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

[유머] 매생이로 친구를 엿먹인 조선시대 선비 [3]



갸악.jpg

 

내 이름은 성현. 훗날 용재총화를 쓸 사람이지.

 

이 쪽은 내 친구 김간.

 


갸악.jpg

 

하이ㅋ 무슨 일로 부르셨는가, 친구여?

 


갸악.jpg

 

전에 자네가 절에서 매생이를 얻어먹었는데 너무 맛있었댔지?


 

갸악.jpg

 

그랬지.

 

 

갸악.jpg

 

원래 매생이는 임금님 아니면 먹기도 힘든 귀한 음식이네만, 내가 자네를 위해 구해왔네. 

 

구워서 술 한 잔 하세나.

 

 

갸악.jpg

 

허허, 역시 자네밖에 없구먼.

 

....응? 왠지 모래가 씹히는데?

 


갸악.jpg

 

미안, 해감을 덜 시켰나벼.

 

 

갸악.jpg

 

조개도 아니고 무슨 해감을.......

 

근데 모래는 그렇다 치고 맛은 또 왜 이런가?

 

 

갸악.jpg

 

거 얻어먹는 처지에 겁나게 까다롭군.

 

 

갸악.jpg

 

아니, 아무리 얻어먹는 거라도... 우욱.

 

미안하네만 도저히 더는 못 먹겠.... 

 

구웨에에에에에엑!

 

 


갸악.jpg

 

끄으윽... 꼬박 며칠을 앓아누웠군.

 

절에서 먹었던 매생이는 분명 엄청 맛있었는데...

 

자네 어디 중국산 싸구려라도 사온 거 아닌가?

 


갸악.jpg

 

그거 매생이 아니었는데?

 

 

갸악.jpg

 

??

 

 

갸악.jpg

 

대충 연못에서 물풀 건져온 거였음ㅋ

 

 

갸악.jpg

 

하이ㅋ

 

 

갸악.jpg

 

이런 미친...... 근데 자네도 같이 먹었는데 자넨 왜 멀쩡한가?

 

 

갸악.jpg

 

나는 진짜 매생이만 골라 먹었거든ㅋ

 

자네 말대로 진짜 존맛이던데?

 

 

갸악.jpg

 

씨1발로마!!!!

 

 

[며칠 뒤]

 

 

갸악.jpg

 

이제 슬슬 잘 시간이군. 이불을 까는 게 어떻겠소, 부인?

 

 

갸악.jpg

 

잠깐만 기다려. 씻을게.

 

 

갸악.jpg

 

여보, 그게 무슨 말이야? 씻다니 왜?

 

 

갸악.jpg

 

나리!

 

 

갸악.jpg

 

오, 나의 절친한 친구 성현네 집 종이로구나.

 

 

갸악.jpg

  

제가 와서 방해가 됐나요?

 

 

갸악.jpg

 

아니다, 마침 잘 왔다. 그래서 무슨 일로 왔느냐?

 

 

갸악.jpg

 

저희 주인 나리께서 매생이를 보내셨습니다.

 

 

갸악.jpg

 

키야~ 그 귀한 걸 자기가 먹지 않고 내게 보내다니, 내가 친구 하난 진짜 잘 뒀구나.

 

 

갸악.jpg

 

여보, 그게 뭐야?

 

 

갸악.jpg

 

성현이가 매생이를 선물로 보냈어.

 

 

갸악.jpg

 

성현? 저번에 당신한테 매생이라 속이고 이상한 거 먹였다던 그 사람?

 

 

갸악.jpg

 

ㅇㅇ 그 일로 미안해서 진짜 매생이를 보낸 거 같아.

 

 

갸악.jpg

 

(미심쩍...)

 

 

갸악.jpg

 

뭐, 살짝 먹어보고 이상하다 싶으면 바로 뱉으면 되겠지.

 

그럼 열어볼까?

 

 

갸악.jpg

 

하이ㅋ

 

 

갸악.jpg갸악.jpg

 

갸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악!

 

 

갸악.jpg

 

씨1발, 이건 또 뭐야!

 

 

갸악.jpg

 

아까 주인 나리가 열심히 모으고 계시던 벌레들이네요.

 

조심하세요, 걔네한테 물리면 피부병 걸려요.

 

 

갸악.jpg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갸악.jpg

 

성현 이 미친 놈아아아아아아아아아!!!!!!!!!!

 

 

 

갸악.jpg

 

김[苔]은 남해(南海)에서 나는 것을 감태(甘苔)라 하고, 감태와 비슷하나 조금 짧은 것을 매산(莓山)이라 하는데, 구워서 먹는다. 내 친구 상사(上舍) 김간(金澗)이 절에서 독서할 때 밥상에 있는 것을 먹어보니, 아주 맛이 좋으나, 무엇인지 알지 못하다가 중에게 자세히 물어본 뒤에야 비로소 그 이름을 알았다. 하루는 내 집에 와서 말하기를, “그대는 매산 구이를 아는가? 천하의 진미라네.”하기에, 내가, “이것은 임금님이 잡수시는 상에만 올리는 물건이므로 궐 밖 사람이 맛볼 수 없는 것이나 자네를 위하여 구하리다.” 하고, 숭례문 밖으로 나가 연지(蓮池) 속에 태발(苔髮)이 물위에 어지럽게 떠있는 것을 보고 조리로 떠내어 구워놓고 하인을 보내 상사를 불러오게 하니, 상사가 이 말을 듣고 곧 왔다. 두 사람이 마주앉아 술을 마실 때 나는 매산을 먹고 상사는 오로지 김만 먹더니 겨우 두어 꽂이를 먹고 나서 말하기를, “구이 가운데 모래가 있어 먼저 먹던 것 같지 않을 뿐만 아니라 점점 가슴속이 메스꺼워 뱃속이 편안치 않다.” 하고, 곧 집으로 돌아가 토하고 설사하여 수일을 앓은 뒤에 일어나서 말하기를, “중이 준 매산은 아주 맛이 있었는데, 그대의 매산은 아주 나쁘다.” 하였다. 내가 뜰안에 있는 나무에 청충(靑虫)이 가득히 있어 잎을 갉아먹는 것을 보고, 이를 주워모아 종이에 꼭 싸서 봉하고 어린 종을 시켜 이를 보내면서, “요행히 매산을 얻었으니 그대는 한 끼 밥 반찬으로 하라.” 하였다. 이때는 이미 황혼이라 상사 부부가 이불을 깔고 같이 앉았다가 기뻐하며 말하기를, “너의 주인이 먹지 아니하고 내게 보내주니 참으로 벗을 사랑하는 것이다.” 하고, 마침내 봉한 것을 뜯으니, 벌레들이 마구 쏟아져 나와, 혹은 이불 속으로 들어가고 혹은 치마 속으로 들어가므로, 부부가 놀라 소리를 질렀다. 벌레가 닿은 곳은 모두 탈이 나서 온 집안이 크게 웃었다.  - 《용재총화》 中



댓글 | 3
1


BEST
SNS가 뿅뿅짓 박제수단인줄 알았는데 과거에는 문집이 뿅뿅짓 박제수단이었군 이규보도 그렇고 ㅋㅋㅋ
20.04.08 09:29
BEST
SNS가 뿅뿅짓 박제수단인줄 알았는데 과거에는 문집이 뿅뿅짓 박제수단이었군 이규보도 그렇고 ㅋㅋㅋ
20.04.08 09:29
(1301827)

106.102.***.***

송충잌ㅋㅋㅋㅋㅋㅋ
20.04.08 09:29
(4844005)

172.114.***.***

"온 집안이 크게 웃었다" 하하하핫 이 장난꾸러기 친구녀석같으니라고(부들부들)
20.04.08 09:30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33390955 공지 유머 게시판 통합 공지 _[RULIWEB] 380 3381748 2017.04.29
힛갤 7만원짜리 닭이 너무하다 생각하시나요? 후후... 그놈은 최약체입니다. (38) sindowo 71 14102 22:21
47332689 유머 앙베인띠 2 73 22:41
47332687 잡담 별빛이내리면 13 22:41
47332686 잡담 페도를보면짖는개 17 22:41
47332685 잡담 해피슈가라이프 16 22:41
47332684 잡담 맙튀 33 22:41
47332683 잡담 마스터군 62 22:41
47332682 유머 누- 1 189 22:41
47332681 잡담 야부키 카나  35 22:40
47332680 잡담 용간러 47 22:40
47332679 잡담 포미더블 4 103 22:40
47332678 잡담 십장새끼 1 144 22:40
47332677 잡담 사령관맘마 77 22:40
47332676 잡담 이프각 이프각 22 22:40
47332675 잡담 올드-맨 20 22:40
47332674 유머 루리웹-222722216 1 75 22:40
47332673 유머 친치충 84 22:40
47332672 잡담 루시의상실 76 22:40
47332671 잡담 루리웹-2557275686 33 22:40
47332670 유머 라쿤맨 128 22:40
47332669 잡담 루리웹-3720048845 38 22:40
47332668 잡담 🌌 ­ 35 22:40
47332667 잡담 코토하P 1 81 22:40
47332666 게임 귤박하 4 22:39
47332665 잡담 미투 7 22:39
47332664 잡담 하와와쨩 10 22:39
47332663 잡담 카나메마도카 9 22:39
47332662 유머 여긴ㅇㅅㅇ하는사람없어서좋다 23 22:39
47332661 잡담 내가이렇게된건유게이때문에 23 22:39

글쓰기 11557406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