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인생] 코로나때 돌아가신 장모님 납골당 저희 부모님이 한번이라도 찾아가봐야 하나요? [23]




(5645317)
작성일 프로필 열기/닫기
추천 | 조회 1490 | 댓글수 23
글쓰기
|

댓글 | 23
1
 댓글


(IP보기클릭)221.149.***.***

BEST
이전글 보니..답이없는 분이신듯? 아무것도 한거 없이 많은거 얻었다고 본인 여자사람친구 까셨던데.. 본인도 한거 없이 집을 얻으셨네요. 본인유리하게 글을 쓴걸텐데도 여자분이 안되셨네요
24.06.18 19:34

(IP보기클릭)221.149.***.***

BEST
좀 정성껏 주작을 해주셨으면 좋겠네요.. 의자에 앉아있기도 힘든 디스크 환자가...엔진오일을 셀프교환이라니..
24.06.18 19:48

(IP보기클릭)122.202.***.***

BEST
작성자 조롱하기 전에 글이라도 제대로 정독 했으면 좋았을 걸... 쯧쯧쯧. 그저 일침 한 방 날릴라고 애쓴다.
24.06.19 09:30

(IP보기클릭)122.202.***.***

BEST
애초에 아버지 엔진오일 교환 이야기에서 아내에게 그런 의도 아니고 아버지 성격이 이러하고 최대한 이해하고 싶으셔서 관심 가지게 되신거라고 본인이 설명하고 오해를 풀었어야 하는거 아닌가요. 집에와서 무슨말을 어떻게 했길래 아내분이 그렇게까지 오바 할까요. 또 이후 장인어른께서 화가 나셨다면 남편인 본인이 직접 찾아 뵙고 아니라고 상황을 설명하고 오해라고 말씀하시고 해결을 하셨어야죠. 이야기의 모든 내용이 오해에서 시작된거 아닙니까. 또 아내가 그렇게 말한다고 찾아가서 부모님께 화내는 태도는 뭔가요... 초딩이신가요... 그리고 돌아가신 사돈 납골당 한번 안간 시댁은 좀 심했네요. 이건 결혼 전에 찾아 뵙어야 하는 문젭니다.
24.06.18 19:35

(IP보기클릭)119.71.***.***

BEST
양쪽 다 노답 대화스킬이 부족한 사람들끼리 만난듯
24.06.18 19:58

(IP보기클릭)219.250.***.***

이혼하는게? 이런문제는 가면 갈수록 커짐
24.06.18 19:25

(IP보기클릭)118.235.***.***

죄송하지만 글쓴이님 집 무시하는 순간 끝난거 같습니다 윗분 말대로 점점 심해질것입니다.. 서로 집안은 건드리지 말고 조심해야죠;;;
24.06.18 19:33

(IP보기클릭)221.149.***.***

BEST
이전글 보니..답이없는 분이신듯? 아무것도 한거 없이 많은거 얻었다고 본인 여자사람친구 까셨던데.. 본인도 한거 없이 집을 얻으셨네요. 본인유리하게 글을 쓴걸텐데도 여자분이 안되셨네요
24.06.18 19:34

(IP보기클릭)122.202.***.***

BEST
애초에 아버지 엔진오일 교환 이야기에서 아내에게 그런 의도 아니고 아버지 성격이 이러하고 최대한 이해하고 싶으셔서 관심 가지게 되신거라고 본인이 설명하고 오해를 풀었어야 하는거 아닌가요. 집에와서 무슨말을 어떻게 했길래 아내분이 그렇게까지 오바 할까요. 또 이후 장인어른께서 화가 나셨다면 남편인 본인이 직접 찾아 뵙고 아니라고 상황을 설명하고 오해라고 말씀하시고 해결을 하셨어야죠. 이야기의 모든 내용이 오해에서 시작된거 아닙니까. 또 아내가 그렇게 말한다고 찾아가서 부모님께 화내는 태도는 뭔가요... 초딩이신가요... 그리고 돌아가신 사돈 납골당 한번 안간 시댁은 좀 심했네요. 이건 결혼 전에 찾아 뵙어야 하는 문젭니다.
24.06.18 19:35

(IP보기클릭)119.192.***.***

늑대달리자
님이 얘기하신대로 저희 아버지에대해서 얘기했습니다. 계속 애기했죠. 오해라는 단어조차 듣기 싫어하더군요. 너가 상처받을만 할것같다. 난 별뜻없다판단했고, 너가 상처받을지 몰랐다. 내가 너맘을 잘 헤아리지못해 미안하다고 했습니다. 그러고나서 님이 말씀하신대로, 아버지성격에대해서도 얘기헀죠. 장인어른한테는 직접 얘기하지않았습니다. 왜냐면, 가감없이 얘기 할것같아서요. 그래서 아내가 직접얘기하기로했구요. 그로인해 아내는 장인어른한테 싸대기 맞았구요. 사돈납골당 가야하는 문제는 제가 잘 몰랐네요. | 24.06.18 19:49 | |

(IP보기클릭)122.202.***.***

루리웹-1588042942
장인어른께서 어른이라면 사위가 오해를 풀려는 시도와 태도에서 아내의 싸대기 상황까지 안갈거라 생각 됩니다. 싸대기는 남편분이 설득중에 맞았어야 하는거 아닐까요. 그쪽 집에서 실수한걸 왜 아내가 피해를 보나요. 장인이 화낼꺼 알기에 아내분 뒤에 숨어서 해결되길 기다리신건 아닌지요. 가정을 지키고 싶으시면 정신 바짝 차리고 장인어른 찾아뵙고 오해를 푸세요. 아내분도 오해라는걸 이미 알고 있지만 쉽게 상황을 받아 들이지 못하는거 아닐까요. 시간과 노력 정성이 다 들어가야 회복 될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아내분께서 집 이야기를 꺼내시는 이유는 "우리집 덕분에 이런 좋은 환경에서 남들보다 유리하게 시작하고 사니깐 우리 부모님께 잘해야 한다." 라는 의미도 있습니다. | 24.06.18 20:27 | |

(IP보기클릭)119.192.***.***

늑대달리자
집이야기에대한 의미도 알기때문에 매번 찾아뵙니다. 장인어른얼굴이라도 잠깐씩봅니다. 아내가 대신간건 제가 가감없이 말하고, 아내의 치부까지 말하면서, 말실수 할까봐 입니다. 님 말씀처럼 시간과 정성이 들어가야하는게 맞죠. 작은 오해에서 시작된게 맞구요. 근데 모든 상황을 설명했고, 아내도 좀 느슨해지길 바랬습니다. 집덕분에 좋게 시작 하고있죠. 잘알기에 노력 많이 하고있었습니다. 뭐 하나라도 더사주고, 좋은거 사주고, 아버님한테 더 찾아뵙고 했네요. 근데요. 집해다 준거 좋은데, 이게 왜 우리 부모님까지 욕을 먹어야할까요? 솔직히, 서운했다, 이러이러한 감정이다 라고 얘기했다면, 어땟을까 생각합니다. 제욕심이겠죠. 오해이고 실수였다한들, 왜 부모님이 그런욕을 먹어야하는지 모르겠네요. | 24.06.18 20:39 | |

(IP보기클릭)106.102.***.***

이런류의 갈등은 답이 없는데.. 안따깝네요
24.06.18 19:38

(IP보기클릭)221.149.***.***

BEST
좀 정성껏 주작을 해주셨으면 좋겠네요.. 의자에 앉아있기도 힘든 디스크 환자가...엔진오일을 셀프교환이라니..
24.06.18 19:48

(IP보기클릭)119.192.***.***

루리웹-9630738439
주작 아닙니다 | 24.06.18 19:49 | |

(IP보기클릭)122.202.***.***

루리웹-9630738439
디스크는 어머님이 있으시고, 엔진오일은 아버님이 가셨답니다. | 24.06.18 20:30 | |

(IP보기클릭)122.202.***.***

BEST
루리웹-9630738439
작성자 조롱하기 전에 글이라도 제대로 정독 했으면 좋았을 걸... 쯧쯧쯧. 그저 일침 한 방 날릴라고 애쓴다. | 24.06.19 09:30 | |

(IP보기클릭)119.71.***.***

BEST
양쪽 다 노답 대화스킬이 부족한 사람들끼리 만난듯
24.06.18 19:58

(IP보기클릭)60.241.***.***

그런데 사돈 납골당도 찾아 가야하는게 맞나요? 저희 부모님은 제 장인어른 돌아가셨을때 장례식은 참석 하셨는데 장인어른 수목장 하셨는데 거기 까진 찾아 가진 않았는데.. 그게 예의에 어긋난거라면 한번이라도 가보라고 말은 해봐야 겠네요...
24.06.18 20:31

(IP보기클릭)119.192.***.***

졸린눈비비며
저도 이번에 처음 알게되서, 이곳저곳 물어보는데, 확실한대답은 없네요 | 24.06.18 20:40 | |

(IP보기클릭)221.138.***.***

이미 돌아가신상태에서 결혼했으니 찾아가 봐야하나 라면 잘 안갑니다. 결혼한 상태에서 돌아가신거면 장례식장는 갈수 있음. 뭐 가깝거나 또는 며느리가 이뻐서 사돈관계가 돈독해서 갈수는 있음 근데 안갔다고 뭐라하긴 좀... 제사지내면 살아계신 사돈에게 선물을 보내거나 위로안부전화나 하는편이네요
24.06.18 21:06

(IP보기클릭)61.252.***.***

내용과는 무관하지만 이혼하더라도 그집은 예비신부꺼에요 공동명의가 아닌이상 재산으로서의 권리는 님이 주장할수없어요 뭘해왔다는 말은 사실 앞뒤가 안맞는거죠 물론 같이 사니깐 집은 같이 이용하더라도 서로 나누는 재산은 아닙니다
24.06.18 21:32

(IP보기클릭)106.102.***.***

JSBRAVO
저분 신혼인거 같는데 예비신부인지.. 재산 분할은 이혼시 다퉈봐야 할 부분이라서 맞벌이 인지 외벌이인지 월급을 갔다 줬는지 등등 따져봐야 할게 많죠 물론 분양권조차 재산분할할수 있구요 | 24.06.19 08:34 | |

(IP보기클릭)61.252.***.***

그리고 이해가 안가는데 결혼중이거나 결혼예정일때 장모님이 돌아가셨으면 가족들이 다같이 납골당이라도 가는건 이해가가요 근데 지금막 결혼한 상황에서 글쓴이 본인은 당연히 납골당에 가야죠 근데 글쓴이 부모님까지 납골당에 가는게 당연하다고 생각되진 않네요 왜가야하죠???
24.06.18 21:39

(IP보기클릭)211.195.***.***

아내가 불쌍...
24.06.19 09:50

(IP보기클릭)220.73.***.***

읽다보니 영 이해가 안가는 부분이 있어서 천천히 여쭈어봅니다. 1. 먼저 발단이 되었다는... 작성자 어머님께서 분홍색 한복이 이쁘다고 가르키셨는데 그게 왜 화날 일인가요? 분홍색 한복은 신부 측에서만 입는거라고 정해져 있었던가요? 그게 왜 고부갈등으로 연결되는지 잘 이해가 안가네요. 2. 작성자 분의 글만 봐서는 아버님께서 약간 농으로 한 말을, 오히려 평소에 자신의 직업에 열등감을 가지고 있던 아내분 쪽에서 열폭한거로 밖에는 보이지 않는데, 아버님의 워딩에 더 노골적으로 비하하는 발언이 들어갔었던지요? 그리고 그게 왜 카센터에서 한자리 하려고 하는거랑 연결되는지 이해가 안가요. 반대로 가지 않을꺼니까 그런 발언이 나오셨을꺼라고 생각하는게 정상 아닌지요. 그리고 댓글을 보니 장인어른에게 아내분이 싸대기를 맞으셨다는데... 점점 이해가 되지 않네요. 화가 나면 사위를 불러서 사위를 패야하는거 아닌가요? 왜 딸이 맞나요? 말씀을 어떻게 하셨길래? 3. 자기 부모를 잘 아시는 분이 왜 가셔서 부모님에게 그 난리를 치신건가요? 부모님도 성인은 아니실테니 작성자분께서 살아오실 동안 상처준 부분이 있었다고 손 쳐도... .앞의 두 부분에서 적지 않으셨던 무언가가 더 있었던가요? 부모님의 억지가 굉장했다던지.(글로만 보면 그런 것도 보이지 않습니다만) 아니면 작성자 분이 영 이상한 분 같은데요... 어머님께서 조종당한다고 말씀하시는게 이해 가요. 납골당은... 사위인 작성자분만 찾아가시면 됩니다. 부모님들께서는 가셔도 그만 아니어도 그만입니다. 작성자 분 부모님께서 마음내셔서 가시면 감사할 일이지, 안찾아간다고 뭐라하는건 그쪽이 예의없는겁니다. 그리고 끝으로 윗쪽 상황에서 글 쓰신대로만 상황이 흘러갔다고 가정하면 그냥 집도절도 없는 가난한 작성자를 아내분이 거두어 주셨으니 니네쪽에서 숙이고 들어와야지 왜 사사건건 내 심기를 건드리냐~ 라고 밖에는 읽히지 않는군요. 이미 확고하게 생각하시고 있는거 같으니 아마 작성자분이 새집을 온전히 자기 봉급으로만 구입하신다고 하더라도 계속 하대하는 상황은 올 거 같아요. 많이 꼬이셨네요.
24.06.19 11:02

(IP보기클릭)103.253.***.***

완전 깨진그릇이네요 빨리 정리하세요.
24.06.20 03:44

(IP보기클릭)59.18.***.***

결혼 15년차 유부남 입장에서 제 경험을 말씀드리자면 전 홀어머니집에 얹혀 살고 신혼살림시작했고 지금도 같이 살고 있습니다. 초반엔 집사람과 어머니에 신경전이 대단했습니다. 퇴근하고 집에 가면 집사람 막 울고 있고 제발 나가 살자고...어머니는 어머니 대로 집사람 욕하며 성질내시고... 그때는 어머니에게 집사람 힘든거 이해달라고 이야기하고 집사람에게 어머니 이해해달라고 이야기 하는게 해결 방안이라고 생각했는데 아무 소용이 없고 오히려 감정에 골만 깊어지더군요. 그후에 지인에 조언을 받고 여자들 사이에서 굳이 내가 해결할께 아니고 그냥 이야기들어주고 편들어 주는게 훨씬 좋더군요. 어머니 앞에서는 어~그래 맞아 집사람이 잘못했네 어 엄마가 맞아 맞아 내가 따끔이 혼내줄께 이야기 들으며 맞장구 쳐주고 집사람 앞에서는 그래 어머니가 심했네 그래그래 맞아 어머니 성격이 참이상해 그래 그러시면 안되지 같이 상대방욕을 해주고 하다보니 어느순간부터는 고부갈등이 없어지더라구요. 괜히 말전하고 편들어 주다보면 어머니 입장에서는 수십년간 키워온 내자식이 부인 생겼다고 지부인 편든다고 섭섭한 감정이 생기니 며느리가 아들뺏어간 나쁜년으로 생각하면서 적개심을 가지게 되고 부인 입장에서는 평생을 같이 할려고 온건데 나보다 어머니(또는 부모님) 편을 들고 있네 그걸로 시댁에 대한 감정에 골이 더 넓어 지는것 같습니다. 그저 하소연이 겠거니 하고 부모님앞에서는 부모님편 부인앞에서는 부인편 들어주시고 같이 상대방 욕을 같이 해보세요. 대신 절대 상대방에 불편한 상황이나 이야기나 이런건 일절 전하지도 말고 본인도 기억 하지 마시는게 제일 중요합니다. 언제나 본인앞에 상대를 내가 최고로 생각하고 있다고 해주세요. 그리고 윗글에 임신하셨다는 이야기도 있다보니 여자들 임신 출산후 영유아 아기들을 보면 잠도 못자고 산후 스트레스로 우울증 증상이 오기도 합니다. 하루종일 말도 못하는 아이만 보다가 남편을 보면 이야기가 너무하고 싶을꺼에요. 될수있으면 많이 들어주시고 대화하시다보면 시간 지나면 좋아집니다.
24.06.21 08:46


1
 댓글





읽을거리
[게임툰] 탐정이 사신쨩을 숨김, 초탐정사건부 레인코드 (38)
[MULTI] 두 개의 DNA가 만든 기초와 후반 집중 그라인딩, 퍼스트 디센던트 (55)
[게임툰] 나만의 본격적인 댄스 레슨, 마이 댄스 스튜디오 (28)
[게임툰] 색다른 형태로 즐기는 수렵, 몬스터헌터 스토리즈 (38)
[MULTI] 액션과 로그라이트 사이에서 길을 찾다, 젠레스 존 제로 (105)
[PC] 추리는 선택지가 아닌 머리 속 질문에서 나온다, '언커버 더 스모킹 건' (18)
[게임툰] 완전 게 같은 게임이네... 어나더 크랩스 트레저 (33)
[MULTI] MMORPG를 보전하는 법, 드래곤 퀘스트 X 오프라인 (67)
[NS] 명작을 더욱 가치 있게, '페이퍼 마리오 1000년의 문' (19)
[MULTI] 아! 혼을 쏙 빼 놓으셨다, MMO가 된 '레이븐2' (100)
[게임툰] 냥팔자가 상팔자, 리틀 키티 빅 시티 (52)
[MULTI] 부실한 이야기와 좋은 전투 그리고 높은 잠재력, '명조' (63)


파워링크 광고 24시간 안보기

글쓰기
공지
스킨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8628262 인생 장난 & 잡담 게시물에 대해서는 징계 조치 하겠습니다. (46) 루리 85 505470 2009.05.05
30581163 인생 루리웹-0983724774 116 20:55
30581162 인생 작안의루이즈 590 18:30
30581161 취미 루리웹-3240362714 26 9092 16:06
30581160 인생 루리웹-4815845724 1 2107 10:10
30581159 인생 Theta_ 6 3494 07:37
30581158 인생 qweasd12311 580 2024.07.14
30581155 취미 루리웹-0982057540 1254 2024.07.14
30581152 인생 rprpop 766 2024.07.14
30581151 인생 럼로우 568 2024.07.14
30581150 인생 이로리아 9 4198 2024.07.13
30581148 인생 기각함 2 2185 2024.07.13
30581147 인생 날사랑해서떠난다면 1 2857 2024.07.13
30581146 신체 pscss 1356 2024.07.12
30581145 인생 루리웹-1332694410 6 5005 2024.07.12
30581144 인생 크로우잭 860 2024.07.12
30581143 인생 방구뿌드득 1814 2024.07.12
30581142 취미 英雄 438 2024.07.12
30581141 게임 Elder 1064 2024.07.12
30581140 취미 카이크리트 859 2024.07.12
30581139 취미 사과새 3 1462 2024.07.11
30581138 취미 그날은 온다 1647 2024.07.11
30581137 취미 후추체리두부 735 2024.07.11
30581136 취미 루리웹-1937869557 1 991 2024.07.11
30581135 인생 권순보이 8 3659 2024.07.11
30581133 취미 lllllll11lllll 1425 2024.07.11
30581132 인생 주주주우 1223 2024.07.10
30581131 인생 바라라 1648 2024.07.10
30581129 취미 리덤☆ 6 5543 2024.07.10
글쓰기 45228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