임 같아 보입니다.. 확실히 최신 aaa급 겜에 익숙한 신규유저들에겐 어필하기 힘들어 보이고, 정말 예전 쉔무를 인상깊게 해봤던 팬들에겐 그래도 반가움을 가져다 줄수 있는 겜같아 보입니다..
19.11.19 21:53
(4739809)

153.169.***.***

루리웹-3400401910
부족한 글이지만 좋게 봐 주셔서 감사합니다. 정신적 후속작도 아니고 정식 후속작이 AAA에서 인디로 돌변하는 경우는 아마 쉔무가 처음 아닐까 해요. 그래서 더욱 논란거리가 되었던 거기도 하겠고요. 하지만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없는 상황에서 최대한 기존 팬들을 만족시키려는 선택을 했다는 것을 높이 평가하고 싶네요. 저도 18년 동안 쉔무 2 다음의 이야기를 기다리던 한 사람의 팬이니까 말이죠. | 19.11.19 22:08 | | |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777 전체공지 알리익스프레스 연말세일 쿠폰 8[RULIWEB] 2019.12.09
30651256 공지 게시물 신고 방침에 대해 공지합니다 (9) 나타Qoo 16 181358 2017.02.08
19586505 공지 PS 게임 이야기 게시판 공지사항 (31) sickarl 59 433655 2013.12.20
30874576 PS4 펜리르84 11 14:21
30874575 PS4 미미큐 3 87 14:17
30874574 PS4 냥댕이 109 14:05
30874573 PS4 와칸다 42 14:02
30874572 PS4 꺄륵쿠스투스 212 13:27
30874571 PS4 닌텐刀 185 13:12
30874570 PS4 십이국기 3 481 12:40
30874569 PS4 본편만한다 224 12:39
30874568 PS4 MR. 질문빌런 7 1872 12:24
30874567 PS4 dddeeeㄹㅇ 280 12:15
30874566 PS4 MR. 질문빌런 6 248 12:12
30874565 PS4 EXP- 2 670 11:51
30874564 PS4 EXP- 1 224 11:40
30874563 PS4 에임힐드 6 500 11:33
30874562 PS4 aaaabbbb 6 749 11:02
30874561 PS4 P.Dybala 77 11:01
30874560 PS4 역습의 신지 804 10:58
30874559 PS4 Latifah 11 763 10:50
30874558 PS4 v볼빨간김덕배v 7 1218 10:49
30874557 PS4 화천묘무 4 751 10:47
30874556 PS4 낙이없어 240 10:45
30874555 PS4 아캄씨리씨리뱅뱅 245 10:17
30874554 PS4 역습의 신지 97 10:03
30874553 PS4 무웅탁 8 2944 10:01
30874552 PS4 MONOKUMA 3 365 09:56
30874551 PS4 flyinghyunki11 5 569 09:51
30874550 PS4 룬패시브 3 962 08:00
30874549 PS4 없으면포기한다 494 07:58

글쓰기 975949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게시판 지기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