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사회] 재지정 취소 서울 자사고 8곳 청문 시작···배재고 교장 “소송 이어질 것”





[광고]
올해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재지정 평가에서 지정취소가 결정된 자사고들의 청문 절차가 시작된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경희고 학부모들이  재지정 탈락 취소를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이상훈 선임기자 doolee@kyunghyang.com

올해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재지정 평가에서 지정취소가 결정된 자사고들의 청문 절차가 시작된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경희고 학부모들이 재지정 탈락 취소를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이상훈 선임기자 doolee@kyunghyang.com

올해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재지정 평가에서 지정취소가 결정된 서울 자사고 8곳의 의견을 서울시교육청에서 듣는 청문 일정이 22일부터 시작됐다. 자사고 학부모들은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청문 기간 내내 집회를 열고 재지정 평가 취소에 항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청문은 재지정 평가(운영성과 평가) 절차 중 하나로, 학교 측의 의견을 듣는 자리다. 각 시·도 교육청이 지정 취소 평가 결과에 청문에서 나온 의견을 더해 교육부의 ‘특목고 등 지정위원회’에 보낸 후에 교육부에서 지정 취소에 동의해야만 최종적으로 지정취소가 이뤄진다.

22일에는 경희·배제·세화고 3곳에 대해 청문이 진행됐다. 경희고 청문은 이날 오전 9시 30분쯤 시작해 1시간 반 가량 진행됐다. 청문에는 학생 대표, 학부모 대표 등 학교 관계자와 교육청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청문 주재는 교육청 외부 인사들이 맡았으며, 신변 보호를 위해 누가 주재자인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경희고 학부모들은 청문 시작 전인 오전 9시부터 서울시교육청 앞에 모여 지정취소 철회를 요구하는 집회를 벌였다. 학부모들은 “조희연 퇴진해” “자사고 지켜줘”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날 청문을 마치고 나온 학부모 대표 이숙영씨는 기자들에게 “자사고는 아이들이 선택한 학교이고, 공정한 평가를 요청한다는 뜻을 전달했다”며 “필요한 이야기는 충분히 다 했다”고 말했다. 현재 재학중인 학생들은 자사고 학생으로 졸업할 수 있는데 일반고 전환을 왜 반대하는지 기자들이 묻자 이씨는 “내년에 일반고 학생을 받게되면 한 학교에 두 (집단의) 학생이 있어서 이원화가 우려된다”고 답했다. 이어 “(두 집단의) 아이들의 목적이 다르기 때문에 부딪히는 부분도 많고, 관심도나 뜻이 맞지 않아서 바꿔야하는 부분이 많을 것 같아서 우려된다”고 말했다.

학생대표로 청문에 참석했던 김민섭 경희고 학생회장은 “청문에서 학생이 학교의 주인이라는 점을 전달했다”며 “우리 학교 학생들이 앞으로 계속해서 좋은 커리큘럼에 따라 교육을 받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오후 1시30분부터 진행된 배재고 청문에 맞춰 배재고 학부모 약 100여명은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검은 옷과 마스크를 착용한 채로 침묵시위를 진행했다.

청문에 참여하기 위해 교육청에 온 고진영 배재고 교장은 청문 시작 전 기자들과의 만남에서 “(자사고 재지정 평가) 내용 자체가 위법하고 부당하다는 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라며 “우리가 이중 감점 받는 부분에 대해 소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교육청이나 교육부에서 (지정취소 평가에) 부동의해줄 것이라고 기대하진 않는다”라며 “(청문은) 어쨌든 과정상 꼭 필요한 부분이고, 이 과정에서 준비된 내용들은 소송으로 그대로 이어질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오는 23일에는 숭문·신일·이대부고, 24일에는 중앙·한대부고 청문이 각각 실시된다. 서울시교육청은 빠르면 청문이 종료되는 24일 오후에 교육부에 동의 신청을 할 계획이다.

지정취소 결정이 뒤집힐 가능성은 사실상 거의 없는 상황이다. 서울시교육청은 앞서 운영평가 결과를 발표하면서 교육부 지침에 따라 취소유예를 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2014년 평가 시에는 숭문고와 신일고가 재지정 기준점보다 낮은 점수를 받았으나 학생선발방식을 바꾸기로 하는 등 ‘개선 의지’를 확인받고 지정취소가 유예된 바 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서울지부 등이 속한 서울교육단체협의회는 전날 성명에서 “교육청이 청문에서 자사고 지정취소 결정을 번복하는 등 이해할 수 없는 결과를 내놓으면 또 다른 파국이 벌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 0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399639 전체공지 넷기어 XR500 & XR300 구매 후기 이벤트 8[RULIWEB] 2019.08.13
86 전체공지 루리웹 '브라우저 알람' 설정 방법 8[RULIWEB] 2019.06.01
12900 연예 _데이블뉴스봇 0 23:47
12899 연예 _데이블뉴스봇 15 23:40
12898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19 23:05
12897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23 23:02
12896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19 22:57
12895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12 22:55
12894 연예 _데이블뉴스봇 867 21:08
12893 연예 _데이블뉴스봇 756 21:06
12892 연예 _데이블뉴스봇 259 21:03
12891 연예 _데이블뉴스봇 305 20:11
12890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71 20:09
12889 연예 _데이블뉴스봇 107 20:08
12888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28 19:13
12887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100 19:06
12886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109 19:00
12885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100 18:58
12884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51 18:51
12883 연예 _데이블뉴스봇 235 18:47
12882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32 18:46
12881 연예 _데이블뉴스봇 630 18:44
12880 연예 _데이블뉴스봇 299 18:40
12879 연예 _데이블뉴스봇 31 18:34
12878 연예 _데이블뉴스봇 198 18:33
12877 연예 _데이블뉴스봇 32 18:30
12876 연예 _데이블뉴스봇 219 18:28
12875 연예 _데이블뉴스봇 93 18:22
12874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36 18:04
12873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90 18:01
12872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37 17:57
12871 스포츠 _데이블뉴스봇 37 17:56

글쓰기 12878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