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

[인생] 술먹은 김에 넋두리 좀 써 볼게 [27]






댓글 | 27
1


BEST
글이 너무 길지만, 어쨌든 힘내라
20.10.24 09:05
BEST
얼굴도, 이름도 모르지만, 우리 같이 힘내자. 너도 나도 꼭 같이 행복해지자.
20.10.24 11:01
BEST
힘내세요... 저도 아버지가 대기업 다니셨는데 해고당하던 97년도 저는 초등학교 2학년.. 엄마는 아빠한테 전화해도 받지를않고 아빠는 그날 10년 퇴직금을 몽땅 탕진하고 돌아왔습니다. 그 이전에도 아빠는 도박을 한걸로 생각됩니다. 저희도 나름 백화점에서 옷사입고 외식하고 그랬는데.. 고등학교가 버스타고 30분 걸리는거리라 티머니카드 충전해서 썼는데 매번 만원씩 아빠한테 달라고 했는데 돈이없어서 저를 못줬어요. 그 표정이 너무 슬퍼보여서 그 이후로 저도 말을 못했어요. 할수없이 걸어다녔죠.. 아버지는 지금까지도 여전히 노답상태고 노후준비가 하나도 안되있어서 당장이 걱정이긴합니다.. 여튼... 저랑 비슷한 시기를 겪고 많이 힘드셨을거 생각하면 공감이되서...
20.10.24 09:34
(88384)

49.167.***.***

BEST
자신만의 인생을 사실때가 되었네요.. 힘내세요..
20.10.24 10:21
(5037545)

58.150.***.***

BEST
이야...진짜 힘들겠다... 고생끝에 낙이 올거야 힘내라!
20.10.24 11:34
(1326106)

108.184.***.***

ㅠㅜ 흑
20.10.24 06:57
(1258710)

223.62.***.***

이제 님만의 인생을 사시길... 힘내셈
20.10.24 07:13
ㅠㅠ
20.10.24 08:26
아이고 ㅠㅠ
20.10.24 08:29
BEST
글이 너무 길지만, 어쨌든 힘내라
20.10.24 09:05
BEST
힘내세요... 저도 아버지가 대기업 다니셨는데 해고당하던 97년도 저는 초등학교 2학년.. 엄마는 아빠한테 전화해도 받지를않고 아빠는 그날 10년 퇴직금을 몽땅 탕진하고 돌아왔습니다. 그 이전에도 아빠는 도박을 한걸로 생각됩니다. 저희도 나름 백화점에서 옷사입고 외식하고 그랬는데.. 고등학교가 버스타고 30분 걸리는거리라 티머니카드 충전해서 썼는데 매번 만원씩 아빠한테 달라고 했는데 돈이없어서 저를 못줬어요. 그 표정이 너무 슬퍼보여서 그 이후로 저도 말을 못했어요. 할수없이 걸어다녔죠.. 아버지는 지금까지도 여전히 노답상태고 노후준비가 하나도 안되있어서 당장이 걱정이긴합니다.. 여튼... 저랑 비슷한 시기를 겪고 많이 힘드셨을거 생각하면 공감이되서...
20.10.24 09:34
아니 자기 인생 별거 없다는 막줄이 왜 내 맘을 이렇게 쑤시고 들어와 왜....
20.10.24 10:02
(88384)

49.167.***.***

BEST
자신만의 인생을 사실때가 되었네요.. 힘내세요..
20.10.24 10:21
BEST
얼굴도, 이름도 모르지만, 우리 같이 힘내자. 너도 나도 꼭 같이 행복해지자.
20.10.24 11:01
눈은 괜찮으세요? 녹내장 완치가 안되는걸로 아는데,, 병원비도 부담되실 것 같은데,. 건강 꼭 챙기세요
20.10.24 11:10
(5037545)

58.150.***.***

BEST
이야...진짜 힘들겠다... 고생끝에 낙이 올거야 힘내라!
20.10.24 11:34
(6485)

121.174.***.***

인생 살아보면 결국 내가 제일 우선이더라. 스스로부터 챙겨봐. 가족들은 여유 있을때, 여유 있는 만큼만 챙겨주는게 맞아. 갖고 있는 돈은 다 서주더라도 보증은 서주면 안되는게 이런 이유야. 보증을 서주면 내가 여유 있는 부분이 아니라, 내가 가지고 있는 모든것, 그걸로도 모자라서 내 미래까지 가지고 가버리거든. 파산신청 하고 집 나왔다 하니, 이젠 가족들이랑 당분간은 연 끊고 살어. 연락은 필요 최소한으로만 하고, 일단은 스스로 몸부터 관리하고 빚부터 정리하고. 그래서 조금씩 힘내다가 여유가 좀 생기면, 그때 가서 가족을 돌아보던가 말던가 선택해.
20.10.24 11:44
(6485)

121.174.***.***

스쿤
아 젤 중요한걸 빼먹었네. 힘내라! | 20.10.24 11:49 | | |
너무 힘들게 사셔서 말하기도 죄송합니다만 힘내세요...ㅠㅠ
20.10.24 12:44
(3286334)

223.62.***.***

너무 힘내지 말고 나만 생각하고 살면 좋겠네요. 결국 내가 행복한 게 인생에서 제일인것 같아요.
20.10.24 15:41
도박은 고칠 수 없어...절대로 인연 끊고 살아라. 돈 빌려주지 말고. 돈 떼일 거 알면서 빌려주는 짓 다시는 하지 마. 그 돈 준다해도 새어머니랑 아버지는 널 사랑해주지 않아. 따듯하고 좋은 가정은 이제 글렀어. 혼자 일어설 줄 알아야 돼. 당장 니가 알바자리 얻어서 돈을 번다 해도 새어머니나, 아버지는 니 돈에 관심있을지언정 너한테는 관심이 없어. 그 사람들은 애초부터 자기만 사랑하는 사람들이야. 너는 널 사랑할 사람을 스스로 찾아야 하고 니 부모가 건드릴 수 없는 보금자리를 개척해야 해. 파산선고 받아도 개인회생 할 수 있어. 중요한건, 더이상 부모랑 엮이지 않는거야. 아직 갈 길이 멀어. 니가 그림을 꾸준히 그리면 언젠가는 반응이 올거야. 그냥 그 정도 환경에서 어떻게든 살아남았다는 것에 대해 자신에게 칭찬해줘. 모든 출발선이 다 같을 순 없어. 어쩔땐 그저 살아있는 게 고마운거야.
20.10.24 22:09
위에 다들 고마워. 이 글 올리려고 부계 팠는데 올린 건 본계네;; 술이 역시 무섭.. 하나하나 답글 달아야 하는데 그러다보면 또 하소연 할 것 같아서 이렇게 글 달아.. 글이 길어진 것 미안해. 읽기 힘들었을텐데 읽어봐줘서 고맙고, 귀찮을텐데 조언해주거나 공감해준 것, 힘내라고 해 준것도 너무 고마워. 그래서 모두 엄지척 눌렀어. 조만간 그림 그려서 올릴께. 유게 자작에 올리는게 맞는지 모르겠는데, 지나가다 보이면 감사평 부탁해. 다시 한번 술꼬장 받아줘서 고마워! :)
20.10.24 23:05
(1092562)

59.12.***.***

좀 더 높은 단가로 그리는 그림을 그리고 싶은 욕심이 생김. 근데 그런 일을 하려고 드니까 학벌을 묻더라고..얼버무리니까 그쪽 일은 없던 일이 되어버렸고. 그냥 하지.. 결국은 결과물로 평가 받게 되는데.. 그림일이라는게..
20.10.25 16:13
정윤
저렇게 얼버부리니까 아..연락 드릴께요~ 하고 연락이 없었어ㅠ | 20.10.26 16:01 | | |
(101451)

118.36.***.***

너무 마음이 아프다... 힘내라는 위로를 몇 번 키보드 두들기는 걸로 해도 될까 우려가 든다.. 글 쓴 이 꼭 지금을 딛고 일어서서 꿈을 이루거나 혹은 그에 비등한 행복을 누렸으면 좋겠다. 나 역시 지난 5년 사이 대부분의 재산을 잃고 동생이 구속되서 여러 선택지 중에 최악도 고려했었지만 꾸역꾸역 살아지네. 면식도 없지만 당신의 손을 꼭 잡아주고 싶다.
20.10.26 02:18
Jiuni
정말 꾸역꾸역 살아진다는 표현이 맞는 거 같다.. 우리는 반드시 행복해 질거야~ :) | 20.10.26 16:03 | | |
좋은일만 생기기를 바래. 힘들지 말고.
20.10.26 15:51
오디세이마리오
고마워~ :) | 20.10.26 16:04 | | |
(4702063)

112.148.***.***

막 이뤄지는 커다란 행복이 어디에 있겠냐. 그냥 살면서 작은 행복 하나하나 찾아가는거더라. 힘내란 말도 마치 강요같아서 별로 좋아하진 않아. 고생 많이 했어. 잘 버텨줘서 고맙다.
20.10.26 20:56
크린z
나야말로 고마워~ 오늘 아주 작은 희망이 찾아와서 기분이 좋아 :) 님도 기분 좋은 일이 찾아오길 바라!! | 20.10.26 21:06 | | |
꿈도 있었는데 그 꿈을 위해 사는게 힘든것도 모자라 가족이라는 사람까지 힘들게 해서.. 너무 고생하셔서 뭐라고 말씀드리기 어렵지만, 그래도 이렇게 살아가고 계시다는게 어디에도 흔히 볼 수 없는 대단한 분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아마 쓴님에겐 더 힘든 일 같은 건 없을 것 같아요. 아무리 있다 한들 이미 견뎌내 보셨으니까요. 취준 길어져서 맨날 쭈구려있는 제 자신 깊이 반성합니다... 앞으로 정말 좋은 일만 아니, 좋은 일이 더 많은 날들만 걸으시길 응원할게요!
20.10.28 04:56
루리웹-4324692764
고맙습니다. 님도 좋은 날이 더 많으시길 빕니다. 좋은 곳에 취직 되실거예요!! 힘내세요~!! | 20.10.28 15:07 | | |


1






글쓰기
공지
스킨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8628262 인생 장난 & 잡담 게시물에 대해서는 징계 조치 하겠습니다. (40) 루리 77 344228 2009.05.05
30565269 인생 테렌테렌 1 332 11:19
30565268 취미 루리웹-7593206542 799 11:04
30565267 인생 퍼플넵튠 283 10:52
30565266 취미 에어팟더제네레이션 1067 07:51
30565264 이성 고라니와함께춤을 1 3417 02:30
30565263 학업 하찮은 일이라도있었나 466 02:11
30565262 인생 브루마스터 795 01:54
30565261 취미 하찮은 일이라도있었나 260 00:22
30565258 인생 드래곤워리어 1826 2020.11.29
30565255 인생 뇌내망상소 4 2445 2020.11.29
30565253 인생 루리웹-0735973891 6 1415 2020.11.29
30565251 학업 연어냠냠 2041 2020.11.29
30565250 이성 루리웹-9248805922 2595 2020.11.29
30565247 인생 씁어쩔수없지 1 814 2020.11.29
30565245 인생 벽돌꺠기 1 2660 2020.11.29
30565244 취미 RX78GP03 455 2020.11.29
30565243 취미 류인 875 2020.11.29
30565241 인생 차갑고어두운 5 3411 2020.11.29
30565240 인생 김밥먹는 노우카링 2940 2020.11.29
30565239 인생 Momentary Life 786 2020.11.29
30565238 학업 하프 도시 292 2020.11.29
30565237 인생 assaulter 832 2020.11.29
30565236 인생 루리웹-1870970857 3016 2020.11.29
30565234 인생 허리 2567 2020.11.29
30565233 친구 제이Lee 4 1692 2020.11.28
30565231 인생 허리 3 6012 2020.11.28
30565230 인생 내이름이요? 1082 2020.11.28
30565228 이성 레자마리 3173 2020.11.28

글쓰기 39422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