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인생] 심적으로 힘들고 고민이 너무 많아요 [15]




(5725930)
작성일 프로필 열기/닫기
추천 | 조회 1605 | 댓글수 15
글쓰기
|

댓글 | 15
1
 댓글


(IP보기클릭)222.103.***.***

BEST
제가 한 살 더 많은 것 같은데 저는 작성자님 나이 때 한창 항암치료하고 있었습니다. 저는 나름 괜찮은 학교를 나왔지만 예체능 전공이었고, 경력이나 포트폴리오가 전무했어요. 교육업을 4-5년 정도 했었는데 도무지 적성에 안맞아서요. 쉽게 말하면 자영업을 하다가 그만뒀는데 나이는 찼고 취업에 필요한 경력은 단 하나도 없는 상태였던거죠. 그러다가 암판정을 받고 30대 초반부터는 계속 항암치료를 하다가 이 나이가 되었습니다. 솔직히 말하면 깜깜해요. 고향으로 내려왔고 뻔뻔하게 형제에게 계속 도움받고 있는 상황입니다. 매일같이 죄의식도 시달리고 하지만 차근차근해 나가자는 마음으로 심리적인 부분부터 해결하려고 합니다. 저는 항암치료를 그래도 나름 잘 받아서 치료 경과는 나쁘지 않으나 워낙 암을 늦게 발견해서 재발률도 높은 상황이라 안심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그래서 그냥 항불안제 타서 먹고 있습니다. 그래야만 잠을 잘 수 있거든요. 잠을 잘 못자면 기분이 울적해지고 컨디션도 너무 안 좋아져서 좋지 않은 생각들을 하게 됩니다. 우선은 잠을 최우선으로 잡고 요즘 최대한 수면위생을 지키면서 나름의 조그만 노력들을 늘려가고 있어요. 내가 대단해 뭔가를 이루진 못했지만 적어도 내 마음은 통제하는 구나 하는 성취감부터 시작하려고요. 그렇게 온종일 못자고 우울했던 마음이 며칠 잘 자니까 그래도 평온해 지더라구요. 여전히 남들보단 턱없이 못자지만요. 무튼 그렇게 나아지다보니 내가 할 수 있는 것들을 찾게 됩니다. 예체능 학원운영 경력이야 사실상 쓸 수 있는 게 없으니 내가 내 몸뚱아리와 머리로 잘 할 수 있는게 뭔가 곰곰히 생각했어요. 그러다보니 추려지는 게 몇 개 있더라구요. 그런 것들을 무리하지 않고 조금씩 하고 있습니다. 이를테면 글을 쓰거나 사진을 찍는 거요. 수익적으로는 답이 없기 때문에 이건 진짜 조금씩 하는 것이고 고향에서 몸과 아주 적은 자본으로 할 수 있는 일들- 이를테면 청소업도 알아보고 있고, 기간제 일자리도 알아보고 있습니다. 저에게 삶이란 지대한 목표를 이루는 것도 중요하긴 하지만 단지 생존해서 살아가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죽을지도 모르는 병을 겪고 나니까 욕심의 높이가 자연히 낮아지더라구요. 결혼이나 안정, 집, 차, 모든 걸 포기하고 적당한 오토바이에 가끔 부모님 본가에서 밥 먹고 몇 달 정도만 더 도움받고 그냥 아무런 일이라도 시작하려 합니다. 일단 보안일을 하시면 제가 목표하는 일정한 수익성을 이루셨네요. 부럽습니다. 일단 일을 하고 계신다면 그 일에서 얻는 스트레스는 가급적이면 억지로라도 줄이려고 해보시고 틈날 때마다 30분에서 한시간 그리고 두 시간씩 독서 하는 걸 추천드리겠습니다. 관심있는 분야, 예전에 소망했던 분야라면 더 좋구요. 그리고 일은 계속 꾸준히 하세요. 미래도 중요하지만 현재를 잘 살고 버텨내고 있다는 사실도 누구보다 잘 하고 계신 거니까요. 진짜 비전이라는게 뭔지, 저는 잘 모르겠지만 두두림이님 입장에서 생각해보면 나이가 들어서도 꾸준히 할 수 있고 성취감도 어느
24.02.27 21:37

(IP보기클릭)222.103.***.***

BEST
정도 느낄 수 있는 일을 말씀하시는 것 같은데 그건 주관적인 것이기 때문에 타인의 답변에서 해답을 찾기란 어려우실 것 같습니다. 답답한 마음에 글을 올리셨을 것이고 그 마음 모르는 바 아니지만, 분명한 건 지금 하시는 일을 꾸준히 하시면서 스스로 답을 찾으셔야한다는 겁니다. 대게는 그 정답이 책에 있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원하는 바가 없으시면 서점에 가서 그냥 평온하게 한 바퀴 돌아보세요. 그나마 이목을 끄는 책이 있거나 분야가 있으시면 한 번 훑어라도 보시구요. 저도 답을 찾아가는 입장이다보니 너무 공감되어서 답을 길게 남겼지만 알맹이는 없어 너무 미안해요. 하지만 이런 '동류' 혹은 더 힘들지도 모르는 사람도 어찌됐든 차근차근 앞으로 가려고 하고 있다는 것만 알아주셨으면 하고 그것만으로도 어쩌면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해서 이렇게 답변 남깁니다. 마일스톤을 하나씩 생각하시고 이겨나가시다보면 분명히 몇 년 뒤에는 명확한 미래를 바라보고 계시지 않을까 싶어요. 서두르지 마시고 차근차근을 꼭 기억하셔요.
24.02.27 21:41

(IP보기클릭)61.102.***.***

BEST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글을 보며 숙연해지내요..
24.02.27 22:58

(IP보기클릭)125.189.***.***

저도 뭐.. 작성자님과 상황이 비슷합니다. 나이는 한 살 어리네요. 가족들과 자영업으로 연명하고 있는데 지금 경기가 너무 안 좋아서 다른 걸 염두해야 하는데, 요양 보호사 자격증 따서 요양원에서 일하려구요. 자격증 따기는 쉽지만 일은 고대고 급여는 낮다고 합니다 그래도 수요가 많고 안정적인 직장이라 이쪽 길을 가려고 생각중입니다
24.02.27 19:32

(IP보기클릭)61.102.***.***

쇼이블레
감사합니다! | 24.02.27 22:57 | |

(IP보기클릭)210.165.***.***

인생 목표와 커리어플랜을 짜 봅시다. 지금 일에 만족을 못한다면 당장이라도 뭐라도 시작해야지요
24.02.27 20:56

(IP보기클릭)61.102.***.***

양파양파
네네ㅠㅠ | 24.02.27 22:58 | |

(IP보기클릭)222.103.***.***

BEST
제가 한 살 더 많은 것 같은데 저는 작성자님 나이 때 한창 항암치료하고 있었습니다. 저는 나름 괜찮은 학교를 나왔지만 예체능 전공이었고, 경력이나 포트폴리오가 전무했어요. 교육업을 4-5년 정도 했었는데 도무지 적성에 안맞아서요. 쉽게 말하면 자영업을 하다가 그만뒀는데 나이는 찼고 취업에 필요한 경력은 단 하나도 없는 상태였던거죠. 그러다가 암판정을 받고 30대 초반부터는 계속 항암치료를 하다가 이 나이가 되었습니다. 솔직히 말하면 깜깜해요. 고향으로 내려왔고 뻔뻔하게 형제에게 계속 도움받고 있는 상황입니다. 매일같이 죄의식도 시달리고 하지만 차근차근해 나가자는 마음으로 심리적인 부분부터 해결하려고 합니다. 저는 항암치료를 그래도 나름 잘 받아서 치료 경과는 나쁘지 않으나 워낙 암을 늦게 발견해서 재발률도 높은 상황이라 안심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그래서 그냥 항불안제 타서 먹고 있습니다. 그래야만 잠을 잘 수 있거든요. 잠을 잘 못자면 기분이 울적해지고 컨디션도 너무 안 좋아져서 좋지 않은 생각들을 하게 됩니다. 우선은 잠을 최우선으로 잡고 요즘 최대한 수면위생을 지키면서 나름의 조그만 노력들을 늘려가고 있어요. 내가 대단해 뭔가를 이루진 못했지만 적어도 내 마음은 통제하는 구나 하는 성취감부터 시작하려고요. 그렇게 온종일 못자고 우울했던 마음이 며칠 잘 자니까 그래도 평온해 지더라구요. 여전히 남들보단 턱없이 못자지만요. 무튼 그렇게 나아지다보니 내가 할 수 있는 것들을 찾게 됩니다. 예체능 학원운영 경력이야 사실상 쓸 수 있는 게 없으니 내가 내 몸뚱아리와 머리로 잘 할 수 있는게 뭔가 곰곰히 생각했어요. 그러다보니 추려지는 게 몇 개 있더라구요. 그런 것들을 무리하지 않고 조금씩 하고 있습니다. 이를테면 글을 쓰거나 사진을 찍는 거요. 수익적으로는 답이 없기 때문에 이건 진짜 조금씩 하는 것이고 고향에서 몸과 아주 적은 자본으로 할 수 있는 일들- 이를테면 청소업도 알아보고 있고, 기간제 일자리도 알아보고 있습니다. 저에게 삶이란 지대한 목표를 이루는 것도 중요하긴 하지만 단지 생존해서 살아가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죽을지도 모르는 병을 겪고 나니까 욕심의 높이가 자연히 낮아지더라구요. 결혼이나 안정, 집, 차, 모든 걸 포기하고 적당한 오토바이에 가끔 부모님 본가에서 밥 먹고 몇 달 정도만 더 도움받고 그냥 아무런 일이라도 시작하려 합니다. 일단 보안일을 하시면 제가 목표하는 일정한 수익성을 이루셨네요. 부럽습니다. 일단 일을 하고 계신다면 그 일에서 얻는 스트레스는 가급적이면 억지로라도 줄이려고 해보시고 틈날 때마다 30분에서 한시간 그리고 두 시간씩 독서 하는 걸 추천드리겠습니다. 관심있는 분야, 예전에 소망했던 분야라면 더 좋구요. 그리고 일은 계속 꾸준히 하세요. 미래도 중요하지만 현재를 잘 살고 버텨내고 있다는 사실도 누구보다 잘 하고 계신 거니까요. 진짜 비전이라는게 뭔지, 저는 잘 모르겠지만 두두림이님 입장에서 생각해보면 나이가 들어서도 꾸준히 할 수 있고 성취감도 어느
24.02.27 21:37

(IP보기클릭)222.103.***.***

BEST
갱생잉
정도 느낄 수 있는 일을 말씀하시는 것 같은데 그건 주관적인 것이기 때문에 타인의 답변에서 해답을 찾기란 어려우실 것 같습니다. 답답한 마음에 글을 올리셨을 것이고 그 마음 모르는 바 아니지만, 분명한 건 지금 하시는 일을 꾸준히 하시면서 스스로 답을 찾으셔야한다는 겁니다. 대게는 그 정답이 책에 있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원하는 바가 없으시면 서점에 가서 그냥 평온하게 한 바퀴 돌아보세요. 그나마 이목을 끄는 책이 있거나 분야가 있으시면 한 번 훑어라도 보시구요. 저도 답을 찾아가는 입장이다보니 너무 공감되어서 답을 길게 남겼지만 알맹이는 없어 너무 미안해요. 하지만 이런 '동류' 혹은 더 힘들지도 모르는 사람도 어찌됐든 차근차근 앞으로 가려고 하고 있다는 것만 알아주셨으면 하고 그것만으로도 어쩌면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해서 이렇게 답변 남깁니다. 마일스톤을 하나씩 생각하시고 이겨나가시다보면 분명히 몇 년 뒤에는 명확한 미래를 바라보고 계시지 않을까 싶어요. 서두르지 마시고 차근차근을 꼭 기억하셔요. | 24.02.27 21:41 | |

(IP보기클릭)61.102.***.***

BEST 갱생잉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글을 보며 숙연해지내요.. | 24.02.27 22:58 | |

(IP보기클릭)221.138.***.***

도움을 받고 싶지만 누구나 그냥 와서 도와주진 않아요.. 뭔가 하려고 노력하다보면 그 노력한걸 보고 누군가가 도와주려고 오는거죠.. 걍 계속 노력하는수밖에요
24.02.28 00:13

(IP보기클릭)211.36.***.***

겸둥현진
댓글 감사합니두 | 24.02.28 10:24 | |

(IP보기클릭)124.198.***.***

고민상담 게시판에 자주 적는데 이 나라는 대학 4년제 아니면 인간 취급을 안하기 떄문에 하시던일 하면서 관심있는 분야에 4년제 졸업장을 따세요... 그러면서 다른 일거리를 찾아보세요 아무것도 안하면 아무런 변화도 없습니다. 지금까지 살아오시면서 그대로 있어보셨잖아요...
24.02.28 11:04

(IP보기클릭)182.227.***.***

뭐라도 시작하고 싶으시면 일단 고용센터 상담받아보세요. 청년층에는 여러 지원제도들이 있을 겁니다. 그렇게 우선 시작하면 또 다른 길이 보이리라 생각합니다.
24.02.28 11:32

(IP보기클릭)58.87.***.***

35살이면 뭐라도 할 수 있는 나이 아닙니까? 이미 많은 분들이 조언 해주신 것 처럼 여기저기 도전해 보는게 좋을 거 같습니다.
24.02.28 12:16

(IP보기클릭)211.117.***.***

자.. 저도 한때 같은 고민있었고요 그 고민을 했던 제가 한심했죠 아무 노력도 하지 않고 걱정만 했거든요 쓴소리좀 하겠습니다 왜 고졸이신가요? 세상에는 많은 직업 돈벌수 있는 방법은 다양한데... 그리고 비젼 없다고 판단하시는 보안일은 왜 계속 하시는 걸까요? 남들에게 말해봐야 님 인생입니다 누가 조언해줘도 잘 못 되면 결국 남탓하려고요? 본인이 방향을 찾고 노력해야합니다 세상에 공짜없고 쉬운것 없습니다 제 친구들 대학졸업하고 대기업 또는 회계사 또는 중견기업에서 일하죠 그 친구들 노력할때 저는 편하게 살았거든요 그림이 좋아서 잘나가는 작가들을 동경하며 허상에 빠져서 도전했고 노력도 부족했지만 결국 높은 장벽을 넘지 못했죠 그렇게 허성세월 3~5년 낭비하고 그마나 그때쯤 정신차리고 이 길이 저에게 맞지 않다고 판단했을때 나이 29살 경력과 스펙이 없었고 결국 눈앞이 깜깜했고 기술배우겠다고 노가다도 뛰어봤지만 제 의지와 노력도 부족했고 좋은분도 만나지 못하고 결국 또 포기 ..그렇게 나이는 먹어가는데 ..결국 제 노력과 의지 부족이더군요 결국 우울증 비슷하게 왔는데... 제가 한심 하더군요 세상탓 남탓 하고 있고 정작 본인은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서.,.. 정신차리고 다시 일어나야겠다고 생각했고 찾아보면 돈버는 방법은 다양합니다 꼭 지장을 가야 돈을 버는것이 아닙니다 방법은 다양하고 방법을 모르면 찾아야됩니다 돈주고 강의를 구매해서 듣던 여튼 고민만 하지마세요 고민해서 해결되면 끝까지 고민하시고 고민해서 해결되지 않으면 생각하지말고 놔버리세요 본인은 본인이 가장 잘 압니다 타인에게 본인을 물어보지 마세요 스스로 내가 무엇을 원하고 어떤 방향으로 가야할지 먼저 찾으세요 남이 찾아주지 않아요 본인인생입니다 여튼 저는 여러 방법을 알아가고 있고 한가지 직업과 일이 아니고 여러가지 잡을 시도하면서 돈버는 방법을 이해하고 돈을 벌고 있습니다 제 말도 정답은 아닙니다 의미만 이해하세요
24.02.29 00:54

(IP보기클릭)118.235.***.***

바닥 부터 기어 올라간다는 생각으로.. 그렇게 해도 올라가기 힘든 흙수저의 삶 입니다.. 각오하고 덤비세요~ 그럴자신없으면 그냥 살면 됩니다
24.02.29 00:59

(IP보기클릭)223.39.***.***

더 늦기전에 뭐라도 시작하세요 정말 작은거라도 그러명 1년뒤에는 많이 달라질 수도 있으니까요
24.02.29 14:54


1
 댓글





읽을거리
[MULTI] 아쉬움 남긴 과거에 보내는 마침표, 백영웅전 리뷰 (7)
[MULTI] 고전 명작 호러의 아쉬운 귀환, 얼론 인 더 다크 리메이크 (6)
[게임툰] 자신만의 용을 찾는 여행, 드래곤즈 도그마 2 (35)
[게임툰] 공주의 변신은 무죄, 프린세스 피치 Showtime! (29)
[NS] 창세기전: 회색의 잔영, 기념사업의 끝 (153)
[MULTI] 개발 편의적 발상이 모든 것을 쥐고 비틀고 흔든다, 별이되어라2 (88)
[NS] 여아들을 위한 감성 영웅담, 프린세스 피치 Showtime! (48)
[게임툰] 해방군은 왜 여자 뿐이냐? 유니콘 오버로드 (125)
[MULTI] 진정한 코옵으로 돌아온 형제, 브라더스: 두 아들의 이야기 RE (11)
[MULTI] 모험의 과정이 각별한 경험으로 맺어질 때, 드래곤즈 도그마 2 (52)
[게임툰] 키메라와 떠나는 모험, 덱 빌딩 로그라이크 '다이스포크' (39)
[게임툰] 번뜩이는 재치와 액션으로! 마리오 vs. 동키콩 (41)



글쓰기
공지
스킨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118 전체공지 업데이트 내역 / 버튜버 방송 일정 8[RULIWEB] 2023.08.08
8628262 인생 장난 & 잡담 게시물에 대해서는 징계 조치 하겠습니다. (46) 루리 85 493778 2009.05.05
30580565 인생 한마리그리뽕 225 21:33
30580564 취미 대왕수염고래 236 18:09
30580563 인생 루리웹-2628760669 1456 16:01
30580562 취미 난 이런사람이야 1417 15:05
30580560 인생 포그비 2 3444 00:13
30580559 인생 충청살아요 2 1257 2024.04.21
30580558 취미 ✌😍🤞 868 2024.04.21
30580557 취미 karoti 605 2024.04.21
30580555 취미 레드망토차차 1923 2024.04.21
30580554 인생 찢석열개동훈 4 2817 2024.04.21
30580553 인생 루리웹-3811592590 896 2024.04.21
30580552 이성 Hameli 2013 2024.04.21
30580551 인생 현장다니는청년 1205 2024.04.20
30580550 인생 루리웹-9184442482 1 1818 2024.04.20
30580549 취미 keiner2022 1095 2024.04.20
30580548 취미 루리웹-7676856123 1 443 2024.04.20
30580547 이성 루리웹-2833091338 1464 2024.04.20
30580546 취미 램버트0722 6 3661 2024.04.20
30580543 인생 아임로매 878 2024.04.19
30580541 취미 루리웹-9017808102 1539 2024.04.19
30580539 인생 루에이 7 6087 2024.04.19
30580538 인생 원할머니차돌상추보쌈 1980 2024.04.18
30580536 인생 lietaler 1514 2024.04.18
30580534 취미 미칠듯사랑했던기저귀 3028 2024.04.18
30580533 취미 헤븐스나이트 1 4227 2024.04.18
30580530 인생 regkk00 2092 2024.04.18
30580529 취미 가면라이더 지오 617 2024.04.18
30580528 인생 루리웹-3498745257 7 4323 2024.04.17
글쓰기 45224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