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

[친구] 아들내미 친구 문제(은따..) [15]




 
  • 스크랩
  • |
  • URL 복사
  • |
  • |
  • |
  • |
  • 네이버로공유
  • |
  • |

  • 댓글 | 15
    1


    (4731230)
    106.251.***.***

    BEST
    저희 아들도 초6인데 상황이 비슷했습니다 adhd성향도 가지고 있고 사회성이 많이 떨어져서 친구가 없습니다 자신이 원하지 않으면 상관이 없는데 소속감과 친구를 굉장히 갖고싶어하죠 그래서 저희도 초2~5까지 굉장히 노력했고 지원해줬습니다 근데 결과는 지금도 혼자네요 ㅜㅜ (친구를 못사귀는건 결국 본인잘못이 크더라구요 그리고 자기딴에 노력했는데 친구가 생기기는 커녕 무시당하면 주존감이 굉장히 하락하더라구요) 물론 포기하라는 말씀은 절대 아닙니다 (부모로서 최대한 지원해줘야죠) 지금은 그냥 "친구를 만들기에는 니가 아직 준비가 돼어있지 않은거 같다" 라고 얘기 해줬습니다 노력하다보면 친구는 언젠가 생긴다고도 얘기 해줬구요 드리고 싶은 말은 아이와 부모가 노력을 했는데 친구를 사귀지 못했다고 나무라지 마세요(물론 안그러실꺼 같습니다~ㅎ) 많이 이해해주시고 보듬어주시길 저는 결국에 아들의 친구는 제가 대신해주고 있네요 ㅡㅡ;;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나아지길 바라고 있습니다
    22.11.30 18:43

    (9775)
    124.80.***.***

    BEST
    저는 지금 15살 딸래미 키우는데.... 한참 어릴 적에 장사하느냐 돌보미분에게 맡기면서 친구를 사귈 기회를 못 만들었었습니다. ㅠㅠ 초등학교 올라오면서 용인으로 이사를 왔고 6학년때까지 역시나 장사하면서 애 돌돔을 좀 소흘히 했습니다. 아파트 살면서 학원보다는 구몬, 아파트내 피아노, 미술 다니며 같은 아파트 친구 사귀길 기대했지만 아이 성향이나 취미 같은게 안맞는지 힘들더군요. 오죽하면 아침 10시부터 밤 10시까지 밥장사하는 가게에 계속 붙어서 저랑 있으려고만 했습니다. ㅠㅠ 그래도 본인 관심있는 피아노, 미술하고 같이 좋아하는 애니보고, 게임하면서 지금 중2학년인데, 그 관심의 확장으로 비슷한 부류의 친구들을 사귀고 잘 지냅니다. (뭐 여자 아이다 보니 이젠 애니나 게임의 취향이 완전히 갈려버려서 저랑은 상대도 안합니다 ㅎㅎ) 일단 초등학교 때 카톡으로 따시키는 일이 있었는데 제가 교육부홈피 들어가서 직접 증거수집하고 육하원칙으로 신고해서 학교, 가해학생, 부모 뒤집었습니다. 혹여 관련 피해를 즉각적으로 인지하면 바로 학교가 아니라 해당지역 교육부홈피에 신고를 하고 적극조치를 하면, 학교 잘 다니려면 '건들면 안되는 아이'라는 방패가 생깁니다.
    22.11.30 20:05

    (4731230)
    106.251.***.***

    BEST
    아~운동을 같이 하는건 정말 강추입니다 저도 아들이랑 매일 운동을 같이 배우러 가는데 자존감 향상에 도움이 많이 돼더라구요 물론 거기도 아이들이 한가득 있지만 사귀는건 못하더라구요;;;; 하지만 운동은 강추입니다!!!!(특히 격투기계열)
    22.11.30 18:47

    (2648263)
    112.147.***.***

    BEST
    저희아들은 제 어릴적과 똑같습니다. 부끄러움이 많습니다. 다만 가족에게는 그런게 없습니다. 자신이 칭찬받고 싶으면 아빠...나 칭찬좀 해줘라고합니다. 너는 진중하고 결정내리기전에 많은 생각을하고 신중하게 선택하고 실행하는 스타일이야. 너는 배려심이 있고, 친절하고 다정해서 남들에게 상처주지않는 사람이야. 너는 심지가 굳은사람이야. 너는 정말 멋진사람이야. 다른사람을 배려해서 양보해주는게 많아. 사실을 근거로한 칭찬을 합니다. 아이에게 더 많은 칭찬과 자신감을 주시면 좋겠습니다. 나이를 먹어갈수록 아이는 더 강해지고 심지가 굳건해질겁니다..자녀를 믿어주세요.
    22.12.02 14:58

    (4731230)
    106.251.***.***

    BEST
    저희 아들도 초6인데 상황이 비슷했습니다 adhd성향도 가지고 있고 사회성이 많이 떨어져서 친구가 없습니다 자신이 원하지 않으면 상관이 없는데 소속감과 친구를 굉장히 갖고싶어하죠 그래서 저희도 초2~5까지 굉장히 노력했고 지원해줬습니다 근데 결과는 지금도 혼자네요 ㅜㅜ (친구를 못사귀는건 결국 본인잘못이 크더라구요 그리고 자기딴에 노력했는데 친구가 생기기는 커녕 무시당하면 주존감이 굉장히 하락하더라구요) 물론 포기하라는 말씀은 절대 아닙니다 (부모로서 최대한 지원해줘야죠) 지금은 그냥 "친구를 만들기에는 니가 아직 준비가 돼어있지 않은거 같다" 라고 얘기 해줬습니다 노력하다보면 친구는 언젠가 생긴다고도 얘기 해줬구요 드리고 싶은 말은 아이와 부모가 노력을 했는데 친구를 사귀지 못했다고 나무라지 마세요(물론 안그러실꺼 같습니다~ㅎ) 많이 이해해주시고 보듬어주시길 저는 결국에 아들의 친구는 제가 대신해주고 있네요 ㅡㅡ;;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나아지길 바라고 있습니다
    22.11.30 18:43

    (4731230)
    106.251.***.***

    BEST
    뚱띵스
    아~운동을 같이 하는건 정말 강추입니다 저도 아들이랑 매일 운동을 같이 배우러 가는데 자존감 향상에 도움이 많이 돼더라구요 물론 거기도 아이들이 한가득 있지만 사귀는건 못하더라구요;;;; 하지만 운동은 강추입니다!!!!(특히 격투기계열) | 22.11.30 18:47 | |

    (92200)
    39.7.***.***

    뚱띵스
    말씀너무 감사드립니다. 저도 제가 끝까지 곁에 있어줄 친구같은 아빠여야 겠네요. | 22.11.30 18:51 | |

    (9775)
    124.80.***.***

    BEST
    저는 지금 15살 딸래미 키우는데.... 한참 어릴 적에 장사하느냐 돌보미분에게 맡기면서 친구를 사귈 기회를 못 만들었었습니다. ㅠㅠ 초등학교 올라오면서 용인으로 이사를 왔고 6학년때까지 역시나 장사하면서 애 돌돔을 좀 소흘히 했습니다. 아파트 살면서 학원보다는 구몬, 아파트내 피아노, 미술 다니며 같은 아파트 친구 사귀길 기대했지만 아이 성향이나 취미 같은게 안맞는지 힘들더군요. 오죽하면 아침 10시부터 밤 10시까지 밥장사하는 가게에 계속 붙어서 저랑 있으려고만 했습니다. ㅠㅠ 그래도 본인 관심있는 피아노, 미술하고 같이 좋아하는 애니보고, 게임하면서 지금 중2학년인데, 그 관심의 확장으로 비슷한 부류의 친구들을 사귀고 잘 지냅니다. (뭐 여자 아이다 보니 이젠 애니나 게임의 취향이 완전히 갈려버려서 저랑은 상대도 안합니다 ㅎㅎ) 일단 초등학교 때 카톡으로 따시키는 일이 있었는데 제가 교육부홈피 들어가서 직접 증거수집하고 육하원칙으로 신고해서 학교, 가해학생, 부모 뒤집었습니다. 혹여 관련 피해를 즉각적으로 인지하면 바로 학교가 아니라 해당지역 교육부홈피에 신고를 하고 적극조치를 하면, 학교 잘 다니려면 '건들면 안되는 아이'라는 방패가 생깁니다.
    22.11.30 20:05

    (92200)
    59.10.***.***

    레옹
    감사합니다. 안그래도 질이 떨어지는 애들 2명이 분위기를 요상하게 만드는것 같은데 증가가 없네요. 영악하게 은근슬쩍 괴롭히네요. | 22.11.30 20:21 | |

    (1373804)
    210.2.***.***

    운동 꼭 가르치세요 애들 성격형성에 도움 많이 됩니다 저도 운동하는데(유도) 중학생정도 소심해보이는애가 몇달운동하더니 완전 인싸됐어요 자신감도 많이붙고 도움 많이 됩니다 이미 방법은 다 아시는것같네요 들어주는것만 잘해도 친구사귀기 쉽습니다 아이가 잘 들어주고 리액션 잘해주는 습관 들이게 도와줘 보세요 아빠가 이야기하면 아이가 리액션해주고 아이가 이야기하면 경청한뒤 리액션해주고 번갈아가면서요 이정도만해도 친구 사귈수있습니다 아직 어려서 친구 사귈 시간 충분해요 그리고 애들은 뭔가 튀고 다르면 따돌리기 쉬우니까 튀거나 특이한 버릇이 없는지 잘 보시고 교정하는데 도움 줘보시고 무엇보다 청결관리 신경써주세요 곧 옷에 관심 생길 나이니까 물질적으로 여유가 되시면 비싼옷 아니더라도 이것저것 골고루 예쁘게 입히세요 이미 답은 알고 계시니까 잘 이겨내리라 믿습니다 아이도 좋은 부모님 덕에 큰 문제 없이 잘 클거예요 화이팅!
    22.11.30 23:13

    (92200)
    211.170.***.***

    온느
    넵 운동 등록했습니다. 감사합니다. | 22.12.05 14:59 | |

    (4823367)
    106.121.***.***

    댓글에 좋은 아부지들이 많네요 .. 저도 아직 결혼도 안했지만 훗날 아이를 키운다면 정말 좋은 아빠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다시 한번 합니다.
    22.12.01 01:42

    (4715887)
    113.60.***.***

    최종적으로는 아이의 몫이겠지만 밑준비는 부모님이 준비 많이 해주시면 좋죠. 말을 앞뒤 자르지 않고 1부터 10까지 조리있 하는 연습, 그리고 체육관이든 뭐든 기초 체력 다지기.
    22.12.01 09:50

    (5006505)
    210.99.***.***

    운동으로 자존감 키우기가 제일 좋지 않을까요
    22.12.01 10:10

    (2648263)
    112.147.***.***

    BEST
    저희아들은 제 어릴적과 똑같습니다. 부끄러움이 많습니다. 다만 가족에게는 그런게 없습니다. 자신이 칭찬받고 싶으면 아빠...나 칭찬좀 해줘라고합니다. 너는 진중하고 결정내리기전에 많은 생각을하고 신중하게 선택하고 실행하는 스타일이야. 너는 배려심이 있고, 친절하고 다정해서 남들에게 상처주지않는 사람이야. 너는 심지가 굳은사람이야. 너는 정말 멋진사람이야. 다른사람을 배려해서 양보해주는게 많아. 사실을 근거로한 칭찬을 합니다. 아이에게 더 많은 칭찬과 자신감을 주시면 좋겠습니다. 나이를 먹어갈수록 아이는 더 강해지고 심지가 굳건해질겁니다..자녀를 믿어주세요.
    22.12.02 14:58

    (4924972)
    121.128.***.***

    제가 40중반인데 저 어릴적 경험으로 가난하게 사니까 친구랑 친하게 지내도 사는 집 보고 버리더라구요. 친구 만드는거 환경도 중요하다고 봐요
    22.12.02 17:05

    (92200)
    211.170.***.***

    루리웹-9413575580
    넵~ 사실 제가 벌이가 괜찮아서 부족함 없이 키우고는 있습니다. 반대로 사람을 볼때 돈많고 없음으로 보지 말라고 가르치고 있습니다. | 22.12.05 15:00 | |

    (5186716)
    114.108.***.***

    아이가 학교생활 적응에 힘들어한다면 괜찮은 대안교육을 찾아보셔도 좋을것 같아요. 제가 대안교육 출신인데, 아무래도 인원수가 적고 오랜 시간 마주하고 지내다보면 서로에 대한 신뢰가 생길 수 밖에 없더라구요. 다른곳도 그런지는 모르겠는데, 인권과 평화 이런 수업들을 자주 진행하다 보니까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22.12.04 13:37

    (1256664)
    121.172.***.***

    친구 문제 크게 보지 마시고 다른 쪽으로 모색하시라고 권하고 싶네요 친구문제는 1년 2년 지나면서 생기고 헤어지거나 작성자님 말씀대로 두세명의 인생 친구가 생길 수도 있지만 악기나 연필이 친구가 될 수도 있습니다 예술적 성향이나 운동기질을 알아보시고 그쪽으로 이끌어 준다면 악기가 친구가 되거나 동종업계의 애인이 생길 수도 있거든요 adhd 중요치 않아요 글 보니깐 말하기 좋아한다는 거 같아 보이는데 재능을 살려주면 병이 약이 되어 아이의 재능특화에 도움될뿐이에요 한국만 유독 병따지기 좋아하고 아이들 행복하게 잘 성장시키지를 못 하는거 보면 병 따지는 건 안좋은 독이에요 아직 어리다니깐 너무 다급해하지마시고 성향과 특기 파악하는게 중요할거에요
    22.12.18 23:09


    1








    글쓰기
    공지
    스킨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118 전체공지 업데이트 내역 / 버튜버 방송 일정 8[RULIWEB] 2022.12.09
    8628262 인생 장난 & 잡담 게시물에 대해서는 징계 조치 하겠습니다. (46) 루리 83 426649 2009.05.05
    30575892 취미 도와주실분누구라도 49 16:14
    30575889 취미 루리웹-9125366738 975 05:48
    30575887 인생 사람1111 1356 00:55
    30575886 취미 누가내머리위에물틀어놨냐 720 00:37
    30575885 인생 영영가는개불 905 00:03
    30575884 인생 ChunMA-81107689 867 2023.01.27
    30575883 취미 루리웹-4916747407 1219 2023.01.27
    30575881 컴플렉스 테라다인 1 3008 2023.01.27
    30575880 인생 소테팬 1812 2023.01.27
    30575878 인생 루리웹-4796749667 5 8592 2023.01.27
    30575877 인생 Hautman 1 953 2023.01.27
    30575876 인생 사이나리 1 1276 2023.01.27
    30575875 인생 루리웹-5630312606 12 3225 2023.01.27
    30575872 취미 고우영 880 2023.01.27
    30575870 인생 크레이프 케이크 1380 2023.01.26
    30575869 인생 재키서 1401 2023.01.26
    30575868 인생 우지챠★ 2 1381 2023.01.26
    30575867 취미 루리웹-7860165963 984 2023.01.26
    30575866 인생 PoeTa 630 2023.01.26
    30575865 인생 곧있으면루니지4500일 1182 2023.01.26
    30575864 인생 밤에만용감 1006 2023.01.26
    30575863 인생 바쿠찬 33 8596 2023.01.26
    30575861 학업 먕이이이이 1459 2023.01.26
    30575860 인생 houshou marine 2 2403 2023.01.26
    30575859 인생 루리웹-9456753404 2 1250 2023.01.26
    30575858 컴플렉스 아르타니스(신관) 937 2023.01.25
    30575857 인생 몽블 2 1917 2023.01.25
    30575855 인생 루리웹-1976781493 2603 2023.01.25
    글쓰기 43701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