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인생] 유부남의 고민 아닌 고민 [24]





[광고]
글꼴


댓글 | 24
1


BEST
모든 유부남의 고민
19.11.15 17:35
(221133)

218.150.***.***

BEST
이 고민은 누구도 속시원히 해결해 줄수가 없겠습니다.
19.11.15 17:16
BEST
다들 하는 고민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늦게 결혼해서 지금 6년차에 5살 난 딸 아이가 하나 있는데, 중간에 회사 접고 한 2년 가까이 쉰 적이 있었거든요. 나이가 많아서 취직도 어려워서 방황 참 많이 했습니다. 그 때 묵묵히 참아준 아내에게도 고맙고, 건강하게 잘 자라주고 있는 딸 아이도 고맙고... 그리고는 계속 일하고 있는데...일하고 있으면서도 환장의 짝궁님 같은 고민을 안 할 수가 없더라구요. 매일매일이 살얼음이고 한순간 한순간이 예측 안 되는...나름 착실하게 적금도 붓고...살림도 불려나가며 살고는 있지만 언제 어떻게 될지 모르니까요. 매주 로또를 사면서도 한 편으로는 기대에...한 편으로는 이런 거나 하고 있는 모습이 한심하기도 하고...그 한심한 모습 보이는 것이 싫어서 스스로 정당화 하고 있고... 요즘 시대가 그런 것 같습니다. 같이 힘내고 각자의 삶에 충실히...가족들과 행복하게 살아가도록 하죠. ^^
19.11.15 17:53
BEST
삐빅-! 정상범위 이내. 평범한 유부남입니다.
19.11.15 18:11
BEST
아무도 해결해줄 수 없은 일인걸 자신이 제일 잘 알고있지만 괜히 답답해서 글끄적이는 마음 잘 압니다 ㅎㅎ.... 괜찮을꺼에요 지금 까지 괜찮았으니까요 힘내십쇼
19.11.15 17:24
힘내세요~~
19.11.15 17:11
(219738)

211.221.***.***

육아가 시작되는 순간 인생 자체가 달라진다고 봅니다. 그것이 행복이든 불행이든.. 저나 와이프나 가족이나 생각이나 행동이나 생활이나... 모든것이 달라졌습니다.
19.11.15 17:13
(221133)

218.150.***.***

BEST
이 고민은 누구도 속시원히 해결해 줄수가 없겠습니다.
19.11.15 17:16
BEST
아무도 해결해줄 수 없은 일인걸 자신이 제일 잘 알고있지만 괜히 답답해서 글끄적이는 마음 잘 압니다 ㅎㅎ.... 괜찮을꺼에요 지금 까지 괜찮았으니까요 힘내십쇼
19.11.15 17:24
(268739)

122.128.***.***

그냥 푸념이군요. 이런건 언제나 답은 두개뿐입니다. 투잡이든 투자든 돈을 불릴 궁리를 하시던가, 지금 벌이에 만족되는 마음가짐을 만드시던가...
19.11.15 17:25
저도 이런생각많이 합니다. 아직 결혼하지 않았지만...조만간해야할거같아서 돈도 중요하지만 워라벨도 중요한거같습니다.
19.11.15 17:30
BEST
모든 유부남의 고민
19.11.15 17:35
(4821179)

175.113.***.***

당연한 고민이고 불안입니다.. 이해합니다. 아이가 태어나고 아내가 일을 관두면 그땐 외벌이로만 가능할까? 10년쯤 지나서 회사에서 나가라고 하면 어떡하지, 사업을 해야되나? 그때 되면 아이들 나이가 몇살인데, 나는 몇살까지 일을 할 수 있을까? 저도 비슷한 불안감을 항상 달고 살거든요. 아마 다들 비슷할거라고 생각해요. 근데 글쓴님도 아시겠지만, 아직 일어나지 않은 일이기 때문에 누구도 해결할 수 없습니다... 그냥 오늘 하루하루 버티면서 살아가세요. 당장 자기개발을 하려고 하지도 마시고, 그냥 오늘 하루 뒹굴뒹굴 하세요. 아무 걱정 마시고... 불안해하지도 마시고... 평범하게 하루하루 살아가는것도 대단한 일이니까요. 천천히 생각합시다...
19.11.15 17:36
사람의 욕심은 끝이 없군요.
19.11.15 17:51
BEST
다들 하는 고민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늦게 결혼해서 지금 6년차에 5살 난 딸 아이가 하나 있는데, 중간에 회사 접고 한 2년 가까이 쉰 적이 있었거든요. 나이가 많아서 취직도 어려워서 방황 참 많이 했습니다. 그 때 묵묵히 참아준 아내에게도 고맙고, 건강하게 잘 자라주고 있는 딸 아이도 고맙고... 그리고는 계속 일하고 있는데...일하고 있으면서도 환장의 짝궁님 같은 고민을 안 할 수가 없더라구요. 매일매일이 살얼음이고 한순간 한순간이 예측 안 되는...나름 착실하게 적금도 붓고...살림도 불려나가며 살고는 있지만 언제 어떻게 될지 모르니까요. 매주 로또를 사면서도 한 편으로는 기대에...한 편으로는 이런 거나 하고 있는 모습이 한심하기도 하고...그 한심한 모습 보이는 것이 싫어서 스스로 정당화 하고 있고... 요즘 시대가 그런 것 같습니다. 같이 힘내고 각자의 삶에 충실히...가족들과 행복하게 살아가도록 하죠. ^^
19.11.15 17:53
(2648263)

182.225.***.***

누구나 하는 고민입니다...평범한 생활을 하시는거에요. 힘내십쇼 ㅎㅎㅎㅎ
19.11.15 17:58
BEST
삐빅-! 정상범위 이내. 평범한 유부남입니다.
19.11.15 18:11
(23522)

39.7.***.***

좋은 남편과 좋은 아내가 만나신것 같군요. 유부남이라면 늘 가져가는 고민입니다. 그럴때 의외로 자기자신을 깊이 돌아보는게 도움이되고 그런 시간을 만드는것도 중요합니다. 의식적으로 노력하지 않으면 하루하루가 그냥갑디다. 저는 유부 16년차입니다.
19.11.15 18:14
미투...
19.11.15 18:15
(4796331)

203.130.***.***

욕심을 버리면 행복하지 않을까 십은데... 부모님이 한우세트 보내달라고 그런것도 아니고... 제대로 된 부모라면 자식이 그런거 신경 쓰고 있는게 더 가슴 아플듯. 부모님 한테 한우세트 보내고 가슴에 대못박고. 그냥 본인이 행복하길 바랄듯.
19.11.15 18:15
(4796331)

203.130.***.***

살다보니 느끼는게 행복을 남한테서 찾는다는 느낌을 많이 받음... 좋은차 큰집을 사고 내 자식이 공부를 잘하고 남들이 부러워해야 그게 행복. 와이프가 현명하신거 같습니다. 와이프는 없으면 없는대로 살면 된다고 늘상 말은 고맙게 해주지만, 그거는 말그대로 위로일뿐, 방안은 될수 없다고 생각되서,,, 이렇게 생각해서 무리하다가 가족과 돈이 주객전도 되서 망가진 집안 많이 봤습니다. 가족을 위해 돈을 열심히 벌려고 한건데... 나중에보면 돈도 잃고 건강도 잃고 가족도 멀어지고...
19.11.15 18:19
(349496)

58.233.***.***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19.11.15 18:50
월 1000만원 벌어도 이 돈 계속 벌다가 어느 순간 회사 잘려서 못 벌면 어떻게 하지? 하고 고민합니다. 적당히 벌고 적당히 살다 애기 낳으면 거기에 맞게 또 돈이 벌립니다. 다. 애기가 굴러오는 복덩이입니다. 애기 낳아보세요~
19.11.15 20:48
적당히 벌고 집도 차도 있는데 연애 한.번 못해서 고민입니다.
19.11.15 21:08
지나고 보면 지금시기가 가장행복한 순간일꺼에요
19.11.17 02:53
(274843)

210.180.***.***

항상 성실하게 일하세요. 경제활동은 공백기간이 없이 계속 유지하세요. 쓸데없는 지출 줄이시고 저축 많이 하세요. 미래를 위해. 간간히 운동도 하시며 항상 건강관리에 신경 많이 쓰세요. 아프면 아무것도 못합니다. -> 이정도만 잘 실천하셔도 나름 안정적으로 행복한 삶 가져가실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19.11.18 16:18
답은 없습니다. 그냥 문제점에 부딪히면 어떻게 스무스하게 연결 됩니다. 그걸 본인이 슬기롭게 감내 할 수 있냐 없냐 차이죠 그냥 시간이 모든걸 해결(?)해준다고 보면 되는거 같습니다. 물론 제 입장에서요
19.11.19 10:39
행복하세요 그리고 힘내세요!!
19.12.02 23:57
(1775629)

211.178.***.***

행복한 고민입니다. 솔직히 부럽습니다. 돈을 아무리 많이 벌어도 마음이 맞지 않는 사람과 살아야 하는 그 고통을 느끼지 않으시는 것이 부럽습니다. 정말 돈은 중요하지 않아요.
19.12.06 00:13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공지
스킨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777 전체공지 알리익스프레스 연말세일 쿠폰 8[RULIWEB] 2019.12.09
8628262 인생 장난 & 잡담 게시물에 대해서는 징계 조치 하겠습니다. (28) 루리 69 186879 2009.05.05
30557937 인생 ddjjwkslx 384 17:27
30557936 취미 나는무공해 173 16:33
30557935 취미 드래곤7001 195 16:26
30557934 인생 금왕돈까스 266 14:00
30557933 취미 노노노너너너어어 411 09:02
30557932 학업 롤러코스터타는게인생의 낙 505 04:47
30557931 취미 Momentary Life 901 04:29
30557929 이성 루리웹-7700382992 1 1308 02:48
30557928 인생 100020001 283 02:04
30557927 이성 번개슛통키 925 01:01
30557926 취미 루리웹-1236783765 416 2019.12.12
30557924 학업 루리웹-0261621457 271 2019.12.12
30557921 취미 주주인형 1 1845 2019.12.12
30557919 취미 LEE나다 1190 2019.12.12
30557918 취미 qwezxcasd 473 2019.12.12
30557917 인생 루리웹-3486595353 3 1492 2019.12.12
30557916 인생 드림파워 1180 2019.12.12
30557914 인생 금왕돈까스 1217 2019.12.12
30557913 취미 Ansony 146 2019.12.12
30557912 컴플렉스 아일라이 450 2019.12.12
30557911 컴플렉스 찾지말아주세요-_- 2 337 2019.12.12
30557910 취미 날렵한거부기 445 2019.12.12
30557909 인생 루리웹-3140169734 1 1273 2019.12.12
30557908 인생 루리웹-8766752668 2 1171 2019.12.12
30557907 인생 moomee 770 2019.12.12
30557906 취미 철댕철댕 405 2019.12.12
30557905 이성 루리웹-5175965410 958 2019.12.12
30557904 인생 루리웹-785694502 887 2019.12.11

글쓰기 36582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